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회상] 한 여름밤의 꿈 - 16부 | 야설공작소

유흥의민족
메이저 온라인 카지노
메이저 온라인 카지노
출장샵
[회상] 한 여름밤의 꿈 - 16부
최고관리자 0 12,075 2022.10.21 15:49

아~ 오늘은 열라 한가하네요...ㅠ.ㅠ


이러다 정말 굶어 죽는건 아닌지...이번주 왜이러냠...정말...ㅠ.ㅠ


암튼 한가하니까..글 올리긴 편하긴 하네요...^^;




















이모가 다시 눈을 꼭 감네요....정말 아름답습니다....




구멍에 정확히 맞춰놓은 제 자지를.......


서서히....아주 천천히......조금씩 밀어 넣었습니다...




"흐윽~~우욱~~아흑~~~으으응~~우욱~~아윽~~하윽~~"




이를 꽉 물고...참고 있는 이모의 입술사이에서 신음소리가 세어 나옵니다..


아직은 아파하는걸 억지로 참는거 같습니다...




어제처럼 이모의 작은 보지 안에선...제 자지를 밖으로..밀어내려 했습니다...


어쩔수 없이 잠시 멈췄습니다....




"후읍~~이..이모....아직 많이 아파..?"




"하아아아~~미...민호..야...흐윽~하악~~아직....조...조..금..아프긴..한데...하악~하아아~"


"흐읍~어..어제..처럼 많..이 아,,프..진....하악~.않..구....그..그냥...기..기분이...하아악~"




"으응..? 마..많이 않아파..? 흐읍~ 기..기분이...뭐..?"




"흐읍흐읍~기..기분..이...이..이상..해....하악하아~~그..그냥..기..기분..이..하아아~"


"하아앙~~조..좋....은거...같...아..하악~ 가..간..지럽,,고....짜...릿..한거..하아하아~ 같,,아..."




"후읍~ 짜..짜릿한거..같아..?"




"하아아~ 흐읍~~ 모...몰라....흐읍....그..그냥....끄..런 거..같아...기,,분이..하악~ 이..이상해..."




솔직히 조금 놀랐습니다...


저와의 첫 섹스후 나중엔 그렇게 밝히던 윤미조차 두번째 섹스때에도 많이 아파했거든요..


그런데...막내이모는....아직 아픔은 있지만...작은 쾌감을 벌써 느낀다고 했습니다...




"하아하아~..미..민..호야....내..내가...하아항~이....이상..한 거..야..? 후읍하아~"




"아..아냐...이모가 아플까봐...걱정 많이 했는데...오히려.다행인걸.."


"그리구....나처럼..이모두 짜릿해야지...나만 좋으면...싫었는데..."


"정말..다행이다....이모가 않아프고...기분 짜릿하다고 해서..."




"모...몰라~...그...근데...이..이런..기분...처..처음인거..같애..."




확실히 느꼈습니다...


이모두 지금 쾌감을 조금씩 느끼고 있다는걸......


그래서 천천히..부드럽게 다시 움직이기 시작했습니다...




"하악~~~ 흐으으~ 하아아~~ 미..민.호야.......아.....나..어떡..해...하앙~~"


"하아악~~ 아....엄마...아..흐윽~~아..나..나..어..떡해....하아악~~~"




"후웁후웁~~이..이모......조,,...좋아...?"




"아악~` 하아아~~ 아...나....아아아~~미..민..호........나.아..나..좋,,,아....정..말~~ 하아아~~ "


"하아하아~~ 아....좋..아....미...민호..야........아..나..나 어떡해..아아~~좋,,아.....흐윽~~"




"하아하아~~저...정말...조.좋아...이..이모.....?"




"으응~~~아흑~~..나...나...정말...죽을거..같아...하아하아~~너..너무...하악~~"


"하악~~조..좋아...하악~~미..민호..는...? 하악~아아~.미..민호..두..조... 좋..아..?"




막내이모가..이젠 제 기분까지 물어 볼정돕니다...




"으응~~하아하아~이..이모......나..나두...좋,,아...죽을..거..같애...흐읍읍~~"




"하악악~~흐으음으응~~아...나..나..두.....너..무 좋..아...하아하악~~"




막내이모의 통증이 완전히 사라진걸 알게된 전....


이제 조금 깊게...그리고 속도두 조금 빠르게 움직이려 마음먹고..


이모의 두 다리를 한쪽씩 제 어깨에 걸어 올렸습니다..


그렇게 더 깊이 삽입되는 느낌으로 다시 움직이기 시작했습니다....


조금..깊이....그리고...조금더...빠르게.....




"찔꺽~ 쑤욱~~찔꺼~~ 턱턱~푸욱~푸욱푸욱~~~"




"아악~~ 하아하아~` 미..민호.........아악~~ 나....나...어..어떡..해..하악~~"


"으음~~ 아아아~~ 흑~~ 아..미...민..호야.......학..........하아음~~"


"아아아~~ 아..나..죽..을거..같아....아..나..나 좀..아....자...자기야.......하아~~하아아~~"




이모의 입에서 처음 "자기"란 말을 들었습니다...


잘못들은줄 알고..다시 물어 봤습니다....




"흐읍~~흐읍~~이..이모.....흐읍..내..내가...누,,구라고..? 흐웁~~"




"하악하악~~으..으..응~~미..민..호....하아~ 아...자..자기...하아~하악"




"하아~하아~ 내..내가...이...이모..의...하압~뭐..뭐라고..?하아아~~"




"후웁~~하악~~자...자기...하윽 하아아~아....혀...현희...자..기.....아흑~아..나..나..후웁~~"




"하아~~나..나..이모..자기..맞..지..?~~아~ ~~흐윽~~"




"으..응~~하아항~자..자기..내...하악~..내..자기....혀..현희..자기... 하악~~~"




"하아~ 후읍~~그..그럼...이..이모....내....내...여자...맞지..? 하아"




"흐윽~하악~~자...자기...그..그러..지..하악~~마...그..그냥..하악~"


"하아하아~ 내...내..이..름...내..이름...하악~ 부...불러..하악~하아앙~~"




막내이모가 처음 현자이모와 섹스를 할때처럼 제게 도취되어...이름을 불러 달라 합니다...


지금 이렇게 쓰니까..고교3년생 주제에 너무 잘하는걸로 묘사 되긴했는데...


정말로...현자이모나...막내이모나..먼저 이름을 불러달라길 원했습니다...




"하아하아~~아,..알.았어....혀..현희야....하아하아~혀..현희....후읍~"




"하악~하앙~흐으응~~자...자기..야...하악하악~~네...네..자기야...하앙~"




드디어 막내이모두 제게 말을 높이기 시작했습니다..




"하아~흐읍...혀..현희..야....하아~ 좋,,좋아..? 현,,희야..?하아"




"흐윽~~네...네..흐읍~ 미..민..호씨...하악하악~ 조,,좋아요..자...하아~"


"하윽~하아~저..정말..조..좋아요...미..민호...씨~~흐읍하아앙~~"


"하아하아~자...자기..두...조..좋아..요..? 하아하아~~나...나..처..럼..? 하아하앙~~"




"응~~후웁~~후웁~~혀..현희....어...어디가..좋아....후웁~~?"




이런~ 또 물어 봤습니다....밑에글에도 썼었지만...


이런 절.....비웃지 마십이요,.......


지금 생각하면..많이 쪽팔리지만.....이모의 입에서 나오는.."보지"라는 소리가 듣고싶었습니다......


그 상황에선 누구나 그랬을거라...제 자신을 위로해 봅니다....^^;


(아 글구 다시한번 말씀드리지만....저렇게 했다고....저 변태 아닙니다...오해 마세여..^^;)




"하아하악~...모..몰라..요..하압..후욱후욱~~"


"하아하아~~내.....내.....거..거기...하아악~~모...몰라...요...아~ 조하아~~흐윽~~"




"거...거기..하아~~어.디...? 흐읍~~"




"하아~ 하앙~자...자기..야....그..그러지..마...요......미워....하아하아~ 그..그러지..마..."


"아..하아.....내....하아..거..거..기....자..자기야....미칠..거 같아.....하아하아~~"




"흐읍흐읍~~거..거기가..어..어딘데.....흐읍~~"




"하악~하악~~내꺼......하아~하아~~자...자.기.....나뻐....진짜...나..뻐......흑~~"


"학.~~아~~ 나..몰..라..요....내...거..기....거기..가...아악~~ 흐윽~~"


"내.........보.......보.....지.........하악~~ 아~ 나..몰라....자꾸,,하악~ 그런거..시키구..하악~~"


"이..이런거..시..키지..마요.....나...몰라....하아항~ 하악~~이런..거..시..키지..마요..하아~~"


"하악~~자기.......미워...정말..나뻐요........하윽~....정말..미워......하아하악~~~~"






"후웁~후우~ 혀..현희야.....내..내꺼....내.....자..지....정말...좋아..? 후웁~~"




"하악~~시..싫..어..그런말....그..런..말 .하지..마요..하아하아~ 흐윽~~ 하아항~~"


"아흑~ 하앙~~ 모..몰라.....하악.....좋..아...너무..좋..아..요~ 하아하아~ 아아아~~"


"나....죽을꺼..같..아..요...하아하아~~ 아흑~~..아학~~~하아앙~~"




"하아하아~~나..나두....자..자기....혀.....현희....거......거기.....후읍~"


"하아하아~~,,,.혀...현희......보........보...지....너무...좋아.... 뜨..거워..하아~"




"하아하악~~자...자꾸...그..그런말..하..하지...마..요,..하악하아아앙~~"


"시..싫..어..그런말....그..런..말 .하지..마요..하아하아~ 흐윽~~ 하아항~~"


"아~~ 자...자기..야.....몰라..하아항~~ 아윽~~ 흑~~ 하아아아~~ 아아~~아앙~~"




이모와의 짜릿한 대화.....


그리고 그보다 더 짜릿한..이모의 보지속의로의 여행으로....사정이 임박해 졌습니다...


마지막 힘을 내며 스피드를 올렸습니다.....




"찔꺽~찔꺽~ 뿍작~뿍작~~턱턱턱~~ 퍽퍽~~푸욱푸욱~~~"




"학~ 하악~~ 아아~~ 자..자기......아..나...어떡해...학학~~ 하아하아~~흐웅~~"


"하아~~..아...학~~~엄..마...학아학....미..민호..씨.....나...나..어떡해..하아아아~~~"




"하아하아~`혀...현.희야......이...이모~~....나...나....흑~~~"




"아악~~하악~~"




"탁탁탁탁~~~ 푸욱푸욱~~~~푹!!!!!!!!!!!!!!!!!!"




"아악~~~" 둘이 동시에 외마디 비명을 질럿습니다..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소라넷야설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