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차배달 아가씨 소희 | 야설공작소

차배달 아가씨 소희
최고관리자 0 46,548 2023.07.18 01:01
여기는 지방의 XX도시, 주위에는 조금 규모가 큰 공단이 있었고 그러다 보니 근로자들이 많이 거주하였다. 그리고 지방 소도시 답게 거리와 골목에는 희뿌연 허벅지를 벌리고 스쿠터를 타고 다니며 커피를 배달하 는 아가씨들이 상당히 눈에 띄었는데 내가 사는 동네는 어느 도시보다 심했던것 같다. 그 당시 나또한 근로자의 한사람이었고 집이 서울에 있는 바람에 어쩔수 없이 자취를 하게된 것이다. 혼자 자취를 하는데다 쉬는 날 집을 나서면 보이는 것이 어린 영계들이니 어찌 호기심이 안생기랴... 가뜩이나 성적 호기심이 많은 나이인데다 주위에는 유혹의 손길이 너무 강렬하기 그지없었다. 아무튼 각설하고 호기심에 밤에 차배달을 시켜 보았다...물론 몇번 배달시켜보고 이래서는 안되겠다싶어 끊었지만.. 멀쩡하게 생기고 나이어린 여자애들이 짧은 치마를 입고 내 자취방에 와서는 커피를 대충 타주고 마시라 고 하는데 별 흥미가 없어지는 것이었다. 그러던 어느날 밤에 심심하고 여자생각도 나서 속는셈 치고 커피를 주문했다. 이목구비가 뚜렷하고 갸름한 얼굴의 아가씨(스무살가량 보이는)가 왔다. 얼굴도 예쁘지만 상당히 키가 크고 몸매가 잘 빠졌다고 해야 하나...아무튼 곡선이 부드러웠다. 그런데 다른때하고는 좀 틀렸다...틀려도 많이 틀렸다. 나는 속으로 예쁘구나 라고 생각하고 대충...적당히 커피 타달라고 말하였는데 이 아가씨는 내 얼굴에 뭐라도 묻은것처럼 유심히 보는 것이다. 그러더니 커피를 정성스럽게 타면서 오빠오빠 하면서 재잘거리는 것이다. 나를 쳐다보는것과 얘기 하는것이 다른 차배달 아가씨하고 틀렸다. 그 아가씨의 이름은 소희였다. 소희는 그날 나에게 이런 저런 얘기를 하며 웃어댔고 난 마음씨 좋은 사람처럼 재미있게 들어주었다. 커피를 타고 내가 마실때까지 아마 20분 정도 였을 것이다. 그리곤 갈때 자기를 꼭 다시 불러달라고 신신당부를 하는 것이다..난 나한테 잘해주었기에 심심하면 다시 부르겠다고 했다. 몇일이 지났을까 아니면 일주일이 지났을까 밤에 혼자 있으려니 적적해서 소희를 불렀다..물론 차배달 시켜서. 나를 본 소희는 대뜸 키스를 하는게 아닌가!! 처음엔 그냥 반가워서 하는 뽀뽀려니 하였는데...나의 예상은 크게 빚나갔다.. 부드럽게 입술을 마찰시키다가 내 입술을 자기 입술로 벌리더니 갑자기 촉촉한 혀를 내 입안을 쏙 집어 넣고 이리저리 빨아 대기도 하고 내이빨을 하나하나 문지르기도 하고... 난 여자하고 키스를 해본적이 거의 없었을 뿐더러 혀가 들어가는 지도 몰랐다..(그당시는 정말 쑥맥이었음) 갑자기 머리가 아찔해지고 흥분이 되는데 가만히 있던 나도 내 혀를 소희 입에 넣고 같이 빨기 시작했다. 한참이었을 거다...지금생각해 보면 그때 처럼 키스를 꿀같이 해본 적은 아직것 없는것 같다.. 키스가 끝난후 '소희...너 미쳤니?'..황당해서 난 말했다. '오빠 너무 잘생겼어..나 오빠 좋아하고 싶어..' 이 무슨 또 황당한 얘기인가..겨우 오늘까지 두번 만났는데 이런 말을 하다니...이것도 장사속인가? 난 그때에는 반신반의 했다..그저 직업적으로 행동하는 거려니..아니면 진짜 나를 마음에 들어 했을수도 있고.. 그날도 우리는 즐겁게 담소를 나누었고 소희가 간 뒤에도 난 내 입술을 만지며 키스할 때의 황홀함을 느 꼈다. 또 몇일이 지나고 이번엔 내가 회사 형의 자취방에 놀려 갔었다. 그 형은 여자를 좀 밣히는 변강쇠 스타일의 사람이었고 내가 간 날도 커피 한잔 시키자고 말하는 것이었다. 난 형에게 내가 아는 아가씨 부르겠다고 하여 소희를 불렀다. 그냥 커피를 시킬바에 아는 사람에게 커피를 시키는 것이 낳다 싶어서 였다. 소희는 내가 커피를 시킨것을 알자 무척 반가워 했다. 그리곤 '오빠~~' 하면서 옆에 형이 빤히 보고 있는데도 나에게 뽀뽀를 해 대었다.. 옆에서 황당해 하는 형... 나도 좀 민망했지만 오히려 다른 사람이 보고 있는데서 그런 행동을 하는것이 재미있다는 생각을 했다. 그러던 어느날 새벽.. 갑자기 문이 쾅쾅길래 깼더니 누군가 문을 두드리면서 밖에서 나를 불렀는데 소희였다. 근무가 끝나고 나를 보고싶어서 왔다는 것이었다. 그때서야 소희가 나를 좋아하는구나라는 생각이 들기 시작했을 것이다. 난 침대에 누웠고 소희도 피곤할테니 누워서 쉬었다 가라고 했다. 우리는 누워서 이런 저런 얘기를 했는데 불이 밝아서 불을 끄고 얘기했다. '오빠...나랑 할래?..여자가 이런 얘기 하면 이상한데..나 오빠에게 주고싶어..' '.......'...정말 황당했다 여자가 원래 이런 면이 있는건가?... 정상적인 경우라면 남자가 은근히 추근거리다 섹스를 하게 될텐데 우리는 정반대로 상황이 벌어졌고 난 순간 갈피를 못잡았다. 그러한 이유는 내가 보기에 소희는 얼굴도 예쁜데다 아름다운 몸을 가지고 있었고 어디하나 빠질때 없는 그런 여자였던 것이다..단지 타락하기 쉬운 차배달이라는 최악의 직업을 가진걸 제외하고.. 하지만 나도 남자다...여자를 범하고 싶다는 간절한 욕구도 해결할 수 있었고 나와 하고 싶다는 말에 감명을 받기도 하였다. 가슴이 울렁거리고 숨이 가빠졌다. 부드럽고 강렬한 키스. 자신의 가슴을 애무해 달라고 하는 소희. 그러더니 애무하는 방법을 하나하나 가르친다. 가만히 나는 순종했고 내가 봉긋한 유두를 잘근 잘근 씹을때마다 소희는 흐느꼈다. 가슴을 오래 애무한뒤 내가 항상 궁금해 하고 해 보고 싶었던 보지를 빨기 시작했다. 어두웠지만 나에게 최대한 다리를 벌리고 보지를 하늘로 향한체 누워있는 자세가 정말 음란하였다. 한동안 원없이 얼굴을 쳐박고 애액이 줄줄 흐르는 보지를 빨고 핥다가 나의 자지를 끼워 맞추려 하였다..이런...구멍 찾기 힘들었다...그러나 못참겠다는 듯이 소희는 내 자지를 자기 보지의 구멍에 맞추 었다. 내가 너무 흥분했는지...몇분이 체 안되어 갑자기 울컥울컥 거리면서 정액이 폭발해 버렸다. 여자하고 거의 해본 일이 없는지라 당연한 일인지도 몰랐지만 창피하고도 하고 소희에게 미안했다. 한참 신음하던 소희는 '오빠 끝났어..이리와봐' 하면서 앉아서는 내 자지를 미리 준비한 수건으로 깨끗이 닦아 주었다. 그리고는 손으로 부드럽고 가볍게 위아래로 마찰을 하기 시작한다. 내가 미안해 하는걸 아는지 웃으며 나를 보는 소희..아마도 욕구를 못체운것 같다. 내가 허탈해 하면서 딴데 보는 사이 갑자기 자지가 촉촉한 무언가에 죄이는 느낌에 보니 소희가 자기 입 으로 내 작아진 자지를 먹어버렸다. '쯥..쯥..쯥..' 소희는 나를 여러번 놀래켰다. 이런 경험을 내가 할 줄은 전혀 몰랐었고 여자가 내 자지를 빠는것을 보자 신기하기도 하고 ...그 상황이 하나의 놀라운 충격이었다....남자 자지를 맛있는 사탕처럼 빨다니..여자들 이란 ..음란한 요부들일까? 나의 자지는 소희의 혀와 입술 그리고 입안의 연하디 연한 살들과 끝없는 마찰을 빚으로 시뻘겋게 달아 올랐고 아프기 까지 하였다. 근근히 빨다가 나를 쳐다보면서 흥분에 들뜬 내 모습에 미소를 보내는 소희. '오빠 박아줘..' 쫙 빠진 엉덩이를 내게 들이밀었고 나는 뒤에서 자지를 일단 엉덩이 사이 축축하고 부드러운 애액이 번들 거리는 갈라진 부위에 밀어 부쳤다.. '찔꺽..찔꺽..' '퍽..퍽' 조여대는 보지살과 깊이 들이 밀때마다 부딪치는 소희의 커다란 엉덩이 살들 섹스란 이런 것이구나 라는 생각을 하며 힘차게 쳐댔다. 다행히 한번 분출한 바로 직후라 이번에 충분한 시간동안 버틸수 있었다. 그러나 업드려서 흐느끼면 섹소리를 해대는 소희의 모습과 내 자지와 소희보지 그리고 엉덩이의 불같은 마찰과 충돌은 곧이어 나를 사정감에 이르게 했는데 소희는 그걸 아는지 자세를 바꾸어서 나를 눕게 만들고 자신은 내 자지 바로 위에서 소변을 보는 자세로 엉덩이와 보지를 내 자지에 끼워 넣었다. 자세가 자세인지라 내 자지는 아주 깊숙히 소흐의 보지에 밖혀 버렸고 소희는 엉덩이를 흔들면서 피스톤 운동을 하였다. 그 자세는 적나라하게 박히지만 오래하기에는 좀 힘이 들어서 다시 정상체위로 돌아가서 내가 무릎을 꿇고 소희의 엉덩이를 내 무릎에 오게 한뒤 다리를 쫙 벌리고 깊이 자지를 구멍에 밀어넣고 쑤시기 시작했다. '퍽..퍽퍽..찌익찌익..' '아윽...아..오빠....아..악...아..' 참을 수 없다...드디어 난 두번째 폭발을 했다. 소희도 허리를 크게 휘면서 나의 자지를 꽉꽉 쥐여주며 몸를 부르르 떨어대었다.. 이렇게 해서 그날 본의 아니게 여자와 섹스를 질펀하게 하게 되었고 그날은 참 기억에 오래 만을 것같다. 소희는 나에게 참 잘해 주었지만 난 이런 도시가 싫었고 얼마 안있어 다시 서울집으로 들어가게 되었다.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소라넷야설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