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아내가 - 하 | 야설공작소

틴더
한국미녀
노빠꾸
1xbet
카지노 사이트
아내가 - 하
최고관리자 0 37,818 2022.12.12 09:52
아내가 - 하 " 미안해. " 나는 사과하듯이 하면서 아내의 팬티를 입혀 주었다. 그리고 꽉 껴안았 다. " 아팠어? " " 아주 몹시. " 아내는 키스하는 틈을 타서 글썽해진 눈으로 나를 물끄러미 보면서, " 이것으로 이제 당신의 아내가 됐군요! 기뻐요. " 조금 전의 고통은 어디로 갔는지 잊었는지 내 가슴에 꽉 껴안기면서 얼굴 을 묻었다. 벌려야 할 사람이 벌려 주어야 할 사람에게 벌려 달래서, 뚫고 들어오는 것을 참아야 할 사람이 뚫고 들어와야 할 사람에 의해서받아들인 후의, 그리고 평생을 맡겨야 할 남편의 팔에 안기는 행복감이라 할 것이다. 부드러운 육체의 향기와 더불어 아내의 잠자는숨결소리가 따뜻하게 내 가 슴 깊숙이 스며들었다. 매일 밤 즐길 수 있는 성교의 꿈을 쫓으면서 나도 조용히 찾아드는 수마에 빠져 들어갔다. 첫 성교 때 처녀막 파열 때문에 심한 고통을 맛본 아내인지라 다음 성교 때는 약간 저항이 있을 것이라 생각했었는데 그렇지 않았다. 갓 피어난 꽃이다. 또 조금은 부끄러운 모양인지 내 왼쪽에 조용히 누우 려는 것을, " 이쪽으로 와....... " 하고 왼팔을 뻗치자 첫날밤과는 전혀 달라진 태도이긴 했지만 수줍어하면 서 내 왼팔을 베개 대신에 배고 안겼다. " 어젯밤에는 아팠지? " " 당신의 아내가 되기 위한 고통이었죠? " 나는 아내가 애처로워져서 꽉 껴안아 주었다. 그리고 유방을 애무하고 여 음도 정신없이 애무했다. 불룩한 작은 언덕에 예쁘게 싹튼 여린 풀잎, 거기서 흐르는 사랑스러운 작은 내, 그 내에는 삼각주가 있는가 하면 자연히 솟아나는 샘도 있고, 아 아, 그 밑에는 동경의 구멍이 있다. 이 얼마나 시적인 절경인가. 생각만 해도 넋을 잃을 것 같았다. 아내의 팬티를 벗긴 나는 내 페니스를 만져 주도록 아내에게 졸랐다. " 하지만 웬지 이상해요....... " 희미하게 웃는 얼굴을 보이면서 볼을 붉혔다. " 뭐 어때, 빨리 잡아 봐. " 아내는 첫날밤처럼은 망설이지 않고 팬티 속으로 손을 넣었다. " 정말 딱딱하고 커요! 내게 이렇게 큰 게 들어올 구멍이 있을까 하고 생각하며 처음에는 깜짝 놀랐어요...... 그리고 어떻게 들어올까 하고......" 아내는 " 결혼 전에 구멍이 없어서 부부 생활을 하지 못한 사람이 있다는 얘기 를 들은 적이 있는데 첫날밤 처음 보는 페니스의 크기에 놀란 나도 그 런 게 아닐까 하고 정말 깜짝 놀랐어요. " 하고 덧붙여 말했다. " 하지만 이렇게 딱딱하고 큰 걸 처음에 넣을 때 아픈 것도 무리는 아니 에요. " 아팠다고 하기보다 잘 들어왔다고 하는 아내의 기쁨이 내게도 확실히 느 껴졌다. 내가 페니스를 수의적으로 움직여 보이자 수의적으로 움직이는 페 니스의 불가사의에 아내는 점점 호기심이 생기는 모양이었다. " 해도 돼지? " " 응, 아프지 않게! " 어떻게 하면 조금이라도 통증을 적게 할까 하는 아내 자신이 첫날밤과는 다르게 생각할 것이다. 나는 아내 위로 포개지면서 페니스를 질구로 가지고 갔다. 아내는 두 손으로 두 음순을 적당히 벌려 주었다.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소라넷야설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