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유부녀와의 경험 episode 4 - 단편 | 야설공작소

틴더
한국미녀
섹스미팅
1xbet
카지노 사이트
유부녀와의 경험 episode 4 - 단편
최고관리자 0 13,893 2022.11.15 00:48
아내가 출산으로 친정에 가있는 동안 외로움을 참지못하고 다시 작업 시작. 새벽 2시경 야근하다가 들어간 채팅방에서 어떤 아줌마를 꼬셨다. 38세, 남편은 출장중. 혼자서 외로워서 맥주한잔 하고 있단다. 딱 작업하기 좋은 스탈. 화려한 말빨로 좀 재밌게 해준 다음, 지금 만나자고 하니 좀 망설이다가 승락. 바로 차를 달려 신갈5거리에서 새벽 3시에 만났다. 머리하고 있는 모양새랑 옷이 완전히 날라리 여대생 처럼 하고 있는데, 의외로 미인이다. 도랑 옆 주차장에 세워둔 차 안에서 둘이 맥주를 홀짝거리며 농담따먹기를 하다보니, 새벽 5시. 탐색전 결과는 미인에 옷도 날라리 대학생처럼 하고 다녀, 딱 보면 헤퍼보이지만 의외로 정조관념이 강한 스탈이었다. 그래도 그냥보내기 아쉬워, 갑자기 껴안고 키스를 했는데 처음엔 저항을 하다가 나중엔 그냥 입을 꽉 다물고는 가만히 있는 것이었다. 그래서 그냥 집에 보내주고는 회사에서 아무리 생각해도 꼭 안아보고 싶은 여자라서 전화를 했더니 의외로 순순히 만나자고 한다. 그래서 바로 회사 또 땡땡이 치고 (인제는 직원들이 회사에서 나를 못알아본다.) 헤어진지 12시간도 안되어 다시 만났다. 같이 술집에서 맥주를 마시면서 두시간 내내 미모에 대한 칭송만을 했다. 젊었을때는 k대에서 나름대로 날리던 킹카였는데, 지금 남편이 5년을 따라다녀서 결혼을 했단다. 의외로 첫남자는 남편. 외도경험은 없는 여자였다. 혼외연애에 대해서는 여느 유부녀들처럼 긍정적이지만 혼외정사는 완고하게 거부하는 스탈이었다. 믿을건 정성밖에 없다고 생각하고 헤어지자마자 바로 전화를 해서 밤새도록 전화를 하고, 그 담날 아침에 다시 만나기로 했다. 출장간 남편은 7일뒤에 오기 때문에 그전에는 무조건 역사를 만들어야 했다. 담날 아침부터 가까운 대학교 교정에서 데이트를 하면서 농담과 말빨로 녹여서 결국은 그녀의 애인이 되는데는 성공. 사랑에 굶주린 여자를 꼬실때는 무조건 칭찬을 많이 해야한다. 내 말 두마디 중의 한마디는 "정말 이쁘다."였을 정도니까. 일단 헤어졌다가 밤 12시에 애들 잠재우고 다시 만나서 이번에도 차안에서 맥주를 홀짝홀짝 마시면서 기회를 엿봤다. 손잡는데까지는 성공했지만 아직 입술은 빼는 단계였기때문에 쫌 시간이 걸리겠구나 생각했지만, 아무도 없는걸 믿고 과감하게 대쉬했으나, 역시 완강히 저항. 그래서 강제로 두손을 모아서 붙잡고는 한손으로 속치마와 팬티를 벗기고 보지를 애무하는데도, 보통의 여자라면 그냥 체념하는 상태에서도 또렷이 "이러면 너 안만난다." 이렇게 말하는 것이다. 움찔해서 그녀를 놓아주고는 "자기가 너무 예뻐서 그랬어. 용서해줘" 이렇게 대충 사태를 수습하고는 얘기를 했다. 나는 서로 좋아하는 사이끼리 섹스를 하는게 왜 안돼냐고 물어봤고. 그녀의 대답은 내가 좋긴 하지만 10년동안 지켜온걸 한순간에 무너뜨릴순 없다면서 미안하다는 말 뿐이었다. 그러나 이번에는 저항하는 그녀가 힘이 빠졌기 때문에 젖은 속치마랑 팬티를 말린다는 핑계를 대고는 겉에입은 원피스한장 빼고는 속옷을 모조리 벗겨서 차안에 널어놓았다. 힘이빠진 그녀도 잠시 가만히 있다가는 그래도 부끄러운지 다시 주섬주섬 속옷을 챙기려는걸 바로 눕혀서 치마를 들추고는 보지에 입을 갖다댔다. 그녀를 꼼짝못하게 붙들고는 나의 비장의 무기인 오럴섹스로 정성껏 애무를 하니 곧 반응이 왔다. 그녀도 아예 섹스를 모르는 여자가 아닌 유부녀였기 때문에, 이성이 무너지는건 잠시였다. 한 1분쯤 애무했을까? 클리토리스를 집중적으로 공략을 하니 그녀가 "아..." 하는 탄성과 함께 원피스를 가슴 위까지 들어올렸다. 나는 바로 올라타고 그녀의 몸에 삽입을 하려 했는데, 이게 웬걸? 거시기가 안서는 것이다. 2시간에 걸친 실랑이때문에 힘이 빠진것인지 아니면 강하게 원하던걸 손에 넣었다는 허탈감 때문인지 아무튼 힘들게 올라간 에베레스트에 깃발도 못꽂고는 그냥 내려올 수 밖에 없었다. 그녀도 힘이든지 숨을 몰아쉬며 나를 보고 그냥 웃기만 했다. "그렇게 덤비더니 뭐야?" 하면서 "그냥 가자" 하길래 하는수 없이 차를 몰고 주차장을 빠져나가면서 "그래도 키스는 해줘"하니 전에없이 강렬하게 키스를 퍼붓는 것이다. 속으로 "이젠 나를 육체관계 상대로 인정한다는 건가?" 하고 생각하면서 키스를 진하게 (한 10분은 한 것 같다.)하고는 집에 바래다줬다. 다음날 또 만났다. 이번에는 가까운 대학교의 으슥한 곳으로 차를 끌고가 한시간 동안 입이 부르트도록 키스를 했다. 그런데 또 페팅을 하려니 안된다는 것이다. 왜그러냐고 하니 아무리 생각해도 섹스는 안되겠단다. 정말 사람 환장하는줄 알았다. 지금까지 만난 여자중에 제일 안주는 여자였다. 그래서 모텔 주차장으로 가서 나랑 헤어지려면 거부하라고 거의 반 협박조로 구슬려서 간신히 여관까지 들어갔다. 샤워를 같이 하고 침대에서 자세히 살펴보니 전에는 밤이라 몰랐는데 구멍이 매우 작은 여자였다. 거기다가 애를 둘 낳으면서 늘어났다 수축이 되어 직접 페니스를 삽입해보니 아주 색다른 느낌을 가진 보지였다. 늘어났다 수축된 속살들이 작은 구멍안에서 탄력있고 부드럽게 자지를 감싸주기 때문에 그 어느 보지 부럽지 않았다. 그날부터 5일동안은 둘다 식음을 전폐하다시피 하며 섹스에만 탐닉했다. 나는 그 다음달에 외국으로 발령될 예정이었고, 그녀는 5일뒤에 남편이 출장에서 돌아오기 때문에 서로 미친듯이 섹스를 했다. 아마도 5일동안 내 자지가 거의 보지안에서 나오지를 않았을 정도였으니까. 나중에는 그집의 초딩 아들네미가 살짝 눈치를 챈 듯 했지만, 바로 남편이 출장에서 돌아오면서 정상적인 생활로 돌아갔기 때문에 다행히 들키지는 않을수 있었다. 아무튼 외국으로 나가기까지 한달동안 줄기차게 섹스를 했다. 마지막 섹스도 영종도 가기 직전에 김포부근에서 그녀와 가졌을 정도니까. 그녀는 나와의 추억을 간직하기 위해 나 이외에는 애인을 만들지 않겠다고, 혼외정사는 나만으로 충분하다고는 했지만 지금은 어떨지 모르겠다. 이미 섹스에 눈을 떠버렸고, 나같은 놈이 또 없으란 법은 없으니까.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소라넷야설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