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친구의 여자친구를 윤간 - 단편 | 야설공작소

틴더
한국미녀
토토사이트 알파벳
1xbet
카지노 사이트
친구의 여자친구를 윤간 - 단편
최고관리자 0 31,417 2023.04.29 02:00
몇년 전 이야기입니다. 내 친구 중에 "간"쨩이라는 엄청 못생긴 녀석이 있었는데, 그녀석이 태어나서 처음 생긴 여자친구인 "논"쨩은 놀랄 정도로 예쁜 아이였다. 나는 솔직하게 "간쨩! 잘 됐네~"라고 생각했었는데, 우리의 선배 중에 악마라는 평판의 "토모"라는 녀석이 질투하며, "저 녀석의 여자친구 돌림빵하자"라고 떠들어댔다. "그런 말도 안되는 일을"이라고 생각했는데, 악마 토모의 명령은 절대적인걸. 그래서 소개팅을 가장해 "여자 인원이 모자라서 그런데 참가해 줘"라고 논쨩을 불러, 헤롱헤롱할 정도로 취하게 했다. 다른 여자 두 명인, "쥰"과 "케이코"는 우리들의 정액받이가 되어있는 걸레들이다. 그대로 토모님의 아파트에 데리고 가서, 남자 5명 여자 3명이서 난교 개시. 토모는 처음부터 논쨩을 노리고, 갑자기 자지를 드러낸 채 그녀에게 덤벼들어, "칸 녀석 같이 못생기 놈에게 대줬으면 이 몸에게도 대줘야지~"하며 , 좆질을 시작해버렸다. 나도 쥰의 보지에 좆질 하며, 논쨩이 토모의 악마같은 자지에 뚫리는 것을 바라보았다. 그리고 토모는 "콧구멍에 싼다! 콧구멍에!"라고 말하고는 논쨩에게 안면 사정을 해버렸다. 게다가 멋지게 콧구멍에 정자를 명중시켰다. "우와~! 논쨩, 불쌍해~"라고 생각했지만, 논쨩의 너덜너덜해진 좆물 투성이의 얼굴을 보고 정말 흥분해서 나도 쥰의 얼굴에 좆물을 뿌려버렸다. 물론 전부 콧구멍에! 크?! 토모는 히죽히죽 웃으면서, 디지털 카메라로 논쨩의 좆물 투성이 얼굴을 몇장 촬영했다. "칸 녀석에게 이 바보같은 사진을 보여 주면 어떻게 생각할까나."라며 악마처럼 입가를 올리며 잔혹한 미소를 띠었다. 나는 "토모는 진짜 악마구나"라고 생각하면서, 쥰에게 자지를 물렸다. 그리고 토모가 한 이후에 차례차례로 남자들이 논쨩을 따먹어댔다. 토모는 정상위로 좆질당하고 있는 논쨩의 얼굴위에서 똥싸는 자세로 똥구멍까지 핥게 했다. 엉덩이를 실룩실룩 좌우로 흔드는 게 우리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그리고 "아... 이제 안되겠다! 방귀 뀐다! 방구 뀐다!"하고 외치더니 "뿌우우우~~~웅!"하고 둔한 소리를 내며 논쨩의 얼굴에 방구를 뀌어버렸다. 논쨩은 "싫어! 푸아아아~앗!"하고 엄청난 소리를 지르며 싫어했다. 역시 이 때는 우리도 "크하하하하하핫!"하고 바보처럼 웃음을 터뜨려 버렸다. 그리고 모두 가차 없이 논쨩의 얼굴에 싸버려서, 귀여운 논쨩은 얼굴이 끈적거리는 정액 투성이가 되버렸다. 나도 그것을 보고 흥분해서, 케이코에게 두번째로 콧구멍 안면 사정을 푸슛해버렸다. 나는 간쨩에게 용서를 빌며, 논쨩과 섹스하는 걸 그만두려고 생각했지만, 간쨩과 가장 사이좋은 "스기" 녀석까지 그녀에 올라타서 좆질을 시작해버렸다. 둘이서 쪽쪽대머 딥 키스를 하면서 엉덩이를 실룩실룩 움직이며 피스톤질을 하는 걸 보니, 왠지 나도 쿵쾅쿵쾅 흥분이 되어 맹렬하게 논쨩과 섹스하고 싶어져버렸다. 그리고 스기 녀석이 논쨩에게 얼굴 사정을 해버린 후에 "그러면 나도!"하고 결국 논쨩과 섹스를 해버렸다. 자지로 퍽퍽대머 피스톤 질을 하자, 논쨩은 콧물을 줄줄 흘리면서 엉엉 울어서, 나는 존나게 흥분했다. 그리고 논쨩의 입술을 쪽쪽 빨아대고, 미친듯이 피스톤 질을 하며 돼지 같은 섹스를! 나도 흥분한 나머지, 콧물을 흘리며 눈이 뒤집어져 버렸어. 그러자 토모는 "콧구멍에 싸! 콧구멍에!"하고 말하는데, 완전히 머리가 이상해져버려서 "간쨩, 미안!"하고 생각하면서 논쨩의 콧구멍에 엄청나게 안면 사정을 해버렸다.내기나 콧구멍에 나의 자지 미사일은 논쨩의 콧구멍에 팍 꿰뚫어서, 양쪽 콧구멍이 다 정액으로 완전히 막혀버렸다. 논쨩은 콧구멍에서 좆물을 주르륵 흘려대면서 눈이 뒤집어진채 혀를 내밀고 "아아아아! 정액~! 정액~!"하고 중얼대고 있었다. 토모는 "이야~! 엄청 쌌잖아. 너 벌써 3발째지?"라면서 비디오를 확대하고 논쨩의 좆물 투성이 얼굴에 갖다대며 촬영했다. 그때부터 모두 엉겨붙어 땀을 뻘뻘 흘리며 격렬한 육탄전을 벌였다. 우리들도 여자 3명도 모두 완전히 미친 사람처럼, 서로의 자지와 보지를 탐했다. 논쨩도 엄청나게 흥분해서 스스로 우리의 자지나 똥구멍을 빨아댔다. 자지를 양손에 하나씩 쥐고 더블펠라치오를 하는 것도 거리낌없었다. 나도 분위기를 타서, 토모가 가방에서 난교를 찍도록 한 곳에서, 논쨩의 눈 앞으로 네발로 기어가 똥구멍을 핥게했다. 논쨩은 혀를 뻗어서 내 똥구멍을 핥다가, 혀로 구멍의 안쪽까지 집어넣었다. "정말 좋아하네, 이 썅년~"하고 생각하며 이제 간쨩과의 일은 까맣게 잊고, 항문 핥기의 쾌감에 몰두했다. 토모도 "크크크큭"하고 웃으면서,"방구 뀌어줘, 방구"하고 말해서, "그렇다면 사양않고"라고 하며, 궁둥이의 구멍에 혀가 들어올 때에 "으~읏!"하고 힘줘서 "뿡! 뿌~~~웅!" 하고 악마같이 방귀를 뀌어버렸다. 논쨩도 이때는 엉덩이에서 얼굴을 떼고 "냄새~!"하고 말했다. 토모도 미친듯이 웃어대며 "으하하하하! 냄새~! 야 임마 뭐가 이렇게 방귀가 독하냐!"하고 말했다. 논쨩은 다시 격렬하게 똥구멍에 혀를 밀어넣었다. 그래서 스기 녀석도 쥰과 케이코의 얼굴에 방구를 뿡뿡하고 뀌어댔다. 그 후 논쨩은 맛이 가버려서, 논쨩은 "자지~~~! 자지~~~~! 으으으응! 응응응!"하며 소리치며 눈물과 침과 콧물을 흘려대며 반쯤 미쳤다. 나는 "이것이 이 여자의 정체인가?"하고 생각해서, 더욱더 힘차게 좆질을 해주었다. 그렇게 논쨩에게 자지를 박아대고 있을 때에, 케이코가 똥구멍을 핥아주어서, 쾌감에 젖어 할렘에 있는 듯한 기분으로 퍽퍽! 그대로 논쨩의 보지에 질싸를 해버렸다. 그리고 토모는 논쨩을 목욕탕에 데리고 가서, 얼굴에 오줌까지 싸버렸다. 나에게 비디오로 그 모습을 찍게했다. 토모는 일부러 논쨩의 콧구멍을 노리고 오줌을 싸는 바람에 논쨩은 "으그그그긋!" 하고 무슨 말인지 알 수 없는 소리를 내며 신음했다. 토모는 "콧구멍으로부터 오줌 마시네~"하고 말하며 크게 웃어댔다. "토모녀석, 미쳤어"하고 생각하면서도, 나도 논쨩의 얼굴에 오줌을 싸야겠다고 생각했다. 물론 콧구멍에 집중적으로 싸서, 논쨩을 "푸우우우웃!"하고 소리치게 만들었다. 자연스럽게 입가가 삐둘어지며 "크헤헤헤~헷!"하고 미친 놈 같은 웃음소리를 내버렸다. 결국 남자 5명에게 합계 34발이나 싸고 난 뒤에야 난교 파티는 막을 내렸다. 나는 논쨩에게 3발, 준과 케이코에게 2발씩, 합계 7발 발사. 토모는 논쨩과 4발 싸서 대만족. 모두 정액을 탁탁 털어내서, 토모의 방이 땀과 정액과 보짓물과 방구 냄새로 가득차 후텁지근했다. 마지막은 목욕탕에 여자 셋을 나란히 앉히고 남자 전원이 마구 웃어대며 오줌 샤워를 퍼부어 주었다. 모두 변태들이구만. 아~꼴리네. 꼴려! 그리고나서 며칠 뒤 토모는 간쨩을 만났을 때, 스스로 "니 여자 친구 따먹었지롱~"하고 말해버렸다고 한다. "다들 콧구멍에 싸댔지. 그리고 걔, 콧구멍으로 좆물 줄줄 흘리는 것도 찍었지"라고까지 했단다. 정말 인간이긴 하냐 토모 새끼. 간쨩은 그걸 들었을 때는 믿지 못한 모양이지만, 논쨩에게 묻자 그녀가 울면서 고백해, 둘이서 한참 울었다는 것 같다. 토모를 죽일 생각까지 했다던데, 토모의 뒤에 무서운 사람들이 있는 것을 생각하고 무서워져 생각만으로 끝난 것 같다. 무엇보다 논쨩이 우리들과 난교를 즐겼다는 사실이 가장 충격이었던 것 같다. 결국 간쨩과 논쨩은 헤어졌다. 뭐 당연하지. 나도 싫은 걸, 그런 씹창년. 그런 이유로 우리들도 그때부터 칸챵과 잘 어울려 다닐 수 없게 됐다. 논쨩은 우리들의 새로운 좆물 받이가 됐고, 엉망진창으로 노리개감이 된 끝에 다 떨어진 걸레처럼 버려졌다. 간쨩 미안해. 모두 토모가 나쁜 놈인거라구! 우리를 원망하지 말아줘! ----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소라넷야설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