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야설 회원투고] 나는 관사병이었다. 32편 | 야설공작소

메이저 온라인 카지노
한국미녀
토토사이트 알파벳
1xbet
카지노 사이트
[야설 회원투고] 나는 관사병이었다. 32편
최고관리자 0 12,773 2022.10.28 15:43

동시에 몸 속 깊은 곳에서 감격의 보지물이 흘러나오는 것을 느낀다.




보지 속에 들어온 손가락이 감춰진 감각의 세포들을 일으킨다.




현우의 손가락이 보지 속을 들락날락하는 동안 사모님 자시도 모르게 엉덩이를 들어 올린다.




현우의 손가락에는 보지 물이 잔뜩 묻었을 것이다.




쾌감의 눈물을 흘리는 사모님을 천박하고 경박하게 여기지는 않을 런지..






사모님이라고 깍듯이 받들던 현우에게 자신을 품위를 잃은 것은 아닌지 걱정스러웠다.




하지만, 거친 숨을 흘린 현우의 한마디가 사모님의 자존심을 지켜주었다.




사모님을 처음 봤을 때부터 이렇게 아름다운 여자는 처음 봤다며 그때의 느낌을 말했다.




사모님! 사랑해도 괜찮지요? 몰라... 예쁘게 토라졌다.






이러지 않던 현우가 갑자기 겸손해져서 이상했다. 이 상태에서 사모님은 어떤 말도 할 수 없었다.




현우가 이글거리는 눈동자로 내려다 봤다. 현우의 눈빛이 눈부셔서 마주할 수 없었다.




현우를 바라볼 수 없어 팔을 들어 두 눈을 가렸다.




물끄러미 내려다보던 현우가 나를 번쩍 안고 들어서 안방 침대로 향했다.






침대위에 사모님을 눕힌 현우는 이글거리는 눈빛으로 내려다본다.




자존심과 부끄러움 속에 사모님은 감은 두 눈을 팔로 가리고 인형처럼 누워있었다.




현우가 사모님의 옷을 하나씩 벗기기 시작했다. 원피스, 브래지어를 매미 허물 벗기듯이 벗겨내서 차곡차곡 침대 머리맡에 쌓아놓는다.




팬티마저 벗겨나갈 때도 사모님은 눈을 감은 채...






알몸이 되어 꼼짝하지 않고 누워 있었다. 이 상황에서 거부하는 몸짓을 하거나 지나친 흥분의 표현은 아름답지 못할 것 같았다.




현우는 발가벗겨진 비너스 누드 조각처럼 누워있는 사모님의 몸을 실눈을 뜨고 바라봤다.




그러다, 현우가 자신이 걸치고 있는 옷을 벗는 모습이 보였다.




헐렁한 티셔츠를 벗은 다음 하반신을 가린 추리닝을 벗었다.




트렁크 팬티를 벗은 그의 하복부에 우람하게 솟아난 자지가 드러났다.




현우의 남성의 심벌인 자지를 보고 두려운 생각이 든다.




사실, 정화는 남자라고는 남편만 알고 살아왔다. 남편의 자지를 받아 드리면서도 그때는 크다고 느꼈다.




그런데, 현우의 자지를 처음 보는 것은 아니지만 볼 때마다 정말 크면서도 우람하고 얼마나 잘 생겼다고 생각했는지 모른다.






남편 것과는 비교가 안 되었다. 이미 현우의 자지를 수십 번 받아들인 사모님의 보지는 현우의 자지에 어느 정도 길들어져 있었다.




남편이 왔을 때 자지를 받아본 그때는 보지 속을 채우지도 못하고 포만감도 없어 욕정을 못 느꼈다.




이제 방안에는 벌거벗은 원초적인 남녀만 존재할 뿐이다.




알몸이 된 현우의 몸은 알맞은 근육으로 다져져 보기 좋았다.






완연하게 들어난 알몸을 현우에게 안긴다는 생각에 너무 기분이 좋았다.




침대로 다가온 현우가 사모님의 몸을 샅샅이 들여다보았다.




젖가슴을 어루만진 현우의 손이 배꼽을 지나 아래로 내려갔다.




보지털이 돋아난 둔덕을 스친 손길이 보지를 쓰다듬을 때 정화는 자신도 모르게 허벅지를 조이며 허리를 틀었다.




사모님, 보지가 너무 사랑스러워요! 여기에다 해도 되지요?






사모님은 속으로 오늘 따라 현우가 왜 이래? 언제는 물어보고 했나?




현우도 사모님의 대답을 원치 않았는지 입술로 젖꼭지를 물었다.




현우의 입속으로 젖꼭지가 빨려 들어갈 때 몸도 따라 빨려 들어가는 쾌감이 들었다.




양쪽 젖꼭지를 못살게 굴던 현우의 입술이 배꼽을 지나 허벅지 사이로 내려갔다.






현우의 입술이 보지를 잘근 잘근 거렸다. 온몸의 피가 보지로 몰리는 쾌감이 들었다.




갑자기 보지 속으로 뜨거운 물건이 들어오는 바람에 숨을 크게 내쉬며 신음을 흘렸다.




어 맛! 하 으....




현우의 돌돌말린 혀가 보지 속으로 침범한 것이다.




허리를 위로 들어 올리며 허벅지 사이에 틀어박힌 현우의 머리카락을 움켜쥐었다.




지긋하게 밀려들어오는 쾌감을 참으려고 이를 악 물었다.




자상하고 섬세하다고 느낀 현우였는데 고통스러워하는데도 보지 속에 디밀어 넣은 혀를 밀어 넣었다가 빼기를 반복하였다.




사모님의 몸속에서는 다시 놀라는 감탄의 눈물을 흘렸다.






남편에게서는 받아 보지 못한 애 뜻 한 애무였다. 황홀했다. 현우의 정성이 깃 들인 행동이라고 생각되어 고마움을 느꼈다.




하 읍! 더, 더러운데... 사모님 정말 해도 되죠?




현우가 이전에는 그렇지 않았는데 오늘 유난히 이렇게 허락을 받으려고 하는지 알 수 없었다.




대답을 듣기를 포기한 현우가 사모님의 다리를 벌리고 무릎을 꿇었다.






그리 고, 엎드려서 잔득 발기된 자지를 손에 쥐고 보지 입구에 대고 살살 마찰을 일으켰다.




온몸의 세포가 흥분하여 미칠 지경이었다.




현우는 사모님을 흥분시켜 스스로 몸을 허락하는 대답을 듣고 싶은 모양이었다.




보지에 자지를 마찰 시키는 그의 관자놀이에 핏줄이 맺혔다.






그리 고, 보지를 짓이기던 자지가 촉촉하게 젖은 보지 속으로 쑤욱 들어오기 시작했다.




하 읍~! 허 억~!




동시에 현우와 정화는 헛바람 빠지는 신음을 흘렸다. 보지 속이 터져나가는 포만감과 압박감의 충격이었다.




허겁지겁 현우의 허리를 붙들고 늘어졌다.






뜨겁게 달아오른 숨을 헐떡거리며 현우가 입술을 찾았다.




갈증을 느끼는 들짐승처럼 서로의 혀를 빨아 당겼다. 보지 속을 가득 채운 현우의 자지가 자궁까지 밀고 들어 올 것처럼 돌진해 들어왔다.




하아! 너, 너무 커... 사모님! 보지가 대단해요. 미치겠어요.




성기를 표현하는 말이지만 평소에는 저질스럽게 느끼는 말이었다.

Comments

  • 현재 접속자 3,220 명
  • 오늘 방문자 4,291 명
  • 어제 방문자 10,241 명
  • 최대 방문자 56,854 명
  • 전체 방문자 6,502,251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