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야설 회원투고] 나는 관사병이었다. 33편 | 야설공작소

유흥의민족
메이저 온라인 카지노
메이저 온라인 카지노
한국미녀
[야설 회원투고] 나는 관사병이었다. 33편
최고관리자 0 11,733 2022.10.28 15:43

그런데도,




현우가 자지를 집어넣은 보지에 보지라고 하는 단어가 왠지 저질스럽지 않게 들렸다.




현우가 엉덩이를 천천히 움직이기 시작했다. 보지 속 깊이 넣었다가 급히 빼낼 때는 질이 따라 올라오는 것 같았다.




사모님은 그때마다 현우의 허리를 붙들고 바들바들 떨었다.




혀, 현우야... 하..... 으... 흐 흥... 좋아...






보지 속을 꽉 채운 자지가 진퇴운동을 하면서 속도를 올렸다. 깊고 빠르게, 때로는 둥글게 회전을 한다.




엉덩이를 들었다가 내리 꽂으면서 현우가 젖꼭지를 혀로 돌돌 말아 빨아 당긴다.




남편이 만들어주지 못한 쾌감의 오르막을 안간힘을 쓰며 올라간다.




결코 느껴보지 못한 엑스터시였다.






현우의 자지가 보지 속을 헤집을 때마다 사모님은 충격적인 쾌감에 몸서리치는 신음을 흘린다.




하 으. 아.......하.... 하 아.......으......




욕정의 도가니에 휩싸인 현우도 종마처럼 거친 숨을 내뿜으며 헐떡거린다.




현우의 자지를 보지 속에 담고 있는 이 순간만은 고독함도 괴로움도 사라진 무아지경일 뿐이다.






혼미한 쾌감 속에서 현우의 자지가 보지 속을 헤집은 횟수가 백번일가, 천 번이 넘었는지도 모른다.




아니 그 이상일수도 있다. 현우의 자지가 보지 속으로 치밀고 들어올 때마다 정화는 규칙적으로 환희의 신음을 흘린다.




하 아! 으 읍! 하 으! 하....! 으.....




현우의 자지가 진퇴를 거듭할수록 정화는 연거푸 오르가즘의 등선을 오르내




린 다. 남편과는 생각도 못하던 오르가즘이었다. 현우와 나는 서로의 몸을 원했고 즐기고 있었다.




현우가 흘린 땀방울이 가슴에서 질척거린다.




갑자기 현우가 보지 속을 휘젓던 자지를 쑤욱 잡아 뺐다.




하 압... !




사모님! 보지가 물고 조이고 옥죄이는 것 같아요.




나하고 잘 맞나 봐요. 사모님도 좋았죠? 못 됐어..




짤막하게 말하고 눈을 흘겼다. 현우의 눈빛은 정말 사랑스럽다는 그런 표정이었다.




정화가 다리를 현우의 허리에 걸치자 다시 보지 깊숙이 자지를 밀어서 넣었다.




보지 물로 흥건해져 있지만 빡빡하게 들어갔다 나왔다 한다.






현우가 두 손으로 정화의 허리를 당기면서 자지를 몸속 깊이 돌진시켰다.




뼈끝까지 닿은 현우의 자지에 정화는 입을 벌리고 다물지 못할 지경이었다.




하... 응! 난 몰라. 이렇게 사모님과 영원히 있고 싶어요...




현우가 정화의 마음을 대변해서 말하는 것 같다. 나이 사십을 월 씬 넘기면서도 할 때 마다 이렇게 황홀한 쾌감을 느낄 줄은 몰랐다.




사모님! 민주가 없으니 마음껏 소리 질러요.






고독으로 허기진 몸속에 현우의 자지를 채우고 있어 아득한 포만감에 젖어 있었다.




보지 속에 박힌 자지를 앞뒤 좌우로 피스톤 운동을 시키면서 현우가 클리토리스를 손가락 사이에 끼고 문질렀다.




온몸의 신경이 오그라드는 쾌감에 까딱 넘어갈 것 같았다.




아~! 하지 마.. 미치겠어. 어 머 얏! 하 앙....






현우의 자지가 보지 깊숙이 치밀어 들어올 때마다 정화의 몸은 위로 치켜 올라가기를 반복하였다.




그때마다 구름위로 떠올랐다가 한없이 추락하는 아찔한 쾌감을 느꼈다.




이제 죽어도 좋다는 생각까지 들었다.




언젠가 한번 말한 적도 있지만 이제 현우가 없으면 이 세상 살아갈 제미가




없을 것 같았다.






보지 속을 헤집던 현우가 숨을 거칠게 내쉬며 자지를 갑자기 빠르게 움직였다.




정화의 몸이 현우의 손길에 의해 요동을 쳤다. 오르가즘의 등성을 오르내리던 정화는 뼈마디가 아스러지는 극한 쾌감을 느낀다.




하~으! 혀, 현우야.......어떡해.... 여보... 으.... 하! 허 걱~!




이를 악물은 정화가 현우의 몸을 부둥켜안으며 경직되었다.




끝없는 나락으로 추락해 내려가는 아찔함에 젖은 정화는 현우의 등줄기를 붙들고 바르르 떨었다.




몸속 깊은 곳에서 뭉클거리며 황홀한 눈물을 흘린다.




보지 속에서 용트림을 하는 현우의 자지에서도 뜨거운 정액이 마구 쏟아져 나온다.




눈물과 용액이 부딪쳐 욕정의 소용돌이를 이룬다.






뜨거운 정액을 정화의 자궁 속을 향해 뿜어낸 현우는 한동안 숨을 고르고 있었다.




정화는 습관처럼 생리일이 언제였던가를 기억해 내려한다.




아무리 생각해도 머릿속은 백지 상태이다. 욕정의 열기를 식히면서 현우가 정화의 몸에서 벗어나면 어떤 표정을 지어야하는지도 걱정스럽다.




혹시나 현우가 나를 음란한 여자라고 여길 것이 두려웠다.






하지만, 세상에는 특별히 음란한 여자라든가 또한 특별히 정조가 굳은 여자가 따로 있는 게 아니다.




주위의 환경, 처해있는 입장, 그리고 남자에게 불만이 없느냐에 따라서 곧 탈선해 가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어지러움을 느껴 휘청거렸다. 누워서 내 알몸을 바라보는 현우의 시선을 느낀다.






이젠 부끄럽지도 않았다. 정화는 현우의 허리를 끌어안았다.




내 인생의 동반자가 아닐지라도 이렇게 황홀하게 만들어준 현우가 그 져 고마울 뿐이다.




현우의 자지가 언제 일어났는지 또 정화의 허벅지를 찔러댄다.




젊음은 어쩔 수 없는가보다.




44살의 정화는 현우를 알기 전에 자신의 몸이 꺼져가는 몸인 줄 알았다.






아름다움이 다 한줄 알았다. 여자의 몸이라지만 이제 더 이상 남자에게 사랑받을 수 없는 몸인 줄 알았다.




그러던 어느 날, 중대장이 데리고 온 현우를 처음 보는 날 몸에 찌르르한 전율을 느꼈다.




세상에나 저렇게나 잘생긴 남자가 우리 집에 온다는 생각을 하니 너무 좋기도 하고 한편으로는 겁이 났다.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소라넷야설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