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회상] Hof...그리고...Sex - 25부 | 야설공작소

틴더
한국미녀
노빠꾸
1xbet
카지노 사이트
[회상] Hof...그리고...Sex - 25부
최고관리자 0 12,616 2022.10.26 18:04

굵은 웨이브 머리에...괜찮게 생겼네요....


근데 나이가 너무 어려 보이네요...^^;




옆에 앉은 친구가 한잔 따라주며 뭐라뭐라~ 말을 시작합니다..


같이 앉아서 술을 받아 마시는 여자분도 마음이 맞은건지 깔깔~ 대며 좋아하는거 같네요..






훔~ 다행이네요..


처음부터 괜찮은 여자분이 걸린거(^^;) 같아서.....




뭐~ 저야 친구들만 연결되면 되리라 생각 하고 간거라...(정말 입니당..^^;)


테이블에서 슬며시 일어나 화장실을 갔습니다...




어느틈에 [이쁜-걸] 그녀석이 따라왔네요...






"오빠~ 쟤 맘에 않들어요..?"




"응..? 아냐~ 친구랑 말 잘되는거 같아서 잠깐 자리 피한건데.."




"뭐~ 그럼 다행이구요..걔들 친구들 많은거 같아서 맘에 걸렸는데..."


"그래도 가장 이쁜거 같아서 델꾸 간건데...오빠 친구들 맘에 들었다면 뭐~"






그래도 저희를 많이 챙기려고 하는거 같아서 정말 고마웠습니다...






"사실은 진짜 괜찮은 얘들 한팀 있는데...."


"걔들도 4~5명정도 되는거 같고...부킹 안할꺼라 거절 하길래...."


"걔들 빼고 그나마 젤 이쁜 얘들 팀에서 델꾸 간거 였거든요...."




"하하~ 그렇게 신경 써줘서 고맙다..."


"어때 오늘 너 지정 손님은 많이 받았어..?"




"오늘은 영~ 근데 오빠가 양주 큰거 팔아줘서 기본은 조금 넘었어요..."




"다행이네....암튼 신경 써줘서 고맙구...."




"오빠 나중에 제가 가서 한잔 쏠께요...."




"웅~ 고마워~~ 바쁠텐데 어서 들어가봐~~"






테이블로 돌아왔더니 아까 있던 그여자가 안보이네요..


친구 데리러 간건가..?




"야~ 어디갔냐..?"




"틀렸어....6명이 놀러 왔단다~~"






[이쁜-걸] 그녀석 말대로 정말 많이 왔네요...^^;






"야~ 그래도 잘해보지 왜 보냈어....."




"임마~ 니가 살껀데 그 술값을 어찌 감당하려구..."






고마운 녀석~~ ^^;






"야~ 일단 나가서 춤이나 추자..."


"아직 시간도 많고 일단 놀아보자~~~"






무대로 나가 열심히 몸을 흔들어 대기 시작합니다..


파트너가 없으니까 댄스타임이 더 짧게 느껴지네요...




짧은 댄스타임이 끝나고 블루스음악이 나오네요....


다시 테이블로 돌아오는데 누군가 제 팔을 잡습니다...






"어머~ 형부~~~"




"엥,,?"






총각인 저에게 형부라고 부른다고 이상해 하지마세요....^^;


진짜 저의 처제가 아니라 친구 와이프의 동생...친구의 처제 였습니다..




대학친구 결혼할때 처음 봤다가 친해졌던 친구 와이프의 여동생 이네요...


친해졌던건 저희 매장에서 피로연할때 였습니다....^^;




피로연때부터 계속 절보면 형부라고 했습니다...


친구들이랑 저희 매장에 술마시러 자주 왔지요...


함께오는 이 녀석 친구들도 저보고 형부형부~ 했을때입니다.....






"처제~ 어쩐일이야..?"




"형부야 말로 어쩐 일이예여..? 장사 안하구..."




"응~ 친구들이 올랜만에 와서 잠깐 들렀어...."




"저두 친구들이랑 잠깐 놀다가 이따 형부네 가게 가려고 했는데..."




"암튼..쪽팔리니까 들어가서 얘기하자...."






블루스 음악이 흐르고.....


남녀 몇쌍이 끌어안고 춤을 추는 무대위에서 얘기 나누기가 상당히 거시기~ 하더만요..^^;




무대를 내려가려고 발을 옮기는데 처제가 다시 제 팔을 붙잡습니다..


그리고 스스로 제 품에 안겨 오네요....^^;






"형부~ 뭐 어때여....같이 한곡 추져 뭐~~"




"...................."






친구녀석들이 앉아 있는 저희 테이블을 봤습니다..


친구들이 절 바라보며 손가락으로 동그라미를 그리네요....^^;




거절하기도 뭐하고 어쩔수없이 처제를 살며시 끌어안고 춤을 추었습니다...


이래도 되는건지..원~


처제가 제 귀에 대고 나지막히 말을 하네요....






"형부~ 누가 뒤에서 엉덩이 끌어당겨여..?"




"응..? 뭐가..?"




"호호호~~왜 엉덩이를 뒤로 쑥~ 빼고 춤을 춰여..."




"아..아니..그..그게..아니고..."






전 친구랑 제수씨 때문에 어떻게 해야할까 난감해 하고있는데...


그래서 이상하게 생각하지 말라고 일부러 하체를 붙이지 않고 거리를 두어 추는건데........이 아가씨가 지금....






"형부 매장에 언제 들어갈꺼예여..?"




"응..? 아~ 조...조금 있다가...."




"그럼 저희랑 함께 술 마셔여...."


"글고 좀있다 나가면 형부 매장가서 한잔 더하구.."




"낼...아니 오늘 출근 안하니..?"




"치~ 형부....저 4학년 이잖아여...."




"아..아참~ 그렇지 아직 학생이라고 했지..? 미안...."




"치~ 형부 저한테 너무 무관심 한거 아녜여..?"




"그럼 학교 가야할꺼 아냐....."




"어차피 낼 오전 강의 없구...요즘 졸작(졸업작품) 준삐때문에.."


"수업 거의 없어여....그니까 친구들이랑 놀러 온거져..."




"그럼 졸작 준비해야지..이렇게 놀러 다녀도 되는거야..?"




"뭐~ 어때여...오늘 하루 스트레스 풀러 온건데...."


"참~ 형부 친구들 딱 두명 온거예여..?"




"응~ 나까지 세명이야.....왜..?"




"그럼 짝이 않맞는데......어쩌나~~"


"저희들은 저까지 네명 이거든여...."






이녀석이 저희랑 합석하려고 하는거 같네요...




그럴순 없었습니다....


혹시라도 괜히 제 친구들이 처제 친구랑 눈 맞아서 올라타기라도 하면.....




아니..사귀게 된다면 그건 상관없지만...


그러다가 나중에 헤어지기라도 한다면...그 뒷감당을.....


절대로 그렇게 할순 없었습니다....^^;






"그럼 어쩔수 없지 뭐~ 그냥 각자 놀수 밖에 없네..."




"음~ 어쩌지~~~"






전 어떻게든 거기서 딱~ 끊으려고 잘라 말했습니다..


처제도 어쩔수 없겠지~ 라고 생각 했는데........ㅠ.ㅠ






"어쩔수 없져 뭐.........."


"그냥 같이 놀아여.......짝 안맞으면 뭐 어때여...."






이런~ 넨장~~~ ㅡㅡ^




제 품에 꼭 달라붙어 춤을 추던 처제가...제 팔을 잡아...


자기 친구들이 있는 테이블로 데리고 갔습니다....


한명 빼고 전부 저희 매장에 처제와 자주 오는 친구들이네요.....^^;






"어머~ 형부~~~~"






그녀석들도 절 보더니 깜짝 놀라며 반겨 줍니다..






"어머머~ 왠일이니 왠일이니~~~"




"형부 장사 안하고 어쩐 일이세여....."




"캬하하~ 형부 다시 봤어여....이런데도 놀러오시구..."






아~ 쪽팔려~~


이게 무슨 망신이냐~~~






























잠시후에 또 올릴께요....^^*








울 님들의 "추천"과 "리플" 을 먹고 사는.....................................비룡(砒龍)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소라넷야설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