야설: 여직원과의 추억 - 2부 | 야설공작소

메이저 온라인 카지노
한국미녀
토토사이트 알파벳
1xbet
카지노 사이트
여직원과의 추억 - 2부
최고관리자 0 14,186 2022.11.18 05:42
여직원과의 추억 2부 ----- 유부녀와 ----- 얼마전이었을까? 기억이 가물거리네. 앞에 올린 직원과 하룻밤을 보내고 난후 였을 것이다. 한번 여직원을 건드리고나니 그동안에 쌓였던 욕정이 봇물터지듯 솟아나는것같았다. 그동안에 많은 여사원들을 보며 속으로 삼켜왔던 음흉스러운 마음,인간의 본능일까? 아님 내가 지나친 마음을 먹고 있는것일까? 이런 의문점도 들고하였다. 본사직원들외에 회사에는 판촉사원들이 많았다. 특히 유부녀들이 판촉사원의 대부분이었고 그들과도 업무상 서로 밀접한 관계를 가질수밖에 없었다. 가끔 전체회식자리를 통해 가벼운 스킨쉽을 가지기도 했지만 어떤 범주를 벗어나는 스킨쉽은 아니었다. 물론 내가 자제를 해서 이성을 잃지 않을려고 했지만 말이다. 어느날 파트회식을 가지게 되어 20여명이 1,2차를 가지면서 서로 마음껏 취하고 즐거운 밤을 보내고 회식을 마쳤다. 대부분의 직원들을 보내고 몇몇은 3차를 가자,말자하고 왁자찌껄하였다. 그날 나는 컨디션이 별로라 그만갈마음으로 집으로 간다하고 나왔다. 당시 집이 회사에서 도보로 다닐수도 있는 거리라 바람도 쐴 겸 혼자 걸어가고있는데 뒤에서 누가 부르는 것이었다. ‘대리님, 집에 바로 가세요?’ 누군가하고 보니 판촉사원이었다. 이미숙, 그녀는 평소 나에게 인간적인 호감을 많이 가져왔고 하지만 서로 어떤 육체적인 호감은 아니었다. 물론 내 생각이지만 그녀는 결혼한지 8년차되는 6살먹은 여자애를 둔 유부녀였다. 전형적인 아줌마타입인 그녀는 통통한 몸매를 가지고 있었다. 자세한 가정사는 모르지만 약간 화통한 성격에 항상 웃음을 잃지않는 모습은 그녀를 항상 활기차게 보이게 하였다. ‘어디가세요 이미숙씨는?” ‘예 차가지러 가요’ 그녀는 회사에 주차를 못하고 내집가는 방향인 곳에 주차를 시켜놓아 걸어가는길이었다. “같이 갑시다 그럼 근데 술먹었는데 괜찮아요?” “얼마 안먹었어요” 그당시는 지금처럼 음주단속이 심하지 않는터였다. “같이 갑시다” 둘은 같이 걸어면서도 별다른 얘기는 하지 않고 금방 주차장에 도착하였다. 그녀는 차문을 열고 앉으며 ‘타세요 대리님’하였다. 나는 무슨 마음인지 그녀가 말하자 말자 차에 올라탔다. 차는 빈공터에 주차되어 있어 주위는 컴컴하였다. 차에 타자말자 나는 무슨 암시를 받은것과도 같이 그녀를 안았다. 그녀도 기다렸다는듯 나를 안으며 서로 키스를 나누었다. 아주 열정적으로 나의 입술을 빨면서 꼭 껴안는것이었다. 그녀의 가슴을 한손으로 주무르니 그녀의 신음 소리를 내었다. “아~~ “ 정말 반응을 빨리하는 것이었다. 손을 그녀의 허벅지로 가져가니 아무런 거부없이 살짝 벌리는 것이 아닌가 바지위로 그녀의 보지위를 살짝 문지르니 그녀 역시 손을 나의 바지 위 자지를 어루만지는게 아닌가 나는 괜찬겠냐고 물었지만 그녀는 대답없이 바지위 자지만 만졌다. 나는 손을 그녀 바지속으로 집어넣었다. 팬티속을 헤집고 보지를 살짝만지니 그녀도 내 바지속으로 손을 넣어 좆을 만졌다. 그녀의 보지는 벌써 엄청한 물이 흘러있었다. 내가 많은 여자를 상대하였지만 그렇게 보지물이 많은 여자는 처음이었다. 그야말로 보지물이 넘쳐흘러 팬티를 다적시고 있었다. 보지속을 헤집고 손가락을 넣으니 엄청난 보지물로 쩔퍽거리는 소리가 났다. 보지를 헤집으며 젖가슴을 풀어헤치고 유두를 깨물자 그녀는 신음소리를 더 크게 내며 입을 내 좆쪽으로 가져와 어려운 자세속에서도 내좆을 덥석 물며 개글스럽게 빨았다. 그녀의 보지는 물이 계속 흘러 정말 한강을 이루는듯 했다. 흥분감이 엄청나게 밀려왔다. 그러나 차안이라 자세가 제대로 안나오고 또 불안하여 그녀에게 근처 여관으로 가자고 하니 그녀도 좆에서 입을 때면서 빨리가요 했다. 둘은 근처 여관에 들어가자 마자 옷을 벗고 샤워도 없이 서로를 애무하였다. 69자세로 서로의 보지와 자지를 빨며 흥분감에 몸을 떨었다. 나는 이렇게 물이 많은 보지는 처음이라 더욱 흥분되었고 보지를 빨던 얼굴은 보지물과 침으로 범벅이 되었다. 미숙은 정말 좆을 맛있게 읍읍거리며 빨았다. 서로 한참을 좆과 보지를 빨다 그녀가 먼저 나를 눕히며 자기가 위에서 좆을 잡고 보지속에 집어 넣었다. 그녀는 삽입을 부드럽게 하는 것이 아니고 좀 강하고 빠르게 위에서 박아되었다. 금방 사타구니 주위는 그녀의 보지물로 범벅이 되었다. 온 방안에는 피스톤운동을 하는 소리로 울려퍼졌다. ‘철퍽 철퍽 아 아” 그녀는 괴성을 지르며 격렬하게 위에서 박아되었다. 채 5분도 되지않아 오르가즘이 오는듯 엉덩이를 돌리며 보지를 좆에 밀착시키며 비벼되었다. “ 아 너무좋아 아흑 아 아’ 그녀는 계속해서 좋다는 말을 하며 몸을 부벼되었다. 곧 나도 사정을 할려고 했지만 그녀 위에서 배출하고 싶어 그녀를 엎드리게 했다. 뒤에서 미숙의 엉덩이와 가슴을 움켜쥐며 뒤에서 좆을 빠르고 강하게 박았다. 계속 박아되자 그녀 역시 엉덩이를 살살 돌리면서 움직여 되며 흥분을 만끽하였다. 조금 격렬하게 박아되자 그녀는 다시 한번 절정을 느끼며 “빨리 세게 ‘ 하며 신음 소리를 흘렸다. 사정할때가 되어 그녀에게 안에다 싸고싶다 하니 그대로 싸라고 했다. “ 아” “싼다” “ 응 싸” “아 아 흑” 두사람은 절정을 동시에 느끼며 몸부림쳤다. 서로의 사타구니는 좆물과 엄청나게 많은 보지물로 흥건하였다. 벌써 흘러내린 보지물로 시트가 축축하였다. 그녀는 원래 물이 많다고 하였다. 그리고 자기는 평소에 내게서 음심을 품고 있었다고하였다. 자세한 남편얘기는 안했지만 지금은 가끔 집에 온다고 하였다. 아마 지방에서 근무하고 있는듯했다. 둘은 그렇게 흥분의 밤을 보내고 여관을 나섰다. 그뒤로 휴일날 두세번 둘만의 만남을 하였지만 몇 개월뒤 그녀가 딴 지점으로 가게되어 뜸해져 몇 개월에 한번씩 만나 섹스를 나누었고 근 1년정도 관계를 유지하다 멀어졌다.

Comments

  • 현재 접속자 2,744 명
  • 오늘 방문자 7,070 명
  • 어제 방문자 10,731 명
  • 최대 방문자 56,854 명
  • 전체 방문자 6,403,838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