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남편 때문에 | 야설공작소

남편 때문에
최고관리자 0 41,268 2023.05.03 01:01
아들녀석이 나를 훔쳐보고 있다고 말했을 때 나는 충격을 받았은 것 처럼 행 동했다. 그러나 난 이미 야한 씨스루 가운이나 비키니를 입고 돌아다니면서 이미 아들녀석을 유혹했기 때문에 실제로는 놀라지 않았다. 아들이 내게 관 심을 보이고 있단 걸 남편이 알아채고 있단 사실에 더 놀랐다. 난 37살 먹은 세 남매의 엄마이다. 나는 체육관에 가서 몸매를 가꾸기 위해 부지런히 운동을 한다. 주위의 사람들이 나보고 몸매가 10대 같다고 찬사를 보낸다. 참 기분 좋은 소리이다, 아들이 내 몸을 칭찬하며 훑어볼 때가 더 기분이 좋다. 로날드는 이제 19살의 근사한 청년이 되어가고 있었다. 비록 걔가 내 아들이 지만 그는 점점 매력적으로 변해가고 있었고 몸매도 근육질로 끝내줬다. 특 히 그녀석이 흥분했을 때 바지앞이 불룩해지 건 일품이었다. 그러나 난 우리 둘사이에 뭔일이 벌어질 거라고 예상하지는 못했다. 어쨋든 우리는 엄마와 아들이었기 때문이었다. 그때 우리가 서로 관심을 갖고 있단 걸 알아챘다고 남편이 말했고 그래서 사 정이 달라졌다. 남편은 내가 혹시 로날드와 섹스를 하고 싶은지를 물어보았 다, 처음에 나는 대답을 망설였다. 뭐라고 대답해야 할지를 몰랐다. 그러나 마음 한구석으론 무지 짜릿한 일이라고 생각했다. 내가 남편에게 어떻게 생각하는지를 물어봤을 때 그는 매우 흥분시키는 일이 라고 대답했다. 내가 하길 원한다면 자기가 지켜보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빨간머리가 색골이라는 속설이 있다고 말했다. 그리고 그가 나와 결혼할 때 내가 그런 속설이 맞길 바랬다고 말했다. 심지어는 내가 전기공이나 배관공 을 유혹하길 바라며 집에 아무 이상이 없는데도 그들을 부르기도 했다고 말 했다. 내가 다른 사람과 섹스하는 걸 지켜보는게 그의 환타지 중 하나인거 같았다. "난 당신이 그걸 원할거란 사실을 알고 있어, 그러니까 당신이 준비가 되면 로날드를 우리 침대에 초청해서 우리의 환타지를 이루어보자구" 남편이 말했다. 그는 손을 뻗어 바지를 통해 내 젖은 보지를 만졌다. "이것 봐, 당신은 얘기만 했는데도 벌써 흥분해 있잖아. 지금 바로 실천에 옮겨보는 게 어때?" 나는 내 생에 느껴보지 못한 흥분을 느끼면서 입술을 깨물었다. 난 남편이 아들과 섹스를 하라고 날 부추긴다는 걸 도저히 이해할 수 없었다. 그때 불 현 듯 어떤 생각이 떠올랐다. "그러다가 걔가 날 임신시키면 어쩌지?" 내가 물었다. "그럼 우리는 아들이나 딸을 하나 더 갖게 되는 거지 뭐" 남편이 웃었다. "혹시 내가 흑인을 데려와 당신과 하게 해서 임신을 한다면 좀 문제가 되겠 지. 난 전혀 화나지 않을 거야, 우리가정사의 새로운 장을 여는 거지. 당신 이 로날드의 애를 갖는다면 아주 잘된 일이야, 그게 뭐가 문제가 되겠어. 또 뭐가 문제지?. 이젠 됐지" 난 마음을 다져먹고 남편에게 로날드를 데려오라고 시켰다. 남편이 가고 난 뒤 나는 나이트가운을 벗고 검정 브라와 팬티를 입었다. 모두다 너무 얇아서 그아래에 있는 속살이 비쳐보였다. 꽂꽂히 선 젖꼭지가 비쳐보이자 난 곧 흥 분이 됐고 내 보지에서는 애액이 흘러나와 팬티를 적셨다. 난 침대에 누워 남편이 돌아오길 기다렸다. 남편이 잠에 취한 로날드를 데려 왔다. 아들놈은 내가 섹시한 속옷을 입고 있는 걸 보자 후다닥 잠이 달아난 거 같았다. 그는 나와 아빠를 바라보더니 다시 눈을 돌려 나를 쳐다보았다. 마치 테니스경기의 랠리를 보는 듯이 머리를 좌우로 흔들었다. "네엄마와 나는 네가 엄마를 훔쳐보고 있단 걸 알고 있다. 엄마 생각이 네가 엄마를 원하고 나 또한 엄마도 널 원한단 걸 알고 있어. 그러니까 네가 원한 다면 엄마와 섹스를 해도 좋다" 남편이 아들에게 말했다. "어서 엄마와 섹스를 해, 엄마도 바라고 있어" 로날드는 그가 뭘 해야하는지 잘 몰라서 망설였다. 그의 파자마 앞이 불룩해 지는 걸 보고 그가 흥분하고 있단 걸 알아챘다, 그러나 내가 용기를 북돋아 주자 그제서야 움직였다. "아빠 말 들었지. 난 너와 섹스를 하고 싶다. 어서 이리와서 너의 훌륭한 몸 을 보여다오. 이 속옷을 찢어버리고 우리가 꿈꾸던 섹스를 치러보자고" 내가 말했다. 그러자 그가 곧바로 움직였다. 내 아들은 파자마를 벗어버리고 침대로 다가왔다. 난 그의 거대한 자지를 보고 침을 삼켰다. 정말 장대했다. 두껍고 긴놈이 아빠 것의 두배도 더되는 거 같았다. 남편을 흘깃보니 남편도 아들의 크기에 깜짝 놀라고 있었다. 나는 그것을 내 몸안에 받아들일 생각에 흥분이 됐다. 아들은 침대로 올라오 더니 내 브라를 벗겨버려 나의 젖을 드러나게 했다. 그는 나를 잡아당겨 열 렬히 내게 키스를 하고 손으로는 젖가슴을 어루만졌다. "오, 엄마. 내가 오랫동안 바라던 일이에요" 우리의 입술이 떨어지자 그가 속삭였다. "네가 뭘 기다렸는데?" 나는 팬티를 벗으면서 말했다. 난 다리를 벌리고 아들을 내위로 끌어당겼다. " 네가 원하는 걸 가져라. 난 널 말릴 수가 없어" 나는 그의 자지가 들어오자 소리를 질렀다. 그 거대한 물건은 약1/4만 내게 들어왔다, 하지만 내 보지가 완전히 벌어지는 게 느껴졌다. 아들의 자지는 마치 야구방망이 처럼 느껴졌다. 나는 그를 잡아당기고 손톱으로 어깨를 쥐 어뜯으며 소리쳤고 아들은 나에게 그 괴물을 쑤셔댔다. 잠시후 아들은 내가 아픈지를 묻느라고 동작을 멈췄다. 나는 자지가 너무 커 서 조금 아프긴 하지만 기분이 짱이니까 멈추지 말라고 말했다. 내가 아들의 자지를 모두 받아들이자 남편은 나중에 믿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무엇보다 도 나의 빨간 털이 난 보지가 찢어질 듯이 벌어져 있는게 극치였다고 말했다 . 로날드의 거대한 자지가 박아댈 때 사실 내보지는 찢어지는 듯 했다. 로날 드는 나를 꼭잡고는 열심히 박아댔다. 그가 자지를 보지 깊숙이 박을 때마다 내 골반뼈가 부숴지는 것 처럼 느껴졌다. 그리고 내 보지근육이 그의 자지를 꽉 움켜쥐는 듯이 느껴졌다. "우 엄마, 엄마는 너무 꽉 끼고 미끌거려요" 로날드가 궁얼거렸다. 그는 자지를 빠르고 세게 쑤셔대서 나는 강한 희열에 울음이 쏟아져 나왔다. "오 로날드, 네 큰 자지가 날 아프게 하는구나. 계속 쑤셔다오. 그 큰자지가 난 너무나 좋아" 신음소리를 내며 내가 말했다. 나는 다리를 들어올려 로날드를 감쌌다. 그는 열심히 내보지를 쑤셔댔다. 남편을 흘깃 쳐다보니 그이는 파자마를 내리고는 손으로 딸딸이를 치고 있었다. "엄마, 엄마 나 쌀거 같아요" 로날드는 내보지에 자지를 박아대며 말했다. 아들의 손이 내 엉덩이를 움켜 잡고 내 젖에 마구 키스를 하더니 자지에서 뜨거운 것이 울컥 쏟아져 나왔다 . 아들이 내보지에 박는다는 생각에 날 완전히 뿅가게 만들었다. "나도 쌀거 같다, 얘야" 난 오르가즘에 몸이 빳빳해지고 보지가 로날드의 자지를 옴찔 죄는 걸 느끼 면서 말했다. "세게 박아 줘, 정액을 내게 쏟아내 오 베이비. 내보지에 정액을 뿌려다오" 로날드는 내게 깊숙이 박아대며 정액을 뿜어냈다. 정액이 내 자궁으로 쏟아 져 들어오는게 느껴지면서 나도 절정에 다다라 보지에서 애액이 쏟아져 나왔 다. 그는 다 싸고 나더니 자지가 오그라들지도 않은 채 다시 나와 하려고 하 였다. 나는 다시 아들의 밑에 깔려서 기분좋은 신음소리를 내며 섹스를 했다 . 그는 밤새 두 번이나 더하고는 자기방으로 돌아갔다. 내보지는 아들의 정액으로 범벅이 되어있었다. 로날드가 자기방으로 돌아간 후 난 샤워를 하고 범벅이 된 시트를 갈아야겠다고 말했다. 나와 아들이 하 는 걸 보면서 남편은 세 번이나 딸딸이를 치고 쌌다. 그는 매우 흡족한 거 같았다. 하지만 그는 아직 나와는 하지 않았다. 나는 남편이 날 위해 특별한 계획을 세워놓을 걸 보고 깜짝 놀랐다. 남편은 날 침대위에 엎드리게 하더니 내 다리를 벌려 보지가 드러나게 했다. 그러더니 갑자기 범벅이 된 내보지를 핥았다. 입으로 보지구멍을 마구 핥아 대고 클릿을 빨아대서 난 또 뻑이 갔다. 남편은 정액범벅이 된 음모에 얼굴 을 묻고 자기 아내와 아들의 애액범벅의 냄새를 들여마셨다. 그는 두 번이나 날 가게 만들었다. 그러더니 내옆에 누워 나와 아들이 하는 걸 지켜보면서 매우 기분이 찌릿했다고 말을 했다. 그리고 우리는 서로 꼭 껴안고 잠이들었고 남편의 자지는 끈적거리는 엉덩이 사이에 박혀있었다. 그날 이후 아들은 나와 항상 섹스를 했다. 그에게 원하 면 언제든지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피가 끓는 10대라 하루에도 대여섯 번, 심지어는 7번씩이나 요구한 적이 있었다. 내가 어디에 있는지 내가 누구인지는 중요치 않았다. 아들이 원하고 내가 원 할 때면 언제나 했다. 우리가 관계를 가진후 얼마있다가 다른 형제들도 우리 가 섹스를 한다는 사실을 알아챘다. 우리는 구태여 이야기 하지는 않았지만 숨기고 싶지도 않았다. 그들이 우리가 하고 있는 걸 처음 보았을 때 우리는 잠시나마 그걸 숨기려는 듯이 멈추기도 했지만 그 이후론 쉽게 눈에 띄는 곳 에서 했으니까 모를리도 없었다. 그리고 얼마후 나는 그들 남매간에 하고 있단 걸 알아냈다. 당연히 우리가 한 걸 목격했으니 그들도 쉽게 시작했을 것이다. 로날드는 내입에도 하고 똥 고에도 했다, 난 그가 원하는 건 뭐든지 허락했다. 어떤때는 남편이 시키기 도 했고 어떤 때는 아들의 상상대로 했다. 언젠가는 우리가 저녁식사에 손님을 초대했을 때였다. 남편이 그들과 이야기 를 하고 난 저녁준비를 하고 있는데 아들이 내게 다가와 내젖을 움켜쥐었다. 그러더니 내 브라우스를 벗겼다, 난 잠시 반항하는체 했지만 그는 내 간청을 무시하고는 내옷을 모두 벗겼다. 그러고는 난 바닥에 엎드려 개처럼 뒤로 했 다. 늘 그렇지만 로날드는 날 살살 다루지 않았다. 그날도 마찬가지로 나의 머리채를 잡고는 말고삐를 잡은 듯이 흔들며 나를 박아댔다. 나는 입술을 깨물며 소리내지 않으려고 애썼다. 그이 자지가 오르 가즘에 꿈틀거리더니 정액을 쏟아냈고 나도 세 번이나 싸서 내 허벅지 안쪽 은 뒤범벅이 되었다. 내 보지는 정액과 내 애액에 범벅이 된채 겉옷을 주워 입고 음식을 만들어서 테이블로 가져갔다, 아무일도 없었다는 듯이. 이렇게 남편의 부추김으로 나와 아들과의 관계는 시작이 된지도 어언 5년이 흘렀다. 그후로 우리집안의 모든 여자와 남자는 서로 스스럼 없이 관계를 갖 게 되었다. 남편과 나, 두 아들과 딸, 그리고 새로 태어난 딸도.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소라넷야설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