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야설 회원투고] 나는 관사병이었다. 36편 | 야설공작소

틴더
한국미녀
노빠꾸
1xbet
카지노 사이트
[야설 회원투고] 나는 관사병이었다. 36편
최고관리자 0 14,965 2022.10.28 15:44

침대 밖으로 나간 현우는 엎드려 있는 정화의 두 다리를 잡아 당겼다.




정화는 그의 인형처럼 끌려 나가 침대모서리에 허리를 대고 엎드린 모습이 되었다.




현우가 어떤 행위를 하는지는 알고 싶지 않았다. 단지, 현우의 손길이 닿는 곳마다 불같이 일어나는 쾌감에 몸서리칠 뿐이다.




기대감으로 엎드려 있다가 비명 같은 신음을 내질렀다.






하 악! 거긴 아냐.... 하 잉.




양 허벅지를 들고 벌린 현우의 자지가 항문 속으로 들어온 것이다.




경악스러워 엉덩이를 들어 올리고 부들부들 떨었다.




항문이 찢어지는 고통에 입을 벌릴 수도 없을 지경이다.




그런데, 현우가 묘한 쾌감을 느꼈는지 경직 상태로 잠시 머물렀다.




다시 현우가 항문에 박힌 자지를 꺼냈다.






뒤에서 본 사모님의 벌려진 계곡은 내 눈앞에서 이제까지 보지 못했던 여성의 신비를 드러내고 있었다.




갈라진 둔덕 사이로 보이는 꽉 찬 보드라운 속살들의 틈바구니로 작은 입구가 보였다.




현우는 용트림을 하는 녀석에게 마음속으로 타일렀다. 조금만 참아라!




조금만 참으면 네가 갈 에덴의 낙원이 기다리고 있는 곳으로 갈 것이다.






그곳에서는 지금보다 나은 안식을 갖게 될 것이다. 촉촉하게 젖은 보지 속으로 돌진시켰다.




미끈거리는 액체에 젖어 가장 예민한 살과 살끼리 깊은 곳에서 용접되는 듯 만남은 영혼의 교감까지 느낄 수 있었다.




어떤 여자들은 귀두가 질구에 머물기를 원했지만, 대게의 여인들은 깊은 곳 질 벽에서 부딪음을 더 좋아했다.






나는 사모님의 땀에 젖은 채 거친 숨결만 뱉어내는 복부의 움직임을 느끼며 우주를 가고 있었다.




무지개가 피어오르는 비 개인 찬란한 우주를 향해 오르고 있었다.




이제까지의 사모님은 내게 만족할만한 매력을 안겨 주고 있었다.




몸매며, 알 수 없는 마음씨며, 사랑의 기교며, 농도도 모든 게 부족함이 전혀 없었다.




나는 사모님을 놀리려는 생각으로 자지에 힘을 뺐다 넣었다. 를 반복하며 디딜방아처럼 움직였다.




신음에 이어 사모님 자신도 모르게 미소가 흘러 나왔다.




하 앗! 난 몰라. 현우. 우리 사모님 보지가 최고야. 현우는 자지 뿌리까지 보지 속으로 집어넣고 비틀었다.




양 허벅지를 부여잡은 현우는 엉덩이를 앞뒤로 흔들었다.






남편에게 당해보지 못한 체위였고 현우의 자지가 내장을 뚫고 목구멍까지 튀어 나올 것만 같았다.




현우의 자지가 많지 않은 횟수로 보지 속을 헤집지 않았어도 희열의 보지 물을 흘리면서 흐느꼈다.




하 으. 아 합! 자, 자기야. 나 어떡해. 이게 하고 싶어서 나 기다린 거지?




아냐! 나는 단호하게 현우의 물음을 부정하였다.






내 자신 때문이 아니고 너한테 당하는 것이라고 그렇게 말하고 싶었다.




현우는 자지로 채운 보지 속을 집요하게 유린하였다.




진주를 박은 듯 공알 밑으로 펼쳐진 선홍색 보지계곡은 이제까지 한 번도 보지 못한 아름다움으로 빛나고 있었다.




현우의 끈질긴 기교와 정력 덕분에 정화는 끝없는 절정의 등성이를 수없이 올랐다가 추락하기를 거듭했다.






하 읍, 으 하, 아 응.....! 허 어, 으 으.....




현우가 내뱉는 거친 숨소리와 정화의 신음 소리가 번갈아 흘러 나왔다.




시간이 흘러가는 만큼 그의 가슴과 이마에 땀방울이 맺혔다.




보지 속을 꽉 채운 자지가 폭풍처럼 몰아쳤다.




그때 흥건한 정액이 윤활유처럼 찌걱거리는 소리를 흘렸다.




얼마나 현우의 자지가 몸속을 후비고 다니는지 모른다.






보지 속의 질 벽이 쓰라릴 정도였다.




그, 그만 미치겠어. 하 앙.. 현우가 사모님을 바로 눕히고 다시 보지 속으로 자지를 밀어 넣었다.




사모님은 감동어린 신음을 흘리며 그의 자지를 받아 들였다.




자지가 미끄덩하고 들어가 보지를 가득 채웠다. 그리 고, 그가 부르르 떨면서 젖가슴을 움켜쥐었다.




현우의 자지에서 쏟아낸 정액이 보지 속을 뜨겁게 달구었다. 사모님은 진절머리를 치며 엉덩이를 들어 치받았다.




어 마야! 하........으.......! 허 윽~!




오랜 시간동안 보지 속을 짓이기던 현우도 급하게 숨을 들이키며 사모님의 몸 위에 축 늘어졌다.




사모님의 머릿속에는 혼란스러움도 고독함도 사라졌다.






오직 황홀한 희열로 가득할 뿐이다. 욕정에 달아올랐던 현우는 옆으로 쓰러진다.




여자가 만일 완전한 여성이 되기를 바란다면 남성이라는 다른 성과 접촉하려고 생각하는 일이라고 한다.




사모님은 현우를 통해 즐거움을 느끼고 여자라는 자부심을 갖는다.




남녀 간의 사랑은 결과보다 과정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키스를 하든, 앞으로 하든, 뒤로 하든, 상위로 하든, 하위로 하든, 내 의사대로 하려면 여성을 우러러 보아선 잘 안 되기 때문이다.




우리는 서로에게 길들여지고 있다는 생각을 한다. 쓸어져 눈을 감은 그는 얼마 되지 않아 잠이 들었다.




일어나서 바라보니 정액을 뒤집어쓴 현우의 자지가 번들거렸다.




물수건으로 현우의 자지를 닦아주었다.






잠이든 현우의 알몸을 바라보다가 침대 시트를 덮어주었다. 전등불 스위치를 끄고 주섬주섬 흩어진 옷가지를 집어 들었다.




주방으로 향해가서 거실로 통하는 문 앞에 섰다. 방안을 다시 둘러보니 왠지 욕정의 쾌감으로 쏟아낸 정액 냄새로 가득한 것 같다.




문을 밀치고 거실로 나왔다. 세면장으로 들어가 샤워기를 보지에 대고 수도꼭지를 틀었다.






음순을 마찰하는 물줄기에 짜릿함을 느낀다.




사랑이란 마법이 있는 게 확실한 모양이다. 현우가 항문조차 냄 새는 커 녕 향기로 느껴진다는 말이 생각난다.




사랑하는 마음이 없으면 절대로 그런 말이 나오지 않을 것이다.




이제 현우는 거부할 수 없는 나의 남자고 애인이고 남편이나 다름없다.




문득 습관처럼 생리일이 언제였던가를 생각한다.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소라넷야설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