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노출경험 - 4부 | 야설공작소

유흥의민족
메이저 온라인 카지노
메이저 온라인 카지노
한국미녀
노출경험 - 4부
최고관리자 0 9,784 2022.11.15 00:49
노출경험(4)......실제입니다 차를 타고 한참을 이곳저곳 배회하다가 도착한곳은 입장료 2000원을 내고 들어가는 민속촌 같은곳이었는데 그곳엔 가족 단위로 온 사람들이 많더군요. 주로 젊은 부부들과 아이들이었지만 우린 별 상관할 필요없이 우리의 작업(?)을 하기로 하였죠. 아내의 애띤 얼굴과 통통하면서도 글래머한 몸매를 유감없이 드러낸 옷을 입었기 때문에 우리가 들어가서 한동안은 시선을 집중적으로 받을수밖에 없었죠. 한 40대 중반으로 보이는 남자는 아내에게 눈을 땔줄 모르고 계속 쳐다보다가 와이프에게 옆구릴 찔리고, 겸연쩍은듯 웃더군요, 후후. 한참동안 여기저기를 구경하던 저는 처음으로 괜찮은 장소를 발견하였죠. 관리사무소같은 건물뒤였는데 지금 건물 안에 사람이 있는건 확실하고 문은 반대편에 있었기 때문에 스릴도 만끽하면서 안전할 수 있는 노출에 있어서는 더할 나위없는 장소였죠. 노출할 장소를 찾는다는건 흥분과 긴장 상태이므로 장소를 찾으면서 대개 흥분해 있는 상태죠. 여기다 싶어 아내에게 말했죠." 빨랑 벗어 이썅년아" 아낸 저를 보며 씩 웃더니 이내 옷을 벗기 시작했습니다. 이렇게 대낮에 노출을 하는건 흔치 않은 경험이기에 아내도 무척 긴장을 했지만 이내 팬티까지 보두 벗은 아낸 몸을 가늘게 떨고 벽에 기대어 있었습니다. 일단 아내가 알몸인걸 확인한 저는 아내의 옷을 제 쌕에 모두 집어넣고 아내를 그곳에 두고 걸어 나왔죠. 동태를 살피기 위해... 자 이젠 건물 하나를 사이에 두고 사람들이 지나다니는 길이 있었고 많은 사람들이 다니고 있었습니다. 물론 건물 안에도 사람들이 있었고, 이쯤되면 아내는 무척 흥분했겠죠, 그녀의 습성을 알기에 일부러 옷까지 모두 빼앗아 버린 것이지만 전 다시 아내가 있는 곳으로 가서 아내에게 자위를 하라고 시키고는 사람들이 지나다니는 길과 아내사이 중간지점에서 번갈아 가며 쳐다봤죠. 아내에게 가끔 사람이 온다고 거짓말도하며, 그러면 아낸 더욱 더 흥분하며 자위를 하였고 저 역시 그런 아내를 보며 흥분하였죠. 뜻밖의 사건이 발생한 건 그때였습니다. 아내가 한참 손가락으로 보지를 쑤시며 흥분에 겨워하고 있을때 갑자기 내가 서있는 곳 반대편에서 남매로 보이는 애들 2명이 장난을 치며 이쪽으로 뛰어 오고 있었죠. 순간 당황한 저는 아내에게 달려가 내 몸으로 아낼 안았지만 벌거벗은 몸을 다 가릴순 없었죠. 한 중고등학생쯤으로 돼 보이는 애들이었는데 이놈들도 놀랐는지 그자리에 서서 " 뭐하시는 거예요" 라고 묻는 것이었다. 뭐라고 말하기가 궁색한 나는 " 빨랑가라"라고 말했다. 그러자 쭈뼛거리며 겨우 지나가버렸다. 아낸 깜짝 놀랐다고 그만 옷 입겠다고 때를 ㎲嗤?난 아내의 몸을 더 보여줄 용기가 생겼다. 역시 내생각대로 그 아이들은 저쪽에서 몰래 아낼 훔쳐보고 있었고 나도 아내에게 곁눈질로 애들이 보고있음을 알려주자 아내는 어쩌냐는 표정이었다. 난 아무러 지도 않은 듯이 아내에게 일어나 보라고 얘기하고 발가벗은 아내와 훔쳐보는 애들 둘을 카메라에 담았다.(난 이걸 아직도 최고의 소장품으로 간직하고 있다.) 아낸 누군가가 자신을 훔쳐보고 있다는것에 대해 무척 흥분해 있는것 같았고 나 역시 그랬다. 갖가지 포즈를 취하며 사진을 찍으며 여러가지 모습을 보여주었다. 다리 사이로 흐르는 아내의 보짓물을 그녀석들도 보았으리라. 아마 그놈들 꽤나 흥분 되었으리라. 보여주는자와 훔쳐보는자와의 미묘한 신경전이 흐르는 가운데 난 점점 더 대담하게 원색적인 말을 섞어가며 흥분해 가고 있었다. 원색적인 말을 들으며 더욱 더 흥분한 아내는 이제 무슨 짓이든 할 수 있을 것 같았고 나역시 그랬다. 맨 바닥에 보지와 항문을 그녀석들쪽으로 하고 엎드리라고 시킨 후 다가가며 적나라한 모습을 찍었다. 아내의 보지속에 속가락 하나를 넣었다 빼고는 손가락을 소리내어 빨았다. 난 이쯤에서 그녀석들을 ?아버려야 겠다싶어 일부러 "거기누구냐"라고 말하며 그쪽으로 가는척하자 그놈들은 꽁무니가 빠져라 도망가버렸다. 거의 폐장시간이 다가오면서 사람이 뜸해지자 난 이제 슬슬 아내의 보질 쑤시고 싶었다. 이제 내자지도 섯다가 풀어지기를 반복하면서 팬티가 축축해질 정도가 되었기 때문에 어떻게 하든 욕구를 하고싶었다. 아내에게 외투만 입히고 그 자릴 조심스럽게 빠져 나왔다. 약간 뒤통수가 따가 왔지만 누가 알랴, 그놈들도 모두 간거 같고 하지만 그곳에서의 섹스는 힘들다는 판단 하에 우린 차를 타고 그곳을 빠져 나오며 그때의 상황이며 무엇이 흥분되었고 무엇이 부족했는지를 깔깔거리며 얘기했다. 역시 내 아낸 사랑스러웠다. 그 애들을 왜 ?아버렸냐고 오히려 나한테 뭐라고 하는 거였다. 참고로 내 아낸 모르는 사람 앞에서 섹스를 해보고 싶다고 수없이 얘기했다. 나 역시도 한번 해보고싶은 일이기도 하다. 하지만 그땐 때가 아니라고 생각했고 나중에 기회가 닿고 적당한 사람이 있다면 꼭 해보고 싶다. 몸이 달아있던 아낸 운전하고 있는 나의 바지를 풀러 자지를 빨았고 빨리 좀 쑤셔달라고 안달이었다. 난 조금만 참으라고 말하고 차를 콘도로 몰았다. 시간이 저녁 5-6시 였기 때문에 난 아낼 겨우 달래 먼저 밥을 먹자고 말했다.밥을 먹는둥 마는둥하고 우린 방으로 들어와 옷을 모두 벗어 제끼고는 아낼 식탁에 엎어놓고 보질 쑤셨다. 아내는 죽는 소릴하며 절정에 몇번이나 갔고 난 그런 아낼 데리고 다시 베란다로 나갔다. 밖엔 아직 사람들이 다녔기 때문에 소리는 지르지 말라고 주의를 시킨 후 다시 보질 쑤셨다. 한참을 쑤시며 주위를 둘러보니 우리방 위나 옆에서 우릴 볼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보는 사람은 없었지만 난 아내에게 윗 층에서 누군가가 우릴 보고 있다고 말하며 아낼 바같쪽으로 더욱 밀어 부쳤다. 난 내친김에 아낼 데리고 현관쪽으로 가서 문을 열고 보질 쑤셨다. 문을 열고 쑤신다는 건 갑자기 생각난 것이었지만 무척 흥분이 외었다. 양쪽에 방이 있었기 때문에 앞방에서 문이라도 연다면 우리의 적나라한 모습이 그대로 보일 것이기 때문에... 한참을 쑤시다가 이번엔 복도로 나갔다. 문이 잠기기 않게 문 사이에 신발하날 걸어두고 아낸 벽을 손으로 짚고 서 있다가 이번엔 바닥에 아주 누워버렸다. 다들 지나 다니는 복도에서 쑤시는 기분이란 말로 형언 할 수 없었다. 난 더 이상 참을 수 없어 사정을 해버렸고 아내도 절정에 이르렀다. 우린 방으로 들어와 한참을 웃었다. " 넘 재미있다. 자기야 우리 또하자,응?" 아내의 말이다.후후후 우린 너무 잘 맞는 한쌍인거 같다. 표현이 매끄럽지 못한거 이해바랍니다. 그때의 상황을, 그흥분됨을 되살리자니 횡설수설하게 되는군요. 정말 리얼스토리입니다.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소라넷야설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