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과부의 한숨소리 - 단편 | 야설공작소

틴더
한국미녀
노빠꾸
1xbet
카지노 사이트
과부의 한숨소리 - 단편
최고관리자 0 22,878 2023.05.05 12:28
과부의 한숨소리 "에 휴~~ 으 흐 흐 흠~~ 휴 우~~~~~~" 벌써 12시가 다 되어가는데 땅이 꺼질듯이 들려오는 옆방 과부의 한숨소리에 잠이오질 않는다. 내나이 27살, 교사 임용고시를 준비 하는라고 몇개월동안 시골에서 지낸적이 있었다. 집이라고 해봐야 고작 20여호 남짓한 아주 작은 마을이지만 순박한 동네인심과 포근히 감싸주는 마을 분위기로 마치 고향같은 느낌마져 들었던 곳이다. 나는 아는 사람의 소개로 자그마한 마당이 있는 방 두개가 있는 허름한 집을얻어 살고 있었는데 한 보름정도가 지나자 집을 소개해준 아저씨가 오시더니 쓰지않는 방 한칸을 내 줄수 없겠느냐고 하였다. 어차피 혼자 몇달만 쓰는 것이고 옆방에 누구라도 있다면 심심하지는 않을것이라 생각한 나는 그러라고 했더니 이틀후 조롱조롱한 아이들의 손에 짐 하나씩이 들려진채 한여인이 뒤를따라 들어오는 것이었다. "아이구... 아제.. 앞으로 신세를 마이 져야 할것 같네예~ 호 호 호~" 유난히 웃음이 헤퍼 보이는 그 아줌마는 지금 업고있는 순자가 돌이되기 일주일전 남편이 죽어버리자 살길이 막막해 이런 시골에서 남의집 일이나 해서 아이들을 먹여 살리려고 이곳으로 왔었다고 한다. "그런데 방이 좀 큰편이지만 아이들이 많은것 같은데 지낼수 있겠어요?" "괘안니더~ 저눔의 새끼들 하고 끼여서 자믄 돼예~ 이만하믄 넓지예~" 나는 이렇게 사는 사람들도 있구나 라고 생각하면서 가슴 한켠이 저며오는 것을 느낄수가 있었다. 그렇게 며칠이 지나는 동안 아이들은 과자 부스러기를 주는 나에게 '아제..아제' 하면서 잘도 따랐으며 중학교 2학년인 큰아들과 6학년인 둘째아들에게 가끔씩 내방에서 같이 자자고 하면 그렇게 좋아할수가 없었다. 늦은밤 그 과부의 한숨소리를 들은 그날도 큰 녀석들 둘과 함께 자던 중이었는데 잠버릇이 험한 둘째녀석이 발로 내 얼굴을 차는 바람에 잠을깼다가 이상한 소리에 귀를 기울이게 되었다. 처음에는 이렇게 험한 세상에 아이들 여섯을 데리고 살아가려니 얼마나 힘이들까? 하는 생각뿐 이었지만 시간이 점점 지나자 가슴아픈 과부의 한숨은 나에게 묘한 감정으로 다가오게 만들었다. "에이 씨~~ 밤중에 누구 헛좆 꼴리는거 볼라고 저러나...어휴~ 오줌이나 누고 와야지..." 혼자 투덜거리며 밖으로 나온 나는 마당 구석으로 가서 시원스럽게 오줌줄기를 내 뻗히고 돌아서며 방문이 활짝 열린 옆방을 돌아 보았더니 한숨을 쉬던 그 과부가 문앞에 앉아 있는것이 보였다. "어어~ 아지메... 아직 안잤어요? 시간이 오래 됐는데..." "어 휴~~ 내 팔자를 생각해 보이...잠이 안오네예...아제도 잠 안오믄 내하고 이야기나 하이시더~ " 나역시 잠이 다 달아난 상태라 그러자고 하면서 방앞 툇마루에 걸터 앉으니 과부는 이시간에 누가 지나가다가 보기라도 한다면 이상하게 생각 할꺼라면서 방으로 들어오라고 하엿다. 역시 나보다가 세상을 많이 산 사람이라 매사에 신중하다는 생각을 하면서 아이들이 엇갈려 자고있는 방으로 들어가니 과부는 불도 켜지않은채 방문까지 닫아 버리는 것이었다. "시상에...내보다 더 박복한년은 없을끼라예~ 휴 우~" 과부의 이야기는 그렇게 시작되더니 18살 어린 나이에 죽은 남편과 결혼을 하여 이제 겨우 서른 두살밖에 되지 않았지만 아이들이 여섯이나 딸린 과부가 되었다면서 넋두리를 하는 것이었다. "아이들과 함께 사는것도 문제지만 여자가 혼자 살라꼬 카니까~ 어 휴~~ 쯔읏!!" 세상물정 모르던 나는 한숨 섞인 과부의 이야기를 들으며 위로의 말조차 한마디 해줄수가 없었다. "아제는 사귀는 여자 없어예? 아이다... 일케 잘생긴 총각이 없을리는 없제...에 휴~~" "아니에요...난 아직 사귀는 여자 없다니까요... 안그래도 혼자 외로워서 죽겠심더..." 나는 무심코 말을 던졌지만 내말에 과부가 내 곁으로 바싹 다가와 앉는 것이었다. "아제도 외로워예? 진짜로 외로운교? " 다급하게 물어오는 과부를 보며 나는 더듬거리는 말로 "예..예.."하고 대답하자 과부는 내 허벅지에 손을 가져오면서 땀내 흠씬 풍기는 몸으로 기대는 것이었다. "그...그라믄 진작 내한테 이...이야기 하지 그랬어예... 일루 와 보소... 흐 으~" 그러면서 과부는 이제 막 돌이지난 순자를 옆으로 밀치더니 내 손을잡아 이끌었다. 물론 나도 힘이 펄펄 넘치던 총각이라 섹스 생각이 없었던 것은 아니었지만 너무나도 갑작스럽게 벌어진 일이라 어안이 벙벙한채 과부가 이끄는데로 다가갔더니 과부는 나를 눕게하면서 다짜고짜 입고있던 츠레닝 바지를 아래로 끌어 내리는 것이었다. "오메에~ 아제도 벌씨 꼬당꼬당 하게 서뿌랬네... 흐 으 으 흐~" "어 어 어~ 아..아..아 지 메.... 어 헛....이...이러다가 애..애들이라도 깨..깨 면... " "흐 흣.. 괘..괜 안 니 더.... 쟈들은 하..한번 잠들믄 누가 어..업어가도 모르... 흐 흣... 으 흐 흐~" 과부는 어느새 내 추레닝 바지를 발목까지 끌어내리고 좆을 움켜잡아 흔드는 것이었다. 아무리 아이가 여섯씩이나 딸린 과부라 할지라도 여자는 여자인지라 내 좆은 한껏 부풀어져만 가는데 옆에서 자고있는 4학년짜리 가시나인 순이와 2학년짜리 석이가 여간 마음에 걸리는 것이 아니었다. "허헛...그..그 래 도 ... 으 흐 흐 으~ 수.순이는 4학년인데....깨...깨기라도 ... 허헉...허어~ " 그순간 내 좆은 뜨거운 기운과 함께 사르르 녹아 버리는듯한 느낌이 들면서 더이상 말을 이을수가 없었다. "쭈욱...쭉... 하함~~ 쭈르륵... 쭈륵... 허억..허억... 쭈죽..쭉... 후르릅..." "하 아 아 핫.. 아 후 으~~ 허 어 엉~ 허헛.. 크 으 으~" 말로만 들었던 사카시, 아무것도 모르는 과부인데 좆빨아 주는것은 어떻게 알았는지 내 좆은 과부의 입속에 들어간채 짜릿한 기분을 만끽하면서 정신마져 가물가물해져 갔던 것이다. 처음에는 그렇게 신경쓰였던 아이들도 이젠 잊어버린채 나는 짜릿한 기분에 몸만 꼼지락 거렸다. "하이고~ 허헛...저..저... 흐흣.. 나..나 도... 마..만 져 보 고... 시...싶 은... 하 아 흑..." 나는 떨어지지 않는 입으로 만져보고 싶다는 말을하자 과부는 속치마 같은 허여스름한 치마를 들추어 올리더니 입고있던 흰 삼각팬티를 끄집어내려 벗고는 가랑이를 활짝 벌린채 내 손을 가져다 주는 것이었다. 무성한 과부의 보짓털과 아랫쪽으로 흐물거리는 보짓살이 내 손바닥에 느껴졌다. 나는 손바닥을 간지럽히는 보짓털을 뒤로한채 손가락을 움직여 아랫쪽으로 내려갔다. 갈라진 그곳에는 이미 미끈거리는 애액이 축축하게 젖어 있어서 움직일때 마다 내 손을 흠뻑 적시고 있다. "아 하 하 항~ 아 흐 흑... 아..아..아 제... 하학.... 고..고..고 미..밑에.... 아 학...." 내 손은 쉬지않고 아랫쪽으로 내려가 작은 구멍을 찾아 엄지 손가락과 가운뎃 손가락을 겹쳐 집어넣었다. "어 허 헝~ 하악..하악... 아 후 후 훗... " 오돌도돌한 보지안은 과부의 오랜 굶주림으로 인해 부척이나 뜨겁게 느껴졌다. 나는 과부의 보지를 손가락으로 쑤셔넣은채 나도 한번 빨아볼까 싶어서 얼굴을 보지에 가져갔더니 시큼 털털한 냄새가 내 코에 스치면서 선뜻 내 입을 대기에는 망설여 지는 것이었다. "하 악.... 하 하 항~ 하이고...아..아...아제...하학..." 그러나 내 코에서 나오는 콧김 때문인지 그녀의 엉덩이가 들썩 거리더니 그녀의 감씨가 내 입술에 와 닿아버리자 찝찌름한 느낌과 함께 시큼한 냄새가 내 코를 자극했지만 그순간 나도모르게 혓바닥을 내밀어 버렸다. 나는 몹시 짤것이라 생각했지만 예상외로 보짓살에는 아무맛도 없었기에 나는 혓바닥을 살살 움직였다. "쯔즈읍!! 허 헉... 쯔으~~ 후르르르~ 후 르 릅!! 우 웁!!" "아 하 하 핫... 하 앙~ 항~ 하 하 학...아..아..아 제... 하학... 아 하 아 아~~" 아무맛도 못느끼자 나는 과부의 보짓살을 살살 빨았더니 미끈거리는 보짓물이 조금 내 입에 들어오길래 나는 역겹다는 생각이 들어 얼른 보지에서 입을뗐더니 치켜 올려졌던 과부의 엉덩이가 힘없이 내려갔다. 그리고 입속에 들어온 보짓물은 과부가 모르게 살며시 뱉어내 버리고 아무렇게나 너부러져 있던 이불을 슬며시 끌어당겨 내 입술을 닦아 버렸다. 이미 내좆은 그 과부와 씹이 하고싶어서 안달이 났지만 이왕이면 젖가슴까지 만져보고 싶다는 욕심이 생겨 과부가 입고있던 윗도리 속으로 손을 집어 넣으니 브레지어도 하지않은 과부의 젖이 내 손안에 들어왔다. 여섯 아이들을 젖으로 키웠던 여자의 젖이였기에 나이는 비록 서른 두살밖에 되지 않았지만 탄력이라고는 찾아 볼수도 없었으며 벌써 축 늘어진것이 내게는 아무런 쾌감을 못느끼게 하였다. <에이~ 씨~~ 괜히 만졌네...손만 버렸잖아...얼른 씹이나 해야겠다.> 언제 깰지 모르는 폭탄같은 아이들이 있어서 섹스를 하더라도 옷을 다 벗길수는 없다고 생각하고 나는 헤벌레 하고 벌어진 과부의 가랑이 사이로 몸을 옮겨 부풀어진 내 좆을 보짓구멍에 맞추었다. "아 후 후 훅... 크 흐 흑... 으 흐 흐 응~~~ 하 학...하학..." 그리 크지않은 내 좆은 과부의 헐렁한 보짓속으로 빠져 들어가니 과부는 그렇게 좋은지 입을 딱 벌린다. "칠퍽..칠퍽...철퍼덩 철펑... 허헉..헉.. 뿌지직..뿌직... 헉..헉.. " "하앙~~ 하앙~~ 아 후 흐 흑... 아...아제~~ 쪼매만 더...쪼매만 더... 하학... 앙~" 뜨겁게 달아오른 과부의 보지였기에 마치 내 좆은 익혀버릴듯 하였으며 아이를 여섯이나 생산해 헐렁한 보지였지만 그래도 여자의 보지인지라 내 좆은 짜릿하기만 하였다. "허헉...첨벙..첨벙... 철퍼덕..철퍽... 아 하 학.. 아..아 지 메... 허헉... 싸..쌀것 같 애... 허 어 헝~~" "아 학... 우 우 웁.. 아..안 돼.. 하학... 하 이 구.... 제..제 발... 하학..." 과부는 내가 쌀것같다는 말을하자 안된다고 하더니 갑자기 내 좆을 손으로 잡아빼 버리는 것이었다. "허어헉... 하 이 구~~ 왜..왜..왜 요? 흐 흑... " 숨이 턱까지 차오르는 나는 갑자기 빼버린 과부가 너무 원망스러워 묻자 "하 아 앙~ 하핫...아..안 돼... 쪼...쪼...쪼깨만..쉬..쉬다가 ....하 아 앙~" 하는것이다. 그때까지만 해도 여자의 오르가즘이 무엇인지도 몰랐던 나는 그 과부가 원망스럽기 까지 했다. "자아~ 하아~ 인자...다..다시 흐으~ 하..하이시더.... 흐 으 응~" 하면서 내 좆을 보짓구멍에 가져가 끼워넣는 것이었다. 아쉬웠던 내 좆은 첨벙거리는 그녀의 보짓속에 들어가자 또다시 들썩이기 시작했다. "철퍼덩~~ 철펑~~ 퍼벅..퍼벅... 허헉...헉... 뿌지직...뿌직... 허헛... 으 흐 흣..." "하학.. 오메...오메... 하 하 항~ 으 흐 흐 흥~~ 나..나 죽것네... 하학..." 참, 과부란 창피한것도 없는지 그녀의 신음소리는 아예 고함소리로 변한것 같았다. 나는 그렇게 떠들어 대자 아이들이 깰까 두려워 두리번 거리며 살펴봤으나 다행스럽게 아이들은 깨기는 커녕 그 소리가 마치 자장가인양 잘들 자고있다. 역시 효자 효녀들이다. 그때였다. 밑에 깔려있던 과부의 엉덩이가 들썩이기 시작하더니 고함같은 신음소리가 더 높아지는 것이었다. "아 하 하 학... 아이구....크윽... 오메...오메...오메... 하하학.... 아 이 구 야~~ 하 아 앙~~" "첨벙~ 첨벙...철퍼덕...철퍼덕...철퍽... 헉...헉...헉... 찔퍽..찔퍽... 허헉.." 그렇지 않아도 보짓물이 철철 넘쳐흐르던 과부의 보지였는데 소리가 높아지자 미끈거리는 물은 내 불알까지 흠씬 젖어버릴 정도로 넘쳐나기 시작했다. 한동안 주춤했던 내 좆은 또다시 절정에 오르기 시작했으며 온몸에서는 짜릿한 느낌이 감돌더니 몽롱한 기운이 감돌면서 사정이 임박해져 오는것을 느낄수가 있었다. "하 아 학... 허헉... 헉.. 아이구.. 흐흑.. 나...나...나 온 다.. 학...학.. " "하 아 앙~ 아..안 돼...엣!! 하학...아..아...아제...쪼..쪼끔만.... 하학..." 역시 과부는 내 좆을 잡더니 또다시 보짓속에서 빼버리는 것이었고 나는 그순간 좆물이 뻗혀 나오기 시작했다. "허헉.. 우 우 우 웁.... 흐흑... 크 하 핫.... 으 으 으 읍... 우 욱... 욱..." "허 어 엉~~ 오 메 야~~ 하핫...우..우..우 짜 노...? 하 핫..." 내 좆물은 보짓속을 빠져나오자 과부의 들쳐올린 치마와 보짓털위에 그대로 쭉쭉 뻗혀져 나가서 그렇지 않아도 수북한 보짓털은 미끈거리는 내 좆물로 인해 범벅이 되어 버렸다. "허헉... 흠메이~~ 허헉. 아..아 까 운 거... 하핫...하 이 고~~ " 과부는 아쉬운듯 얼른 내 좆을 보짓속으로 끼워 넣으려고 했지만 급한 마음에 제대로 끼워지지 않아서 사정이 거의 마지막이 될 무렵에야 겨우 삽입이 되었다. "으 흐 흐 흐~ 와아~ 히..힘들다... 흐 흐 흣... 아 휴~~" 나는 이마에 흐르는 땀을 손으로 훔치면서 과부의 몸에서 내려왔지만 과부는 못내 아쉬운가 보다. "하아~ 하아~ 하이구..아..아제.. 못됐어...흐으~ 나온다믄 진즉에 나온다고 칼것이제...하으 흐~~" 나는 이여자가 그렇게 씹에 굶주렸나 싶어서 속으로는 웃음이 나왔지만 말을 하려고 하니 모든것이 귀찮아졌다. "흐으흐~ 아제... 내..내 일 도 ...흐 으~ 올랑교? 휴으~" "흐흠~ 모르겠어요...흐으~ 그..근데...맨날 할라고요? 흐흡..." "흐응~ 그라믄 어떤데....맨날 하믄 아제도 좋잖아~~ 으응?" 역시 여자는 조금은 빼는듯한 기분이 들어야 훔쳐먹는 기분이 들지 이렇게 막 준다는 과부를 보자 신비감이 사라지면서 그 다음 부터는 별로 큰 재미를 느끼지 못했지만 아무튼 내가 그곳에서 있었던 몇개월 동안은 섹스에 대해서 꽤 많은것을 배울수가 있었다. 물론 지금은 그런 과부라도 하나 있었으면 하는 생각을 해보면서 어느 하늘아래 살고 있을지 모르는 그 과부가 좀더 행복하기를 바라는 마음을 가져본다. - 끝 -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소라넷야설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