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아내의 외출 - 4부 | 야설공작소

메이저 온라인 카지노
메이저 온라인 카지노
한국미녀
토토 사이트 위너
토토사이트 선시티
아내의 외출 - 4부
최고관리자 0 18,352 2023.07.07 11:28
새로 이사온 우리집은 5층건물의 꼭대기 층이다. 얼마전 건물을 지으면서 5층에는 우리부부가 살수있는 장소로 꾸몄다. 1층에는 남편의 사무실과 전시실이있고, 2층과 3층에는 사무실 공간이고, 4층에는 오피스텔 개념의 원룸이 몇개 있다. 그리고 지하는 남편의 회원들이 이용하는 휘트니스 겸 사우나가 있고, 남은 공간은 내가 운영할 수 있도록 꾸민 작은 커피숍(?) 겸 BAR로 꾸며져있다. 이 건물을 짓기위해 참으로 오랜기간 허리띠를 졸라매고 살았나보다. 그래서 그런지 남들에게 월세를 받고 소득을 얻는 부분도 있지만, 남편과 내가 무언가 오랜기간 수익 겸 일을 할 공간이 필요했다. 낮에는 커피숍으로 저녁에는 단골들만이 찾는 회원식 BAR로 운영하는 공간. 그 공간은 나만의 공간이고, 내가 원하는대로 인테리어가 되어있다. 낮에는 알바생이 청소나 서빙을하고, 그동안 배운 바리스타 솜씨를 발휘하는 공간... 저녁이면 드레스를 입고 간간이 오는 손님들과 대화하는 공간으로... 1층은 남편이 회원제 사업을하면서 사무직원과 영업사원들이 쓰는 사무실과 회원들이 와서 사업적인 이야기를 나누는 거실같은 회의실 공간이고, 지하 카페의 한쪽은 회원들만 이용하는 다양한 헬스기구와 스크린골프, 국제규격의 당구대 하나 그리고 샤워시설과 함께 몸을 담글수있는 휠풀욕탕이 안쪽에 마련되어있다. 2층과 3층에 입주할 사무실의 공간을 어찌 활용할까하고 고민도 있었지만, 비워둔다고해도 큰 무리는 없이 건물운영은 되니... 오늘도 남편은 사무실 출근을하고자 이른 아침 일어나서 샤워를 한다. 항상 샤워 후에는 벗어놓은 옷은 그대로 두고 가슴부터 발끝까지 자란 털을 자랑하듯 심벌을 덜렁거리면서 드레스 룸으로 들어와서 불을 켠다. 실눈을 뜨고 머리를 만지는 남편의 모습을 보면서 마른 침을 삼킨다. 요몇일 입주하고 인테리어를 꾸민다고 한동안 곁에 오지를 않았으니... 나또한 피곤하다는 핑계로 나는 침대에 남편은 거실에서 티비보다 잠들곤했으니, 머리를 털고 에센스를 바르고나더니 침대쪽으로 돌아본다. 못본척하고 가만히 몸을 반대편으로 뒤척였다. 그러다보니 덮혀있던 얇은 이불이 돌아가는 내몸에 말려서 함께 말려 올라가고, 돌아 누우면서 뒤태가 남편의 눈에 펼쳐졌다. 항상 집에서는 속옷을 못입게 하는 남편의 성화(?)에 몇년간 그리지내다보니 나역시 이제는 습관적으로 속옷을 안입고 있는것이 편하다. 그큰 엉덩이가 자연스럽게 들어나는 것을 서늘한 바람과 함께 느낀다. 잠시 침묵이 흐르더니... 침대의 삐걱거리는 소리와 함께 차가운 남편의 손길이 들어나있는 엉덩이 한쪽을 움켜쥐고있다. 어리광 부리는 것처럼..."으...응~~차가워..."하며 엉덩이를 털어본다. 그러자 오히려 그게 남편에게는 자극이 되었는지, 나머지 엉덩이 부분까지 움켜진 다른손으로 하나의 사과를 갈라놓듯이 엉덩이를 벌리고 있다. 이미 남편이 거울앞에서 머리를 만지고있을때 바라보았던 그 양물을 보면서 내 수풀에는 물기가 촉촉히 되어있는데... 남편이 엉덩이를 가르고 벌렸을때 반짝이는 물기가 보였으리라... 그렇게 생각하는 순간, 남편의 부드럽고 따듯한 혀가 그 사이로 한번에 거슬러 올라온다. 털이 있는 부분부터 크리와 벌어진 계곡사이로해서 항문의 주름까지... 그때의 느끼는 그 감촉은 마치 징그러운 뱀이 내몸을 감싸듯이 짜릿한, 그러면서도 무언가 아쉬운 순간이 지나간 듯한 찰나의 순간이다. 한쪽 다리를 구부려서 반대편으로 내리더니 엉덩이를 반대쪽으로 더 벌리면서 아까와는 90도 꺽인방향으로 입술과 혀를 들이댄다. 한쪽의 소음순을 날개를 펼치듯 혀와 입술로 벌리더니, 한쪽만 집중적으로 빨아댄다. 그러면서 점점 혀가 나의 계곡사이로 타고 들어온다. 마치 내 속에 있는 마지막 물기까지 퍼올릴 생각으로... 결국은 남은 손으로 반대편 엉덩이로 부터 기어올라오더니 빨고 있는 반대편으로부터 계곡안으로 손가락이 들어온다. 이미 나의 계곡은 샘는 우물처럼 흥건한데... 그사이를 혀와 손가락으로 쑤셔대고 있으니, 쩍쩍하며 질척거리는 소리와 함께, 배개위에 파묻은 내 얼굴에서 나오는 신음소리는 이제 신음을 넘어서 울부짖는 여우소리처럼 흐느끼고 있다. 그 소리를 듣고있는 남편은 남은 한손으로 나의 계곡 전체를 쓰윽 문지르더니 충분히 젖어있는 것을 제차 확인하고 그 자세로 삽입을 시도한다. 이미 젖을대로 젖어있는 나의 계곡이었기에, 남편의 흉물이 충분히 드나들 수 있도록 문을 개방했고, 남편은 거기에 맞추어서 나의 문을 들락날락하고있다. 눈을 살포시 떠보니 창문쪽에 서있는 전신거울이 남편의 얼굴을 비추고있다. 이미 잘 빗어놓았던 머리는 다시 헝크러져있고, 눈을 지긋이 감고 나의 계곡을 드나들면서 그 느낌을 만끽하고있다. 그런 남편의 얼굴과 몸짓을 처다보면서 나 또한 업되고있다. 남편의 양손으로 움켜쥔 나의 살집이 있는 허리가 일그러지고, 점점 남편의 허리 운동은 빨라진다. 마치 다른사람처럼 한마디 소리도 없이 허리만을 움직이던 남편이 헉헉 거리는 거친 숨소리를 내기 시작하더니 나의 온몸을 그 육중한 몸으로 뒤덮고는 마지막 고지를 향하는 군인처럼 규칙적으로 움직여가고있다. 결국 고지에 도달하고 야~호를 외치는 등산가처럼... 나의 엉덩이와 허리살을 아플정도로 붙잡고서는 엉덩이와 떨어지면 큰일이 나는거처럼 완전히 한몸이 되어서 꿀럭꿀럭 사정을 하기 시작한다. 잠시 사정하는 그 따듯함을 계곡속에서 느끼고 있느데, 아직 발기는 죽지 않아서인지... 꼭 자신은 아직 안죽었노라고 자존심을 펼치는 거처럼 다시 움직임이 시작된다. 그럴때마다 나의 속에는 씨없는 수박이지만 끈끈한 정액들이 나의 물기와 뒤섞이어서 계곡사이로 슬금슬금 흘러나온다. 허벅지로 흐르는 그 진득하면서 따스한 흐름을 느끼며 다시 깊은 잠속으로 빠져들어간다.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소라넷야설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