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미장원에서 생긴일 - 단편 | 야설공작소

유흥의민족
메이저 온라인 카지노
메이저 온라인 카지노
출장샵
미장원에서 생긴일 - 단편
최고관리자 0 16,317 2022.10.16 04:15

비가 내리는 늦은 밤 미장원의 문을 여는 재욱을 영선은 반갑게 맞이 하고 있었다.


“ 어서 오세요 손님 금방 끝나요?”


오랜 단골이라서 그런지 영선은 재욱이 묻지도 않았는데도 자신이 드라이 하고 있는 손님이 금방 끝난다고 말을 하고 있었다.




“ 아예…괞찮아요”


머리를 끌적이며 엉거주춤 썬 재욱은 눈을 돌려 두툼한 잡지책을 집어 들고서는 쇼파에 앉아 이리저리 페이지를 옮겨가며 펼쳐보고 있었다.




잡지를 하번 훓어보고는 눈을 들어 영선의 뒷모습을 보기를 수차례 드라이를 한번 일이 끝났는지 영선은 앉아 있는 손님의 가운을 풀어내고서는 스폰지로 손님의 목덜미를 쓸어 내리고 있었다.




나가는 손님에게서 돈을 받아 챙기는 영선은 돈을 받아서 그런지 연신 콧노래를 부르며 재욱을 부르고 있었다.


“ 이리 오세요?”


“…..”


항상 앉아던 자리에 앉는 재욱은 거울속에 비쳐지는 자신의 모습과 영선의 모습을 훓어보고 있었다.


왠지 검청치마가 유난히 어울린다고 생각되는 영선의 모습을 보는 재욱은 거울속에 영선의 검은치마를 한꺼풀 벗겨서는 영선의 알몸을 그려보고 있었다.




비록 상상속의 모습이지만 왠지 영선의 알몸을 봤다고 생각하는 재욱의 입가엔 엷은 미소가 머문고 있었다.


“ 뭐 좋은일 있으세요….”


영선의 물음에 자신의 생각이 들켰다고 생각되는지 재욱의 얼굴이 금방 벌겋게 물들고 있었고 더듬거리는 목소리로 아니라고 대답하고 있었다.




“ 항상 깍는대로 깍으면 되죠?”


목에 가운을 둘려주며 영선은 재욱의 머리카락에 스프레이로 물을 훓뿌리며 묻고 있었다.


“ 예”


짧게 대답을 하며 눈을 감는 재욱의 머리속에 유난히도 오늘 벗은 모습의 영선의 모습이 떠날 줄 모르고 있었다.




머리에 비질을 하며 살펴보는 영선이 


“ 요즘 힘들일이 많으신가 봐요?”


“ 뭐 그렇지요..왜요?”


“ 아니 그냥요 …앞에 머리가 많이 빠져셔요…”


영선이 머리카락이 많이 빠진것에 대해 이야길 하자 재욱은 크게 한숨을 쉬고 있었다.




“ 아닌게 아니라 요즘 그것 때문에 고민이…..”


더 이상 재욱은 대답을 하는 걸 피하고 있었다.


“ 영양제 같은걸 써보지 그러세요?”


영선은 거울에 비치는 재욱을 바라보며 말을 하고 있었고 눈을 뜨던 재욱은 영선이 자신을 바라보자 다시 눈을 감고 있었다.




“ 뭐는 안해 봤겠어요..근데 머리카락만 문제가 아니더라고요”


싹둑싹둑 잘려나가는 자신의 머리카락을 바라보는 재욱은 길게 한숨을 내쉬고 잇었다.


“ …….”


재욱의 머리를 만지는 영선은 대답 대신 재욱의 얼굴을 바라보는 것으로 대답을 대신하고 있었다.




“ 다리에 있는 털두 빠지고….휴우….”


“ 그래요? 좋겠다……”


“ 좋긴요?….”


“ 호호호 난 다리가 개끗한 남자가 좋턴데…호호호호”


“ 병원도 가보고 했는데…별 방법이 없더라고요?”


“ 너무 많이 스트레스를 받아서 그런건 아니고요…”


“ 글쎄요….문제는 다리만 그런게 아니고요….휴우”


“ 그럼 또 어디도 빠져요?”


“ 예 생각도 못하실거예요….거기부터..하다못해 눈썹도 어떤때는 하나씩 빠지더라고요..”


“ 거기요?”


머리를 깍다말고 가위를 든 체 영선은 거욱속에 비쳐지는 재욱을 바라보고 있었다.




대답하기 민망한지 재욱은 대답대신 눈을 감고있었고 그제서야 알아 들었는지 영선이 손등으로 입을 가린 체 웃고 있었다.


“ 호호호 …죄송해요….”


“ 아니예요…진짜 방법이 없더라고요…병원에 가서도 차마 거기도 빠진다는 이야기도 못하고..빠져도 위에서부터 하나하나 빠지는것도 아니고 요기쪼금 저기쪼금 듬성듬성 빠져서요….”


가위질을 하다말고 영선은 그런 재욱을 거울을 통해 바라보고만 있었지 자신이 생각해도 우스운지 계속 얼굴에서 웃음이 가실줄 모르고 있었다.




“ 호호호…진짜 미안해요….자꾸 웃어서요…”


“ 아니예요…그냥 그래요…단지….”


“…….”


“ 이제는 대중탕에 가는것도 발길을 끊었거든요…”


“ 그럼?”


영선은 재욱이 대중탕도 못간다는 말에 그럼 어떻게 하느냐고 묻고 있었지만 재욱은 남아 있는 것을 어떻게 했냐고 알아 들었는지 길게 한숨을 쉬고는


“ 뭐….그래서 다 밀어 버렸어요….”


재욱이 길게 한숨을 내쉬는 동안 어느세 머라를 다깍았는지 영선은 스폰지로 재욱의 잘려나간 머리카락을 털어내며 목에 두른 가운을 벗겨주고 있었다.




“ 샴푸하실거죠?”


“ 예..어차피 집에 가서 샤워를 해야하지만 감고 가는게 좋겠죠?”


“ 예 그러세요..이쪽으로요”


샴푸실로 먼저 앞서가는 영선의 뒷모습을 재욱은 물끄러미 바라보며 뒤쫒아 들어가고 있었다.




세면대를 등 뒤로 하며 앉는 재욱은 머리를 거꾸로 세면대로 갖다 대자 영선은 샴푸실의 커튼을 반쯤 치고 있었다.


밤이라서 훤한 미용실이 밖에서 잘보이는터 라 영선은 재욱이 그렇게 앉고 있는게 민망할까봐 커튼을 당겨서 치고 있었던 것이다.


재욱이 세면대의 목을 져치며 누운듯이 영선을 바라보자 영선은 빙그레 웃으며 수건을 서너번 접어서는 재욱의 눈위에 올려놓고 있었다.


“ 호호호 그렇게 쳐다 보시면 민망하잖아요”


“ 그..그래요…전..그냥…”


물을 틀어 온도를 맞추는 영선은 손에 물을 담아서는 재욱의 목에 갖다대고 있었다.


“ 이정도면 안차갑죠?”


“ 예…따듯하네요..”




쏴아하는 물소리에 재욱의 등골이 오싹해지고 있었다.


뒤로 재겨져 있는 재욱의 머리에 물을 뿌리며 손애 가득 거품을 내는 영선은 재욱의 머리를 정성드려 감겨 주고 있었다.




오늘따라 유난히 영선이 자신의 얼굴에 가깝게 얼굴을 들이 밀며 뜨거운 입김을 불어넣는것만 같은 재욱은 가슴이 터질듯이 뛰고 있었다.


“ 시원하세요?”


재욱의 머리를 받쳐서는 일으키는 영선은 마른 수건으로 재욱의 머리에 남아 있는 물기를 닦아 내고 있었고 그제서야 재욱은 정신이 드는지 슬그머니 눈을 뜨며 영선의 굴곡진 가슴라인을 바라보고 있었다.




“ 근데요 그러면 안따가우세요?”


머리의 물기를 떨어내던 영선은 재욱에게 궁금한지 묻고 있었지만 재욱은 무슨소리인지 알아 듣지 못하고 있는듯 했었다.


“ 뭐가요?”


“ 호호호 그럼 따갑지 않아요?”


그제서야 영선의 말이 무슨뜻이지 알았는지 


“ 아아아 그거요….첨엔 좀 그랬는데요…단련이 되어서 그런지 이젠….”


“ 호호호….재미있다..아무리 그래도…..”




영선이 자신에게 호기심을 느낀다고 생각을 하고 있는지 아니면 밑져야 본전이라고 생각을 하고 있는지 재욱은 영선에게 그짧은 시간동안 여러가지 경우릐 수를 생각하고 있었다.


“ 아니 왜요?..어 쩔 수 없잖아요? 왜요.. 보여 드려요?”


“ 호호호 여기서요?”


여기서요라며 영선의 대답을 듣는 순간 재욱의 머리속은 더욱 더 빠르게 움직이고 있었고 나름대로 생각한 경우의 수가 줄어 들고 있었다.




계속해서 웃기만 하는 영선은 재욱이 보여주냐고 하면서 묻자 설마 하는 생각만 갖은 체 계속해서 손등으로 입을 가린 체 웃고만 있었고 세면대 의자에 허리를 곳추세우면 앉아 있던 재욱은 등을 뒤로 져치며 손으로 혁대를 만지고 있었고 얼굴은 웃고 있는 영선을 바라보자 영선은 기가막혀서 인지 아니면 그런 재욱의 행동이 웃겨서 인지 계속 웃고만 있었다.




“ 뭐 어때서요 예전에 수술한다고 간호사 앞에서도 벗었는데요?”


“ 호호호호”


재욱의 이야기에 대답 대신 연신 웃는 영선에게 재욱은 더이상 생각을 할 이유가 없었고 본능대로 움직이기로 하고 있었다.




손등으로 입을 가린 체 웃는 영선의 얼굴이 천정을 바라보는 순간 재욱은 혁대를 푸르면서 바지와 팬티를 엉덩이를 들며 무릎아래도 내리고 있었고 너무나 짧은 순간에 일어난 일이라서 그런지 웃던 영선은 그런 재욱을 말리지도 못한 체 벗겨지는 바지에서 튕겨지듯 바로 서는 재욱의 자지를 바라보며 화를 낼 법도 한 영선은 더욱더 크게 손뼉을 치며 웃고 있었다.




두손을 모으면서 입술을 가리면서 얼굴을 돌리면서도 웃음이 그칠줄 모르는 영선의 감겨진 두눈에는 너무 웃어서 그런지 눈물이 맺히고 있었다.


팔둑으로 웃음 때문에 생긴 눈물을 훔치는 영선은 밖에서 누가 볼세라 반쯤 쳐진 커튼을 잡아서는 벽으로 완전히 밀려 밖에서의 보이는 것을 차단시키고 있었다.




털이 없는 재욱의 자지를 바라보는 영선은 다시 웃기를 시작했고 그런 재욱은 슬그머니 영선의 손을 잡아서는 당기고 있었다.


재욱의 힘에 당겨진 영선은 재욱의 무릎앞에 앉았지만 그칠줄 모르는 웃음때문인지 영선의 두눈은 눈물로 가득차고 있었다.




자신의 앞에 앉힌 것 까지 성공한 재욱은 영선이 웃는 것을 뒤로 한 체 영선의 손을 잡아서는 자신의 발기되 ㄴ자지위로 올리고 있었다.


영선이 재욱의 자지를 붙잡는 순간 재욱의 자지는 요동을 치고 있었고 한손으로 자지를 잡은 체 영선은 연ㅅㄴ해서 남은 손으로 눈물을 닦아내고 있었다.




“ 호호호 미안해요…근데 웃겨요 호호호호”


“ 헤헤헤 그럴 수 도있죠?”


몇마디의 말이 오고 가면서 영선이 평정을 되찾는지 웃음을 멈추고서는 재욱의 자지를 바라보고 있었고 털로 덮여 있어야 할 부분을 손가락으로 만져보고 있었다.




“ 진짜 안아퍼요?”


“…….”


대답대신 재욱은 고개를 끄덕이고 있었고 고개를 꺄우뚱하면서도 영선은 이리저리 자지를 왔다갔다 하면서 털로 덮혀져야 할 재욱의 아랫배를 만져보고 있었다.


“ 그래도 아프겠다..여기살이 벌게진것좀 봐요?”


“ …….”


벍것케 군데 군데 붉은 색을 띠는 재욱의 아랫배를 보는 영선은 걱정의 표정으로 재욱을 바라보고 있었고 허리를 세우는 재욱은 영선의 머리를 잡아서는 천천히 앞으로 당기고 있었다.




좀 떨어져 있던 영선의 얼굴과 재욱의 자지는 어느새 틈이 없을 정도로 가깝게 다가서고 있었고 뜨거운 숨을 내쉬고있던 영선은 천천히 입을 벌려서는 재욱의 자지를 입속으로 빨아 드리고 있었고 재욱의 외마디 탄성이 터져 나오고 있었다.




꾸벅꾸벅 인사를 하듯 연신 머리만을 흔드는 영선의 입술은 재욱의 자지를 자극하고 있었고 재욱은 천천히 손을 뻗어서는 깊게 파여진 영선의 옷속으로 손을 집어 넣고서 말랑하고도 두툽한 영선의 젓가슴을 쪼물락거리고 있었다.


발을 이리저리 움직이며 무릎아래에 걸쳐진 바지를 벗는 재욱은 아예 양손 전부를 영선의 옷속으로 밀어넣고서는 찰진 고무공을 만지 듯 우악스럽게 영선의 젓가슴을 만지고 있었다.


한참을 만지던 재욱은 손을 빼서는 영선의 겨드랑이쪽으로 손을 대면서 영선의 옷을 끌어 올리며서 영선의 윗옷을 벗겨내고 있었다.




하반신을 벗은 재욱과 상반신을 벗은 영선은 더욱더 살을 밀착을 시키고 있었고 자신의 자지를 빨는 영선의 얼굴을 보기 위해서인지 영선의 머리카락을 연신 쓸어 올리고 있었다.


후르륵거리는 소리와 간간히 터져나오는 재욱의 신음 소리만이 미장원 안을 가득 체운 체 재욱은 천천히 영선을 일으켜 세우고 있었다.




고개를 숙인 체 재욱의 자지를 바라보는 여선의 얼굴에 좀전까지 웃던 표정은 사라진 체 눈이 촉촉하게 젖어 들고 있었고 재욱이 자신의 치마의 단추를 푸르자 영선의 재욱의 어깨에 손을 올린 체 길게 한숨을 쉬고 있었다.




영선의 허리뒤로 손을 감은 체 단추를 푸르면서 지퍼를 내리자 치마는 힘없이 밑으로 떨어지고 하얀피부의 다리와 검은 색의 망사팬티가 재욱의 눈을 어지럽히고 있었다.


팬티를 천천히 내리면서 재욱은 손바닥을 위로 한 체 영선의 보지를 감싸쥐듯 대자 손바닥이 금방 톡톡히 젖고 있었고 영선은 길게 한숨을 내쉬고 있었다.




재욱이 몸을 일으켜 세우며 영선을 마주 잡고서 좀전 까지 자신이 앉아 있던 의자에 영선을 앉히면서 다리사이에 앉고 있었다.


영선의 다리를 자신의 어깨위로 들며 벌리자 이술을 머뭄고 있던 영선의 보지가 한눈으로 들어 오면서 재욱은 영선의 보지의 향을 맡아보는지 연신 코를 킁킁거리고 있었다.


영선의 허벅지를 감싸쥔 체 재욱의 입술은 영선의 보지르 ㄹ덥고 있었고 혀는 살을 파고 들고 있었다.




으윽하면서 엉거주춤 엉덩이만 걸친 체 영선이 몸을 세우며 재욱의 머리를 감싸 앉고 있었다.


영선이 자신의 머리를 감싸 쥐던말던 한참을 영선의 보지를 햛던 재욱이 얼굴을 띄면서 영선을 바라보자 영선은 두눈을 감고 있었다.




영선의 발목을 잡으며 재욱이 몸을 일으키자 영선은 머리위로 손을 뻗어서는 세면대의 끝자락을 잡고 잇었고 그대로 재욱의 자지는 영선의 보지속으로 파고 들고 있었다.


“ 우윽………………….허”


영선의 외마디 탄성이 질러대며 입술이 벌어지고 있었고 재욱의 허리는 앞뒤로 움직이고 있었다.


영선이 앉아 있는 의자 때문에 재욱은 다리를 엉거주춤 벌린 체 영선의 허리를 감싸 앉고 움직이자 영선의 풍만한 젓가슴은 출령이고 있었다.


영선의 애액이 자신의 면도된 아랫배 부분에 묻으면서 살이 쓸려 따끔거리는 고통이 오고 있지만 지금 재욱에게는 그것이 대수가 아니였다.




따금거림이 살을 파고 들면 들수록 재욱의 움직임은 더욱더 빨라지고 있었고 그러면 그럴수록 영선의 가슴은 더욱더 요동을 치며 출렁이며 영선의 벌어진 입술사이로 가는 신음소리가 배어나오고 있었다.




“ 으윽…..헉헉……”


자신의 몸속에 있는 정액을 한방울도 남기지 않을려고 하는지 재욱의 허리 움직임은 빠르게 크게 움직이자 탁탁거리는 소리가 유난히 크게 미장원안을 진동시키고 있었다.




의자에 기댄 체 얼굴을 들고서 털이 없는 자지가 자신의 보지속을 들락날락 거리는 모습의 보는 영선은 유난히 더 흥분을 하는지 보지가 점점 더 흥건히 젖고 있었다.


“ 으으…..으음…..허…….”


다리를 넓게 벌리면 벌릴수록 영선의 신음소리의 강도는 커지고 있었고 재욱의 몸은 더 빠르게 움직이고 있었다.




“ 으으으…나……”


더 이상의 말도 못한 체 움직임이 멈춰지는 재욱은 그대로 돌이 된 것 처럼 그자리에서 굳어지고 있었고 영선의 엉덩이 잠시 나마 위로 들어 올려지고 있었다.


누가 먼저라고 할 것 도 없이 동시에 길게 한숨을 내쉬고 있었고 천천히 재욱이 뒤로 물러나자 영선이 깊게 한숨의 내쉬면서 영선의 보지가 옮무려졋다 펼쳐지며 재욱의 그안에 싸놓은 허연 정액이 흘러내리고 있었다.




천천히 다리를 옮무리면서 일어나 앉는 영선은 세면대 위에 있는 수건을 집어 들고서는 자신의 애액과 섞여 번들거리는 재욱의 자지를 잡아서 감싸면서 쳐다보고 있었다.


“ 이제 혼자 여기 면도하지 말아요……..”


.


.


.


.


<끝>


너무 오래간만에 독자님들을 만나는군요.


죄송합니다.


자주와야하는데...


앞으로 한시간뒤


우리모두 목청것 외쳐요


대~한민국 짝짝짝~짝짝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소라넷야설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