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중국 관광객 아가씨 - 중편 | 야설공작소

틴더
한국미녀
섹스미팅
1xbet
카지노 사이트
중국 관광객 아가씨 - 중편
최고관리자 0 22,696 2022.11.06 22:31
중국 관광객 아가씨전편요약... 평범한 사람인 나는 퇴근길 지하철에서 우연히 세명의 이쁜 중국관광객 아가씨를 만나 그녀들의 숙소잡는 것을 도와준다. 그러다가.... 난 눈을 떠서 그녀들을 쳐다봤다. 두 아가씨는 무릎을 꿇고, 내 바지를 내리고, 팬티 속에서 내 물건을 꺼낸다. 발기가 최대로 되어 버린 내 물건을 그녀들은 키득 키득 웃으며 이리저리 보다가 한입에 내 물건을 입속 가득히 집어 넣었다... "따뜻하다.... 딱 그 느낌이었다. 그 순간 다른 따뜻함.. 아니 다른 뜨거움이 몰려온다. 내 물건을 입속에 가득품은 아가씨 밑으로 내 고환을 또 가득 입속에 품은 .... 이상한 느낌이다.. 동시에.. 뒤에 있던 아가씨는 내 윗옷을 벗기기 시작했다. 내 물건 을 빨던 아가씨는 양손으로 내 엉덩이를 움쿼지고, 점 점 더 빨리 머리를 앞뒤로 움직이기 시작했다. 밑에서 내 한쪽 고환을 먹었던, 아가씨는 일어나서 내 입속으로 혀를 밀어 넣기 시작했다. 뒤어 있던 아가씨는 내 뒤에서 내가슴을 만지며 내 유두를 손가락으로 만지기 시작했다. 너무흥분되서 쌀것 같았지만 억지로 참았다. 그렇게 3,4분이 지나도록 안싸자 내 뒤에 있던 탕웨이 닮은 아가씨도 옷을 벗고, 침대에 다리를 벌리고 누웠다. 그리고 손가락으로 나를 불렀다. 나머지 두 아가씨도 탕웨이 닮은 아가씨 옆에 누워서 다리를 벌렸다. 난 웃으며 탕웨이 닮은 아가씨 다리 사이에 내 얼굴을 묻었다. 그녀의 가장 이쁜 곳을 입술로 문지르고, 혀도 위 아래 위위 아래 로 빨기 시작했다. 내 양손은 양쪽의 아가씨 다리사이에 한송이 벗꽃잎을 손가락과 손으로 만지고, 문지르고 내 손에 축축한 그녀들의 애액이 느껴지자 난 검지와 중지 두 손가락으로 서서히 양쪽 미녀들의 이쁜 곳에 서서히 집어 넣었다. "아아 아앙" "아아 음~~~~" 그녀들은 짧은 신음 소리를 내며 엉덩이를 흔들어 댓다 난 그럴수록 점점 더 빨리 손을 움직였다. 그러면서 내가 빨고 있는 탕웨이 닮은 아가씨를 오려다 봤다. 그런데 조금 이상했다. 양쪽에 있는 두아가씨는 좋아라 신음소리도 내는데 이 아가씨는 빤히 천장만 보고 눈만 껌벅이고 있었다. '불감증인가?' 난 양쪽 아가씨 꽃속에 숨어있던 손가락을 빼서 탕웨이 닮은 아가씨의 다리를 더 벌리고, 커질데로 커진 내 물건을 탕웨이 닮은 아가씨 속으로 천천히 밀어넣었다. "으음.." 그녀는 눈을 지그시 감고, 내 물건을 받아 주었다. 난 서서히 허리를 움직였고, 난 M자로 다리를 벌린 그녀위에서 허리가 끊어져라 허리를 움직였다. 그녀도 이내 고개를 휘져으며 느끼는듯 했다. 양쪽에 있던 아가씨도 그녀의 양쪽 유방을 만지고 빨며 도와주었다. 난 절정에 올랐고, 그녀도 오르가즘을 느꼈는지 어금니를 꽉물고, 끝까지 참는 것 같았다. 어쩔수 없이 난 질내 사정을 할수 없어서 내 물건을 빼냈다. 그러자 옆에 있던 아가씨가 내 물건을 잡고 앞뒤로 마구 흔들었고, 난 탕웨이 닮은 아가씨 배 위에 사정하자, 양쪽에 있던 아가씨가 정성스럽게 햛아 먹기 시작했다. 양쪽에 아가씨들은 나를 누우라고 하고, 한명씩 내위에 올라타 기마자세로 위아래 혹은 앞뒤로 움직이기 시작했다. 난 누워서 그녀들의 얼굴과 유방의 덜렁거림을 구경하며 느끼고 있을때 전화벨 소리가 울렸다. 탕웨이 닮은 아가씨는 일어나서 스마트폰을 들고서 중국어로 뭐라 뭐라 통화 하면서 욕실로 갔다. 왕조현 닮은 아가씨는 계속 내 위에서 격렬하게 움직였고, 공리 닮은 아가씨는 내 얼굴에 살짝 앉았고 난 그녀의 꽃잎을 다시 빨았다. 난 또다시 느끼기 시작했다. 내가 느끼는 것을 알았는지 위에서 내려와 분수처럼 솟구치는 내 정액을 받아 먹었다. 연속 두번한 내 물건도 좀 힘이 빠져 갔고, 두 아가씨도 힘이 조금 들었는지 내 양옆에 누웠다. 전화통화를 다 했던지 탕웨이 닮은 아가씨는 웃으며 가방에서 뭐를 꺼내고, 물한잔을 따라와 나에게 주었다. 난 일어나 앉아서 그 알약을 자세히 봤다. 파란색 약간 삼각형? ' 아 비아그라 구나' '이 아가씨들이 오늘 아주 뽕을 뽑으려나 보네 좋아 좋아 아주 오늘 갈때 까지 가보자' 난 입속에 알약을 먹었고 , 양쪽에 있는 아가씨는 웃으며 다시 내몸을 쓰다 듬기 시작했다. 탕웨이 닮은 아가씨는 의자에 앉아서 담배를 피기 시작했다. 난 손짓으로 올라타라고 했지만 그녀는 담배를 가르키며 피고 올라탄다고 하는 것 같았다. 그런데 뭔가 좀 이상했다. 몸에 힘이 빠지고, 눈꺼풀이 무거워 졌다. 점점 졸리기 시작했다. 점점........ 탕웨이 닮은 아가씨는 일어나서 날 비웃는 듯한 이상한 표정을 지었다. '뭔가 이상하다' '뭔가.....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소라넷야설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