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주지스님과의 사랑 - 단편 | 야설공작소

주지스님과의 사랑 - 단편
최고관리자 0 20,184 2023.03.22 09:13
주지스님과의 사랑 제나이 32살 결혼한지 5년정도 되었지만 아직 애기를 못가져서 맘 고생이 심한 유부녀입니다.... 45살의 남편과 전 선을보구 결혼했고.....남편은 사업을 하고있습니다.....전 초등학교 교사이며 163cm 에 47kg 에 아담하고 조신한 여성입니다...... 남편과 전 서울에 살고있으며 남편의 집안은 재벌정도는 아니어도 남부럽지 않게 사는 집안입니다..... 저는 빨리 아기를 갖고싶은데 아기가 안생겨 우울증및....맘속으로 심하게 고생을 하고있습니다.... 하지만 남편은 아무것도 모르며 아기는 시간이 지나면 생기겠지 하며 생각하고 있습니다..... 산부인과에서 진찰결과 제 몸상태는 아주정상이며 아무문제 없다고 했습니다.... 남편이 문제 였습니다.......무정자증 이더군요.....남편에게는 알리지 않았습니다....상처받을까봐..... 시댁에서는 이사실도 모른체 몸에 좋다는 보약만 지어서 보냅니다...... 보약만 먹은지 벌써 몇년째인데.......몸에 좋다는 보약을 몇년 먹었더니......제몸은 몰라보게 건강해졌고 마치 20대로 되돌아간듯 했습니다...... 하지만 남편은 보약을먹어도 나이가 있어서인지.......별로 효과를 보지못한듯합니다....... 남편과의 섹스도 형식적이었고 한달에 1~2번이 고작이었고...... 나이때문인지 발기도 잘되지도않고.....관계시간도 고작2분정도...... 정말 힘들더군요..... 어느날 시어머니께서 그러더군요...... 지인의 며느리가 애를 못가졌는데 절에가서 불공을 드리고나서 애를가졌다고 하더군요.... 요즘세상에 그런걸 믿는 다는게 쫌....우습더군요.... 남편이 무정자증 이란걸 모르시니.....속으로 한숨만 나오네요..... 시어머니는 사찰 주소를 적어주면서 주말마다 가서 불공을 드리고 오라고했습니다...... 참 우습죠....조선시대도 아니고... 워낙 완강하게 나오셔서 주말에 바람도 弼銖漫 절에 가기로했습니다...... 주말에 퇴근하고 직접운전해서 가기로해서 절주소를 네비게이션에 쩍고 출발했습니다.... 제차는 남편이 선물로 사준 벤츠S350 신형이었습니다....외출할때면 사람들의 시선을한몸에받죠.... 젊은여자가 고급외제차를 타고다니면 처다보는건 당연하듯..... 절은 경기도 시골 외딴곳에 자리잡고있어서 한적하고 조용하더군요...... 2시간을달려 한적한 산골에 도착해서 표지판을보고 절을?아갔습니다..... 그러던중.....스님한분께서 걸어가시길래.....스님 ㅇㅇ절로 가세요? 스님은 제게 인사를하시면서...그렇다고 대답하시더군요... 스님은 40대 초반으로.....체격이 건장했습니다...... 저도 거기로 가는길이니 태워드릴게요...... 하자..스님은 감사합니다....하면서 조수적에 탑승하시더군요..... 스님은 차에올라타고 제모습을 힐끗처다보시더니 약간 이상한눈빛으로 제다리를 처다봤습니다..... 전 하늘색 원피스를 입고왔는데....절에오면서 좀 단정하지못한 옷차림이긴하지만... 그래도 이상한 눈빛으로 처다봐서 좀 기분이 언짢았습니다..... 비탈길을 조심스럽게 10분정도 지나자 절입구에 도착했습니다..... 절은 작고 조용하고 아담했습니다...... 주차장에 주차를하고 절입구에 다다르자 절 옆에는 맑은 계곡이 흐르고 참 멋진곳이더군요..... 이런곳에서 잠시머물면 스트레스도 사라지고 머리도 맑아질것 같았습니다.... 같이 차를타고온 스님께 불공을 드리러왔다고 말하니 일단 주지스님께 인사를하기로했습니다.... 주지스님이 계신곳은 작고 아담한 방이었습니다.....주지스님은 70대 정도로보이는 할아버지였습니다.. 주지스님꼐 인사를하자.....주지스님도 약간 흠융한눈빛을 하면서 어떤불공을 드리러왔냐고 묻더군요..... 전..아기가 생기지 않아서....왔다고하자.. 주지스님은 우리절에서 아기를갖게해달라고 왔던분들은 전부다 아기를가졌으니 정성껏 불공을 드리면 아기를 갖게될거라고 했습니다.... 전 그말을듣고 속으로 웃으면서 그냥 넘겼습니다.... 정성껏하겠습니다....하고 인사를마치자... 안내를했던 스님이 일단 승복으로 갈아입으라며 승복한벌을주면서 탈의실로 안내했습니다.... 스님은 속옷도전부 탈의하시고 승복만 입으세요....하자.... 전 아무생각없이...팬티며 브래지어까지 모두 벗고 승복을 입었습니다..... 그런다음 스님의 안내에 따라서 법당으로 가서 염주을 돌려가며 절을하면서 불공을 드리기 시작했습니다.... 전 이왕온거 머리도 식힐겸 해서 열심히 했습니다.... 스님은 법당에 향을 피워 주며 저에게 인사를하시고 나가셨습니다..... 나가면서 스님은 기분나쁘듯한 웃음을지으면서 나갔습니다..... 전 혼자 조용한 법당에서 편한 맘으로 절을하면서 불공을 드리기 시작했습니다.... 속옷을 입지않고 승복을 입어서인지 몸이 엄청 편하게 느껴졌습니다.... 30여분 정도 지나자 몸에서는 땀이 나고 열이 나기시작했습니다.... 하지만 평소 보다 땀이 많이났고 몸이 더워지자.....밀폐된 공간이라서 그런줄알았습니다.... 약10분정도 지나자 제 몸에서는 이상한 야릇함이 밀려오기 시작했습니다.... 유두가 딱딱해지고 가슴이 커지면서 이상하게 제보지가 뜨거워지기 시작했습니다... 이상하게 정신집중을 하면서 절을하는데 흥분이 밀려오기 시작했습니다.... 입고있던 승복은 땀에 젖어서 축축해졌고..... 승복바지는 땀과 제보지 물로인해서 흠뻑젖고 말았습니다.... 시간이 지날수록 제몸은 힘이빠지며 몸이 붕뜨는듯 하면서 더욱더 달아올랐습니다... 보지에서는 쉴새없이 물이 흘러나오고 유두는 터저버릴듯이 딱딱해졌습니다.... 전 속으로 누가와서 제유두를 깨물어줬음 하는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러자 누군가가 법당안으로 들어왔습니다..... 법당엔 들어온사람은 바로 주지스님 이었습니다.... 전 주지스님께 스님 제몸이 이상해요....힘이 빠지고 뜨거워요.....라고 하자... 주지스님은 아무대답도없이 내가입고있는 승복의 상의를 풀어버렸지만.... 난 그냥 지그시 눈만감고 있었습니다....움직일 힘도없었지만..... 그러자 나의 탱탱한 가슴과 딱딱하게 서있는 유두가 주지스님앞에 적나라하게 노출되었습니다... 그런다음 주지스님은 나의 승복바지를 벗기기 시작했고 난 그런주지의 행동에 따라주었습니다.....어차피 반항할힘도 마음도 없었지만...... 나의 옷을 모두 벗기자 나의 나체는 법당안의 부처님불상 앞에 모두 드러냈습니다...... 그러자 주지스님은 입맛을다시면서 음....과연 탐스러운몸이구나....하면서 내가 오늘 나의씨를 너에게 모두 주마...건강하고이쁜 아기를 갖거라하면서.... 나의 입에 입을맞추기 시작했습니다.... 나는 이상하게도 주지스님의 입을 그대로 받아들이면서 서로의 혀를 탐닉하기 시작했습니다.... 내가 왜이러지...하면서 나도모르게 주지스님을 원하고있었다.... 주지스님의 한손은 나의 유두를 만지면서 더욱더 딱딱하게만들기 시작했다..... 다른한손은 나의 보지를 만지면서....나를 유린하기 시작했고....... 주지스님이 나의 유두를 깨물기 시작하자....나의 입에서는 아~~~아...신음소리가 나기시작했고 혈놀림이 보통이 아니었다.....어떻게 스님이 이런 기술을 가지고있을까 하는 생각이들었다.... 주지스님은 이제 나의보지에 입을갖다대며 혀로 나의 보지를 유린하기 시작했고 나의 보지에서 나오는물을 후루룩~~후루룩~~하면서 전부 마시기 시작했다..... 역시 맛있게 생긴년들은 먹어보면 맛있단말야....하면서 중얼거렸다..... 난 그럴수록 다리를 더욱더 벌려서 주지스님이 나의 보지물을 더먹어주길 바랬다.... 내보지물을 한방울까지 다 빨아먹은 다음.....나의손을 잡아서....주지스님의 발기된 좃을 잡게 하자.....난 머리속에서 번쩍하며 정신이 들었다....어쩜 70먹은 노인이 이렇게 크고 발기가 잘될까? 마치 쇠몽둥이 같은 느낌이었다....난 잡고있던 좃을 계속만지자... 주지스님은 이제빨아봐라.....하자 말이끝나자...난 마치 최면에 걸린듯 시키는대로 하기시작했다.... 좃이 너무커서 입에 다들어가지 않았고.....정말딱딱했다..... 좃을쪽쪽빨아대자.....넌 이제 내 마누라 되는거다....알았냐......하자...난 네...하고 대답했다..... 이상했다....나도모르게 주지스님이 시키는대로 행동하고 대답하기시작했다..... 한참을 빨아대니....나를 반듯하게 눕히고... 나는 다리를벌려 주지스님의 쇠몽둥이같은 좃을 갈망하고 있었다......나의 뜨거운보지가...... 그런다음 주지스님의 좃이 나에게 들어오자.....난 엄청난 고통이 밀려왔다...... 내보지는작은데 비해 주지스님의 좃이 정말컸다...... 좃이 다들어오자....... 어느정도 고통은 줄었고 보지가 꽉찬듯한 느낌이었다... 남편의 좃에서는 느껴보지 못한 느낌이었다........ 보지에서는 씹물이 계속흘러내렸고 주지스님은 천천히 허리를 움직이자 난 눈을감고 그느낌을 즐기면서 조금이라도 더 느끼려고 하고있었다..... 나의몸은 여전히 힘이 없었고.....보지많이 고통과 함께 힘이 들어가있었다.....아...아..아.... 죽을것만같았다......고통과함께 밀려오는 이쾌락.......지금까지 살아오면서 내가원하는 느낌이었다..... 이느낌을 70먹은 노인한테서 느끼다니 정말섹스란 나이와 상관없는듯했다...... 속궁합이 잘맞는 보지와 자지만이 존재할뿐 나이는 숫자에 불과할뿐....... 갈수록 허리를빠르게 움직이자 보지는 찢어질듯이 아팠지만 난 보지가 찢어저도 좋다고 맘속으로 외처댔다....한참을 박아대고 좃을빼자.....내보지는 늘어진듯 헐렁했다.... 힘이빠저있는 나를 뒤치기 자세로 고정시키면서 뒤에서 삽입을 시작했다..... 악.....하며 난소리를질러댔다......정말아팠다.....주지의 좃은정말이지.....사람을 죽이게 만드는 좃이다.... 주지는 엎드려있는 나의 항문에 침을 벧어대면서 좃으로 보지와 항문을 문질러대기 시작했다..... 난 항문이 노출되자 창피했다......수치스럽고....부그러웠다.....거기만은 제발..... 좃이 내 보지에 들어오고 자궁까지 닿는듯 했다...... 주지의 한손은 여전히 나의항문을 문질러대며 나를 창피하게 하기 시작했다......... 뒤치기가 시작되자 주지는 나의 허리를 꽉잡은다음 박아대기 시작했다..... 내보지에서는 쑥쑥.....소리가 나기시작했고.....나는 창피했다....하지만 좋았다...... 항문에 계속침을 벧어대며 쇠몽둥이 같은 좃으로 내보지를 맘껏 유린하는 주지스님..... 난 주지스님이 좋아지기 시작했다......이대로 죽어도 좋을것 같았고.... 주지스님의 아이를 가지고싶었다....... 아...아....아.......여보.....나 죽을것같아.......아...아......... 70먹은 노인이라고는 믿기 어려울정도의 테크닉과 체력이었다....... 보지가 뻐근하면서....난 점점 달아올랐고.........다시날 반듯이 눕히고 나의 두다리를 스님의 어깨에 올리자 더깊숙히 삽입되었다...... 자궁까지 자극이되었고......난 이제 절정이 다가왔다....... 여보....나쌀거같에....나죽어.....아...아....... 그러자 스님은 날 번쩍들어올리고 방아찍기 자세로 바꿨다..... 난 스님을 꼭껴안으며 키스를 하기 시작했고...보지에서는 이제 더이상못참겠다는 신호가 왔다.... 방아찍기 자세에서 난그만 싸기시작했고....악~~~~여보싼다...아......하....학...... 그러자 내보지에서는 뜨거운 보지물이 쏟아저나왔고 마치오줌이 쏟아저나오듯 줄줄샜다......스님은 그런와중에도 방아찍기로 계속 박아댔고 나의보짓물은 법당 바닥을 흥건하게 만들었다... 난 힘이빠지자.....축 늘어졌다......스님은 날 받닥에 눕히면서... 이제 선물을 주마......하면서 더욱빠르게 피스톤운동을했다...... 그러자...사정이 임박한듯....보지에 있는힘껏 박아놓고 싸기시작했다......하~~~~하~~~~~ 난 그런 스님을 꼭껴안았고....스님또한 나를안아주었다......정액은 양이 많아서 보지속을 꽉 채우고도 흘러 넘치고 있었다........넌 내아기를가져야한다...알았냐.....하자..난 네 하고대답했다..... 그런다음......스님은 날안고서 계곡으로 향했다...... 차가운 계곡물속에 날 던저버리자....난 정신이 번쩍들었고.....최면에서 깨어난듯했다.... 그러자 스님은 이제 정신차렸냐.....난 그제서야 지금까지일이 생각났고..... 넘창피했고 어쩔줄을몰랐다.....이게어찌된일인지..... 난 계곡물속에서 눈물을 흘리며 나올수가없었다..... 그러자 스님은 난 안아주며넌 이미 나의여자다.....그러니 이제부터 즐겨라.... 이일이 알려지면 너만힘들다..... 여기온김에 아들하나는 만들어 가야할거아니냐....... 난물속에서 말없이 계속울고 있었고....나의보지에서는 스님의 정액이 흘러나와 계곡물에흘러가고 있었다... 스님은 울고있는 나를 뒤에서 안으면서 다시 삽입을 해버렸다...물속이고 아직 보지속에는 정액이 남아있었기 때문에 쉽게 쑥 들어왔다..... 물속에서 박아대자 아까보다는 편하게 받아들여지고 난 조금씩 다시 기분이 좋아지기 시작했다...... 이순간만은 서로 행복하게 느끼자며 나를 달래면서 만족시켰다...... 내입에서는 나도모르게 신음소리가 나왔고......어두운밤 계곡은 나의 신음소리로 정적을깨기시작했다.... 아...아.....아....이런 늙은 70먹은 노인이 왜이렇게 좋을까? 난머리속이 복잡했다.... 지금이순간은 늙은 스님과 같이 도망이라도 가서 결혼해서 살고싶었다....... 스님은 나를 앞으로돌려서 다시 방아찍기 자세로 박기시작했다.... 물속이라서 편하고 쉬웠다..힘도안들고...... 난 스님에게....여보...당신 아기를 가지고싶어요..... 하자..스님은....나도 널보는순간 나의씨를 주고 싶었다고했다.... 스님과의 정사를 끝내고 스님과난 계곡물에서 서로의몸을 씻겨주고 둘다 나체로 스님의 방으로 가서 잠을 잤다...... 후에알게嗤?이곳에 와서 아기를갖게해달라고 불공을드리던 여자들은 모두 이절의 스님들의 아기를 가진것이었다.... 그리고 법당에서 최면에 걸린건 향냄새 때문이었던 것이었다.... 그향은 최음효과가있는 향이었기 때문에 그향 냄새를맡으면 힘이빠지고나도 모르게 흥분을 하게된것이었다... 난 그후로 주말에만되면 불공을 드린다는 핑계로 매주 절에와서 스님의 씨를 받았다..... 배란기를 잘 맞추어서했지만 스님의 나이가있어서인지 쉽게 아기는 생기지 않았고.... 스님은 젊은 여자와의 섹스로인해서 더욱더 회춘하는듯했고... 그렇게 6개월이 지나서 난 스님의 아기를 가지게榮?... 집안에서는 불공덕분이라면 매우좋아했고...시주돈도 많이 하라며 나에게 많은돈도 주셨다... 그러는 동안 나와스님은 부부처럼 지냈고 다른스님들도 나와 주지스님의 사이를 인정해주었다.... 난 스님의 아기를 가지고서도 만삭전까지는 스님과 섹스를 계속하였고..... 아주 건강하고 잘생긴 아들을 출산하였다..... 지금도 난 시간이 나면 스님과만나서 섹스를하고 아이도 데려가서 아빠에게 보여주었다... 여보 우리아들이 아빠보고 싶데서 데려왔어요..... 당신과 나의 사랑의 결실이에요~~~~~~~~ 끝...........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소라넷야설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