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쌍둥이; 그리고 선생님-1부 | 야설공작소

유흥의민족
메이저 온라인 카지노
메이저 온라인 카지노
출장샵
쌍둥이; 그리고 선생님-1부
최고관리자 0 29,595 2023.01.02 13:47
쌍둥이; 그리고 선생님 (원제; The Twins: And Teacher, 저자; Alberta Graham) 제1장 1-1 미스 애플톤은 자신의 아파트를 나서기 전에 그녀의 긴 머리카락을 세심하게 묶어 올렸다. 거울에 비추어보니, 길고 까만 속눈썹에 쌓인 깊은 푸른 색 눈동자와 계란 같이 갸름한 예 쁜 얼굴이 있었다. 그녀의 하얀 피부는 거의 화장할 필요가 없었고, 앨리스는 그녀의 작지 만 완벽한 작은 입에 립 글로스를 살짝 바른 자신에 만족했다. 수수한 검정 색 드레스는 앨리스 애플톤의 몸매를 노골적이지는 않았지만, 잘 드러내 보였 다. 앨리스는 모든 면에서 보수적인 것을 좋아했고, 그녀는 그 때문에 학교에서 존경 받고 있다 는 잘 알고 있었다. 그녀는 우수한 영어 교사였고 23살의 젊은 교사는 스코츠데일 남학교에서의 교직에 큰 자부 심을 가지고 있었다. 지금이 이 매력적인 검은 머리 미녀의 2년째 근무였고, 앨리스는 가능한 한 오래 동안 더 머물기를 희망했다. 그녀는 대부분의 시간을 연구, 강의 계획 그리고 과제물 채점하면서 편안하게 지냈다. 그런 식으로 이 아름다운 흑발의 여교사는 과거를 거의 회상하지 않았다. 그렇지만, 과거와 비슷 한 경우를 만나게 되면 원치 않는 기억이 되살아 나는 때도 있었다. 앨리스는 자신이 다가오는 수업이 아니라 그를 생각하고 있다는 걸 깨달았을 때, 다시 혼란 스러움을 느꼈고, 그녀는 거울 속에 비친 자신의 모습을 보며 눈을 빠르게 깜빡였다. 상쾌한 밤공기 속에서 그녀의 드러난 부드러운 살결 위를 움직이는 마틴의 손; 그녀 아래, 담요의 느낌; 그가 그녀의 떨리는 육체에 점점 밀착해 오는 것을 느끼면서, 그녀의 사타구 니에 일어나는 갈망. 눕혀지는 느낌이 얼마나 좋았는지. 담요 아래 풀들이 그녀의 머리에 눌리는 느낌, 위에 보 이는 마틴의 모습 위로 밤 하늘과 별들, 그리고 그녀의 치마가 들려 올라가는 느낌, 그녀의 얇은 실크 팬티가 자신의 떨고 있는 허벅지를 타고 내려가면서 들리는 자신의 순종적인 한 숨소리. 그리고 그녀는 다음에 일어날 일을 알고 있었다. 그녀가 다리를 벌리는 모양 ? 아니, 그가 벌렸는지도 ? 그녀의 감긴 눈, 그녀에게 느껴지는 그의 알몸의 열기, 그리고 그 밀려오는 고통. 솟아 오르는 두려움에 대한 오열, 그리고 나 서 그녀의 떨리는 젊은 육체 구석구석을 채워오는 강력한 넘쳐 흐르는 쾌감, 그녀는 정말로 마틴의 품 속에서 영원히 살 수 있고, 정말로 그럴 것이라는 자각. “이런 맙소사!” 앨리스는 거울에서 몸을 돌려 교사 아파트 마다 있는 작은 화장실로 서둘 러 들어갔다. 거기서 그녀는 작은 사각 가아제로 위치 헤이즐을 얼굴에 두드리면서, 그 차 가운 액체가 그녀를 정상으로 돌려놓는 걸 느꼈다. 그녀 다리의 떨림이 멎었고, 앨리스는 이제 교실로 가도 되겠다고 느꼈다. 그녀는 마틴과 그 모든 것이 오래 전에 끝났다고 굳게 마음을 먹었다. 그녀는 더 이상 자신보다 연상인 교활한 남자의 헛된 약속을 믿을 정도로 어리석은 18살이 아니었다. 아니, 지금 앨리스에게는 남자가 없었고, 마틴 이후로는 그래왔으며, 그게 그녀 가 원하는 바였다. 남자의 신용할 수 없는 애무에 모든 것을 거는 것보다는 조용하지만 교사로서의 존경 받는 생활을 즐기는 것이 훨씬 낫다. 다시 기운을 차리고 단호하게, 앨리스는 왼쪽 건물에 위치한 아파트를 나와 중앙에 위치한 본관 - 꼭대기 층에 기숙사, 아래층에 교실이 있는 사립 남자학교의 ? 으로 향했다. 왼쪽 건물은 최근에 본관에서 연결 확장하여 지은 것으로, 특별히 교내에 거주하는 교사들 의 숙소로 설계되었다. “안녕하세요, 애플톤 선생님.” “멋진 날이에요, 애플톤 선생님!” “오늘 아주 멋져 보이는데요, 애플톤 선생님.” 앨리스는 얼굴을 붉히며, 교실로 가는 복도에서 마지막으로 만난 보이스 선생에게 고맙다고 말했다. 그의 개인적인 의견은 필요 없다고 종종 말하고 싶어지지만, 무례하게 굴 수 없는 동료 교사였다. 하지만, 몇 가지 이유 때문에, 애플톤 선생은 보이스 선생의 의견을 평소처럼 마음에 두지 않았다. 그의 말에는 아무런 숨은 의도가 없었으며, 화학 교사가 그녀와 더 친밀하게 지내 기를 바라는 데는 아무런 위험도 없었다. 그렇다, 애플톤 선생은 학교에서 더 안전하다고 느꼈고, 그녀가 항상 안전하다는 걸 알기 때문에 안도하게 되는 것이었다. 하지만, 오늘 교실로 들어갈 때, 그녀는 마음이 약간 들떴다. 보통 그녀는 학생들이 도착할 때 인사를 하고, 자신의 책과 재료들을 준비하기 위해 15분 전에는 교실에 들어가는 습관을 가지고 있었는데, 오늘은 조금 늦었다. 벌써 몇몇 학생들은 자리에 앉아있었고, 앨리스는 라센 쌍둥이도 있는 것을 알고 즐거워졌 다. 그녀는 그들에게 가장 환한 웃음, 그녀의 학생들 중 최고의 학생에게만 보내는, 그리고 예 를 들어 동료 교사에게는 절대로 지을 리가 없는 그런 웃음을 띄우고 인사하면서, ‘얼마나 착한 아이들인가!’하고 생각했다. 적절한 길이의 치마를 당겨 그녀의 무릎이 덮이는 것을 확인하면서, 자신의 커다란 참나무 책상에 앉고 나서, 앨리스는 자신이 왜 조금 들떴는지를 알았다고 생각했다. 그것은 바로 라센 쌍둥이가 손에 들고 있는 과제물 때문이었고, 예전에도 그녀는 아주 즐겁 게 읽었었다. 2주 전에 애플톤 선생은 그들이 자신들의 작문을 교실 내에서 읽도록 했었고, 예쁜 까만 머 리를 앞에 있는 종이들을 향해 숙이면서, 그들에게 다시 한 번 발표를 시켜야겠다고 결심했 다. 점차 교실이 찼고, 앨리스는 늘 종이 울리기 직전의 수근거림과 소란스러움을 모르는 척 했 다. 하지만, 종이 울리면, 학생들은 절대로 정숙해야 했고, 앨리스 애플톤은 일어서서 주의 깊게 책상 너머로 그들을 살폈다. “안녕, 학생들!” 그녀는 학생들이 숙제를 제대로 해왔는지 아닌지 얼굴 하나하나를 살피 며 말했다. “안녕하세요, 애플톤 선생님!” 학생들이 합창으로 답례했다. 애플톤 선생이 주도하는 시간이었다. “먼저,” 그녀는 교실 한 쪽의 커다란 유리창 벽을 거닐면서 말하기 시작했다. “너희들이 고른 미술 작품에 대한 해설문 과제를 걷겠다.” 학교의 미술 작품들이 초라하다는 걸 알기 때문에, 앨리스는 그녀의 학급을 기꺼이 그 지역 박물관에 데리고 갔었고, 그녀는 그들이 거기에서 본 그림이나 조각에 대한 그들의 평가를 기대하고 있었다. “누가 걷어 줄래?” 그녀는 교실 아래 푸른 잔디와 나무들의 멋진 경치에서 몸을 돌리고 물었다. “그래, 팀, 네가 걷어줄래?” 그녀는, 누가 봐도 그녀가 그녀의 수업과 관련된 중 요한 것들을 생각한다는 게 명백한 방심 상태의 생각에 잠긴 미소를 지었다. 잠시 뒤, 앨리스는 다시 자리에 앉았다. 그녀는 팀이 종이 뭉치를 들고 오는 것을 올려다 보았다. 팀의 푸른 눈동자가 앨리스가 몸을 돌리기 전에 잠시 애플톤 선생을 잡아 끌었다. “몇 개지, 팀?” 그녀가 물었다. “열 넷입니다, 애플톤 선생님.” 팀이 대답했다. “열 넷? 이 교실에는 열 다섯 명의 학생이 있는데. 숙제를 안 해온 학생은 손 들어.” “제가 안 해왔습니다, 애플톤 선생님.” 팀이 말했다. 그는, 애플톤 선생이 늘 착용하는 연한 갈색 옷을 뚫고 튀어나오기를 원하는 것처럼 보이는 커다란 두 살덩어리, 선생님의 부 풀어 오른 가슴을 보고 있었다. 그는 지금 흥미를 가지고 아버지의 전처 가슴 모양과 비교하면서 그 가슴을 보고 있었다. 물론, 그 순간의 모든 것은 상상이었지만, 팀은 곧 그 비교를 해 볼 수 있을 거라는 자신이 있었다. 그렇다, 그와 베니는 애플톤 선생이 연상인 캐롤린의 가슴보다 예쁜지 알게 될 것 이다. “너라고, 팀?” 앨리스는 충격을 받았고, 막 걸치려던 안경을 책상 위로 떨어뜨렸다. “하 지만... 이해할 수가 없네. 정당한 이유가 있니, 팀? 나는 네가 할 일을 소홀히 하는 걸 본 일이 없는데!” “음... 그렇지는 않아요, 애플톤 선생님.” 금발의 13살짜리 소년이 대답했다. 교실에서 킥킥거리는 웃음 소리가 들렸고, 앨리스는 날카롭게 둘러 보았다. 평정을 되찾고, 그녀는 다시 권위를 가지고 말을 했다. “수업이 끝난 후에 의논하기로 하 자, 팀. 알겠지?” “예, 선생님.” 팀은 대답하고 자기 자리로 돌아갔다. 남은 수업 시간 내내 앨리스는 흥분했고 혼란스러웠다. 라센 집안의 아이가 숙제를 안 해온 사실이 믿어지지 않았고, 더군다나 그것에 상응하는 이유도 없다니! 이 모든 것이 아주 마음을 어지럽혔고, 앨리스는 그 쌍둥이가 그들의 과제물을 교실에서 발 표하게 하려고 했던 자신의 생각을 보류하고 서둘러 그 날의 수업을 진행했다. 마지막 종이 울렸을 때, 앨리스는 학생들이 비명을 지를 정도로 특별히 많은 숙제를 주었 다. 그 신음 소리를 무시하고, 어여쁜 23살짜리 교사는 학생들에게 착실하게 지낼 것을 명령하 고 늘 그녀 책상 위에 놓여있는 시집을 읽기 시작했다. ‘윌리암 세익스피어의 연시(戀詩)’라는 제목이 그녀의 눈에서 빙빙 도는 것 같았다. 그 제목은 명백히 거북스러웠지만, 애플톤 선생은 이미 집어 들었고 교실이 비기를 기다리는 동안 들고 있었다. 그러나 그녀가 처음 서점에서 봤을 때, 뭔가 특별한 것이 이 책에는 있었고, 그녀가 사게 된 것이었다. 아마도, 그녀는 생각했다, 표지를 입힐 수도 있을 것이고, 그렇게 하면 그녀 는 매일 같이 이 거북스러운 제목을 보지 않게 될 것이다. “애플톤 선생님?” 팀이 형제인 베니에게 잘 가라는 인사를 하고 앨리스 애플톤을 호기심 어린 눈초리로 보면서 서 있었다. 얼마나 오랫동안 그가 서서 자신을 보고있었는지는 앨리 스도 몰랐지만, 그녀는 화를 내기로 했다. 그렇다, 그녀는 팀 라센에게 화가 났고, 그녀는 그로 하여금 명확하게 알게 해줄 것이다. “팀 라센! 무슨 변명을 할 수 있지? 나는 너에게 정말 너무 실망했어. 알다시피 너희 형제 는 이 반에서 가장 우수한 학생들이었고, 나는 너희들이 다른 학생들에게 모범이 될 거라고 여겼어!” 13년 동안에 처음으로 팀은 그가 티브이에서 보고 읽은 농담으로 쓰는 표현을 이해했다: 너 는 화 낼 때가 예뻐! 바로 이 순간의 앨리스 애플톤이 확실히 가장 아름답고, 팀은 생각했다, 자주 화를 냈지만, 화를 낼 때 예뻐 보인 적이 없는 전의 새 엄마보다 훨씬 더 아름답다고. 아니야, 애플톤 선생은 뭔가 특별해, 그건 확실했고, 팀은 자신과 베니가 그녀를 그들의 작 은 실험에 고른 것이 기뻤다. 그녀는 완벽한 대상이 될 거야! “저기, 있잖아요, 애플톤 선생님...” 팀은 말을 시작했다가 망설였다. 그는 이 순간을 자 신의 목적에 맞게 만들어야만 한다. “그래, 팀? 응?” 앨리스는 뭔가 그녀가 그에 대한 신뢰를 회복할 수 있도록 만드는 뭔가 를 듣기를 열망했다. “나는... 음... 저기, 어느 그림이나 조각도 내가 그것에 관해 쓸 정도로 마음에 들지 않 았어요.” 애플톤 선생은 진심으로 걱정했다. “하지만... 그럴 리가 없잖아!” 그녀는 외쳤다. “너 처럼 예민한 소년이... 어떻게...” “내 새엄마는 늘, 예술은 허튼 거라고 말했어요!” 팀은 역사시간에 배운 걸 살짝 사용했 다. 그것은 헨리 포드의 ‘역사는 허튼 거야’라는 악명이 높은 말이었다. 실제로는 캐롤린은 절대로 예술과 같이 고상한 주제에 대해서 그들에게 입을 연 적이 없었 고, 팀도 아버지의 전처가 이 주제에 대해서 어떤 생각을 가지고 있는지 몰랐다. 그러나, 애플톤 선생이 “왜, 이 불쌍한 아이... 내... 내 말은... 내가 너희 아버지가 너 희 새엄마랑 이혼했다는 걸 기록에서 제대로 안 읽었지?”하고 대답한 걸 보면, 그의 진술 은 정확히 그가 원한 효과를 냈다. “예, 바로 얼마 전에 이혼했어요... 우리가 이 학교로 왔을 때요!” 팀은 애플톤 선생이 뭘 생각하는지 짐작했고, 상당히 정확했다. 불쌍한 아이들... 적절히 지도하는 사람도 없이. 도대체 그들의 새엄마는 어떤 사람이었을 까? 그리고 이제는 그나마 없다니. 나는 내 일을 태만히 한 거야. 팀과 베니는 특별한 지도 가 필요해... 특별한 관심과 지도. 그렇게 똑똑한 아이들인데... 하지만 틀림없이 그들의 교육 중에 결여된 부분이 있을 거야. 왜, 내가 이 아이들에게 좋은 영향을 끼쳐서 그들이 잘 자라서 훌륭한 일을 하게 할 수 있을 거야. 팀이 애플톤 선생을 떠날 때, 이미 그와 베니는 그들의 정규 수업 시간에 일주일에 두 번 그들의 영어교사에게 과외를 받기로 정해졌다.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소라넷야설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