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초등학교 선생 박선생 - 단편 | 야설공작소

틴더
한국미녀
노빠꾸
1xbet
카지노 사이트
초등학교 선생 박선생 - 단편
최고관리자 0 29,120 2023.05.22 05:11
초등학교 선생 박선생 - 단편 초등학교 선생인 박선생은 여자다루는 솜씨가 탁월하다. 특히 학부모들인 유부녀를 다루는데는 거의 천재적이었다. 아이들 상담을 미끼로 엄마들에게 돈을 받고 때론 몸을 요구하기도 한다. 얼굴 괜찮고 몸매가 근사한 엄마들을 절대로 지나친 적이 없어 지금까지 수 십명의 유부녀를 먹었으나 사실 유부녀만 먹은게 아니라 동료 여교사들도 수없이 먹었다. 그 먹는과정(?)에서 간혹 임신을 시킨 경우도 있었으나 워낙 여자다루는 기술이 탁월해 지금껏 아무 말썽이 없다. 박선생이 자기반 반장, 부반장을 뽑는 방법은 그아이 엄마의 유방맛과 삽입했을 때 쾌감의 정도 그리고, 히프 탄력에 따라 결정했다. 치맛바람이 드셀수록 박선생은 신났고 그 치마를 걷어올리거나 홀라당 벗겨 열심히 쑤셔 댔다. 오늘도 박교사는 자기학급 반장 엄마와 약속이 있다. 아이의 성적문제로 만나자고 했지만 그건 핑계다. 도도하고 거만한 의사 마누라인 그녀도 자식문제로 만나자고 하는데는 어쩔 수 없 었다. 박교사는 지금껏 부반장 애엄마와 그외 몇몇 엄마들을 그와 같은식으로 만나거나 가정방문을 해서 돈도 뜯고 재미도 봤으나 아직 반 장엄마를 못먹었다. 그래서 계획을 세웠고 오늘 만나기로 했다. 도도한 그녀를 정복하기 위해선 약간의 협박이 필요할 것 같았다. 퇴근해서 약속장소로 가며 지난주 어느 학급 어머니회 아이집을 가정방문 했을때를 떠올리며 음흉한 미소를 지었다. '괜찮은 년이었어. 마침 아무도 없었고.. 그 거실에서... 흐흐' 그녀와 얘기를 하며 그는 그애 엄마의 부푼 가슴과 가무잡잡한 피부에 성욕이 끓기 시작했다. 자신의 좆대가 주체 못할 정도로 커지자 갑자기 다가가 그녀의 허벅지를 더듬었고 놀란 그녀는 반항을 했다. 그는 그녀를 안고 소파로 넘어지며 바지를 급히 내렸다. "아무도 없는데 어때요. 태준이 엄마, 내가 행복하게 해줄께" "아..안돼요. 아아..으..응.." "안되긴.. 당신 정말 아름다와요.. 오.. 이 젖가슴 봐..으으흥.." "아.. 이러시면.. 아아.. 아흐흐..." 그는 그녀의 입을 자신의 입으로 막고 혀를 더듬어 빨기 시작했다. 여자는 아랫도리를 다 벗기면 포기한다는 걸 알기에 그는 서둘러 그녀의 스커트를 걷어올렸다. 그리고 팬티를 손으로 더듬어 내리려 했으나 그의 손에는 그대로 태준이 엄마의 곱슬곱슬하고 수북한 원시림! 보지털이 만져졌다. '으하하.. 노팬티였다. 수월하겠는데... ' 박선생은 보지를 더듬어 봤다. '아... 축축하구먼. 여자들이란 말따로 몸따로라니까... 그러면서 뭐가 안돼?' 박선생은 손에 그녀의 애액이 만져지자 흥분하며 더욱 거칠게 젖무덤을 애무하며 속삭였다. "기분... 어때요? 자.. 내 페니스 만져봐요.." 그는 자신의 벌건 좆대를 태준이 엄마의 손에 쥐어 주었고 그녀는 그걸 만지자 짜릿한 쾌감에 반라의 몸을 부르르 떨었다. "이러면.. 어흐흐... 안되는.. 아..아흐흐.." 태준엄마는 처음 남편이 아닌 외간남자의 싱싱한 페니스를 손에 쥐자 환희의 절정으로 열에 들뜬 것처럼 신음하며 자신의 보짓살에 대고 비벼댔다. 자지는 그녀의 보짓물로 번들거리며 흥분했고 더 이상 참을 수 없었다. "으으..허.. 차..참을 수.. 없어.. 빨리.." 그는 숨이 차 간신히 말했고 그녀는 가랑이를 더크게 벌려 단단히 발기된 페니스를 받아들였다. 프우우욱~ .... 박선생은 용감하고 힘차게 삽입했고 벌겋게 달구어진 페니스는 그녀의 보지속에서 부르르 경련을 일으키며 뜨거운 정 액을 쏟아냈다. "으허..헝.. 아.. 더..더..조여줘.. 아..하.." 환희의 절정에 휩싸인 태준이 엄마 역시 짐승같은 신음과 함께 박선생의 목을 더 세게 끌어당기며 엉덩이를 들썩거려 박선생의 쾌감 은 극치에 달했다. 태준엄마는 자궁속에 외간남자의 따뜻한 정액이 기분좋게 차오름을 느꼈다. 무아경에 빠진 그녀는 남편아닌 남자 와의 섹스가 이렇게 감미로운줄 몰랐다. 한참후 그가 쪼그라진 좆대를 빼자 그녀는 그의 목을 껴안고 감사의 진한 키스를 해줬다. 그러자 박선생은 다시 정욕이 솟아올랐다. 나머지 옷을 다벗고 그녀의 하나 남은 걷어올린 스커트마저 벗겨내어 알몸을 만들었다. 그리고 벌거벗은 그녀를 번쩍 안고 안방에 있 는 더블침대에 뉜 다음 올라탔다. "오.. 아..안돼요.. 여긴.. " "왜요? 남편때문에? 지금은 내가 남편이요.. 자..자.. 우리 뜨거운 시간을 또 가져요.. 당신은 정말 매력적이야." "아... 아..앙.." 침대 머리엔 그녀의 남편 사진이 있었으나 그들은 한마리의 짐승이 되어 환희의 시간을 가졌고 박선생은 바로 어제도 그녀와 호텔에 투숙해서 아이의 학교생활에 대해 얘기(?)를 나눴다. "흐흐.. 정말 화끈한 여편네야... 흐.." 약속장소인 이를때까지 박선생은 태준이 엄마와의 정사를 회상했다. 오늘 종필이(박선생 학급 반장) 엄마와 일이 잘 풀려야 되는데... 이런 생각을 하며 커피숍으로 들어갔다. 종필이 엄마는 이미 와 있었다. "안녕하셨어요? 오래 기다리셨나요?" "어머..안녕하셨어요? 선생님. 저도 지금 왔어요.." "학교에선 중요한 회의가 있어서.. 여기서 뵙자고 한겁니다." "아..네.." 박선생은 종필이 엄마와 얘길 잠깐 하며 찬찬히 살폈다. 좀 차갑고 도도한 인상이었으나 그런 여잘수록 침대에서 뜨겁다는걸 경험으로 알고 있었다. 그녀의 부티나는 고급옷에 향수가 그의 성욕을 자극했다. 특히 짧은 스커트에 실크 스타킹으로 감싼 미끈한 다리가 너무 섹시했다. '저 여자 유방은 어떤 모양일까? 히프도 팡파짐하구..' "저.. 요즘 종필이 성적이 많이 내려 갔어요. 혹시 집에 무슨 일이 있나요?" "네?.. 어머..그랬군요." 박선생은 얘길하는 도중 가방에서 수면제를 살짝 꺼내 그녀의 커피잔에 탔다. 한시간 정도 잘수 있는 적은 분량이었다. 왜냐하면 그가 예약해둔 근처 여관까지만 가면 됐기 때문이다. 곧 그녀는 의식을 잃기 시작했고 박교사는 자연스럽게 부축하며 그곳을 나와 여관으로 향했다. 여관에 도착할 무렵에 종필이 엄마는 완전히 자고 있었다. 그 단골 여관은 꽤 고급으로 박교사가 동료 여교사나 반아이들 엄마와 자주 얘기(?)하러 온 곳이다. "어! 또 오셨군요. 그런데 여자분은 매번 바뀌시네요. 히히" "시끄러워 얌마. 열쇠?" 박선생은 방안에 들어와 그녀를 침대에 뉘었다. 서둘러야지.. 좀있으면 깨어날 텐데. 그는 서류가방에서 준비한 카메라를 꺼냈다. 그리고 심호흡을 한뒤 그녀를 보며 옷을 다 벗었다. 벌써부터 발기된 좆대가 땅 튕겨나왔다. 침대로 올라가 그녀의 블라우스를 벗기자 섹시한 검은 브라가 풍만한 젖통을 힘겹게 받치고 있었다. 두손으로 그 탄력있는 젖무덤을 주물렀다. 황홀했다. 검은 브라를 걷어내자 도발적인 흰 유방이 드러났으나 간신히 참아가며 스커트를 벗겼다. 으흑... 작고 검은 팬티가 아슬아슬하게 걸쳐 있었고 늘씬한 다리의 스타킹과 팬티를 벗기자 포동포동한 여체가 드러났다. 그는 종필이 엄마의 보지털에 얼굴을 박았다. 아.. 달콤한 향수와 그 특유의 독특한 보지냄새가 욕망을 끓게했다. 우선 알몸을 몇장 찍었다. 보지가 잘 드러나도록 가랑이를 쫙벌리게 하고 그녀의 얼굴과 함께 찍어댔다. 이제 남자와 같이 찍기 위해 카메라를 고정시킨 다음 자동으로 해놓고 그녀위에 올라 탔다. 거대한 유방이 출렁거리며 찌그러졌다. 박선생의 얼굴은 나오지 않고 종필이 엄마의 얼굴만 나오게 찍었다. 좆대를 입에 문 사진.. 그녀의 보지를 핥는 사진.. 유방을 주무르며 빠는 사진.. 그녀가 올라타고 좆박는 사진... 하나같이 그의 얼굴은 안나오고 그녀의 얼굴만 잘 나오게 했다. 힘들여 다 찍은 후 잠시 그녀의 보지털을 쓰다드며 쉬면서 그녀의 핸드백을 열어보았다. 으헤.. 핸드백에서 콘돔이 나오는 것이었다. 남편이 사용하는 걸 핸드백에 넣어 가지고 다니는 여자는 없을 것이다. 그렇다면... 박선생은 야릇한 미소를 지었다. 이년도 뻔한 여편네군... 사실 종필이 엄마는 남편 병원에서 근무하는 젊은 레지던트와 정을 통하고 있었다. 그리고 오늘낮에도 그 레지던트와 교외의 러브호텔에서 뜨겁고 짜릿한 섹스의 향연을 즐겼다. 정신이 가물가물한 종필이 엄마는 따뜻한 손이 자신의 보지와 유방을 마사지하는 걸 느꼈다. 그녀는 아직도 자기가 낮의 그 호텔객실에 있는 것으로 착각해 멍한 정신으로 중얼거렸다. "으음.. 이봐요.. 미스터 황.. 자기 나 안아줘..." 박선생은 대답대신 자신의 자지를 그녀의 보지에 쑥 집어넣었다. "아흐..흥..아이... 욕심장이..빨리 .. 빼.." 그러면서 눈을 뜨자 웬 모르는 남자가 자신의 유방을 빨고 있었다. "꺄아아~악...누..누..누구에요.." 그는 여전히 자지를 꽂은채 유방과 입술을 애무하며 말했다. "으음...종필이 선생님입니다... 헉헉.." 그제서야 그녀는 기억이 나기 시작했고 황당함을 느꼈다. 어느정도 알것 같았다. 자궁속의 자지는 경련을 일으키며 사정하기 시작했고 그녀도 그걸 느꼈다. 이윽고 좆물을 다싸고 번들거리는 야만스런 좆대를 꺼내며 말했다. "종필이 어머니.. 비밀지킬테니 내 자지 좀 빨아줘요.." 다급해진 그녀는 고분고분해져 그녀가 아는 온갖 테크닉으로 그에게 서비스를 하기 시작했다. 고고하고 도도한 귀부인 타입의 그녀가 열심히 정성스럽게 자신의 좆대를 핥고 빠는 모습을 보며 박선생은 정복감과 정욕을 맛봤다. 종필이 엄마는 남편은 물론 미스터 황에게도 베풀지 않았던 서비스와 온갖 성교 체위로 그를 즐겁게 했고 박선생도 마지막 정력을 그 녀의 육체에 쏟아 부었다. 섹스를 끝낸후 그들은 샤워를 하면서 서로의 생식기를 빨아댔다. 다시 그의 좆대가 그녀의 입안에서 부풀었고 그는 자리에 앉아 그녀를 올라 타게 했다. 벌거벗은 그들의 몸뚱이에 계속 물줄기가 쏟아져내렸다. 그후 종필이 엄마는 종필이의 성적때문에 박선생과 호텔이나 여관에서 만나 벌거벗고 이야기를 하게 됐다.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소라넷야설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