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난 긴자꾸 냄비야 | 야설공작소

틴더
한국미녀
노빠꾸
1xbet
카지노 사이트
난 긴자꾸 냄비야
최고관리자 0 20,639 2023.07.15 14:49
나는 한때 IMF 의 환경속에 지루한 백수의 생활을 하며 무료한 낮시간을 보낼때가 없어 전화방이라는대를 다녀보았다. 물론 지금은 누가 보아도 떳덧한 회사를 다시 일으켜 운영하고 있지만 당시의 암울함은 지금 말로 다 표현할수 없는 그런 시기였다. -------------------------------------------------- -------------------------룸을 배정 받은 나는 룸에 들어가 녹음을 하여 놓고 무료하지만 오늘의 색다른 기대를 하며 전화를 기다리고 있었다. 잠시후 때르릉~ 전화벨소리에 수화기를 들고..." 네~전화연결되어 반갑습니다" 라는 인사와 함께 가슴이 두근~하며 약간은 겸연적은 심정이었다. 무슨 말을 할까? 무었이라 해야하나..잠시후 상대방의 여인네의 목소리는 약간 긴장하면서도..밝은 목소리의 여성이었다.. "안녕 하세요?" " 네 반갑습니다." 서로의 인사에 이어..상대방 여성은 "무었하시는분" 하고 물어온다. 나는 비록 전화상이지만 겸연쩍기도 하였고 무안하기도 하였고 그러나 때가 때인지라 나만이 백수가 아니요...수많은 사람들이 길거리에 쏟아져 나온석을...나에 대한 약간의 설명을 하고 지금은 잠시 쉬고 있는 후일에 살찌울 오리라 소개하고 약간의 우스개 소리를 하였다. 상대방 여자도 마음을 열어주는지 함께 웃으며 농담을 한후....여자가 말하기를 " 좀 상의 해도 되느냐" 라고 물어온다. "얼마든지..." 라는 대답과 함께 자기는 밤의 남편과의 쎅스가 도저히 심드렁하고 재미가 없단다. 남편은 금방 자기의 보지에 박아넣고 금방 좆물을 싸버리고 심드렁하니 돌아누워 눕는대 자기는 미치겠단다. 자기 신랑만 그러는 것인지.. 아님 다른 사람들도 그러는지. 결혼후 처음과 얼마간에는 남편도 쎅을 제대루 쓰면서 기쁨도 잠시 나누었지만..언젠가부터 남편의 일방적인 섹쓰에 자기는 미칠것 같단다. 남편이 말하기를 자기보고 다른남자 사귈수있으면 사귀라는데 자기는 왜 그런지 몰랐다는것이다. 그여자 물어오길 왈 "긴자꾸보지 알아요?" 하고 물어본다. "네..압니다" 라는 나의 말에 그여자 "제가 긴짜꾸보지예요" 자기는 긴자꾸보지가 무었인지 몰랐는데 다른남자랑 쎅스를 해보고 그 남자가 말해주어 알았다는것이다. 남편과 씹을 할대 남자의 좆을 긴짜꾸 보지로 하도 빨아대니 남편의 정기를 자기가 다 빨아먹는다는것이다. 그러니 남편이 자꾸 자기를 피하고 점점 도망간다는 것이다. 자기 보지는 남자의 좆을 쭉쭉 빨아땡기며 남자의 좆을 물어 준다는것이다. 그런 대화를 나누다가 그여자 나에게 권하길 " 나랑 만날래요? 다른 조건은 없다는것이다" 나도 긴짜꾸 보지에 호기심과 한번 그 긴자꾸 보지를 먹고싶었지만 너무 노골적으로 나오는 그 여자의 말에 당황할수밖에 없었다. 만난다고 대답을 해야하나 말아야 하나..나혼자의 순간의 갈등속에 있다 순간의 선택이 영원히 잊지못할 추억을 만든다고 했던가? 나는 오케이 만나기로 약속을 하고 약속 장소로 나갔다. 서로의 만남은 느낌으로 알수있었다 . 서로의 눈 마주침에 안녕하세요 인사를 나눈후 내차에 올라탄 그녀는 짧은 스커트에 단발의 머리인지라. 차에 탄 그 순간 의자에 않자 스커트가 밀려올라가고..만나로 오는 차안에서의 기분은 나는 흥분 그 자체였다. 스릴러 있는 만남 새로운 여자의 기대..그리고 긴자꾸 보지에 대한 호기심이 나를 이미 색정에 들뜨게 하였다. 이미 나의 단단한 좆은 흥분과 긴장 그리고 막연한 호기심에 서서히 힘이 들어가고..그녀의 짧은 치마에 불빛에 비쳐지는 허벅지..를 힐끗 힐긋 운전하는 사이 쳐다보아지는 야릇함에 나의 좆은 서서히 고개를 들고 있었다. 그 당시에는 인천공항이 개항 전이라 관광차 그경오는 차들이 간간이 있을뿐 드라이브겸 호젓한 코스를 잡은게 나의 행운이었다. 인천공항이 있는 영종도의 후미진 곳은 차들도 별로 없고 바닷바람과 바다의 내음에 분위기가 잡히기에는 정말 좋은곳이었다. 운전을 하며 한손으로는 그녀의 허벅지를 만져주고, 이미 전화방에서 전화의 대화로 서로의 속내는 이미 털어놓은 사이이고 만나는 목적은 한가지. 오로지 서로의 쎅스와 열정적인 씹이었다. 슬슬 문대주고 만져주는 나의 손길에 그녀는 다리를 벌려주어 나의 손길을 음미하고 있었다.. 자신 스스로 치마를 좀더 걷어 올려주고..그녀의 손은 나의 바지 자끄를 열고 나의 좆을 만져준다. 나는 이미 흥분이 올라 운전하기도 힘들정도로 단단해지고 커진 좆을 ..아픔을 느끼며... 힘들어 하고 있는데..나의 좆을 만진 그녀는.... 헉!!! 탐스럽네~ 하는 말로서 그녀의 감정을 표현한다. 그녀의 허벅지를 만지고 구녀의 팬티속으로 손을넣어 보지의 둔덕을 만져보니..보지털은 그리 많지는 않은편이었다.. 그러나 이미 그녀의 보지에서는 보지의 애액이 흥건히 흘러내리고 있었고~ 그녀는 자신 손으로 자신의 크리토리스를 만지고 부비며....자위를 시작하고 있었다~ 아~~~~~~~ 아~~~~~~~~ 음~~~~~~~~~~~~~~~~~~~~ 음...아~~~~~~~~ 내가 만져주는 보지의 애무와......자신이 하는 자위에....그녀는 이미 흥분의 도가 올라가고 있었다~ 나는 차를 호젓한 바닷가의 길로 옮기고~그녀의 자위에 장단을 맞추어 그녀의 보지를 핧아주기 시작하였다~ 훕~쯉~~~~~~~~~~쮸웁~~~~~~~~ 그녀의 보지에서 나오는 애액을 빨아 마시며 나의 입술과..혀는 그녀의 애액으로 온통 범벅이 되었다~ 그녀에게 뒷좌석으로 옮길것을 권유한뒤... 올기자 마자..그녀의 팬티를 벗기우고.. 이미 흥건이 흘러내린..보지의 애액으로 번들거리는 보지에.. 나의 커진 단단한좆을....보지의 입구에 갖다대자...그녀의 보지에 흡인력 때문인가? 쑥~~~ 쑤욱~ 발려들어가는...나의 좆은...그녀의 보지속의 뜨거움에..온몸이 불덩이 에 휩사이는 짜릿함이 머리 끝서부터..밀려오는것이었다~ 아~~~~~~~~~~~ 으헉~~~ 나의 짧은 외마디 비명과 함께.. 그녀의 보지에 푸욱~담구어진...좆은..정신을 차리지 못하고 있었다~ 자근~자근...쿠욱~쿠욱~ 물어주는 그 긴자꾸 보지는..증말 무엇이라 표현하기 힘든...지금도 표현할수없는...느낌과....단어를 찿지 못하겠다~ 자근자근~물어주는 그녀의 보지는.....이렇게 단단하고 큰 좆이 들어오니 살것같어~ 아~음~~~~~~~~~~ 더우기 빨아당기는 힘은 쥬욱~~~~~쮸욱~~~~~~~~~~~~~~쯉~쯉~으학!! !!!!! 나는 처음 맛보는 긴자꾸보지의 맛에 정신을 차리지 못할 지경 이었다~ 몇몇 여자와 쎅쓰를 해보았지만...보통 대부분의 여자들이 밋밋한 보지에 애액이 흘러..밍크덩~미크덩~하는 보지맛이 대부분이거늘..그녀가 남편이 도망가듯이 자기를 피한다는 말을 실감 하고 이해가 되는 대목이다.. 나는 나의좆을..그래도 여자들의 조지에 담근질을 하면 그래도 30 - 40 분정도는 담근질을 해주며 보통의 여자들이 오르가즘을 느끼며 비명을 질러대게끔은 하는놈인데... 그녀는 나도 감당하기 힘들정도의 뜨거움이 넘치는 긴자꾸 보지였다~ 그대로 있다가는 남자의 체면이 않될것같아 나도 그의 빨아들이는 힘에 박자를 맞추어 차안의 불편한 자리임에도 불구하고 박아대기 시작하였다~ 쿡~쿡~으잇쒸~ 쑥~쑥~북짝~북짝~ ㅆ^ㅜㄱ~쑤욱~ 아악~~~~~~~~~~~악~음~~~~~~~~~아~~~~~~~~ 그녀의 쎅쓰는 소리와...나의 박아대는...박자의 소리에...차안의 소리는 뜨거워지고~ 그녀의 보지에서는 한없는 애액이 흘러넘치고~ 그러는 순간.... 헉!!!! 으헉!!!!!!!!! 음..... 나는 나의 단단한 좆에서 하연 밤곷냄새나는 좆물을 내 쏟고 말았다~ 나는 그러나 그녀의 빨아대는 보지의 힘에 나는 결국 조루아닌 조루의 신세가 되고 말았다~ 창피해지고 자존심 상한 나는 나의 좆을 그 긴짜꾸보지에서 뺄려는 순간....그녀는 빼지맛!!! 하는 단성의 외마디 소리를 질렀다. 울컥~울컥~ 더욱 힘있게 빠는 그녀의 보지의 힘을 느낄수 있었다~ 그녀도 오르가즘의 클라이막스를 느끼는 순간 이었다~ 오르가즘을 느낀 그녀는 나의 상한 자존심늘 위로하려는듯~ "자기 자지힘 좋다" 아직 자기랑 쎅스를 해서 이렇게 오래하는 남자 없었는데..... 보통 자기 보지에 좆이 들어오면 몇번 깔딱대다 대부분 싸버리는데.... 자긴 그래도 자기를 만족 시켜주었대나..모래나...칭찬인지....몬지.. 지금도 그 짜릿하고 즐거움이 있었던 기억이 생생하다~~~~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소라넷야설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