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섹스 혹은 성적유희 이야기 - 프롤로그 | 야설공작소

메이저 온라인 카지노
한국미녀
토토사이트 알파벳
1xbet
카지노 사이트
섹스 혹은 성적유희 이야기 - 프롤로그
최고관리자 0 15,560 2022.11.12 02:25
섹스 혹은 성적유희 이야기 섹스 혹은 성적유희 이야기[만남] 유리를 만난건 2002 한일 월드컵 한국과 폴란드전이 있었던 그날 명동의 한 중국집에서 였다. 지나다가 점심을 해결하려고 들어가서 짜장면을 시켜놓고 있었는데 우연히 11시 방향쪽에 여자가 눈에 들어왔다. 맞은편에는 남자가 앉아 있었는데 내눈에 먼저 들어온건 탁자 아래로 보이는 그녀의 다리였다. 허벅지 중간쯤까지 입은 커피색 스타킹과 미니스커트. 다리를 꼬고 있었기 때문이기도 하겠지만 커피색 스타킹과 대비되는 그녀의 피부는 뇌쇄적인 하얀빛을 띄고있었다. 남자와 무슨일이 있는지..표정은 굳어있었고, 남자는 뭔가 설득을 해보려는듯 계속 말을 하고있었는데 그녀의 입은 움직이지 않았다. 왠지 모르게 느껴지는 섹시함,볼륨감,그리고 여자다움이 나로하여금 그녀에게 상당한 매력을 느끼게했다. 앞에서 불어터지고있는 자장면은 생각도 못한채..자꾸만 그녀 쪽으로 돌아가는 내 눈을 통재하고 있었다. 한 10분..지났을까.. 불어터진 자장면을 몇젖가락 입에 넣었을때 그녀가 일어나는 모습이 곁눈으로 보였다. 나는 반사적으로 냅킨으로 입술을 훔치고 물을 마시며 나갈 채비를 했다. 그녀가 나가자마자 계산을 서둘러 마치고 길거리로 나왔을때 그녀와 그 남자는 나란히 걸어가고 있었다. 힐을 신은 그녀에 비해 남자가 약간 작았다. 담배를 한대 피워물고 따라가며 내머리에 든 생각은 " 뭘 어쩌자고 따라나왔지?"였다. 무었보다는 남자가 옆에 있는데.. 버스정류장에 서있는 둘을 막연히 바라보다가 나에게 기회가 왔다. 남자혼자 버스를 타고 가버린것이었다. 여자는 택시를 타려는지 길을 따라 걷고 있었다. "지금 놓치면 끝이다"라는 생각을 하며 나는 빠른 걸음으로 그녀에게 다가갔다. "저..잠시만.." "네?" 약간 경계하는듯한 눈빛으로 그녀가 돌아봤다. 버벅거리는 모습을 보이지 않기 위해서 나는 그녀눈을 똑바로 쳐다보며 말했다. "사실..그냥 가려니까 도저히 억울해서요.." "네? ..뭐가 억울하시다는.." "길거리에서 이런 경험이 좀 있으셨겠지만 , 저 역시도 길거리에서 여자한테 작업하는놈 쯤으로 보일까봐 이러고 싶지는 않은데요" "그렇다고 그냥 가자니 , 언제 다시 볼수있을지도 모르니까요..그게 너무 억울해서요.." "지금 시간좀 내달라라는 부탁은 하지 않을테니까요..딱한번 기회를 주세요 다음에." "됐어요..지금 바빠요.." "그러니까 지금 말고 다음에 한번만 기회를 주세요" 나는 명함을 주며 말했다. "무슨 기회요?" "그쪽분한테 정식으로 프로포즈 할수있는 기회요" "이런 길거리에서 말고.." 잠시 나를 쳐다보며 뭔가를 생각하던 그녀를 나는 마치 싸울듯이 쳐다보고 있었다. 그리고 그녀는 자신의 핸드백에서 종이와 펜을 꺼내 자신의 전화번호를 적은후 나에게 건내며 말했다. "지금 정말 바빠요, 기분도 안좋고요. 나중에 전화 주세요" "고마워요 " 나는 내 명함도 그녀의 손에 쥐어주고 택시를 태워 보냈다. 택시가 떠날때 나는 그녀가 호기심 있는 표정으로 나를 살짝 돌아보며 옅은 웃음을 짓는것을 보았다.

Comments

  • 현재 접속자 2,499 명
  • 오늘 방문자 7,245 명
  • 어제 방문자 13,097 명
  • 최대 방문자 56,854 명
  • 전체 방문자 6,417,110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