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회상] Hof...그리고...Sex - 20부 | 야설공작소

틴더
한국미녀
노빠꾸
1xbet
카지노 사이트
[회상] Hof...그리고...Sex - 20부
최고관리자 0 12,357 2022.10.26 18:01

누나가 가쁜 신음을 내뱉으며 절 뒤돌아 봤습니다.....




"하아~~흐윽~ 어..어.서....미..민..호.씨....하아아아~~빠..빨리.......하아하아~~"


"하아하아~~미..민호씨....왜..왜,,그래.?..빠...빨..리....하아하아아아~~하아~ 어서.."


"으읍~하아~나..나..미..칠거..같아..어..어서...너..넣어..줘..하아~ 빠..빨리...하악~"






전 못들은채 한참동안 계속 그렇게 집어 넣진 앟고 보지의 위아래로 흔들기만하며 누나를 애태웠습니다....


조금지나자 애가타는 누나는 스스로 엉덩이까지 조금씩 움직이며...직접 집어 넣으려고 하네요....




"하아항~아앙~ 미.....민호.씨.....제...제 발....빨..리........흐윽~~하아하아~~아아앙~"




누나가 거의 울먹이네요....더이상 장난하면 않될거 같았습니다..


한손으로 제 자지를 잡아 누나의 갈라진 계곡 구멍안에 정확히 맞추고 그대로 푹~ 찔렀습니다....


그리고 다시 두손으로 누나의 탱탱한 엉덩이를 강하게 움켜 잡았습니다....




"아악~~"




갑자기 들어오는 자지에 놀랐던지 누나의 입에서 비명을 터졌습니다.....


전 누나의 엉덩이를 양손으로 꽉 잡고 허리를 앞뒤로 깊고 빠르게 움직였습니다....




"퍽퍽퍽~~찔꺽~찔꺽~ 푸욱푹~~탁탁탁탁~~ 퍽퍽~~푸욱푸욱~~~"




"아흑~~ 나..어..떡해...하학~ 아학~~미..민호씨...아아아~~ 나..나..좀 어떻게...하악~"


"아~~ 나..몰라..하아항~~ 아윽~~ 흑~~ 하아아아~~나 미쳐....민호씨...아아~~아앙~~"


"아악~~나,,하악...죽을..꺼 같,,아..,,하아~ 좋..아..너....너..무 좋..아..,아윽~~ 아아 하악~~"






잠깐 쉬어서 왠만큼 버틸줄 알았는데...금방 사정할거 같았습니다..^^;


전 누나의 엉덩이를 더 꽉 붙잡고 허리를 더 빠르게 움직였습니다....




"턱턱턱~~ 푸욱푸욱~~턱턱턱턱~~ 퍽퍽~~"




"흐읍흐윽~ 아..누..누나.....나..나 ...이제...누나...하악하악~"




"흐으윽~~싸..싸줘...하악하악~~내..내..보,.지에 그..그냥 싸..줘...빨리..하악하악~~으으윽~~"


"하악~~하아아~~미.민호씨...하앙~~내 보지...내.....보지에..맘껏..싸줘.....하아아~~..하악하악~~"


"흐으윽~~하악하악~~내..내..보,.지에 빠..빨리..하윽~싸..싸줘....민..호씨....하악하악~~으으윽~~"






"탁탁탁탁~~~ 턱턱턱턱~~~푹푹푹푹~~"




"하읍흐으~누나...하윽하윽~~수...수경아...흐읍~"




"아악~~아악~~미..민..호.씨...하악~~미..민..호.아악....나..나.두..이.이제..아악~~"






"푸욱~~찍~찌익~~찍~찍~찍~~~~~~~~"






"아악~~"






다시 누나와 전 동시에 강한 비명을 질렀습니다..


그리고 동시에 누나의 보지속안으로 정액이 힘차게 터져 나왔습니다..


그 자세로 몇번을 쿨럭~ 이며 누나의 뜨거운 보지속안으로 모두 쏟아냈습니다...


그리고...그대로 빼지 않고....누나의 보지안에 자지가 꽃혀있는 상태로 숨을 골랐습니다..




"후우후우~~하아~~~누나....후읍~...조...좋았어..? 흐읍~~"




"하아하아~~으..으응~~.너..너무....좋,았..어..저..정말..오..오랜만..에.......너무..하아아아~"


"흐윽~ 흐읍~~미..민호씨,,는..,하아~~미..민호씨,두..좋,,았..어.? 하아하아~~"




"하압하압~으응....정말..좋았어....하아아~누..누나..저..정말...대..대..단..해~..하아하아~~"






그렇게 누나의 뒤에서 보지에 박힌 상태로.....한참동안 숨을 골랐습니다......


누나 역시 제 자지가 자신의 보지안에 꽃혀진 그대로 숨을 골랐습니다.....


그리고....한참후에 누나의 보지안에서 자지를 뺐습니다....




"스윽~~뽀옹~~ 주르륵~~"




"아~~"




처음만큼 그리 많은 양은 아니었지만 누나의 뜨거운 보지안에 쏟아냈던 하얀 정액이....


그대로 흘러나와 누나의 보지계곡과 허벅지를 타고 흘러내렸습니다.....




처음처럼 그대로 두지 않고 바로 옆에있던 테이블위의 화장지로...


누나의 보지와 허벅지...제 자지에 묻어있는 정액을 닦았습니다...


그런데 누나의 스커트 안쪽에도 조금 묻어있는게 보이네요...






"이런~ 누나....스커트에 조금 묻었나봐.....미안해..."




"어...정말...?"






그제서야 누나가 스커트를 벗어서 확인하네요....


이미 부끄러움은 모두 없어진거 같았습니다....




"어머~ 정말이네....어떡해...."


"씨잉~ 그러게 옷이나 다 벗기고 하지..."




그말을 하는 누나가 왤케 귀엽던지.....^^;




그때까지 누나가 벗고 있던건 팬티스타킹과 팬티 뿐이었습니다..


스커트와 위의 블라우스...브래지어는 모두 입고 있던 상태였으니까요..


다만 블라우스의 단추와 브래지어만 풀어놓고 했으니.....^^;






"아하하~ 누나..그럼 옷 모두 벗고 다시 하자....그럼 되지..?"




"어..어머~ 또 하려구..?"




"응~ 난 자신있는데.....누난..싫어..?"




"흥~ 몰라...."








결국 한번 더 했습니다...


물론 옷을 모두 벗고 했지요....^^;




그리고 누나와 함께 매장을 나왔을때는 이미 12시를 훌쩍 넘긴 시간이었습니다..


누나와 헤어지고 전 보람이의 집으로 향했습니다...


전화를 하고 갈까 생각했지만...잠들어 있을수도 있었기 때문에...


그냥가서 초인종 한번 눌러서 대답이 없으면 집으로 가려 했습니다...






"띵동~"




"오빠....?"




"응~~"






이런~ 아직 않자고 기다리고 있었네요....


보람이가 조금 삐친 얼굴로 문을 열어줍니다....




"보람이 너 아직 않잔거야...?"




"치~ 오빠가 아까 온다고 해서 계속 기다렸어여,.."




"임마~ 오빠가 늦으면 그냥 자지..피곤할텐데..여지껏 기다려.."




"전 오빠 그때 올지 알구....."




보람이에게 정말 미안했습니다..


누나와 한번만 하고 왔으면 됐을텐데 너무 늦게 와버렸네요..




"근데 이거 무슨 냄새야...? "




보람이 집에서 된장찌개 냄새가 맛있게 나네요...




"흥~ 몰라여..."


"나 오빠오면 함께 먹으려고 한건데...다 식었잖아여..."




"앗~ 울 보람이 된장찌개도 할줄 알았어..? 호~ 대단한데.."




"치~ 나만 먹을꺼예여...오빤 늦었으니까..없어여..."




"아앙~~ 쟈갸~~오빠가 먄해여~~아앙~ 화풀어요~오~~오~~~"






그때까지 삐친 얼굴로 있는 보람이를 풀어주려고 애교아닌 애교를 떨었습니다..^^;


보람이가 그런 절 보더니 깔깔대며 웃음을 터뜨립니다...




"아하하~~ 오빠..그만해여...뭐예여..그덩치에..꺄하하~~~"




"울 이쁜이 이제 화 풀렸어..?"




"치~몰라요~"




"웅~ 어떻게 하면 울 이쁜이 화가 풀릴까..? 응..?"




"음~ 그럼 나........뽀뽀해줘여..."






솔직히 조금 당항했지만..보람이의 삐쭉 내민 입술에 소리나게 뽀뽀했습니다..




"쪽~~"






그리고 보람이가 준비한 아침식사를 함께 먹기 시작했습니다..


보람이...요리도 꽤 잘하네요....된장찌개 정말 맛있었습니다..




"호~ 보람이 요리도 잘하네....찌개 정말 맛있다..."




"정말여..? 그래도 오빠만큼은 못해서 조금 챙피해여..."




"그런게 어디있어...? 울 이쁜이 주방에서 안주 해도 되겠는걸~"




"치~ 입술에 침이나 바르세여~~~"




"아하하~ 정말인데......참~ 보람아....."




"네..?"




"음~ 좀전에 왜 뽀뽀해 달랬어..?"


"우리 이제 친남매 하기로 했잖아...글구...보람이도..그렇게 하기로 했구...."




"남매끼리 뽀뽀하는거 나쁜건가여..?"






이런~ 괜히 저혼자 깊게 생각하고 있었던거 같습니다..


보람이는 아무뜻없이 한걸로 생각하는거 같네요....


그날 아침겸 점심...정말 맛있게 먹었습니다.....




양치질까지 끝내고 전 다시 집으로 가려했는데...


보람이가 함께 있다가 출근하자고 하네요...






"오빠 그냥 여기서 자고...이따가 같이 매장 나가면 않되여..?"




"응..? 그럴까..?"




"네....오빠도 조금이라도 더 자야하잖아여...."






정말 오랜만에 보람이 침대에 함께 누웠습니다...


보람이가 제 품으로 들어오며 절 꼭 끌어 안네요...






"아~ 따뜻하다~~"




"임마~ 따뜻하긴....더운거지...."




"치~~올만에 오빠 품에 안겨있으니까 너무 좋아서 그런건데...바보~"






정말 피곤했던거 같습니다...




누나와 세번의 격렬한 섹스...


그리고 보람이가 차려준 따뜻한 식사때문에..눈이 그대로 감겼습니다...


보람이가 뭔가를 말하는거 같은데...보람이를 끌어안고 그대로 잡들어 버렸습니다...






얼마나 잤을까요....


눈을 떴습니다....


옆에 있어야할 보람이가 보이질 않았습니다..."뭘 사러 나갔나..?"




침대에서 일어나 냉장고에서 물을 꺼내 마셨습니다..


시원함에 잠이 깨네요....




보람이가 올때까지 샤워를 하려고 옷을 모두 벗었습니다..


그리고 화장실 손잡이를 손으로 잡았을때....문이 벌컥~ 열리네요...




이런~ 모두 벗은 몸에 타올을 걸치고 나오는 보람이와 눈이 마주쳤습니다...




"꺄악~~ 오빠~~~"




보람이가 기겁을 하며 화장실로 다시 뛰어 들어갑니다..


저 역시 어찌나 놀랐던지....^^;




"미안해 보람아...오빤 보람이 밖에 나간지 알았는데...미안~~"






시간이 조금 흐르긴 했지만....


같이 몸까지 섞은 사이면서 뭘 그리 부끄러워 하는건지.....^^;




전 다시 옷을 입으려 했습니다..


보람이가 나오면 부끄러워 할거 같았습니다...




그때 화장실 문이 빼꼼히 열리며 보람이가 절 부르네요...






"오..오빠...."




"응..? 왜..?"




"그..그냥....드....들어오세여...."




"뭐..? "




"오..오빠..등..밀어,,드릴께여......"




"뭐..? 아하하~ 괜찮아..."


"오빠가 혼자 씻을테니까....얼렁 나와...오빠 딴데 보고 있을께..."




"오..오빠...내..가 그러..고 싶..어여...."






더이상 거절 하지 않았습니다..


보람이 역시 많이 부끄러워 했기때문에 더 부끄럽게 하고 싶지 않았습니다..




좁은 화장실로 들어갔더니 보람이가 타올로 자신의 몸을 가리고 있네요..


보람이집 화장실엔 욕조가 없었습니다...화장실이 조금 작았지요..




타올로 살짝 가려진 보람이의 미끈한 몸을 보자...


주책없는 제 자지가 다시 고개를 들기 시작했습니다...






"응..? 뭐해..? 오빠 씻겨 준다며....."




"아~ 네..알았어여...."






그제서야 보람이가 샤워기 쪽으로 손을 뻗었습니다..


계속 몸에 걸친 타올은 풀지를 않네요.....


그래서 제가 보람이 몸에 걸친 타올을 휙~ 풀었습니다....^^;




"어..어머~ 오..오빠....."




"뭐가 부끄러워서 그리 가리는거야....."


"울 보람이 이쁜 몸매 이미 본지 오래구만...."


"혹시 메추리알 감추려고 그런거야....?




"어..어머~ 또 놀려.....이씨~~"




"아하하~ 미안.....오빠는 그냥 가만 있을께..."


"보람이가 알아서 오빠 샤워해줘~~~"






보람이가 제 몸에 샤워기로 물을 뿌렸습니다...


시원한 물줄기가 정말 기분 좋았습니다...




보람인 제 온몸에 물을 뿌리고서 목욕타올에 비누거품을 내고 제 몸을 닦아주기 시작했습니다...


등쪽부터 부드럽게 비누칠을 해주다가 앞으로 타올을 옮기면서...


불뚝~ 서있는 제 자지를 보곤 꾹꾹~하며 웃기 시작합니다........






"응..? 오랜만에 보고 왜웃어...? 어때..? 그때랑 똑같지..? "




"어...어머..? "






보람이가 제 옆구리를 살짝 꼬집네요....


조금 머뭇하다가....제 자지에도 비누거품을 칠해주었습니다.....




전 제 자지까지 비누거품이 칠해지자....


보람이의 손에 있던 타올을 빼앗아 다시 거품을 만들어 보람이의 예쁜 몸에 부드럽게 칠해줬습니다...




부드러운 제 손길이 더 부드러운 자신의 온몸을 스칠때마다...


보람이가 움찔하며~ 잠깐씩 몸이 굳었었지만..그대로 제 손길에 몸을 맡겼습니다..






보람이의 날씬한 몸 구석구석 비누거품을 모두 칠하고서 전 보람이의 뒤로 돌아가....


비누거품이 칠해져있는 보람이의 미끈한 몸을 맨손으로 닦아주기 시작했습니다.




날씬하고 미끈한 보람이의 몸이 비누거품때문에 정말 매끄럽고 부드럽네요.....


보람이의 작지만 예쁜 유방과 탱탱한 엉덩이까지 제 손길은 보람이의 온몸 구석구석을 문질렀습니다....




"하아아~~오...오빠.....으으음~~하아아아~~"




제 손길이 자신의 온몸을 문지르자 보람이의 입에선 가녀린 신음 소리가 섞여 나왔습니다......




보람이의 온몸을 맨손으로 문지르고....


샤워기를 틀어 보람이의 예쁜 몸에 물을 뿌려 거품을 닦았습니다....


저역시 물로 말끔히 닦아냈고 수건으로 보람이 몸의 물기를 구석구석 닦아주었습니다........


보람이도 다른 수건으로 저의 젖은 몸을 구석구석 닦아 주네요......






그리고 그대로 마주보고 서서 보람이를 바라봤습니다.....


보람이의 얼굴이 살짝 붉어지며 절 바라다 봅니다...


보람이의 두 눈이 촉촉히 젖어있네요...






"보람아..."




"오빠...."






친남매 할꺼라는 제 약속은 이미 무의미 해져감을 느꼈습니다...


저와 보람이...서로 누가 먼저랄거 없이 서로를 끌어당기며 입을 마췄습니다..


보람이 역시 제 목에 두팔을 감으며 자기의 입안으로 들어온 제 혀를 받아줬습니다..




저와 보람이의 혀가 서로 뒤엉키고.....


한껏 부풀어 있는 제 자지는 보람이의 날씬한 배에 찰싹 붙었습니다...




"읍~으읍~~ 쪼옵~~쪼옵~~흐읍~~"




보람이와 전 서로 적극적으로 혀를 돌리며 빨았습니다..


전 두손을 돌려 보람이의 탐스러운 엉덩이를 주무르기 시작했습니다.......




한참동안 보람이의 혀를 휘감으며 입술을 빨다가...


전 그대로 입술을 밑으로 옮겨 보람이의 작은 젖꼭지를 입으로 물었습니다..


작은 유방에 딱딱하게 굳어진 젖꼭지를 마음껏 핥고 빨았습니다..




"하아아~~흐읍~ 오..오빠.....흐으~..하아하아~~오..오빠.....학...하아....음~~"


"하악~~ 하아~.....어..어떡..해....아~~ 아아아~오.오빠...하으읍~나..나..하악~~"




한참동안 보람이의 양쪽을 오가며 젖꼭지를 빨다가...


욕실 바닥에 무릅을 꿇고 보람이의 날씬한 배로 입술을 옮겼습니다...


점점 거칠어지는 보람이의 신음 소리를 들으며 부드러운 배를 지나....


보람이의 보지둔덕위를 살짝 가리고 있는 검은색 수풀에 입술을 붙이고 빨았습니다..




보람이의 두다리를 살짝~벌려 그사이에 얼굴을 집어넣고 빨기 시작했습니다...


보람이의 보지 계곡에선 샤워할때의 물기인지...


아니면 보람이의 몸안에서 나온건지 모를 물이 가득 흘러넘치는 보지계곡을 빨았습니다....




"쪼옥~~ 쪼오옵~~할짝할짝~~ 쪼옵~~~쯔으읍~~"




"아악~하아아~~ 아...나....아아아~~ 오..오빠....나.아..나....정..말~~ 하아아~~ "


"으윽~~ 흐으으~ 하아아~~ 으윽...오..오빠.......아.....나..어떡..해...하앙~~"






그렇게 한참동안 보람이의 예쁜 보지계곡을 밑에서 빨았습니다...


그리곤 일어서서 거친숨을 몰아쉬는 보람이의 입술에 제 입술을 붙이고 다시 빨았습니다...




"하읍~~쪼옵~~흐으음~~~하음~~흐읍흐읍~~"




보람이 역시 기다렸다는듯 제 목을 두팔로 감아오며 제 입술을 강하게 빨았습니다..


























좀따 새벽에 다시 올릴께요...^^;






울 님들의 "추천"과 "리플" 을 먹고 사는.....................................비룡(砒龍)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소라넷야설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