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아내 친구를 소개합니다 - 3부 | 야설공작소

유흥의민족
메이저 온라인 카지노
메이저 온라인 카지노
출장샵
아내 친구를 소개합니다 - 3부
최고관리자 0 14,642 2022.11.05 02:03
아내 친구를 소개합니다3부 미영 - 와잎친구 정화 - 마눌 '??? 소리와 함께 현관문이 열리고 누군가 들어왔다 내손에는 쿠퍼액이 묻어있었고 난 미영이 벗어놓은 팬티에 쿠퍼액을 닦은 후 나도 모르게 내주머니에 팬티를 쑤셔놓고 방문을 열고 나왔다 나오니 마누라가 왜 거기서 나오냐는듯 나를 바라보았고 난 '어디갔다 이제온거야 미영씨는 벌써 왔는데' '그래 근데 미영이는 어디갔어?' '아 내가 발등에 화상을 입어서 약국에 약사러 갔어~~~~ 냄비가 쏟아지는 바람에' '왜 어쩌다 조심좀 하지그래 칠칠맛기는 괜찮아 저기 안방 구급상자있는데 거기에 약 있는거 몰랐어?' '어 거실 서랍에 있는줄 알고 찾다가 없어서 약사다준다고 해서 그러라고 했어~ 쓰라리네' 마누라는 내가 그래서 안쓰러운지 안방 구급상자를 가져나와서 연고를 발등에 발라주었다 마누라도 처녀때는 한몸매 하는 여자였고 얼굴도 청순가련형이라 내가 죽자사자 따라다녀 결혼할 수 있었다 그런 마누라가 연고를 발라주고 있었으나 아까 미영이가 살펴준거같이 섹시하게 느껴지지는 않았다 핫팬츠에 나시티 미영이랑 옷차림도 별반 다르지 않은데 이렇게 자지의 반응이 다른지 남자란 역시 처음본여자가 가장 이쁘다고 생각한다는 농담이 나를 슬프게한다 나는 마누라가 정성스럽게 발라준 연고가 고마워 마누라가 일어섰을때 꼭 안아주었다 마누라는 '왜 그래 갑자기 미영이가 오면 어쩔려고' 하며 나를 밀쳐내려고 했다 난 그럴수록 마눌의 허리를 더 꽉안았고 마누라는 그런내가 싫지는 않은지 가만히 있었다 그리고 난 마눌의 입술을 덮쳤고 마눌도 혀를 내밀어 나의 혀를 받아주었다 난 앞에 이 여자가 미영이라고 생각하고 혀를 돌리니 마누라가 오랜만에 딥키스를 당해서인지 나지막한 신음소리를 뺏었다 난 나시티 안쪽으로 손을 넣어 브라에 가려진 가슴을 만지기 시작했다 다른손으로는 핫팬츠안으로 손을넣어 보지를 만지니 보짓물이 내손을 적셨다 마누라는 부끄러운지 내얼굴은 보지않은체 내품에 안겨 내가 만질 수 있게 다리를 벌려주었다 난 마누라를 안은체 안방 침대에 눕혔다 발등이 아팠지만 나의 성적쾌락을 위해 참을만 했다 난 커진 자지를 밖으로 꺼내 그녀 입에다 물리려는 순간 미영이가 왔는지 현관 벨소리가 울렸다 마누라는 나를 밀치며 일어나 현관으로 나가 '누구세요?' '나야 정화야 미영이' 마누라는 문을 열며 '약사왔구나 고마워 남편한테 대충 들었어 미안해 남편이 칠칠치 못해서' '괜찮아 그러저나 약 사왔으니 너가 발라줘' 하며 약봉지를 내밀었다 난 침대에 누워 둘의 대화를 들었고 미영의 목소리에 흥분해서인지 자지는 좀처럼 작아지지 않았다 '아니야 안방에 약이 있어 내가 발라줬어 너가 괜히 헛걸음만 했구나 아 이땀봐 어서 씻어라 저녁차려줄께' '아 다행이다 그럼 나먼저 씻을께' 그러면서 미영이는 큰딸방으로 들어가버렸다 난 그때 '아 맞다 미영씨 펜티 내 바지주머니에 있는데 어쩌지 미영이가 씻으러 간사이에 가져다 놓아야겠다' 미영이는 씻는다며 씻지를 않았고 냉장고문을 열어 물을 마시고는 식탁에 앉아 마누라와 수다를 떨고 있었다 난 안방 화장실로 가 바지안의 펜티를 꺼내 다시한번 살펴보았고 미영의 얼굴과 매칭을 하며 펜티에 묻은 보짓물을 맡으니 나도 모르게 자지가 더 커지는것을 느꼈다 그리고 나도 모르게 한손으로 자지를 잡고 혼자 핸플을 하고 있었다 멀리서 들려오는 미영의 목소리와 펜티 상상을 하니 얼마 흔들지 않았는데 정액이 밖으로 나오고 난 미영의 펜티로 자지의 정액들을 받아내며 쾌락을 느꼈다 난 정액이 묻은 펜티를 다시 바지춤에 집어넣고 옷을 정리하고 거실로 나갔다 미영이와 마누라는 테이블에 앉아 더운지 맥주캔을 한잔씩 들이키며 웃고있었다 '죄송해요 번거롭게 해드려서 약이 있었는데 제가 잘 몰라서여' '괜찮아여 나가는 김에 맥주 사왔는데 한잔 하시죠~~~' '그래도 될까여~~~' 난 이렇게 둘의 대화에 끼어들게 되었고 난 일부러 미영이랑 마주보게 앉아 맥주 마시면서 미영이를 스캔하였다 밝은데서 보니 얼굴에는 기미랑 잔주름이 있었지만 잘 관리를 했는데 마누라와 살짝 비교가 되었다 '다리는 괜찮으세여~~~ ' '네 괜찮아여 아까 찬물로 딱아주셔서 그거 아니였으면 더 아팠을거에여~~~' '아우 기집에 고마워 남편한테 그런것도 해주고 편히 있다가' '뭐 당연히 해줘야지 모 시키실거 있으면 시키세여' '시킬게 있나요 있는동안 잼나게 계시다가세여' 미영의 얼굴은 술이 약간 올랐는지 볼이 살짝 빨게졌다 손에는 팔지와 반지가 끼어있었는데 더욱 그런 악세사리가 나를 꼴리게 만들었다 난 의자밑을 보고 싶어 기회를 엿보고 있었으나 쉽게 기회가 나지 않았다 마누라는 오줌을 눈다며 화장실로 들어갔고 미영은 맥주를 다먹었는지 일어서더니 냉장고에서 맥주를 끄냈다 그리고 다시 내앞에 앉아 캔을 따고 다시 먹기 시작했다 '남편하고는 사이가 안좋으세여?' '네 정화한테 애기 들었겠지만 외박에 유흥업소 출입에 문제가 많아여 정화볼때마다 부러워 죽겠어여 이렇게 멋진 남편하고 사니' '뭐 별말씀을 그렇게 말해주니 고마워요' '뭐가 고마워' 마눌이 나오면 우리 대화에 끼어들었다 '멋진 남편있는걸 복이라고 생각해 우리남편보다야 백번났지~~~' '그런가 뭐 그뿐이야 다른것도 다 잘하는데' '뭐 잘해 ㅋㅋㅋ 너가 만한 밤일?' '기집에 못하는 소리가 없어' 난 부끄러워 거실 쇼파에 앉았다 거실 쇼파에서 미영이 쪽을 보니 아까 입은 핫펜츠가 아니었고 분홍색 치마를 입은듯했다 자세히는 보이지 않았지만 다리만 살짝 벌리면 치마속도 보일듯한 짧은 치마~~~~ 난 티비를 보는척하며 미영이 다리를 계속 살폈다 한편으로는 빨리 씻어야지 펜티를 가져다 놓을텐데 하며 술자리가 빨리 마치기만을 기다렸다 둘은 모가 재미있는지 깔깔대며 웃었고 중간중간에 야한이야기도 하며 내 자지를 꼴리게 만들었다 그녀는 술을 마실때마다 다리를 약간 벌려 나의 애간장을 녹였다 그 때 마침 마누라가 웃으며 미영이의 다리를 친듯했고 그때 나는 멀리서나마 미영이의 보지를 보고 말았다 분명 그건 보지털에 가린 미영이 보지였다 멀리서 도끼자국이 내눈에 들어왔고 미영이는 다리가 아픈지 허벅지를 비비며 '기집에 아프자나 너 웃을때 다리 때리는거 여전하구나' 하며 인상을 썼다 멀리서나마 다른 여자의 보지를 보니 현자에서 다시 자지가 꼴리기 시작했다 마침 티비에서도 19금 영화를 하고 있었다 약 10분이 지나고 미영이는 씻어야 겠다며 화장실로 들어가버렸고 마누라는 맥주캔을 치운다며 다용실로 들어갔다 난 이때를 놓치지않고 주머속의 정액이 묻은 펜티를 꺼내 미영이 쓰는 방으로 들어갔다 들어가니 아까 핫펜츠는 벗어져 있고 올려져있더 옷은 옷장에 잘 정리되어 있었다 캐리어는 바닥에 놓여있고 '이런 된장 아까 그 봉지는 어디있지 이건 어디나 나야돼~~' 이러면서 난 펜티를 둘둘마라서 캐리어 안에 그냥 쑤셔 넣었다 그때 마침 방문이 열리며 '여보 여기서 모해 뭐 찾아?'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소라넷야설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