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야설 회원투고] 나는 관사병이었다. 40편 | 야설공작소

메이저 온라인 카지노
한국미녀
토토사이트 알파벳
1xbet
카지노 사이트
[야설 회원투고] 나는 관사병이었다. 40편
최고관리자 0 11,840 2022.10.28 15:45

사모님은 변기에 앉아서 볼일을 본 후에 바닥에 쪼그려 앉는 실루엣이 보였다.




자세한 모습은 보이지 않았어도 보지 속을 씻는 듯했고 오래도록 그 행위를 이어가고 있었다.




사모님은 어느새 일어나 온몸에 샤워 물을 뿌리고 있었다.




반투명 유리 사이로 밑에 검은 수풀이 드리운다.






욕실 바닥으로 떨어지는 물소리가 아련하게 들려오자 눈을 감았다.




사모님의 몸은 보지 않아도 상상만으로도 구석구석 볼 수 있는 아름다움은 많았다.




나는 사모님이 내 곁에 올 때까지 초조하게 기다리고 있었다.




침대에 걸쳐 앉아 있다가 누워버렸다.




욕실에서 사모님의 샤워 물줄기 소리가 점점 거세게 들려오고 있었다.






사모님의 샤워 시간이 길어질 동안 나는 깜빡 잠이 든 것 같았다.




크리스마스 각종 행사에 밤잠을 설친 터에 새벽에 정아와 질펀한 사랑을 한 번 치렀기 때문에 피곤이 몰려왔던 것이다.




조금 전까지만 해도 사모님의 샤워 물소리가 아련히 들려왔었는데, 사방이 너무 조용했다.




천정의 붉은 불빛만 보일 뿐이었다.






너무 조용한 시간이 밤안개가 흐르는 정적처럼 희뿌연 시야가 펼쳐졌다.




아래가 이상했다. 누운 채 고개를 들어내려 보았다. 사모님이었다.




어느새 사모님이 욕실에서 나왔던 것이다.




젖은 머리카락에 수건을 동여매고 잠깐 조는 내게 다가와 발기가 사그라진 자지를 만지고 있었다.




사모님은 처음에는 만지는 것도 서툴렀으나 이제는 잘 세우기도 한다.






사모님이 자지를 만지고 있다는 생각이 나는 동시에 서서히 발기되는 것을 느꼈다.




사모님은 말초신경을 타고 오는 짜릿한 전율에 몸을 떨며 미간을 찡그린 채 아래를 보는 내게 자지 기둥을 쥐고 뺨을 비비며 말했다.




아! 제발, 그대로 가만히 있어봐...




사모님의 눈은 충혈 된 듯했으며 먹잇감을 기습하려는 사자의 부릅뜬 눈 처 럼 이글거렸다. 사모님의 긴 혓바닥이 불알에 머 무르는가 싶더니 요도를 타고 오르며 귀두를 감기 시작했다.




사모님의 침에 젖어 자지가 번들거리며 빛을 발하였다.




홀로 서 있는 내 자지는 고뇌에 찬 듯 혈관이 터질 것처럼 불거져 외로움에 떨고 있었다.




나는 아래를 내려다보며 자지를 움켜쥐고 마음속으로 타일렀다.






조금만 참아라! 조금만 참으면 네가 갈 에덴의 낙원이 기다리고 있느니, 그곳에서 지금보다 나은 안식을 갖게 될 것이다.




나는 언제나 사모님이 주는 다른 자극도 좋았다. 하지만, 사모님의 보지 깊은 곳에 머무를 때가 가장 좋았다.




미끈거리는 액체에 젖어 가장 예민한 살과 살끼리 깊은 곳에서 용접되는 듯 만남은 영혼의 교감까지 느낄 수 있었다.






사모님은 귀두가 보지 깊숙이 머물기를 원했지만, 대게의 여자들은 깊은 곳 질 벽에서 부디 치는 걸 좋아한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상체를 들고 사모님이 좋아하는 자지를 깊이 넣고 허리를 끌어안고 한참동안 머물고 있었다.




신음을 지를 때마다 사모님에게 아프면 중지할까요? 하고 물어봐도 절대로 그만두라고는 하지 않는다.






출산의 고통도 견뎌 내는 사모님이라 섹스를 하며 느끼는 깊은 곳에서 솟아나는 것인가?




사모님은 고통도 즐거움으로 승화시킬 수 있는 초능력을 가지고 있는 것 아닐까? 하는 의구심이 들기도 했다.




사모님의 보지에 강하게 박을 때마다 뜨거운 보지 물을 엄청나게 쏟아내기 시작했다.






그럴 때마다 그곳에서 느껴지는 사모님의 따사로움과 부드러움은 즐거움의 절정 감을 주었다.




아 악.. 하 앙.. 흐 흥... 나죽어... 현우야... 살살해...




민주를 걱정하던 사모님이 이제 민주를 의식하지 않고 소리를 크게 질렀다.




민주가 놀라서 금방 뛰어올 것 같은 생각이 들었다.




현우의 자지가 부풀어 오르며 사정할 기미가 보였다.




사모님! 나오려고 해요. 속에 싸도 돼요? 사모님이 대답도 하기 전에 현우는 쌌다. 사모님도 동시에 싸고 말았다.




사모님은 온몸을 늘어뜨린 채 눈을 감는 듯했다.




발기가 사그라지지 않은 자지를 사모님의 보지 속에 머금은 채 온몸을 무방비 상태로 팽개친 듯 자세로 미동도 않고 있었다.




아침에 일어나 보니 사모님이 옆에서 잠들어 있었다.






전에는 부리나케 끝나면 안방으로 도망가던 사모님이었다.




뒤처리도 하지 않고 사모님을 깨우자 깜짝 놀라며 옷을 집어 들고 안방으로 뛰어가듯 나갔다.




사모님이 얼마나 빠르게 나가는지 뒤 모습 보기도 힘들었다. 현우는 밤새 3번이나 사정을 했기 때문에 피곤이 몰려왔다.




그때였다. 밖에서 부 시 럭 거리는 소리가 들렸다.






그러더니 내 방문을 열리는 소리가 들렸다. 나는 사모님인줄 알았다.




사모님이 뭘 가지러 다시 들어오는 가 생각했다.




민주가 잠옷을 입은 그대로 눈을 비비며 내 방에 들어오는 게 아닌가?




시계를 보니 7시 10분을 가리키고 있었다. 잠이 확 달아났다.




민주는 내 이불속으로 파고들며 내 허리를 끌어안으며 오빠 꿈을 꾸었다고




말하며 더욱 힘껏 끌어안았다.






내가 알몸이 된 것은 어제 밤 부터였다. 알몸이 무뎌 저서 그런지 알몸인 느낌이 전혀 없었다.




이불속에 사모님의 체취가 가시지 않았을 텐데 민주는 그것을 못 느끼는지 나를 끌어안고 내 가슴을 쓰다듬었다.




내 자지 털에는 느낌상 내 정액과 사모님의 보지물이 한데 엉켜 붙어 엉망일 텐데 민주가 보면 큰일이다.






민주를 팽 게치고 욕실로 뛰어 들어 가려고 해도 민주가 얼마나 세게 끌어안고 있는지 떨어질 거 같이 않았다.




될 되로 되라.. 거기에 너무 집착하면 오히려 민주가 눈치를 챌지 모른다.




그런데, 민주가 내방에 들어온 게 밖에서 기다리다 임무교대 하는 거 같다.




민주가 어떻게 절묘한 타이밍을 맞춰 사모님이 나간 지 5분도 안 돼 바로 내방으로 들어 온 것일까?


Comments

  • 현재 접속자 2,772 명
  • 오늘 방문자 5,600 명
  • 어제 방문자 11,774 명
  • 최대 방문자 56,854 명
  • 전체 방문자 6,440,007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