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조깅하는아줌벗겨 - 하편 | 야설공작소

메이저 온라인 카지노
메이저 온라인 카지노
한국미녀
토토 사이트 위너
토토사이트 선시티
조깅하는아줌벗겨 - 하편
최고관리자 0 19,855 2022.12.08 08:40
시키자잘도빠는아줌 “아줌마 여기 한번 빨아줘요. 지난 번엔 내가 빨아 줬잖아요.” “나… 그런거 못해요.” 아줌마는 일단 거절했다. 나는 피식 웃으며 말했다. ‘아줌마, 아줌마가 그렇게 열심히 운동하면서 몸 만드는 거 다 남자랑 빠구리 뜰 때 이쁘게 보이려고 그러는거 아녜요? 내 말 틀려요?” 나는 아줌마의 어깨를 힘주어 눌러 내 앞에 무릎을 꿇게 했다. “어머.” “아줌마, 시간 끌지 말고 그래서 좋을 거 없잖아요.” 위에서 내려다 보니 볼록한 아줌마의 실한 유방 두개가 아줌마 턱 밑으로 솟아 나온 것이 무척 유혹적이었다. 나는 아줌마의 뒤통수를 끌어 당기며 내 몽둥이를 입술에다가 박아 넣었다. “읍. 읍. 싫어.” 아줌마는 그렇게 말하면서도 금새 못이기는 척 내 거무튀튀하고 실한 몽둥이를 입속에 집어 넣었다. 그리고는 좀 있다 자기의 조개 구멍을 즐겁게 해줄 묵직한 몽둥이한테 밉보이기 싫어서인지 아줌마는 혀를 조금씩 움직여 내 몽둥이의 대가리 갈라진 부분을 핥기 시작했다. “으… 잘 하면서 왜 그랬어요? 으히유.” 내 몽둥이는 미끈한 아줌마의 혀에 휘둘리면서 아줌마의 입속에서 터질 듯이 커져 갔다. 나는 아줌마의 부드러운 안쪽 볼을 향해 몽둥이를 쑤셔 넣었는데, 위에서 내려다 보니 둥그런 내 몽둥이의 윤곽이 아줌마의 겉볼에서 나타났다. “읍. 읍.” “하악. 좋아. 아줌마.” 서로빨고핥아주기 나는 그렇게 아줌마한테 봉사를 받으면서 벽에 걸린 벽시계를 보니 벌써 10분이 흘러가 버린 것을 알고는 서둘렀다. “아줌마. 누워봐요.” 이제 겨우 몽둥이 맛을 들여 빠는데 여념이 없는 아줌마를 밀쳐 내며 내가 바닥에 누우며 아줌마의 사타구니를 내 얼굴 쪽에 향하게 하고 아줌마는 나를 올라타도록 하여 육구 자세를 취하도록 했다. “방금처럼 다시 빨아줘요.” 아줌마는 약간 어리둥절 하며 내 몽둥이를 다시 빨아 주었다. 뜨뜻하고 미끈한 아줌마의 입안을 느끼며 나도 아줌마의 풍만하고 탄력있는 엉덩이를 두 손으로 쥐어 잡고는 아줌마의 조개 둔덕에 내 얼굴을 파 묻었다. 그리고는 아줌마의 조개 둔덕에 일자로 쪼개진 부분의 조갯살에 혀를 갖다 대어 벌렸다. “하아. 읍. 읍.” 아줌마는 내 몽둥이를 빨면서 자신도 흥분이 되니까 신음과 입김을 내 몽둥이에 토했다. 나는 코를 킁킁 거리며 아줌마의 조개 냄새를 맡기도 하며 아줌마의 똥꼬부터 까뒤집어져 진분홍빛 속살을 드러내는 조개 입구, 그리고 번들 거리며 더욱 불거진 공알을 가리지 않고 스윽스윽 핥아 주었다. “아음. 아흐흠.” 아줌마는 내 몽둥이를 빨다가 자신이 흥분하게 되면 멈춰 신음을 내뱉다가 이빨이 내 몽둥이를 긁기도 했다. “아그. 아줌마. 계속 해봐요.” “쯔읍. ?. ?.” “좋아. 그렇게. 휴우. ??.” ([email protected]) 내배위에올라탄아줌 아무리 이른 새벽이라 하지만 이미 헬스장의 불은 환히 켜져 있고, 문도 열려있는 상태이므로 예상치 못한 회원이 조금 일찍 운동하러 온다면 꼼짝없이 노출되는 상황이었다. 그런 긴장감 속에서 운동으로 잘 만들어진 아줌마와 둘이 완전 홀딱 벗고는 이 짓을 하는 것이 몹시 흥분 되었다. 또 한편으로는 누가 이런 몸짱 아줌마를 따먹는 모습을 좀 지켜 봐 주었으면 하는 엉뚱한 생각도 들었는데, 특히 내 앞에서 미친 듯 흥분하는 아줌마의 모습이라면 더욱 더 좋으리란 생각이 들었다. 나는 그 생각에 한결 더 흥분되어 아줌마의 조개를 빨아 먹어버릴 듯이 침을 뱉어 가면 쪽쪽 조개가 헐도록 빨아 주고 이빨로 물어 주었다. “쯔읍. 쯔읍. 질겅. 질겅” “하아. 하아. 아윽. 아으흐.” 아줌마의 까뒤집어진 조개 구멍에서는 나의 노력과 비례하여 꿀물이 줄줄 흘러 내렸다. 나는 내 몸에 올라 탄 아줌마 일으켜 벌떡 천장을 향해 치솟은 내 몽둥이 위에 앉도록 했다. 아줌마는 내 가슴을 짚고 내 몽둥이에다가 자신의 벌렁 까진 조개 구멍을 씌워 넣었다. “하아…악.” 이제 아줌마는 내가 뭐라 하지 않아도 스스로 알아서 궁둥이를 원을 그리며 돌려 댔다. “아음. 아흐흐. 아음. 아흑.” 아줌마가 내 몽둥이를 타고 방아를 찧을 때에 그 모습을 탈의실 대형 거울을 통해 관찰했다. 울부짖는아줌흥분 “질꺽. 질꺽.” 털과 털이 부딪히는 묘음이 들렸다. 아줌마는 등을 활처럼 뒤로 젖히기도 하며 능숙하게 허리를 돌려대며 내 몽둥이의 귀두부분이 자신의 질벽 곳곳에 잘 닿도록 움직였다. “아흑. 하아. 하악. 하악.” “아줌마, 내 물건 어때? 더 좋아졌지?” 아줌마는 눈을 감고 고개를 끄덕였다. 나는 아줌마의 반응에 몹시 기분이 좋아졌고 흥분이 가속화 되었다. ‘역시, 여자는 결국 남자의 튼튼한 물건에는 두 무릎 다 꿇게 되는 구나.’ 나는 더욱 신이 나서 엉덩이로 바닥을 탁탁 치면서 아줌마가 약간씩 들릴 정도로 밑에서도 몽둥이로 아줌마의 조개 구멍을 찔러 주었다. “아흐흑. 아하악.” 아줌마는 내 몽둥이가 더욱 박력 있게 아줌마의 동굴 속 질벽을 쑤셔 주자 더욱 신음을 높혔다. “아음. 나 어떡해. 나 미쳐.” 나는 그 소리를 듣고 아줌마를 지금 완전히 보내 버려야 되겠다는 생각으로 몸을 일으켜 꽂은 상태 그대로 아줌마를 벽에 다가 붙여 놓고 있는 힘을 다해 아줌마의 조개 구멍 속에 내 몽둥이를 쑤셔 박아 주었다. “퍽. 퍽. 퍽.” “아으윽. 아학. 아학. 아우… 아학.” 아줌마는 드디어 헬스장이 떠나갈 듯 소리를 질렀다. 나는 내 등을 손톱으로 꾹꾹 피나도록 찌르는 아줌마의 조개 구멍을 피나도록 박아 넣고 벌컥 벌컥 아줌마의 조개 구멍 깊숙이 내 밤꽃액을 마음껏 뿌려 넣었다. 때마침, 헬스장 입구 문이 열리는 소리와 함께 사람들이 들어 닥치는 소리가 들려 왔다. (끝)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소라넷야설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