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여승무원, 연인, 여자 - 5부 | 야설공작소

메이저 온라인 카지노
한국미녀
토토사이트 알파벳
1xbet
카지노 사이트
여승무원, 연인, 여자 - 5부
최고관리자 0 12,178 2022.10.24 15:56

여승무원과 이런저런 이야기를 주고 받으며, 나는 점점 더 그녀의 마음을 끌어당기고 있었다. 




때마침 이 날의 기내에 승객은 많지 않았고, 


그것은 그만큼 더 나와 그녀에게 좀 더 많은 시간과 여유를 안겨주고 있었다. 




여자들은 원래 조리있고 재미있는 화술을 가진 남자에게 많이 끌리는 편이다. 




더구나 기내에서의 시간이란 것이 바쁠 때를 제외하고는 무척 무료한 편인지라, 


깔끔하고 세련된 외모에 재미있고 편안한 말솜씨로 자신의 무료함을 달래주고 있는 남자 


- 더구나 여자를 유혹하는 경험과 노하우가 풍부한 -에게 


저절로 친근감을 느끼는 것은 자연스러운 현상이다.




“원래부터 승무원이 꿈이었어요?”




“흠...네, 꿈이었어요. 흠...고등학교 다닐 때쯤부터...?”




“좋은걸요? 목표를 이루셨네요. 


결심했었던 것만큼 충분히 잘하고 있는 것 같고요...


가끔은 졸기도 하면서...그쵸?”




“흠헤헷...!”




쑥스럽다는 듯이 웃는 그녀…자꾸만 조금 전의 일이 신경이 쓰이는 모양이다.




딴 생각이 들기 전에 내가 계속 말을 잇는다.




“목표를 일찍 세웠고....자신의 꿈과 열정, 끈기와 노력으로 여기까지 온거네요.”




“아니에요....너무 좋게만 말씀해 주시네요. 자꾸 좋게만 말씀해 주시면 정말인 줄 알고 까불게 된다는....ㅋ”




“당차고 지혜로운 분이시잖아요, 


그럴리는 없을 거라고 믿으니까 솔직하게 말씀 드리는거죠.”




그녀의 얼굴이 붉어지면서 시선을 잠시 아래로 향한다. 




자신을 칭찬해주는 걸 싫어하는 사람은 이 세상에 없다. 


아부는 아무리 해도 지나치지 않다. 


너무 드러내지만 않으면 말이다.




진심을 섞은 듯한 어투와 표정이면 통하게 마련이다.




“난 고등학교를 졸업할 때까지 아무런 목표도 꿈도 없었어요.


오직 대학에 가야겠다는 생각 뿐, 대학도 수능점수에 맞춰서 갈 생각만 했었죠.


그런데 누구는 이미 고등학생 때 목표를 세우고 결국 목표를 이뤘다고 하니


후훗....그 사람은 저보다 훨씬 낫군요. ”




그녀가 겸연쩍게 웃었고, 우리는 더 많은 이야기를 나누었다. 




그녀는 원래 불문학과 출신이었다. 


영어에 더 관심이 많아서 연수는 미국으로 다녀왔다. 


독서와 음악, 인라인을 즐기고 댄스동아리에서도 활발하게 활동을 할만큼 밝고 활발한 성격이었다. 




그녀와 이야기를 해보니 충분히 그녀의 밝고 명랑한 성격을 알 수 있었다.




하지만 동시에 감수성이 매우 풍부하고, 단어 한마디한마디에도 신경을 많이 쓰는 등


나름대로 교양미를 중시하는 성격이라는 것도 쉽게 알 수 있었다. 




이런 아이들은 자기관리에도 신경을 많이 쓰는 편이고 욕심도 상당히 많은 편이다. 


그런 점을 존중해주면서 세심하게 파고들면 쉽게 공략이 가능하다.




“그거 아세요? 이야기를 나누다보니 이미지가 많이 달라지고 계세요. 무척 다양한 색깔을 갖고 있어요.”




“무슨 말씀이신지?”




무척 호기심을 보이는 그녀다. 


당연하지, 자신의 모습이 다른 사람에게 어떤 이미지로 비춰지는지에 대한 여자들의 관심은 대단하니까.




“음, 처음에…그러니까 졸기전에..후훗..^^....


일하는 모습이나 이런 걸 봤을 때는..마치 고급드레스에 레이스 모자를 걸친 도도한 숙녀의 느낌이었고....”




“후헤헷^^” 


쑥스럽게 웃는 그녀.




“이야기를 나누다보니까...




또 하나는 마치 청바지에 하얀 티셔츠 한장을 걸치고 학교 앞 카페에서 아이스커피를 즐기며 


수다를 떨고있는 발랄한 어린 여대생의 느낌이에요.




서로 완전히 대비되면서도 은근한 조화를 이루고 있는....그런 느낌이라고나 할까요....


난 그런 좋은 느낌을 받게 되네요....무척 산뜻한....”




“산뜻이요?^^”




그녀의 입가에 미소가 살며시 피어오른다.


눈웃음을 짓고 있다. 무척 즐거워하는 듯한 표정이다. 


그녀가 밝게 웃음지으며, 시선을 잠시 아래로 향하더니, 이내 내 눈을 바라보면서 말했다.




“묘사를 너무..잘하신다...^^”




“몇 점 주실건데요?”




장난기 가득한 내 물음에 그녀가 순간 자기도 모르게 손으로 입을 가리며 쿡쿡 웃었다.




나는 숨돌릴 틈도 없이 말을 이어나간다.




“한 골 들어갔으니 2점인가요?”




그녀가 고개를 숙이면서, 손으로 입을 가리고 더욱 킥킥거린다.




저 쪽에 앉은 승객이 흘끔 그녀를 쳐다본다. 


그녀도 의식했는지 얼른 표정을 고치려고 애쓰지만, 웃음꽃은 그대로다.




“죄...죄송합니다...^^”




승무원의 예절을 지키며 사과한다.


죄송하긴…귀엽기만 한데…이런 좋은 페이스가 계속 유지되어야 하는거야.




“아, 농구점수로 평가하지 않나요? 축구점수로 한골 들어간 걸로 인정한다면 겨우 1점에 불과한데…


아...이거...대략난감...” 




내가 능청스럽게 제스처를 취하며 난처해하는 표정을 짓자, 그녀는 또 웃음이 터져나오려는 듯 하다. 


그 귀여운 눈웃음과 보조개가 빛난다.




그러고선 웃으면서 말을 건넨다.




“애인분이 잠시도 지루할 틈이 없으시겠네요. 웃으랴, 점수 매기랴....”




오호라, 드뎌 여친에 관한 일을 묻기 시작하는구나, 내가 난처한 표정을 짓는다.




“아아....이건 뭐람....욕인가..무엇인가...순간 머리 속에 혼란이 휩싸이면서....”




그녀가 얼른 내 말을 끊는다.


“칭찬이죠, 당연히!”




“휩싸이면서....우울함이 몰려오다가....한줄기 빛을 보았네!”




“쿡쿡...!” 




이젠 슬쩍 던져보는 유치한 말 표현 하나에도 습관처럼 웃음이 나올만큼 길들여진 것이다.




“Thank you!” 


내가 웃으면서 그녀에게 장난스럽게 윙크를 했다.




그녀는 입가에 잔잔한 웃음을 띄고 눈웃음으로 나를 살며시 응시하고 있다.


그러더니 다시 말을 잇는다.




“울 남친은요....정말 말 주변이 없어요....”




“응??” 


내가 짐짓 영문을 모르겠다는듯이 그녀의 다음 말을 기다렸다.




당연하지, 너처럼 예쁜 애가 설마 남친이 없을까봐?


너처럼 예쁜 여자애를 남자들이 절대로 내버려두질 않지.




그녀가 잠시 머뭇거리더니 말을 잇는다.




“대신 저는 그 묵직함이 좋아서.....늘 곁에서 제가 쫑알대곤 하죠....”




그녀의 눈빛을 보았다.


약간의 거짓이 섞여있다.




남친과 당연히 좋으니 사귀겠지. 


하지만 그렇게 이상적인 사이가 아니다.


어떤 이유로 머뭇거리고 있는, 주저하고 있는 사이인 것이다. 


타인을 의식해서 일부러 좋게 이야기 해주고 있는 것이다.




“무척이나 사실주의에 입각한 현실주의자인가 보네요?”




그녀가 피식 웃는다.




“굉장히 현실적이고 경제관념.....이랄까요? 뭐 좀 그런게 있어요….”




한마디로 재미없는 놈이란 뜻이로군.


네 성격에 견디기는 좀 힘든 성격일 것 같구나.


하지만 한마디 슬쩍 위로하듯 건넨다.




“원래 성격이 비슷하면 오래 사귀기는 힘들다고 하잖아요.


서로 성격이 매우 다르면 오히려 서로에게 보충이 되고 끈끈해진대요.”




“그런거에요....?”




그녀가 살짝 억지웃음을 짓는다. 




무엇인가를 떠올리는 것일까?


그녀의 눈빛과 입가의 웃음은 이미 조금전의 그것과는 사뭇 다르다.




그 표정을 바라보는 나는 미소를 지으며 생각하고 있다.




그래, 좋아. 이제 조금만 거들면 된다.....!


Comments

  • 현재 접속자 2,891 명
  • 오늘 방문자 10,829 명
  • 어제 방문자 9,373 명
  • 최대 방문자 56,854 명
  • 전체 방문자 6,476,302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