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한때 추억이지만 아직도 매일 ... - 5부 | 야설공작소

틴더
한국미녀
노빠꾸
1xbet
카지노 사이트
한때 추억이지만 아직도 매일 ... - 5부
최고관리자 0 13,498 2022.10.24 16:06


매일 문자를 주고 받았다.


오랜만에 총각때처럼 데이트할때의 설레임을 맛본 순간이었다.


일각이 여삼추라는 말이 실감났다. 주말이 너무 기다려졌다.




회사에서 마침 그 다음주에 부산 출장 건수가 있는데 아무도 안 가려고 하는걸 내가 자원하니


팀장이 아주 좋아했다. 월요일에 출발하면 되는 것을 , 팀장의 허락을 얻어 미리 금요일 밤에 출발하는것으로 


여정을 바꾸고 우리 와잎에게 알려줬다.




처남댁의 친정도 마침 부산이라 내가 좋은 생각이 떠 올라서 처남댁에게 가르쳐줬다.


친정 어머님 건강이 안 좋으셔서 잠깐 뵙고 온다고 하고 처남이 따라간다고 하면 만류하라고 했다.그런다고 했다.


처남에게 말했더니 피곤하다며, 어머님이 많이 아프지 않으면 혼자 갔다 오라고 했단다. 그럼 그렇지. 


처남이 누군데...


한편으론 안심이 되었지만, 한편으론 처남댁이 불쌍해 보였다.




부산행 비행기표를 두개 예약하고 금요일 저녁에 김포공항에서 만나서 마지막 비행기로 내려가기로 했다.


퇴근시간이라 길이 많이 막힐까봐 5호선 타고 공항가는 길에 잠깐 영등포에 내려 백화점에 가서 24k 귀걸이를 샀다. 하트 모양!


내 마음을 전해주고 싶었다




공항에 가보니 처남댁이 먼저 와 있었다. 체크인 하고 좌석을 나란히 받았다. 일부러 제일 뒷좌석으로


달라고 했다.


시간이 좀 남아서 공항 스카이라운지에 가서 식사를 주문하고선 준비한 선물을 주니 깜짝 놀라면서 이게 뭐냐구 한다. 풀어 보더니 소녀처럼 너무 좋아햇다.


내가 양쪽 귀에 달아줬다. 너무 잘 어울렸다. 너무 고마워 했다.


같이 식사하면서 내내 손을 잡고 있었다, 나란히 앉아서 밥을 입에 넣어주니 너무 좋아라 한다.


밥을 먹여주면서, 창문 밖으로 뜨고 내리는 비행기들을 보고는 참 행복한 기분을 느꼈다.


.


출발시간이 다 되어 탑승했다.


제일 뒷좌석에 가니, 별로 선호하는 좌석이 아니어서인지 우리만 앉아 있었다.


이륙하기 위해 벨트 다 매고, 승무원도 자리에 앉았을때 처남댁의 얼굴을 두손으로 가만히 잡았다. 


나를 빤히 올려다 본다.


오늘 만난후 처음으로 키스를 했다. 그리고 내 가슴에 얼글을 묻었다.


가는 내내 계속 손만 꼬옥 잡고 있었다.




곧이어 도착 안내 방송이 나오고 바닷가와 휘황 찬란한 스카이 라인이 보이곤 도착했다, 부산에.....


친정부터 잠깐 들리고 오겠다고 해서 택시타고 친정으로 같이 갔다.


내가 집앞에 호프집에 있고, 처남댁은 집에 들어갔다.


약 30분만에 처남댁이 돌아왔다. 뭐라고 했냐고 물으니 "비밀" 하더니 웃는다.


그냥 시댁살이가 숨이 막힐 것 같아서 오랜만에 고향 친구들이랑 약속 잡아 놀고 싶어서 엄마 아프다고 


문병온다구 하고 왔다고 하니, 엄마가 미쳤다구 했단다. 걱정말라구 친구들이랑 경주가기로 했다고 하곤


나왔단다, 혹시 시댁에서 전화오면 잘 받으라구 하구...


...


웃으며 "이 거짓말쟁이" 라고 하면서 내가 볼을 꼬집어 주니 눈을 홀겼다. 


"누구땜에 이러는데요" 하면서 ...


...


같이 택시를 타고 미리 잡아둔 호텔로 갔다. 조선비치


해변가여서 경관이 아주 좋았다. 


하지만 주변에 높은 건물이 너무 많이 세워져서 옛날만 하진 않았다.하지만 어차피 회사돈이지만 


보민이와의 신혼여행같은 기분이었다.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소라넷야설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