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아내 이야기 - 3부 | 야설공작소

아내 이야기 - 3부
최고관리자 0 42,080 2022.12.08 08:44
아내 이야기(3) 나는 아내의 보지위에 손을 올려놓았다. 아내가 살짝 다리를 벌려주며 나를 도왔다. 나는 치마 위로 볼록 솟아있는 아내의 보지 둔덕을 부드럽게 쓰다듬었다. 감촉이 좋다. 펜티속 보지털의 감촉이 치마표면을 통해 느껴졌다. 여름이라서 아내의 치마는 얇았기 때문이다. 약간 벌려진 다리 사이로 깊숙이 내 손을 집어넣자 아내의 보지 전채가 내 손바닥에 느껴졌다. 내 손안의 아내의 보지...난 그 감촉을 좋아한다. 가운데 손가락으로 아내의 보지 중앙부위를 문질렀다. 아내가 들릴듯말듯한 신음소리를 낸다. 나는 치마를 걷어 올리고 하얀 아내의 팬티가 드러나게 했다. 보지털이 팬티 사이로 쭈삣쭈삣 나와 있었다. 그 보지털은 한 번 세상에 공개된 적도 있었다. 바로 올 여름 서해안 만리포에 갔을 땐데 나는 짐을 챙기고 있었고 더위를 못참은 아내는 딸과 함께 비키니를 입고 바다속으로 들어갔는데 자기 딴에는 조심스럽게 비키니 안으로 보지털을 감추고 나갔는데 그만 물속에서 보지털이 고개를 내밀고 말았던 것이다. 아내는 그것도 잊은 채 신나게 물속에서 모래사장에서 활보하며 놀고 있었는데 친구놈이 아내의 빠져나온 보지털을 보고 내게 충실하게 보고(?)를 했던 것이다. "야...털이 얼마나 많기에 저렇게 빠져나오냐....히히" 나는 그 일을 생각하며 아내의 팬티밖으로 빠져나온 보지털을 어루만졌다. 친구놈이 아내의 보지털을 보고 무슨 생각을 했을까?...나는 상상해본다. 그놈...아내의 팬티를 벗기고 무성한 보지털을 어루만지면 속속을 낄낄거리는 생각을 했겠지...그리고 다리를 벌리고 그 앙증맞은 보지에 자기 자지를 힘껏 찔러 박는 생각을 하며 꼴린 좃을 부여잡고 낑낑대었겠지.... 나는 그 얘기를 아내에게 해 주었는데 아내는 싫다고 하면서도 보지에 물이 지나칠정도로 흥건해 지는 것을 보아 자기 보지털을 내 친구가 보았다는 사실에 흥분을 한 것이 분명했다. 나는 아내의 보지를 부드럽게 빨았다. 아내의 크리토리스와 적당하게 빠져나온 대음순을 입술로 조근거리며 빨았다. 보지맛이 좋다. 보지털이 내 코와 입술 주위를 간지럽힌다. 정말 이쁜 보지다. 아마 친구놈이 이 보지를 보았다면 몸이 녹고 말았을 것이다. 정말 보지같은 보지다....너무나 자연스럽고 이쁜 내 아내의 보지를 사랑한다.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소라넷야설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