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야설 회원투고] 나는 관사병이었다. 43편 | 야설공작소

유흥의민족
메이저 온라인 카지노
메이저 온라인 카지노
출장샵
[야설 회원투고] 나는 관사병이었다. 43편
최고관리자 0 11,492 2022.10.28 15:46

민주의 몸속에 사정할까? 안 돼. 오빠, 나 얼마 전에 멘스 했어..




지금은 임신가능 기간이야... 알았어...




갑자기 민주 보지 속에서 자지가 팽창하며 정액이 나오려고 하였다.




나는 얼른 자지를 빼내어 민주의 배위에 정액을 쏟아내었다.




민주야.. 이것이 오빠의 정액이야.. 민주가 자기 배위에 배설한 정액을 손가락으로 비벼본다.






나는 잠시 머뭇거리다 티슈를 가지고 민주의 보지를 닦아주었다. 민주는 내가 뒤 처리 하는 것을 보고 있다가 오빠가 자상하게 닦아주자 오빠 고마워... 하며 웃는다.




그렇게 나는 아끼던 민주와 두 번째 섹스를 하게 되었다.




오빠가 사랑한다는 것을 확인했다. 나도 오빠를 영원히 사랑할거야....




날이 셀 때 까지 민주를 안고 내 방 요위에서 같이 끌어안고 잠이 들었다.






정화는 일주일이 어떻게 정신없이 지났는지 모른다. 지난밤에는 남편이 자신을 안고 있어도 별로 감흥이 없었다.




안방에 누워 있어도 현우의 그 큼직한 자지가 자신의 몸을 꽉 채워 주는 생각밖에 나지 않았다.




남편의 물건을 쥐고 한번 시도를 해 보려고 해도 섰다가 금방 죽어버린다. 말을 듣지 않는 남편의 물건을 보고 한숨이 나왔다.






그러 나, 그걸 밖으로 내색하지 않았다. 연대장이란 권위도 있고 위엄이 있어 보이는 남편이라 나이 탓으로 돌렸다.




남편이 일주일간 휴가를 얻어 매일 집에 있었기 때문에 정화는 주일날 교회에 나간일 외에는 꼼짝을 못했다.




남편은 어디 2~3일 여행이라도 가자고 하면 따라 갈 텐데 남편은 집에서 푹 쉬고 싶다고 한다.






그래도, 세 식구가 다 모여 있다는 즐거움에 짜증을 낼 수는 없었다.




표정을 밝게 해야 식구들이 안심을 한다.




남편의 휴가가 끝나고 부대에 출근하고 민주는 방학이 끝났다고 서울로 돌아갈 채비를 했다.




정화는 집에 있어봐야 별 할 일도 없고 속이 갑갑하여 현우를 따라가 시외버스 터미널까지 민주를 태워 보내고 오자고 했다.




민주를 떠나보내고 돌아오는 차안에서 현우를 보니 갑자기 가슴이 두근두근 뛰고 호흡이 가빠지고 아래 도리에 힘이 빠져나는 것 같았다.




정화는 아직 몸단장이나 화장을 제대로 하지 않은 것이 생각났다.




현우도 자꾸 정화의 눈치를 본다.




어지간히 정화는 몸이 달아있는 거 같이 보였다. 현우도 민주를 자신의 방에서 마지막 섹스를 하고 보낸 것이 열흘이 넘었다.






정화는 왜 현우를 본 순간, 자신의 몸의 치장을 하지 않은 것부터 신경이 쓰이는지 자신도 어쩔 수 없는 여자였나 보다.




집에 도착하자 정화는 황급히 싸 워를 하고 안방으로 들어와 거울을 보고 머리와 얼굴을 고치고는 속옷을 갈아입었다.




아마 몸이 무겁고 지부 등 하여 얼른 현우와의 섹스를 하고 싶었는지도 모른다.






정화가 안방에서 나오자 현우는 거실에 앉아 티 비를 보고 있었다.




사모님! 얼굴 표정이 왜 그래요? 응.. 그러니? 정화의 목소리는 약간 떨리고 있었다.




그동안 마음고생이 아주 심하신 거 같아요. 현우가 정화의 마음을 읽고 정곡을 찌르는 말을 했다.




정화는 현우와 섹스를 한지 보름이 넘었다.






정화는 그 동안 몸에 쌓인 욕정이 잔뜩 싸여 있었던 참이었다.




그동안, 현우에게 안기고 싶어 미칠 지경이었던 것이다.




이제 현우는 나이 차이가 많은 관사 병이 아니라 자신의 애인이고 남자여서 없어서는 안 될 존재다.




현우가 사모님! 둘이 있을 기회가 없어 나도 미칠 거 같았어요.




현우의 말에 눈시울이 뜨거워졌다.






그동안, 정화도 얼마나 안고 싶었던 현우였던가? 우리 둘이서 사랑할 때는 사모님이라고 부르지 말라니까? 차라리 이름을 불러줘...




그동안 남편이 잠들었을 때 몰래 현우의 방에 들어가고 싶어 얼마나 가볼까 말까 망설였는지 모른다.




정화는 몇 번이나 일어났다. 누웠다 했는지 모른다고 했다. 이제는 현우가 죽으라면 죽는 시늉이라도 할 마음이다.




현우는 잠시 생각하다. 정화야! 이제부터 우리만의 시간이야.




자기 그렇게 부르니 친근감이 느껴져 얼마나 좋니?




오늘은 예쁜 우리 정화랑 하루 종일 같이 있게 되어서 너무 기분이 좋아....




현우의 입술이 정화의 입술을 덮쳤다.




정화는 입술을 비집고 들어오는 현우의 달콤한 혀에 한없는 짜릿함을 느끼며 눈을 감았다.






현우는 벽 쪽으로 정화를 밀어 붙인 채 열심히 정화의 입술을 탐했다.




정화도 사랑스런 현우의 혀를 빨았다.




더 이상 현우에게 사모님이란 위치에서 내숭을 떨고 싶은 마음이 사라졌다.




현우의 손이 엉덩이를 쓰다듬을 때 이미 정화의 몸은 뜨거워 졌다.




사랑해... 자기... 깊은 키스를 마치자 현우는 정화의 귀 볼에 키스 하며 속삭였다.






자기 안고 싶어 미칠 거 같았어... 미안해... 남편하고 민주가 집에 있어서 그렇게 되었잖아... 알아....나도.....이해하고 있잖아...




정화의 투정을 그렇게 받아준 현우가 더 어른 같았다.




정화야! 나 오늘 술 조금 마시고 싶은데 포도주나 맥주 같은 거 없어?




알았어... 마침 민주아빠가 사다 놓은 맥주가 몇 병 있을 거야.




정화는 주방에서 한참 정신없이 안주 거리를 만들고 있었다.






그런데 어느새 현우가 정화의 뒤로 와서 허리를 껴안았다.




주방에서 현우를 위해 음식을 만드는 정화의 모습이 너무 예뻐 보였다.




현우는 정화가 꼭 자신의 부인이 된 것 같은 느낌이라고 말했다.




뒤에서 정화를 안고 있던 현우의 손이 가슴을 움켜쥐고는 귀 볼에 키스를 하기 시작했다.




잠간만 기다려 거의 다됐어... 우리 자기 착하지?






현우는 정화의 말은 들은 척도 안하고 원피스의 밑단을 들어 올려 펜티를 벗기려 하고 있었다.




지금 이순간은 현우가 무슨 짓을 해도 밉지 않았다.




정화가 팔을 올려주자 현우는 정화의 머리위로 원피스를 벗겨 내었다.




팬티와 브라 자 그리고 속이 훤히 비치는 보라색 속옷이 드러났다.




현우가 거실에서 기다리는 동안 급히 사워를 하고 갈아입은 옷이었다.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소라넷야설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