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야설 회원투고] 나는 관사병이었다. 55편 | 야설공작소

[야설 회원투고] 나는 관사병이었다. 55편
최고관리자 0 19,157 2022.10.28 15:49

아직도 발그스레한 사모님의 얼굴에 대고 키스를 하며 사모님을 소파에 눕혔다.




사모님도 아직 흥분이 가시지 않는지 현우의 자지를 움켜쥐며 몇 번 흔들어 주었다.




나 못살아... 하며 자지를 꼭 누르며 이게 뒤에서 나를 찔러오는데 정말 미칠 거 같더라...






누구에게도 간섭받지 않는 조용한 거실 소파위에서 창밖에 강하게 때리는 비 소리를 들으며 사모님의 보지를 쓰다듬었다.




사모님이 언제 자신의 펜 티로 보지를 닦았는지 뽀송뽀송한 보지에서 다시 물기가 쓰며 나왔다.




둘은 요구하지도 않았는데도 자연스럽게 69자세가 되어 서로 의 성기를 빨아 대고 있었다.






사모님의 사 까 시 솜씨는 일 취 월 장 해 숙련이 되어 등골이 오싹할 만큼 잘 빨았다.




사모님이 정성껏 빨아주는 만큼 현우도 사모님의 클리토리스를 자극하며 보지를 지극 정성으로 빨아댔다.




질척한 보지가 벌렁거리자 이제 넣을 때가 되었다고 판단했다.




현우는 일어나 사모님의 두 다리 사이에 앉았다.






사모님의 두 다리를 어께 위에 올리고 우람하게 커져서 끄떡거리는 자지를 움켜쥐고 미끌미끌한 보지구멍에 맞추고 쭉 밀어 넣었다.




아 흑.. 아 하... 현우야..




사모님이 입을 벌리고 뿌듯하게 밀고 들어오는 자지를 받아들었다.




사모님의 따뜻한 보지 속은 현우의 자지를 반갑게 맞아 주며 다시는 안 놓아 줄 것처럼 물어 대었다.






보지 속을 꽉 채워주는 포만감에 사모님은 눈을 감고 현우의 자지를 음미하며 숨만 헐떡거리고 있었다.




사모님의 한없이 넓은 마음으로 자신이 어떤 일을 저질러도 크게 화를 내지않고 대해주는 사모님이 너무 고마웠다.




사모님 고마워요. 사모님과 이렇게 될 줄은 꿈에도 생각하지 못했어요.




현우야! 그게 무슨 말이야.




나는 현우 너를 만난 게 꿈만 같다. 나이가 들어서 이제 여자가 된 것 같은 느낌이다.




그런데, 남편은 나를 여자로 안보고 집안일만 하는 여자로 생각하고 있으니 살맛이 없었다.




그러다, 현우가 우리관사에 오고부터 내 인생이 바뀌어 가고 있다.




내 욕정을 마음대로 풀어주는 사람은 현우밖에 없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보통 가정집 여자 같았으면 벌써 바람이라도 피웠을지 모른다.




그런데, 군이란 특수성이 있어 여자가 문제가 있으면 남편의 진급은 물론이고 동기생 선후배의 눈을 무시할 수가 없었기 때문이다.




그런데, 어느 날 잘 생긴 젊은 청년이 관사에 들어오자 속으로 얼마나 좋아했는지 몰랐다.




훤칠한 키에 시원시원하게 생긴 현우를 보고 홀딱 반하고 말았으니....






그리고, 너의 젊은 피를 처음 받았던 날부터 나는 하루하루가 즐겁고 행복한 마음뿐이었다. 그래서 현우를 너무 고맙게 생각했다.




현우는 살짝 살짝 허리를 움직이며 사모님의 보지 속에 들어간 자지가 작아지지 않을 만큼 살짝 살짝 움직였다.




그러면서, 현우도 이야기를 꺼냈다. 초 중 고등학교를 다니며 공부밖에 몰랐다고 한다.






현우가 막살 대학에 들어가 보니 공부 하고는 거리가 먼 행사가 너무 많아 일 년이 어떻게 지나갔는지 몰랐다고 한다.




오리엔테이션이 끝나자 동아리 활동에 M T다 거기에 교내 축제가 있으면 신입생은 빠질 수가 없었다고 한다.




동아리 활동과 M T는 젊은 혈기에 피할 수 없는 탈선의 현장이었다.




사모님도 대학 다녀봐서 잘 알잖아요.






미팅은 젊은 사람들의 욕구를 풀어줄 수 있는 묵시적으로 허용 되는 창구 역할을 하는 장소였기 때문이다.




시골에서 자란 현우는 서울의 여학생들을 보고 너무 예쁜 나머지 정신이 없었다.




현우는 자연적으로 촌닭이 될 수밖에 없었다. 뭘 해도 자신이 촌스럽게 느껴졌다고 한다.




그렇게 정신없이 1학년 마칠 때 쯤 고향 선배를 만나게 되었다. 저녁에 둘이서 청춘의 거리 대학로에 나갔다.




갖가지 공연을 잠깐씩 구경하다 둘은 어느 카페에 들어가 술을 마셨다.




선배가 하는 말이 너 대학에 들어오니 자유는 있는데 정신없지?




잘못하면 그런 분위기에 빠져 들면 헤어 나오지 못해...




특히 여자를 잘못 만나면 평생을 후회할일 당할지도 모른다고 했다.






돈은 돈대로 들고 몸은 몸대로 상하고 너의 부모님이 피땀 흘려 농사를 지은 돈으로 등록금을 대주는 걸 생각해 봐라.




현우는 정신이 번쩍 들었다. 이런 선배를 왜 진작 만나지 못했을까?




선배의 말이 하나도 틀린 말이 아니었다.




선배님! 그러면 어떻게 대학생활을 잘 할 수 있을 가요?




너의 착한 성격에 물들까 겁이 나서 그러는데 차라리 군대 가라.






예? 선배님! 농담이라도 군대 가라고요? 어 찌 피 내년에는 영장이 나오게 되잖아..




그러다 3학년이 되면 어 짜 피 군에 입대하게 되니 가능하면 빨리 갔다 오라는 것이다.




처음에는 선배의 말을 의아하게 생각했지만 조용하게 설득하는 말을 들어보니 그럴듯하게 들렸다.






군에 가서 조용하게 자신을 돌보게 되는 시간이 될 수도 있고 남자로써 지켜야 될 의무도 행사를 하게 되고...




그렇게 해서 군에 자원해서 들어왔다고 한다. 사모님이 현우의 말을 들어 보더니 군에 잘 들어 왔다고 했다.




안 그랬으면 어떻게 현우를 만날 수 있었겠냐며 다행이라고 했다.




그런데, 현우도 좀 더 늦었으면 사모님을 만나지 못 했 거라고 생각했다.






현우의 자지는 아직도 죽지 않고 움직여 달라며 사모님의 보지 속에서 움직임이 있었다.




전화를 거는데 뒤에서 장난하던 현우를 잠시 미워도 했지만 현우의 이야기를 들으니 그런 마음은 싹없어 졌다.




사모님이 현우의 입술을 당겨 키스를 해왔다.




사모님의 보지속이 자지를 물고 조이기 시작했다. 한 10분 이상 보지에 푹 담겨 있어서 이제 싸야 되겠다는 마음이 들었다.




현우의 자지가 사모님의 보지 속에서 점점 더 커지는 느낌이 들어서 빠르게 펌프질을 해 대었다.




그때였다 현우야.. 나 이상해... 여보.. 하며 현우의 허리를 꽉 껴안았다.




둘은 절정에 올라서 동시에 사정하였던 것이다.




마지막으로 몇 번 더 빠르게 펌프질을 했다.






몸속에 남은 정액을 모조리 내 뱉었다. 잠시 후, 둘은 완전히 몸이 퍼져 버렸다.




잠시 후, 현우가 자지를 빼내자 사모님의 보지에서 보지물이 주르르 흘러 나왔다. 언제나 뒤 처리는 현우의 몫이었다.




보지 물을 닦아내고 자신의 자지도 닦고 난 뒤, 다시 사모님을 살며시 끌어안고 안방 침대로 가서 누웠다.






여자의 몸은 서서히 달아오르고 서서히 식는다는 것을 현우는 알고 있었기 때문에 한참동안 안고 있었다.




엉덩이를 쓰다듬다가 주물리기도 하고 유방도 만지자 사모님의 손이 더듬거리며 내 자지를 꼭 잡았다.




그렇게 후의를 즐기고 있는데 현수의 배에서 꼬르륵 하는 소리가 들렸다.




현수가 배고프구나!






일어나는 걸 다시 사모님의 허리를 낚아채며 끌어안았다. 사모님! 좀 더 이렇게 있다 일어나요. 오늘 할 일이 없잖아요.




사모님이 일어나려다 다시 누우며 현우야! 오늘 저녁에 목사 사모님 생일이라네.. 그래요?




선물을 뭐를 해 드릴까? 평소에 사모님이 생각해둔 게 있어요?




없어서 물어 본거야...






작은 일에도 사모님이 일일이 현우에게 물어보니 현우는 꼭 남편이 된 것 같은 기분이 들었다.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소라넷야설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