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야설 회원투고] 나는 바친다(NTR) - 3편 | 야설공작소

틴더
한국미녀
노빠꾸
1xbet
카지노 사이트
[야설 회원투고] 나는 바친다(NTR) - 3편
최고관리자 0 30,708 2022.10.21 15:27

주혁은 끝내 자위를 하지않았고 다음날 아침 그3인방이 본인에게 어떤걸 요구해올지 걱정하며또기대하며 등교를 했다. 교실에 들어서자 그3인방이 눈에 보였고 주혁은 내심 말을 걸어주길 기대했지만 그3인방은 주혁을 한번 쳐다보는가 싶더니 별 다른 말을 건네지는 않았다.




주혁이 그3인방이 말을 걸어주길 바란건 3인방을 알고부터 오늘까지 처음있는 일이었지만 주혁의 바람은 이루어지지 않았다.




“주혁아 오늘은 신기하게 애들이 안괴롭히네ㄷㄷㄷ”




“그러게 자기들이 너무 심한걸 깨달았나?”




3인방이 주혁에게 관심이없자 주혁의 친구 동우와기성이 별일이라는 듯 말했다.




동우와 기성 일본 애니메이션을 좋아하는 일란성 쌍둥이로 3인방이 주혁을 괴롭힐때에는 본인들에게도 불똥이 튈까 멀리서 지켜만 보다가 본인들의 안전?이 확보될때에만 주혁에게 말을거는 그런 이기적인 친구들이었다.




하지만 주혁에겐 그들마저 없으면 주위에 아무도 없었기에 그런 그들이 얄밉지만 그들과 친구로 지내야만했다.




“야 뚱땡이 2형제 할 일없냐? 가서 빵이나 사와 니들돈으로”




범석이 동우와 기성에게 말했다.




“어!!!어 바로 사올게”




그렇게 쌍둥이가 자리를 떠나고 주혁은 다시 혼자남았다.




그렇게 정규수업이 끝나고 저녁시간까지 3인방은 주혁에게 말을걸지않았다. 상황이 이렇게 되자 오히려 안달이 나는건 주혁이었다. 오히려 먼저 말을 걸고 싶었지만 마지막남은 주혁의 이성 때문이었을까? 차마 그렇게할 수는 없었다. 그렇게 저녁을 먹으러 급식실로 내려가려던그때




“야 주노예”




민기가 주혁을 불렀다.




“응!”




너무 오래 기다려서일까? 너무 활기차게 대답해버린 주혁




“뭐이렇게 신났어 야 따라와봐”




“아.....응”




3인방은 주혁을 아무도 없는 미술실로 이끌었다. 아무도 없는 것을 확인한후 미술실 문을 잠그고 민기가 입을 열었다.




“야 주노예 준비됐냐?




“어??....아.....응”




“좋아 야 그럼 자지꺼내봐”




“어???”




“자지 꺼내라고 발기되는지 안되는지 봐야될꺼아니야”




“아....그건좀....”




“우리도 꺼낼거야 빨리 꺼내”




그말을한후 정말 3인방을 바지앞섬을 열고 흉측하기 그지없는 성기를 꺼냈다.




악취가 진동을 했고 주혁은 얼굴을 찌푸렸다.




“어우 냄새 이새끼들아 좀씻고살자”




“니는 안나는줄아냐?ㅋㅋㅋㅋ”




“씻기 존나 귀찮어ㅋㅋㅋㅋㅋ”




민기와 성준의 그것은 포경수술을 하지않은 상태였다 차이점이 있다면 민기의것은 발기를 하지않았음에도 늠름해보였고 성준의것은 성준의 키처럼 귀여워 보였다.




범석의 것은 포경후였고 마치 한 마리의 코브라 같았다.




그3인방이 자지를 꺼내자 주혁도 같이 꺼낼 수밖에 없었다.




모두 자지를 꺼내자 성준이 A4용지 한 장을 4개의 자지밑에 깔았다.




그 종이에는 두명의 여성의 얼굴이 담긴 한 장의 사진이 프린트 되어있었는데 바로 주혁의 핸드폰에 있던 동생들사진 이었다.




그종이를 보자 주혁의 자지는 급격하게 커졌다. 동생들의 얼굴이 3인방 자지밑에 있는걸보니 참고 말고 할 것도 없이 바로 반응이 와버렸다.




“ㅋㅋㅋㅋㅋㅋㅋㅋ이 새끼 우리보다 먼저섯넼ㅋㅋ”




“내기를 할필요도 없었잖앜ㅋㅋㅋ”




“하여간 이새끼 존나게 변태새끼네 이겈ㅋㅋ지 동생인데 그래돜ㅋㅋ”




“......”




빳빳한 주혁의 자지와는 다르게 주혁의 고개는 아래를 향했다.




“뭐 이미 내기는 끝났고 그래도 준비했으니까 할껀해보자고”




그말을 끝으로 3인방은 은주와 지수얼굴 위에 자지를 올리고 손을 흔들기 시작했다.




그 광경은 주혁에게는 매우 자극적인 광경이 아닐수 없었다. 동생들 얼굴위에 있는 자지가 본인이 세상에서 제일 싫어하는 인간들의 자지라니.. 평범한 사람에게는 피가 거꾸로 솟아 뒷목을 잡고 쓰러질 광경이었지만 주혁의 피는 주혁의 자지로 미친 듯이 쏠리고있었다.




“탁탁탁탁”




자지를 흔드는 소리만이 미술실에 울려 퍼졌고 주혁은 고개를 숙인체 그 광경을 하나도 빼놓치않고 숨죽여 보고있었다.




“...으읔...”




얼마나 시간이 흘렀을까 성준이 입에서 작은 신음소리를 내며 그의 자지를 더욱 아래로 내려 그녀들의 얼굴에 조준했다.




“쭉..쭈우욱”




이내 성준의 자지에서 나온 새하얀 물이 은주와 지수의 얼굴을 더럽히기 시작했다. 그 모습을본 주혁은 너무나 흥분했고 본인도 같이 자위를 하고 싶은 심정이었다.




“....핰ㅋㅋㅋ....이새낔.....벌써쌋냐?”




민기가 여전히 손을 흔들며 성준을 놀렸다.




“아 어제 안쳐서 그래 오늘 재대로 칠려고”




“.....우....우리도 안쳤어...새끼얔ㅋㅋㅋ”




“얔ㅋㅋㅋ주노예 쿠퍼액나온닼ㅋㅋㅋㅋ”




“....이야....으....손으로...안치....는데 저게....나올수있나?”




“야 주노예 씨발 치고싶냐 너도?ㅋㅋㅋㅋㅋ”




“......”




“ㅋㅋㅋㅋㅋ 이새끼야 자지 뿌러지겟다 뿌러지겠어 존나빳빳하네 어제 안치고온거 아니야 이새끼?”




“.....설....마...읔...아이..씨....이이발....나도...못참겠다”




“......으으으...나도...나온다...”




민기의 자지는 은주의 얼굴에 범석의 자지는 지수의 얼굴로 동시에 향했고 이내 누우런 좇물을 힘차게 뿜어냈다.




“쫘악 쫘아아악 쫘아아악 쫘아악”




성준과는 비교도 안되는 누우런 좇물이 은주와 지수의 얼굴을 더렵혔고 주혁의 자지 끝에는 쿠퍼액이 나오다못해 흐르고 있었다.




“어휴~~~시원하게 뺏네 씨발껔ㅋㅋ딸깜이좋으니깤ㅋㅋㅋ”




“진짜ㅋㅋ친오빠가 보고있으니까 더흥분돼이겈ㅋㅋㅋ”




“야이씨발 근데 니네 정액냄세 아우!!!이게뭐냐 야채좀먹어 이새끼들아!!!!”




“ㅋㅋㅋㅋ진짜 지리긴한다.”




“은주랑 지수는 이냄새 좋아할걸?ㅋㅋㅋㅋ”




“안좋아하면 좋아하게 만들어야지”




모두 사정한 3인방은 바지를 추스르며 말했다. 이제 그곳에는 주혁만 자지를 꺼내놓고 있었다.




고개를 푹숙인채 자지만꺼내놓고 있는 이상한 상황 주혁의 눈가에 눈물이 맺혔다. 이상황에 흥분하고 있는 자신이 너무나도 미워서 그런 주혁의 마음을 아는지 모르는지 다 추스른 3인방이 주혁에게 말을걸어왔다.




“얔ㅋㅋㅋㅋ 잘해보자 진짜 이제”




“근뎈ㅋㅋ이새끼 자지를 넣어야 되는데 너무 커져서 못넣엌ㅋㅋㅋㅋ”




“야 너도 한발뺔ㅋㅋㅋ 지금 흔들면 진짜 기분 최고겠다.”




“그랰ㅋㅋㅋ 너도 한발빼자 우리 도원결의처럼 다같이 빼자곸ㅋㅋㅋ”




“야 이새끼 우리있으니까 못치는거잖앜ㅋㅋㅋ 야 우리 갈테니까 뒤처리하고 교실로와 내기는 내기니까 이제 니가 협력해야지”




“그래 저녁시간 얼마 안남았다 빨리 밥먹으러가자”




3인방은 그렇게 주혁만을 남겨놓고 자리를 떠났다.




주혁은 그 3인방이 떠나자 마자 빳빳해진 자지를 흔들기 시작했고 그 자리에서 두 번이나 사정을 했다. 이제 그녀들의 얼굴은 좇물로 뒤덮여 눈코입이 잘보이지도 않을 정도였다. 정신을 차린 주혁이 바지를 추스르고 A4용지를 버리러 나서려는데 미술실문이 열렸다.




“ㅋㅋㅋㅋㅋㅋㅋㅋ야 녹화 잘했냐?ㅋㅋㅋㅋ”




“야 각도 오지게 찍었다.”




“ㅋㅋㅋㅋㅋ이새끼 이거 두 번이나 싸네 우리도 한번쌋는뎈ㅋㅋㅋ”




3인방은 미술실을 나가 급식실로 향한게 아니라 몰래 숨어 주혁이 자위하는 걸 기다렸다가 동영상으로 촬영을 한것이었다.




“ㅋㅋㅋㅋㅋㅋㅋㅋ 도원결의 했다오늘ㅋㅋㅋㅋ”




“이야 진짜 빼박으로 걸렸네ㅋㅋㅋ 설마 이렇게 하고 교실가서 아니라고 부정하진 않겠지?




“부정하면 진짜 이영상 카톡으로 전교생한테 돌린닼ㅋㅋㅋㅋ”




“.......”




“야 주노예ㅋㅋㅋㅋㅋㅋ 그거 잘뒤처리 하고 교실에서 보잨ㅋㅋㅋ?”




“존나 드럽네 저겈ㅋㅋㅋ 만지기도 싫다...”




“니 좇물을 얼굴로 받은 쟤네 기분을 생각해봐라ㅋㅋㅋㅋ”




“야 이젠 얼굴도 안보인닼ㅋㅋㅋ”




3인방은 더 이상 악취나는 미술실에 있기 싫었는지 허겁지겁 나갔도 주혁은 이제 모든 것이 끝났다고 생각한뒤 바지를 추스르고 A4용지를 처리한후 교실로 향했다.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소라넷야설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