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여고 선생님들의 애정 행각. 4 | 야설공작소

메이저 온라인 카지노
한국미녀
토토사이트 알파벳
1xbet
카지노 사이트
여고 선생님들의 애정 행각. 4
최고관리자 0 13,679 2023.05.12 00:53
여고 선생님들의 애정 행각. 4 "크..윽..큭." 채경미 선생은 터져 나오는 신음을 참기 위해 볼펜을 입에 물었지만 그래도 어쩔 수 없이 신음 소리가 앙 다문 입 사이로 세어 나오고 있었다. 갑자기 그녀의 허리가 곧추 서더니 허리가 바닥으로 떨어졌다. 그녀의 보지에서 나오는 샘물을 빨아 먹던 동혁이 그녀의 음핵을 강하게 빨았던 것이다. "흐...응응..." 그녀는 동혁의 머리를 잡고 흐느꼈다. 이렇게 많은 사람이 있는 곳에서 은밀한 행위를 한다는 것에 경미는 더욱 스릴과 쾌감을 느끼고 있었다. 음핵을 애무하던 동혁은 이제 손가락을 그녀의 구멍 속에 밀어 넣고는 질벽 구석구석을 자극했다. 주름진 질벽은 동혁의 손에 의해 사랑을 받고 예민한 돌기가 동혁의 혀에 희롱을 받자 그녀는 더 이상 참지 못하고 애액을 울컥 쏟아 내었다. 동혁은 더 이상 안되겠는지 채선생의 물을 빨아 마신 후 옷 매무새를 고쳐 자리에 바로 앉았다. 채선생은 아직도 흥분을 가라 앉히지 못하고 책상에 머리를 대고 가쁜 숨을 고르고 있었다. "하..아..하...으응.." 다시금 자신의 보지로부터 진한 전율이 올라오자 경미는 몸을 부르르 떨었다. 그때 교감 선생이 말을 걸었다. "채선생님...어디..아프세요?" "아...아..니..에요...선생님..괜찮아요..." 그녀는 아직도 흥분이 가시지 않은 얼굴로 교감에게 대답을 하였다. 동혁이 수진의 가슴을 강하게 빨자 수진의 상체가 따라서 일어 났다. 갑자기 강한 자극에 수진은 미간을 찡그렸지만 찰나 후에 따라오는 쾌감에 수진은 온 몸을 떨었다. "선생님...아..프..세요..?" "흐으응...아...아니야....괜찮아...앙...좋..아...좋 아서..그래.." 동혁은 수진의 좋다는 말에 자신감을 얻어 더욱 적극적으로 탐스런 유방을 애무해 갔고 그럴수록 수진도 더 큰 쾌감에 몸을 떨어야 했다. 동혁은 반대편 젖가슴의 젖꼭지를 입술로 물었다. 그리고 살살 혓바닥으로 애무했다. 마치 귀여운 어린 아이 머리를 쓰다듬 듯 발딱 일어선 분홍빛 젖꼭지를 살살 간지르자 수진은 미칠 것 같았다. 수진이 온 몸을 이리저리 꼬자 이젠 그녀의 짦은 미니스커트가 위로 말려 올라갔고 탐스런 허벅지가 싱싱한 잉어처럼 파득이고 있었다. "하앙...동혁아...선생님..젖꼭지...앙...깨물어..줘.. ." 동혁은 혀로 애무하던 예쁜 젖꼭지를 입술을 앙 다물고 강하게 빨았다. "아..악..하..아...앙.." 수진의 교성이 온 방에 메아리쳤다. 수진은 이렇게 가슴 애무만으로도 오르가즘에 도달하고 있었다. 도도한 선생이 동혁이 앞에 이렇게 무너지고 있었다. 이렇게 숨가쁜 오르가즘을 느낀 적이 언제이던가. 처음엔 자신을 그렇게 만족시켰던 애인은 레지던트의 격무 때문인지 몸을 섞는 횟수도 뜸해졌을뿐더러 최근엔 별로 만족을 시켜주질 못했다. 그러나 이제 육체의 기쁨을 느끼기 시작한 수진은 갈수록 욕망이 커져간 것이다. "아앙...동..혁..아...오늘...선생님..모든걸...주고..?槁?.아앙..." "선생님...전부를요?" "어...전..부...오늘은...동혁이..니..꺼..야..." 동혁은 손을 밑으로 내려 그녀의 둔덕을 만졌다. "선생님..여...기..도..요?" "응...그럼...거기도...가져...앙..몰라..." "보고..싶어요...선생님...거기..." 수진은 흐트러진 긴 머리를 쓸어 올리며 상체를 세워 똑바로 앉았다. 그리곤 자신의 탐스런 두 젖가슴을 두 손으로 받쳐 들고 섹시하게 동혁을 바라 보았다. 약간 벌어 진 도톰한 입술 사이로 가쁜 숨이 세어 나왔다. "나...약간..챙피하지만...기분이..너무..좋아...." 수진은 늘씬한 몸을 일으켜 세웠다. 그리고 동혁의 앞에 바로 섰다. "잘..봐...이게...동혁이가...보고..싶어하던..앙...몰.. 라.." 그녀는 얼굴을 붉히면서도 허리에 걸쳐져 있는 짧은 치마를 밑으로 내렸다. 미니 스커트가 그녀의 허벅지를 따라 밑으로 내려갔다. 드디어 빨간색의 망사 팬티만이 그녀의 아름다운 나신 위에 외롭게 걸쳐 있었다. 하얀 피부에 빨간색 팬티가 자극적이었다. "아앙...몰라..." 수진은 동혁이 빤히 쳐다보자 부끄러웠다. "너무..아름다워요..선생님..천사..같애요..." "하앙..동혁이 눈이..너무..뜨거워..." 동혁의 얼굴 정면에 수진의 부끄러운 심벌이 조용히 떨고 있었다. "팬티도...벗어..주세요.." 동혁은 이제 자신이 원하는 것을 요구하기 시작했다. 수진은 허리를 숙여 팬티를 벗었다. "하앙..이젠...다..벗었어...내..모든..걸...다..보여줬어 ..." 수진의 심벌이 적나라하게 들어났다. 곱슬한 음모까지 선명하게 보였다. 역삼각형의 체모가 곱게 잘 가꾸어져 있었다. "선생님...여기...아름다워요...꿈만 같아요..." 동혁은 자석처럼 그녀의 하복부에 얼굴을 묻었다. 울창한 밀림의 음모가 입술에 느껴졌다. 동혁은 황홀한 마음에 수진의 터질 듯 풍만한 히프를 두 손으로 잡고 그녀의 심벌을 강하게 빨아 들였다. 뜨거운 입김이 자신의 심벌에 느껴지자 수진은 허리를 꺽으며 동혁의 머리를 잡았다. "하...서둘지..말고...천천히...동혁이..원하는대로..해... 난..이제..니꺼야.." 동혁은 보면 볼수록 예쁘고 신기한 그녀의 심벌을 더 자세히 보고 싶었다. 그래서 수진은 쇼파에 앉히고 자신은 그녀 앞에 무릎을 꿇고 앉았다. 수진은 자신의 심벌에 가해 질 애무를 생각하며 애액을 점점 많이 흘리고 있었다. "하..앙...더...보고..싶은게..있어?" "네.." "어...디?" 동혁은 차마 말을 못하고 바로 눈 앞에 펼쳐진 심벌을 쳐다 보았다. "보고..싶은..걸....애기해..봐...응?.." 수진은 청각으로 더 큰 자극을 받고 싶었다. "빨리...동혁아...선생님...어딜..보고...싶어?" 동혁은 부끄러움에 조그만 소리로 내뱉었다. "..보..지..요.." "하앙...좀..큰..소리로.." "선생님...보지...보지 속을...보고..싶어요.." "앙...동혁이...내...보지..선생님...보지..속이..궁금..해? ' "네...보고..싶어요..." 수진은 제자 앞에서 속어를 주고 받으며 더 흥분되어 갔다. "아..앙..하...그러면..보여..줘야지..항...잘..봐..." 수진은 자신의 두 다리를 쇼파 위에 올려 놓았다. 그러자 울창한 밀림 속에서 계곡이 나왔고 그 계곡이 빨간 속살을 드러냈다. "아..몰라..선생님...보지가...다...열렸어...앙..." 꽃잎이 열리자 그동안 고여 있던 물이 주루륵 흘러 나왔다. 시큼한 냄새가 풍겼다. "동혁아..선생님..보지..물...먹어..봐..." 수진은 벌렁거리는 계곡에 손을 넣어 자신의 보지에서 흐르는 물을 묻힌 후 동혁의 입에 넣었다. 동혁은 수진의 손가락을 빨았다. 약간 끈적한 액체가 목을 타고 흘러 내렸다. 시큼한 맛이 났지만 동혁은 너무나 달콤했다.동혁은 길게 찢어진 계곡에 입을 맞추고는 보지 전체를 혀로 훓어 내렸다. "아..악..아..항..." 수진의 두 다리가 더 벌어졌다. "선생님...이렇게...항상...보지물이...나와요?" "흐으응...아..아니야...동혁이..때문이지...앙..몰라...빨리 ....어떻게...해봐.." M자로 벌린 다리 사이에서 동혁은 꽃잎을 헤치고 본격적으로 수진의 보지를 공략했다. "아악...좋..아...더..앙...선생님..보지를..." 동혁은 음핵을 찾았다. 음핵은 새끼 손가락처럼 커져 있었기 때문에 그것을 찾는 것은 쉬운 일이었다. 동혁이 음핵을 입술로 잘근 씹자 수진은 벌어진 두 다리를 모와 동혁의 머리를 누르며 허리를 들썩 거렸다. "하..하..앙...미..치..겠..어..." 울컥울컥 쏟아지는 애액이 이젠 쇼파를 적시고 있었다.
 

Comments

  • 현재 접속자 2,870 명
  • 오늘 방문자 7,987 명
  • 어제 방문자 10,087 명
  • 최대 방문자 56,854 명
  • 전체 방문자 6,495,706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