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여승무원, 연인, 여자 - 4부 | 야설공작소

틴더
한국미녀
노빠꾸
1xbet
카지노 사이트
여승무원, 연인, 여자 - 4부
최고관리자 0 13,836 2022.10.24 15:56


“몇 기세요?”




“네?”




그녀의 눈이 동그래진다.




“기수가...몇 기세요?”




“아!”




그녀가 순간 깨달았다는 듯이 나직이 탄성을 흘린다.




아주 짦은 순간 눈을 아래로 향하고 생각하는 듯 하더니, 


살짝 억지웃음을 지으며 되묻는다.




“승무원들 많이 아세요??”




기수를 물어오는 승객은 거의 없다. 


기수를 물어오고 있다는 것은 이미 승무원의 세계에 대해서 어느 정도라도 이해하고 있는 사람들인 것이다.




“네.”




나는 짧게 대답하며 자신 있다는 듯이 고개를 자연스럽고 단호하게 끄덕였다.




“음...네....”




내 대답이 너무 단호하고 직설적이었을까.


그녀가 약간 당황해 하면서 또 억지웃음을 피식 지어보였다.




“친구들이 여럿 있어요. 사촌여동생도 승무원이고.”




“아! 정말요??”




그녀가 비로소 알겠다는 듯이 짧은 탄성을 내뱉는다.




그러더니 이번엔 호기심이 가득한 목소리로 물어왔다.




“힘들다고들 그러시죠??”




뭔가 동의를 구하는 듯한 그녀의 물음이었다.




자기가 피곤하니 그런 걸 물어 보는게지, 상당수 애들은 여전히 열심히 잘하고 있단다, 얘야.


네가 아직 사회생활을 좀더 맛봐야겠구나. 




하지만 시침 뚝 떼고 고개를 갸우뚱하며 대답했다.




“참 이상하죠? 


얘들 대부분 1년 정도는 매우 신이 나서 열심히 하는 것 같더니...


그다음 어느 순간부터는...


조금씩 축 처져있고요...또 어느 순간부터는...”




그녀의 표정이 밝아진다.




“헤헷...맞아요. 또 어느 순간부터는 피곤해 하죠??”




“네. 그러게 신이 나 있을 때 체력관리 좀 잘하지들 말이에요.”




“헤헤헷”




그녀의 어느 정도는 경계하던 마음이 풀어지고 있었다.




나는 쉴 틈을 주지 않고 미소를 섞어가며 말을 이었다.




“많이 피곤한가 봐요? 


특별히 티를 내시네. 쇼맨쉽이 풍부하신건가??”




그녀가 약간 당황한 듯...


하지만 조금 전까지와는 달리 그래도 밝은 목소리로 대답한다.




“아..아뇨...일부러 그런건 아니고요...사실은 좀 많이 피곤해서요.”




“제대로 쉬지를 못했구나? 데이오프 때.”




“네, 좀 그런 것도 있었고요. 흠...비행이 자꾸 연달아 이어져서요.”




“어디 다녀왔는데요?”




“뉴욕이요. 뉴욕 갔다가 지금 다시 바로 이어서 비행하는 거에요.”




“아, 도착하자마자? 정말 피곤할텐데...오늘은 퀵턴이겠네?”




“퀵턴...후훗...네, 그렇죠.”




“그래도 다행히 홍콩 퀵턴이네. 마닐라 퀵턴이었음 죽음이었을텐데.”




“어머! 어떻게 아세요?”




그녀가 살짝 놀란듯한 표정을 짓는다.






여승무원들에게는 특별히 어려운 노선이 몇 곳 있다.




선배들이 후배들에게 어떤 노선이 힘들다 어떤 노선이 수월하다를 


얼굴을 익히고 정이 어느 정도 들기 시작하면 일일이 이야기해 준다. 




후배들은 그런가...하고 있다가 직접 체험해보고선 "아! 정말 그렇구나" 하고 실감하게 된다.




마닐라 퀵턴도 그 중의 하나다. 


대부분 처음 할 땐 무척 힘들어 한다. 


피곤해 있을 때 그런 노선이 연이어 걸리면 그야말로 죽음이다.




승객 입에서 그런 말이 툭 튀어나오니 당연히 놀랐겠지.




“말했잖아요, 친구들...농담인줄 알았구나?^^”




“아...아뇨...^^”


혼자서 생글생글 거리더니 갑자기 말한다.




"그런데...친구분들이랑 너무 친하신거 아니에요?


너무 많은걸 알고 계시네요. 적당히 거리 좀 두세요."




그러더니 까르르 웃는다. 




이것봐라?? 초면에 농담도 곧잘 하네? 생각보다 더 귀엽다?






“오, 당돌하시네. 사회생활 제대로 배웠다고 그래요? 선임들이?”




이것은 승무원들끼리 흔히 쓰는 표현이다.




그녀는 이내 알아듣고 더욱 친숙한 웃음을 짓는다.




“헤헷...^^ 열심히만 하는 시기는 그래도 지났어요.”




여승무원들끼리는 흔히들 이야기하곤 한다.


“신입 애들은 정말 부지런해. 부지런하기만 해서 문제지.”라고.




내가 놀랐다는 듯이 웃음을 지으며 눈을 동그랗게 뜨고 대답했다.




“허~! 놀라운 뉴스군요. 전 아직도 안 지났으면 어쩔뻔 했나 싶었는데.”




제스처와 표정을 적절히 섞어서 이야기하면 상대방에겐 글보다 훨씬 와 닿는다.




그녀는 이제 자연스러운 웃음을 짓고 있다.


벌써 눈이 표정과 함께 웃고 있는 것이다. 




내가 말을 이어 나갔다.




“주기가 있나 봐요. 


대부분 어느 단계에서는 어떤 상태가 되고, 또 어느 단계에서는 어떤 상태가 되고. 


남자들 군대생활도 마찬가지에요. 


직장에서도 마찬가지 현상이 나타나고. 승무원들도 마찬가지겠죠.”




그녀가 고개를 끄덕이면서 대답한다.




“네, 그런 것 같아요.


어떨 땐 어떻더라...저렇더라...말씀들은 하시는데...


정말 그런 것 같아요. 저도 별 수 없네요.”




또 웃음을 지어보인다. 




웃는 얼굴에 나타나는 보조개가 무척 귀엽다.


졸려서 어쩔 줄 몰라 할 때는 눈까지 풀려있더니, 이제 보니 눈웃음도 무척 사랑스러운 녀석이로군.






“그럼 자기가 뭐 특별한 줄 알았던 거니?”




뾰루퉁한 듯 장난기 섞인 묘한 어투의 내 농담에 그녀가 까르르 웃는다.




응, 생각보다 더 괜찮아 보이네, 하지만 아직 시작도 안했다. 




"귀여운 것...오빠가 이제부터 살살 녹여줄께."




그녀의 귀여운 보조개와 눈처럼 흰 피부, 늘씬한 다리를 


눈치 채지 못하게 아래 위로 훑으면서 속으로 중얼거리고 있었다.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소라넷야설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