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주부 경험기 - 6부 | 야설공작소

틴더
한국미녀
노빠꾸
1xbet
카지노 사이트
주부 경험기 - 6부
최고관리자 0 17,519 2022.11.12 02:28
주부 경험기 주부 경험기주부경험기.....(6).....100% 실제 경험 오래간만에 후편을 올리게 되는군요. 글을 꾸준히 쓰는 것이 얼마나 힘든가를 몸소 느끼고 있으며 긴 장문의 글을 완성하시는 이 곳의 선배님들이 정말 대단하다고 느껴집니다. 지난 번엔 내가 만났던 주부들 중에서 가장 나이가 많았던 여인과의 만남이었죠? 오늘은 그 후에 만났고 지금까지 연락하며 지내고 있고 가끔 만나고 있는 주부에 대해 써 나가려고 합니다. 그녀는 경기도 A 시에 살며 아이들이 2명 있는 평범한 주부이다. 역시나 내가 항상 접속하는 S 채팅 사이트에서 만났으며, 첨에는 온라인 접속 시에 대화로... 후에 내가 남겨놓은 쪽지에 적힌 내 전화번호를 보고 호기심에 전화를 해 준것이 계기가 되어서 얼마간 지속적으로 몇번에 걸쳐 통화를 하고, 만나자는 약속을 하게 되었다. 지난번에 만났던 주부 누나가 무척이나 실망스러웠기에 속으로 내심 그 보닷 낫겠지? 하는 기대감에 운전도 서두르고 있었다. 경기도 A 시의 지하철 역 근처에서 그녀를 태우고 조금 한가한 곳으로 우리는 차를 마시러 갔다. 키는 그냥 주부 치고 평범하고 크지 않았으며, 딱 봐서도 몸무게가 50이 될까 말까 하는 정도로 괜찮은 사이즈의 누나였다. 머리도 아주 길지는 않지만 어느정도 길이의 머리고, 브라우스 풍에 나팔 청바지를 입고 나왔다. 우리는 한적한 카페의 2층에 우리만 단 둘이 자리를 잡았다. 첨엔 시원한 차를 시켜 마시면서 실제 보니 느낌이 어떤지...난 내가 맘에 드는지 오늘 섹스를 하게 될 가능성을 타진하듯 대화를 이끌어 갔다. 그리고 맥주를 시켜 먹으면서 자연스레 옆자리로 갔다. 어차피 2층엔 우리 밖에 없으므로 옆자리에 자리하고는 살며시 키스를 해보았다. 약간의 취기와...설레임과 흥분이 동반한 첫 키스... 그녀는 망설임 없이 내 혀를 찾았고, 꽤나 적극적인 키스였다. 그리고 그녀의 귀에 대고 갖고 싶다고 속삭였다. 하지만 그녀는 처음 만나서는 그럴 수 없다며 거절했다. 난 서로 맥주 3병을 나눠 마시고 나와서 운전을 하기 힘드니 어디서 쉬었다 가자고 제의했다. 발그랗게 붉어진 내 얼굴을 보고는 그녀도 그러자고 했다. 우리는 그렇게 근처에서 모텔을 찾았고 방을 얻어 들어갔다. 난 잠이나 자면서 술을 깨면 되는데로 불구하고 화장실로 가서 좌욕을 했다..ㅋㅋㅋㅋ 그리고 혼자 덩그리 침대에 누웠고, 그녀는 테이블에 앉아서 티비를 보며 떨어져 있었다. 난 슬슬 옆으로 오라고 했고, 그녀를 내가 누워있는 침대에 앉혔다. 그리고 거의 덮치다시피 그녀의 몸위로 올라탔고, 키스를 해 대기 시작했다. 누나는 키스는 거부하지 않고 다 받아주었다. 서로의 혀를 탐하고 입술을 빠는 소리가 모텔방안에 점점 커져만 갔다. "?~~~...쩝~....쭈..우...ㅂ....쪼~~~ 오옥~~...허~~~학..." 그리고 그녀의 옷을 벗기기 시작했다... 브라우스와 브래지어는 쉽게 벗겼지만,바지는 잘 벗으려 하지 않았다. 최후의 예의였는지 , 잠시 실랑이가 있었지만 나중엔 누나가 벗었다. 그리고 이제 동의를 구해 시작하는 섹스인 만큼 실력?을 발휘해 갔다. 키스르 하면서 그녀의 아래 계속에 손을 대 보았다. 그다지 물이 많은 보지는 아닌듯 했다. 거의 말라 있는 것이다. 난 키스를 멈추고 그녀의 얼굴을 시작으로 귀..어깨. 겨드랑이. 팔꿈치 손목, 손가락, 손바닥 을 공략해 갔고, 그녀도 어느새 내 머리를 감아 쥐고 있었다. 반대쪽 손까지 그렇게 공략을 하고 가슴과 배꼽..옆구리 그리고 팬티 밴드가 걸쳐지는 허리뼈 근처 그 쪽은 상당히 반응들이 좋다. 그리고 사타구니를 거점으로 허벅지 안쪽, 무릎, 무릎뒤, 발목, 발가락까지 난 섬세한 애무를 즐겨한다...단 상대가 맘에 드는 경우에만, 보지를 혀로 애무하는 것도 맘에 드는 경우만 한다. 그렇게 손가락 발가락을 내 입으로 다 빨아 주니... 어느해 말랐던 보지에서 흥건한 기운이 돌았다. 어느새 방안은 서로가 뿜어내는 헐떡임으로 채워져간다. 그리고 첫 만남인만큼 반드시 난 콘돔을 사용한다. 콘돔을 누나에게 씌워달라고 하고(일부러..피임걱정을 순간이라도 덜게 하기위해서...) 보지 입구에서 삽입 대신 한손으로 유방을 번갈아 가면서 주물럭거리고 오른 손으론 자지를 잡고 보지입구의 클리토리스를 비비고 문질러 주었다. 특히나 그 쪽에 민감하고 미칠듯 좋아하는 걸 보니 혼자 자위해도충분히 만족감을 느낄 수 있을 그런 류의 여자에 해당해 보였다. 그렇게 비벼주니...넣어달랜다. "하~아악......헉~헉~~ 이제 그만...그....그만...넣어줘....넣어..줘....어서" "들어갈께..느껴봐....자~~..자....아~~~~ " "아~~~ 너........" 그렇게 정상위로 박아주면서 난 자지를 비틀고 비비면서 운동하는 편이다. "어때?....어떠냐고..." 그녀는 ...말을 잇지 못했다... 그리고 난 불편한 콘돔을 벗어 던졌다... 실제 따스한 보지속을 그대록 느끼고싶어서... 더구나 주부는 나름대로 관리? 를 하기에 또래난 애들에 비해 성병 걱정이 덜하다 나만 문제 없다면...그래서 콘돔을 벗었다.(사실 기억을 더듬어 글을 쓰기에 이 글을 올렸을 때는 콘돔을 사용중으로 글을 올렸지만 지적해주신 분이 있어서 수정합니다...죄송~~~ ) 대게 남편 이외의 남자 경험은 요즘 주부들 많은것으로 생각된다. 하지만 남편 말고 다른 남자가 주는 어떤 카타르시스는 남편과의 섹스에선 느낄 수 없는 분명 다른 것임을 나 역시 직감할 수 있었다. 난 첫 만남의 섹스나 마지막 만남의 섹스나 똑 같이 충실히 한다. 이 누나를 지금도 만나고 있지만 항상 변화를 주려고 노력하고 애쓴다. 주부들의 섹스는 항상 같은 장소. 같은 상대, 같은 분위기라는것이 문제다. 그 날...난 모텔이지만 여러가지를 해보려고 했었다. 한참 , 정상위로 그녀의 보지속을 뜨겁게 달궈주고, 그녀를 문앞으로 이끌어 한쪽 다리를 쳐들게 한후 손으로 받쳐 들고 서서 벽치기를 했다. 분명 불편하긴 하지만 그 것만으로도 그녀는 보지물을 더 밑으로 흘리고 있었다. "하~악...헉..헉...아~~~ 나...나 정말.....아~~~ " "아~~~ 누나.....좋아....누나 보지 좋아....더 더...뜨겁게 내 자지를 물어줘...더 뜨겁게..." " 아으~~~ 나.....더 .....좀 더 빨리.....해....줘" "침대에 누워봐 누나..." 그녀를 침대에 걸쳐 눕히고 발을 V 자 형태로 벌린후 최대한 빨리 보지속을 왔다 갔다 했다. "퍽~~퍽퍽....떱떱떱...프버벅...." 치골이 맞닿아 떡치는 소리가 강하게 울려가면서 내 자지도 한껏 그녀를 향해 뿜어낼 준비가 되어가고있었다. "누나 나 쌀것 같아...어디다 해?..오늘 괜찮아?" "안돼...안돼....안....안에는...안....돼...바..밖에....다 해" "아...알았,,,,어.." "으~~~어~~~!!.....나...싼다....나와.....조금만....더.." 난 절저을 향해 가속을 올렸고 누나역시 " 어~~~...어 그래....아~~~ 나...나 좀,.....아~~~~ 악" 하는 소리와 함께....난 자지를 누나 보지에서 뽑아서 아랫배에 꺼내 놓았다. 사정하는 순간 정액이 누나 턱 밑까지 분출되어 튀어 나갔다...ㅎㅎ 잠시 내 정액을 배 위에 다 털어 내고 문질러 준 후.... 그녀를 껴안고 잠시 호흡을 거르며 키스를 나누었다. 둘째 아이가 그리 크지 않아서 유치원 끝날 시간이라며 서둘러 누나는 나가자고 했고, 우리는 서둘러 모텔을 나와서 누나 집 근처로 바래다 주려고 했다. 차 안에서 누나가 먼저 말을 꺼냈다. "너 그러는게 어딨니?...처음 만나서 안한다고했더니..너 술 취한척 일부러 한거지?? "아냐~~ 얼굴 빨간거 봤잖아....일부러는 아니였지만...그래도 하고 싶었어 어때? 하고난 후의 느낌이?...괜찮았어? "^^....어...너 나이에 비해 정말 잘한다. 나 결혼 전에 남자 여러명 만나봤고 지금 남편이 그 중에 제일 잘한 남자인데...우리 남편 만큼 한다 얘....ㅎㅎ 나이도 어리면서 너....도대체 누나들 몇명이나 만났니?..." "에이~~~ 몰라....하하하" 모텔과 그녀의 집 근처와는 그리 멀지 않았다. 그녀를 내려주며 "담에 또 보는거지?" 하면서 키스를 나누었고 그녀도 내리면서 입을 허락하며 "어...그래...전화해~~ " 하면서 돌아갔다. 그리고 그 이후에 지금 까지 만나오고 있으며, 요즘은 서로가 바쁜 일이 있어서 좀 드물게 만나지만 한달에 한번 정도 씩은 정말 현기증이 날 정도로 해주고 있다. 나와 섹스하고 나면 살이 몇 킬로 빠지는듯한 느낌이 든다고 한다. 현기증도 나고...다리가 풀려서 집에 가기 힘들다고..^^(그건 남자가그런데...ㅋㅋ) 남편과의 성의 없는 섹스에 섹스할 때 나를 떠 올린다고 해서 난 빙긋이 웃었다.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소라넷야설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