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유부녀와... 대낮의 섹스 - 2부 | 야설공작소

틴더
한국미녀
섹스미팅
1xbet
카지노 사이트
유부녀와... 대낮의 섹스 - 2부
최고관리자 0 28,566 2022.12.06 02:47
유부녀와 ...대낮의 섹스(2부) 다음날이후 2번정도 전화통화를 하며 날짜를 잡고 있었다. 무슨 요일인지는 기억이 나지 않지만 결국 다시 만났고 이번에는 아예 야외로 나갔다. "어디가?" (어쭈..이젠 아주 반말이구나...) "답답한데 야외로 바람쐬러 가죠" "하긴 그것도 좋아" 오랫만에 드라이브를 하니 자기도 좋은 모양이다. 운전을 하면서도 코스를 잡느라 내 머리는 복잡하고 빠르게 움직였다. 대충 시간이 12시정도 이른 것 같았다. 베어스타운을 지나 포천쪽으로 가다가 몇번 간적이 있는 식당에 차를 세웠다. 이런곳에 대낮에 별로 어울리지 않는 남녀가 오는 것은 너무도 뻔했다. 아마도 식당주인도 그런 생각을 했으리라..식사를 하며 맥주를 두잔 마셨다. 난 술을 잘 못해서 금방 얼굴이 벌개진다. "어머...운전을 해야하는데..술먹으면 어떻게해"? "두잔 마시는 건데 괜찮아요" 그러나 얼굴을 이미 벌개지고 있었다. 식사 계산을 하고 나와 차를 운전하다 친구들과 모임을 가진 여관이 보이기 시작하자 일단 차도변에 차를 세웠다. "왜?" "음..얼굴이 벌거네..앞에 검문소가 있는데...." 포천에서 일동쪽으로 가다보면 검문소가 있다. 큭큭...어차피 알고도 속고 모르고도 속는것이 남녀간의 섹스하는 날이 아닌가? "어쩌지" "일단 얼굴이 가라앉으면 가죠" 말이 끝나기가 무섭게 난 차를 여관쪽으로 돌리고 주차장에 갖다댔다. '여길 왜와?" "잠깐만 있다가요" 대답을 하는둥 마는둥하며 트렁크를 열고 쇼핑백을 꺼내들었다. "그건 뭐야?" "나중에 보면 알아요" 일단 계산을 하고 방으로 올라갔다. 숨을 한번 들이마시자 여관 특유의 냄새가 코속으로 들어온다...어말까...그 특유의 냄새를.... "배가 부르니 졸립네...한숨 잘테니...30분 뒤에 깨워요" "응..그러지.." 내가 침대에 눕자 그녀도 침대이 걸터 앉는다. 1분쯤 누어있다가 일어나자 그녀가 놀라서 묻는다. "왜그래?" "바지가 구겨질것 같아서" 하며 나는 양복바지를 자연스럽게 벗었다. 그녀는 바지를 벗는 내모습을 보며 별로 놀라거나 거부반응이 없었다. 이때다 싶어 다시 와이셔츠를 벗었다. 결국 나는 팬티만 입은 상태가 되었다. 원래 런닝셔츠를 입지 않으니까.... "심심하면 이거봐요" "먼데?" 이 모텔은 TV와 비디오가 같이 분어있는 일체형이다. 큭큭큭...그래서 여길 왓지 속으로 키득거리며 나는 쇼핑백에서 비디오를 꺼내들었다. 당연히 포르노였다. 비디오를 집어 넣고 난 침대에 누워 눈을 감고 쉬는 척햇다. 비디오는 중간정도 감겨잇었기에 남녀가 한창 섹스를 하는 중이었다. "어머" 그녀가 놀라는 소리를 내자 " 첨봐요? 멀그래 놀래여?" 내가 너무 평상적인 말로 응수하자 "그건 아니지만" 하며 말을 흐린다. TV에서는 두 남녀가 한창 죽이네 살리네 하며 긍끙 거리고 온갖 신음소리를 내고 지랄이다. 슬며시 눈을 뜨고 그녀를 보니 한창 비디오에 열중하고 있다. "치마벗고 앉아요..구겨지자나요" "응?" "괜찮아요..안한다니까,,참나.." 별로 흥분하는 구석도 없고 편안하게 하는 말에 그녀는 머뭇거리다 치마를 벗는다. (으이그 ..죽이는구나..저 까만 스타킹) 이상하게 난 까만 스타킹만 보면 흥분이 된다. 까만 스타킹안에 입고 있는 하얀팬티가 더욱 섹시하게 보여서 그런가? 瞞팀獵?그녀를 슬며시 당기보니 순순히 내가 이끄는대로 몸을 맡긴다. 이내 난 그녀를 내 옆에 눕혔다.. 물론 둘다 아무 이야기도 하지 않으면서... 슬며시 허벅지를 문지르니 가만히 있는다. (오케이..좋아) 이제는 그녀의 두 허벅지가 갈라지기 시작하는 그곳으로 올리자 내손을 잡는다. "이러지마" "안한다니까...사람말을 그렇게 못믿나" "정말이다" (정말은 무슨 정말...나중에 볼일이지) 손으로 그녀의 성기부분을 문지르기 시작했다. 역시 뜨거운 기운이 느껴진다. (오..이 느낌..역시 죽이는구나) 내손의 움직임에 따라 그녀는 몸이 슬슬 틀리기 시작하며 신음소리가 입안에서 흘러나온다. "으응..음..." 이제 나의 그곳은 팽창하기 시작했고 그녀의 손을 잡고 나의 그고세 갖다대엇다. 그녀은 전혀 거부감없이 나의 페니스를 잡고 주물럭 거린다. "하아...아...나 미쳐" (어라 벌써?...빠르기도 하군) 지금 생각해보아도 상당히 민감한 여자였다. 그저 손만 대면 신음소리가 흘러나온다. 스타킹위에서 그녀의 성기부분을 애무하다 팬티속으로 손을 넣으려고 하니 안된다고 거부한다. 어쭈구리....그래 좀더 있어보자....내가 그녀의 성기를 계속 문지르자 그녀는 헐떡 거리며 연신 나죽어 나죽어 소리를 낸다... "아..그만해 나 못참아..이러지마...나 못참는단 말야" "못참으면 참지마" "아..그만..나 못참아" 팬티속에 손도 못넣게 하면서 못참아 소리는 무지하게 한다. 제발 참지마라..승질 죽이지마...속으로 이렇게 말하며 이젠 손가락으로 그녀의 갈라진 곳을 슬며시 찔렀다. 스타킹위에서 하는 애무지만 그녀는 무척이나 민감하게 흥분을 하고 있었다. "아...나 못참아" 소리가 끝나기가 무섭게 그녀는 내 팬티를 확 내리고는 빳빳하게 발기한 내 페니스를 손으로 꽉 잡는다. 느닷없는 그녀의 행동에 내가 놀라자마자 그녀는 자신의 몸을 밑으로 밀더니 얼굴을 내 하체에 들이대면서 입으로 내 페니스를 덥석 물었다. "헉...." 귀두로 부터 전해오는 따스한 느낌....그녀는 입안에 들어온 내페니스를 물고는 혀로 귀두를 핥아대며 죽쭉 빨아댄다...정말 난 여자들이 쭈쭈바를 빤다는 느낌을 이때 처음 느꼈다. "우욱..으...윽.." 너무 거세게 빨아대는 그녀의 혀놀림과 유부녀가 대낮에 여관에서 다른 남자의 페니스를 미친듯이 빨고 있다는 것이 현실로 닥치자 나의 몸이 떨리기 시작했다. (아..드디어 내 자지를 유부녀가 빠는구나) "허억..헉..으윽" 나의 입에서는 연신 쾌감의 소리가 흘러나왔고 그녀의 입에서는 나의 페니스를 빠는 소리가 응답을 한다. 평소와는 달리 ?시간에 더 이상 참기가 어려운 지경에 이르렀다. 어찌해야 할지 몰랐다. 입에다 사정을 하자니 그렇고 이 분위기를 깨자니 그렇고.. 결국 그녀의내심을 떠보는 수밖에 없었다. "으윽...나 쌀것같아...학학...윽...쌀것같아" 나의 말에 그녀는 대답도 하지 않은데 계속 입에문 나의 페니스를 빨기만 했다. 조금도 강도를 늦추지 않고...에라 모르겠다.... 나의 페니스는 그녀의 입안에서 끄덕거리기 시작했다. 이내 사정을 한다는 것을 그녀에게 몸짓으로 알리며 난 그녀의 입안에 뜨거운 나의 정액을 쏟아부었다. "으으으윽.." 나의 정액이 그녀의 입안에 쏟아질때 그녀는 빠는 동작을 멈추고 내 페니스를 물고 가만히 있는 것이다...난 이순간을 그냥 즐기며 마지막 한방울 까지 모두 그녀의 입안에 쏟아부으며 전해오는 쾌감을 그냥 느꼈다. 슬며시 눈을 떠보니 그녀는 내 페니스를 입에 물고 가만히 있다가 일어나 화장실로 걸어간다. "휴우" 사정의 쾌감이 지나가고 몸에 힘이 쭈욱 빠지는 것을 느끼며 한숨을 크게 내쉬었다. 이내 그녀가 화장실에서 걸어나오며 내옆에 눕는다. "그러니까 나 미치게 하지 말랬자나" "내가 멀..자기가 그래놓고" 나는 웃으면서 그녀의 스타킹위로 다시 성기부분을 문질렀다. 정말 반응도 좋다. "아아..그만해..으응" 그녀는 몸을 배배틀며 난리다. "샤워하고?quot; "응?" 순간 망설이던 그녀는 다시 화장실로 들어갔고 이내 화장실에서는 샤워기 트는 소리가 들린다. (그럼 그렇지) 난 팬티를 벗어비리고 알몸으로 누워있었다. 화장실에서 샤월르 하고 나온 그녀는 들어갈때의 옷차림 그대로 나왔다. 난 걸터앉는 그녀옆에 일어나 앉으며 옷을 벗기려 손을 대자 그녀는 자신이 알아서 옷을 벗기 시작한다. 어느새 나의 페니스는 슬며시 일어서기 시작한다. 옷을 벗고 내옆에 누은 그녀의 가슴을 만져보니 좀 작은데다가 탄력이 없고 약간 바람 빠진 듯하다. 하긴 내가 유부녀라는 사실로 하지 몸매로 하나 머... 이런 생각을 하며 아랫배를 지나 그녀의 성기부분으로 손을 옮기자 상당히 많은 양의 음모가 만져진다... (오..털이 무척 많은데) 겉에서 본것처럼 몸은 마른편이어서 그런지 둔턱 부위의 뼈가 상당히 튀어 나왔다. 손을 아래로 더 내리자 그녀의 갈라진 부분이 만져진다. (으으..이게 유부녀의 보지구나) 사실 처녀나 유부녀나 같은 것을 가지고 있는게 당연하지만 자꾸 유부녀라는 사실이 나를 흥분케하는 건 어쩔수 가 없엇다. 그녀의 보지를 갈라진 모양새대로 위에서 아래로 스윽 문지르자 미끄러운 액체와 뜨거움이 느껴진다. 벌써 흥건히 고인상태다. "아학..."그녀의 입에서는 신음이 쏟아진다. 지금생각해도 그녀의 신음소리가 워낙 리얼해서 더욱 흥분한 것 같다. 만지기보다는 보고 싶었다. 유부녀의 보지는 어떻게 생겼는지. 몸을 아래로 내리고 그녀의 다리를 두손으로 나누어 잡고는 슬며시 벌려보았다. 별다른 반항도 없고 제지도 없다. 내가 본 그녀의 보지는 일반적인 크기로 갈라져 있었지만 상당히 검은 색을 띄고 있었다. 많이 해서 그런지 애기를 낳아서 그런지 좌우간 검은색이엇다. 손가락으로 그녀의 보지를 벌리고 입을 갇다댔다. 난 원래 오럴을 좋아하는데다가 특히 여자의 보지를 빠는 것을 좋아한다. 분명히 샤워를 하고 나왔는데도 약간 시큼한 냄새가 난다. 물론 냄새가 나지 않는 여자도 잇지만...... 혀끝을 그녀의 보지속으로 밀어넣어 핥아 보았다. 역시 약간 짠내가 난다. (음..이 냄새..좀 짠데) 시큼한 냄새와 다소 짠맛이 별로 좋지는 않지만 어쪄라 이상황에서.... 혀로 그녀의 질속을 ?아주며 손가락으로 크리토리스를 문지르자 그녀는 거의 죽을라고 그런다. 정말 신음소리는 예술적이다. 가는 목소리의 소유자이면서 숨이 넘어가는 그녀의 신음소리가 나의 혀를 더욱 빨리 움직이게 한다. 그녀의 보지를 아래에서 위로 쭈욱 ?아주며 혀끝을 질안에 넣기도 하고 크리토리스를 슬며시 깨물기도 하고.. 근데 지금 아무리 생각을 해봐도 그녀의 크리토리스가 기억나질 않는다. 그때 너무 흥분해서 그랬나보다..이내 난 그녀의 몸위로 올라가 두다리를 벌리고는 내 자지를 보지에 갖다댔다. 음..미끄러운 이액체..그녀의 보지에서 흘러나온 액체를 내 귀두에 묻히며 문지르는 이 느낌 이때가 삽입보다 더 좋게 느껴진다. *** 손가락이 아파서 조금 쉬었다가 쓰죠. 그녀의 보지에 삽입한 것은 3부에 씁니다.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소라넷야설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