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회상] Hof...그리고...Sex - 43부 | 야설공작소

메이저 온라인 카지노
한국미녀
토토사이트 알파벳
1xbet
카지노 사이트
[회상] Hof...그리고...Sex - 43부
최고관리자 0 12,148 2022.10.26 18:12

누나의 뜨거운 보지구멍에 한번에 푹~하고 깊숙히 찔러 넣었습니다....




"아악~~~"






제 자지가 누나의 보지속으로 깊숙히 들어가자 기다렸다는듯...


한껏벌어진 누나의 두 다리가 제 허리를 감아왔습니다....


전 그대로 허리를 빠르게 움직이며 누나의 보지 깊숙이 계속 찔렀습니다..




"탁탁탁~~찔꺽~ 찔꺽~~ 턱턱턱턱~~~푸욱~~푸욱~~~"






"아아아~~ 저..정말 오..랜만..이야....하아앙~나..나 좀..아...조..좋아......하아~~하아아~~"


"으음~~ 아아아~~조..좋아...정말..좋아.....하아악~아..나..죽..을거..같아...하아음~~하아앙~"


"하악~하아아~~ 아...나...조..좋아..저..정말.....민..호씨....나..좋,,,아....정..말~~ 하아아~~ "




"후웁후웁~~누...나.....정말........조,,...좋아...? 하아하아~~"




"하악하악~~이러면..않되는데...아아~~나..나....모..몰라....하아~~ 아~~ 나..너무 좋아..으윽~~ 하아~"


"하아아아~~조....좋..아..민호씨...하아악~~하아아앙~~나..나..정말..너..무 좋..아....,,아윽~~ 아아 하악~~"


"아아아~~ 저..정말 오..랜만..이야....아악~~아..나..나 좀..아..미..민호씨...아~ 좋아......하아~~하아아~~"






"후웁후웁~~~누..누나....어..얼마..만이야...? 하아하아~~~"




"하아하아~~ 아...정말..오..오랜만..하악~나..거..거의..세달..만이야...아아~~좋,,아.....흐윽~~"


"아악~ 아..이..이런기분..처..처음이야..하아악~~나...어떡해....미..민호씨....나..나...하아아아~~"


"으윽~~ 아....좋..아...하아악~~나..너무...좋,,,아....정..말~~좋아..민호..씨...하악~~하아앙~~ "








한참동안을 누나의 위에서 박아대던 전 제 자지를 갑자기 쑥~ 뽑고...


누나의 몸을 일으켜 쇼파에 무릅을 꿇고 엎드리게 했습니다...




그리고 전 누나의 뒤로 돌아가 바닥에 무릅을 꿇고 엎드려있는...


누나의 탐스럽고...탱탱한 새하얀 엉덩이로 입술을 붙였습니다......






"하악~~ 미..민호..씨....하악~~~아아~~아음~~"






전 누나의 뒤에서 갈라진 보지계곡을 정성스레 핥고 빨았습니다.....


그리고 바로위에서 절 유혹하는 누나의 주름진 예쁜 항문을 빨았습니다...






"허억~~ 미..민.호씨.....거..거긴...아..않..돼..하악~거..거긴...더러..워..하아하악~~ 하악~~"


"아아~~ 하악~이..이상..해....그.그만...하악~~미..민호씨.. 거..거기....그..그만...흐윽~~"






누나는 항문을 빨려본 일이 없었다는건가..?


정애 누나는 제가 자신의 항문을 강하게 빨아가자...거의 자지러질듯 소릴 질러댔습니다..


그리고 누나의 주름진 항문은..심하게 움찔~거리며 조여오는게 느껴졌습니다..




그래도 누나의 항문을 빨자..누나가 너무 좋아하는거 같았습니다..


계속 누나의 항문과 보지계곡을 오가며 핥고 빨았습니다....






누나의 뒤에서 전 다시 제 자지를 잡아 누나의 보지계곡으로 옮겼습니다..


도톰하게 부풀어 있는 보지계곡의 갈라진 한가운데 구멍을 찾아....


처음처럼 제 자지를 강하고.....깊숙히 찔러 넣었습니다......






"푸욱~~~~~~~"




"아악~~아흑~~아~미..민호씨...아아앙~~하악~..나...나...정말...죽을거..같아....하악~~"


"하악악~~저..정.말.....조.좋아......흐으음으응~~아...나...너..무 좋..아...민호씨...하아하악~~"






누나의 보지에선....정말 끊임없이 많은 물이 흘러 넘쳤습니다.


이미 누나의 보지와 제 자지는 말할것도 없이 젖어 있었구.....


누나의 보지 주변...엉덩이와 허벅지..그리고 항문까지 무나의 보짓물에 번들거렸습니다..




제 두손은 누나의 탱탱한 엉덩이를 잡고 있었는데....


잠깐 밑을 내려다 보니...누나의 항문이 절 유혹하는거 같았습니다...


그래서 누나의 엉덩이를 잡고있던 한손으로 항문을 간지럽히며 장난 쳤습니다...




계속 누나의 보지속에 자지를 박아대며....한손으론 누나의 항문주변을 공격했습니다..


누나가 아직 눈치를 챈거 같지는 않네요....




계속 펌프질을 해대며....누나의 주름진 항문을 손가락으로 만져가며 기회를 노리다가..


누나가 거의 자지러질정도가 되자....전 엄지손가락을 누나의 항문에 푹~ 집어 넣었습니다..


그제서야 정애 누나가 느꼈던 모양입니다....깜짝 놀라며 다급히 절 불렀습니다.....






"아악~~미..민호씨....아악~~아..아.파...아윽~~민호..시..거기....아..파...아악~~~."


"아악~ 아..아퍼~ 아악~하악~거..거긴....하..하지마.하악~민호씨....빼..빼...하앙~~하악"


"나...아악~ 그..그만..해.... 나..나.이상..해..거..거기...하아아~ 이..이상해...아~~하악~~"






누나가 말로는 아프다고 했지만.....그렇게 큰 아픔을 느끼는것 같진 않았습니다..


그래서 그냥 모른체하고 허리를 더 빠르게 움직이며 자지를 누나의 보지속에 강하게 박아댔습니다..


그리고 누나의 항문에 집어 넣은 손가락도 조심스레 넣었다 뺐다를 반복했습니다..




어느정도 지나자....누나의 입에서 아프다는 말이 사라졌습니다...


아니...이젠 신경도 않쓰고...신음소리를 내뱉으며 즐기는거 같았습니다......






"아악~~아흑~~아~조,,좋아...아아아.....하악~..나...나...정말...죽을거..같아....하악~~"


"하악악~~저..정.말..조.좋아...흐으음으응~~아...나..나...너..무 좋..아...민호씨....하아하악~~"






그때였습니다.....






"띠리리링~~띠리리링~~~띠리리링~~~(이런소리가 아니라 음악이었지만..^^;)"






쇼파에서 헐떡이는 누나의 근처에있는 누나의 핸드폰에서 음악이 나오며 전화가 왔습니다..


전 곧바로 멈추지 못하고 계속 펌프질을 해댔는데...누나가 다급하게 말렸습니다...




"하아하악~~미..민호씨....하악~자..잠시만....자..잠시만..민호씨...하아악~~"




일단 움직임을 멈췄습니다.....




하지만...제 자지는 정애 누나의 보지속에 그대로 박힌 상태로 두었고...


제 손가락 역시 누나의 항문에 박힌채로,...그대로 움직임만 멈췄습니다..




누나 역시...자신의 몸에서 제 자지와 손가락이 빠져나가는게 싫었던지..


몸을 을으키지 않고...그 상태로 전화기를 집어 잠깐동안 숨을 고르다가 받았습니다..






"여...여보..세요..? 흐읍~ 네...지금...매장에 있어요....."


"네..아까 전화 해봤는데요...애들 고모랑...네......그래요..?"






누나의 신랑 인거 같네요....


이상하네요...분명히 누나의 신랑인데....


왜 제가 그때 약간의 질투가 느껴 졌던걸까요..? ^^;




그래서 살짝 장난을 치고 싶었습니다....


계속 통화를 하고있는 누나의 보지속에 박혀있던 자지를....


조심스레 꺼내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귀두부분만을 누나의 보지 안에 남겨둔채로 있다가....


갑자기 한번에 푹~~~~~~~찔러 넣었습니다.....






"네...네...그렇게 할께요....아니요...제가 가져갈께요.."


"내일 가야한다는데요..네...그럼...제가...내일............아악~~~~~"






누나가 뭔가 신랑과 통화를 하다가....


갑자기 자신의 보지속을 강하고 깊숙히 박히는 제 자지때문에....큰 비명을 질렀습니다...






"흐윽~~~아..아니요...네...지금....진열장에서 뭐가 떨어져서요...."


"네..네...다치진 않았어요...거..걱정 마세요...네...그럴께요..."






누나가 신랑과의 전화를 끊었습니다..


다행히 신랑이 눈치 챈거 같진 않네요.....




누나가 전화를 끊고 절 뒤돌아 보며 말을 합니다...






"미..민호씨.....까..깜짝 놀랐잖아....."


"어..어쩌려구 그랬어....나..정말 놀랐단말야..."






솔직히 말했습니다....






"미안해..누나...그냥......누나 신랑분이랑 통화 하니까...조..조금.."


"질투가 나서.....그래서..그냥...미안해..누나....정말 미안해....."




"어..어머~~미..민호씨....저..정말이야..?"






"응~ 미안..그냥 괜히 질투나네...."


"누나 나 웃기지....누나가 신랑분이랑 통화하는데..질투라니.."




"아..아냐....난 민호씨한테 미안했는걸...."


"차라리 전화 받지 말껄 그랬나봐...그냥...."






계속 누나의 보지속 깊은곳엔 제 자지가 박혀있었고...


제 손가락은 누나의 꽉~조이는 항문속에 있었지만....


움직이지 않아서인지..아니면 신랑과의 통화때문인지...


누나는 안정을 찾은듯한 말투였습니다...






"참~~ 누나...여기..이상해...?"






하며 누나의 항문 안에 박혀있는 손가락을 움직여 봤습니다...






"하악~~미..민호씨....하아악~~거..거긴...하악~~"




"누나..여기 아직도..많이 아파..?"






"하악하악~~아..아니..지..지금은..괜찮아...하아앙~~"




"누나...힘들지 않아..?"






"하악~아..아니...난 조..좋은데...미..민호씨가..힘들잖아..하아아~"




"난 괜찮아........이대로 잠깐 숨좀 돌리자...."


"누나...........근데.........정말....좋아...?"






"미..민호씨..나..거짓말..아니라...정말..처음인거 같아.."


"이..이런기분....나...정말...너무,,,좋아...정말 처음이야.."




"정말..? 그럼..다행이구....."






"저..저기...근데....미..민호씨는...어때..?"


"나...벼..별로지..? 자..잘 못해..서...별로지..?"






누나는 자신의 보지가 어떤지를 모르고 있는거 같았습니다..




그렇게 누나와 대화를 하면서도 끊임없이 제 자지를 물었다 놨다하는..


자신의 보지가 얼마나 대단한지 모르고 있는거 같았습니다...






"누나...나 솔직히 말할께.....기분 나빠하진만..."


"솔직히 말하면...나..지금까지...여자 꽤 여러명 만나봤어..."




"으..응~ 그럴거 같아...미..민호씨...매력있잖아..."






"아니..그런뜻은 아니고....나..근데...누나같은 여잔 처음이야.."




"으..응..? 뭐..뭐가...?"






아직 누나는 신랑 외에는 남자경험이 거의 없는거 같았습니다..


누나에게 직접 물어 봤습니다...






"누나....누나는 신랑분 말고...."


"다른 남자랑 자본거....내가 몇번째야..?"




"나..나..? "






"응~"




"나...미..민호씨가..처..처음..인데..."






역시나 제 생각대로 신랑 말고는 남자경험이 거의 없엇던거 같네요...




물론 거짓말일수도 있겠지요...


하지만 그날 누나의 눈빛은 거짓말이 아님을 알수있을거 같았습니다..




그럼...이렇게 자연스럽게 조여오는....


누나의 보지는 어떻게 설명을 해야하는걸까요..


















































오늘도.....꼭 추천 하나와...간단한 리플 하나는 남겨주세요...^^*






비룡이..................................................정중히 부탁드립니다......^^*






그리고..........................................................................사랑합니다......^^*
















울 님들의 "추천"과 "리플" 을 먹고 사는..................................................비룡(砒龍)

Comments

  • 현재 접속자 1,120 명
  • 오늘 방문자 7,462 명
  • 어제 방문자 10,087 명
  • 최대 방문자 56,854 명
  • 전체 방문자 6,495,181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