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성인나이트에서 만난미시 - 하 | 야설공작소

틴더
한국미녀
섹스미팅
1xbet
카지노 사이트
성인나이트에서 만난미시 - 하
최고관리자 0 19,105 2023.05.24 04:20
성인나이트에서 만난미시 - 하 "아!아!아!아~~흥~~,헝!허 ~어~엉! 하~~아~~" 그녀의 신음소리는 장난이 아니 엇습니다. 디스코를 틀지 않앗으면 큰일 날뻔 하엿던거죠. 그녀의 브라우스를 풀기 시작 햇습니다. 브라는 벌써 젖가슴 위로 올라가 잇더군요. 유두를 살짝 깨물고 빨고 ,한손으로는 허벅지를 문질러주니까 저의 머리를 더욱 세게 잡아당겨 유방으로 밀착을 시켜주더군요. 숨막혀 죽는줄 알앗습니다. 저의 계획을 변경해야 겠더군요. 원래는 여기서 저초전을 하여 살살 꼬셔 가지고 옆건물의 모텔로 향할려고 햇는데 그럴 정신이 없더군요. 저는 그녀의 팬티를 내려 한쪽발에 걸쳐 두었습니다. 그리고 저의 바지의 허리띠를 풀르고 상의에 가려질 만큼만 팬티와 함께 내렸습니다. "여기서 뭐할려고? 누구들어오면 어떡해?" 그녀의 말에 대답없이 치마를 걷어올리고 저의 자지를 그녀의 보지근처에 대고 그녀를 다시 위에서 덮혔습니다. "지나가는 사람들이 볼것 같애." 뒤를 처다보니 사람들이 지나다니는 것이 보이더군요. 아무래도 이렇게 하다가 망신당할것 같더군요. 저는 다시 그녀를 일으켜세워 창문쪽으로 바짝 앉게 하엿습니다. 박에서 보면 목이하는 보질 못하게 말이죠. 그사이 노래가 다끝나가고 다시 디스코 매들리를 틀엇습니다. 예약까지 하여두엇죠. 앉아잇는 그녀의 젖가슴을 빨기 시작 했습니다. 브라우스를 완전히 풀어 해쳐ㅅ죠. 배를 향해 혀를 문지르고는 ,그녀의 치마를 위로 완전히 걷어올려 허리춤으로 올려 놨죠. 그리고 머리를 그녀의 애액이 흘러넘치는 음부에 푹하고 파묻었습니다. 앉아있으니까 다리를 벌려도 제대로 빨기가 어렵더군요. 손가락과 혀와입술로 최대한 깊숙히 그녀의 성감대를 자극해 나갓습니다. "아~~~아~~~나 쌀것 같아,물이 너무 많이 나오지? " 그녀가 갑자기 나의 머리를 잡아당기더니 나를 의자에 앉히더군요. 나의 자지가 건들건들 거리고잇으니까 양손으로 소중하게 잡더니 뜨거운 입김과 함께 그녀의 입속으로 집어넣엇습니다. 아~~,그 황홀함 . 지금도 생생합니다. 머리를 넣엇다뺐다 하면서 그녀의 입속깊숙히 집어넣고는 빠는데 정말 못견디게 빨아대더군요. "주`우`욱,쪼~오~옥~.낼름 낼름,후루륵, 쩝쩝" "헉!헉!헉! 아~어~헉! 하~~아~~악``" 저는 그녀의 커다란 젖가슴을 양손으로 주무르고 잇었죠. 그녀의 흥분이 점점오르는가 싶더니 갑자기 치마를 걷어올리고 나의 바지를 팬티와 함께 무릎까지 걷어내리더군요. 그러더니 그녀의 히프를 나를 향하게 하고 나에게 앉더니 나의 발기된 자지를 잡고 그녀의 구멍에 조심스럽게 집어 넣기 시작 햇습니다. 아~~그뜨거운 구멍속,그넘치는 물,저의 신음소리와 그녀의 괴성에 가가운 소리와 음악 소리가 한데 어우러지기 시작 햇습니다. 나는 그녀의 가습을 잡고 그녀의 보지 깊숙히 들어가도록 힘껏 어덩이를 들어 주었습니다. 그녀의 히ㄹ프가 올라갓다내려가기 시작 하더군요. 저의 피스톤질이 시작 됫습니다. 나의 피스톤과 그녀의 움직임이 박자를 맞춰 가는 속도가 점점 빨라지고 그녀의 양손이 나의 손을 잡고 자기의 젖가슴을 더욱 세게 물질러 데는가 싶더니 물이 점점더나오기 시작 하는데 나의 양허벅지를 적시기 시작 햇습니다. 우리의 피스톤운도은 점점 최고로향해 가고있고 그럴수록 그녀의 물은 나의 허벅지를 타고 소파까지 적시기 시작 햇습니다. 그녀의 보지가 나의 자지를 쪼이기 시작 하더군요 .나의 자지는 어쩔줄을 몰라하고 잇습니다. 더욱 힘껏 피스톤질을 해댓습니다. 흘러내리는 보짓물이 나의 허벅지를 타고 불알을 간지럽히니까 더욱 흥분이 고조 되더군요. "아!아!아!학!학!학! 아~ 자기야 나나오고 잇어 ,보지가 근질근질 아~~~근질근질해" "아~하ㄲ! 나도 나오려고 해" 우리는 취후의 만찬을 향해 열시ㅁ히 뿌적대고 잇어씁니다. 그녀의 보지가 움찔움찔할때마다 물이 흥건히 흘러 내리며 나의 뒷골도 뜨거운것이 밀려오고 그녀의 보지 깊숙히 많은 양의 좃물을 소아 댔습니다. 그녀는 마무리를 하듯이 나의 죽어가고 있는 자지를 놓아주지않고 힘껏 빨아주더군요. 굉장한 보지 힘이엇습니다. 내가 앉아있던 소파는 마치 오줌을 싼것 같이 흥건하였고 나의 바지 가지 약간 적셔져 잇엇습니다. 도대체 오줌을 싼건가 보짓물을 싼건가 구분이 가지 않더군요. "자기야,정말 끝내준다. 젊은 사람이 그런기술은 어디서 배웠어? 애무하는 솜씨하며,피스톤운동하는것 하며 너무너무 좋앗다. 나오늘 3번은 싼것 같아 왜ㄹ이렇게 많이 쌌지? 너무 흥분해서 그런가 ? 빨리나가자" 우리는 더이상 그곳에 있을 필요가 없엇지요. 둘다 누가 볼까봐 잽싸게 나왓습니다. 노래방 종업원이 아마 나중에 소파를 보고 욕 많이 햇을 겁니다. 축축한 바지를 대충 올려 입고 나오는데 영 찝찝하더군요.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소라넷야설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