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가로수 그늘 아래에서 - 6부 | 야설공작소

메이저 온라인 카지노
한국미녀
토토사이트 알파벳
1xbet
카지노 사이트
가로수 그늘 아래에서 - 6부
최고관리자 0 22,563 2022.12.02 01:35
가로수 그늘 아래에서 가로수 그늘 아래에서[ 현 수 (弦 羞) - 2 ] 손을 잡고 있는 아이의 맑고 짙푸른눈에 빠져들것만 같다. 그 아이의 눈에 비친 내 모습이 궁금하다. 그녀에게 명함을 꺼냈다. 필요한일이 있으면 무슨일이 있더라도 꼭 하겠다고... 용서를 바란다며.... 그녀는 나를 어떤 마음으로 바라보고 있을까... 오랜만에 본 그녀의 모습은 예전 그대로였다. 뭐랄까... 분위기가 조금 묘(妙)해졌달까. 훨씬 성숙해진 분위기와 약간 슬펴 보이는,그러면서도 남자를 부르는듯한... 그런 그녀를 보며 가슴속에서 고개를 드는 욕망이 나를 부추긴다. 혹여나... 내 눈빛을 알아챘을까... 그녀는 무심한 눈으로 날 쳐다보며 명함을 받아들었다. * * * 아버지가 안계신 어머니의 나에 대한 사랑은 각별했다. 다른집처럼 아버지가 안계신 대신 어머니는 나에게 모든 정성을 쏟고, 당당함을 잃지 않도록 해 주었다. 평소에 살짝 화장하고 꾸미고 있을때의 어머니의 모습은 내 눈에 비친 다른 누구보다도 아름답다고 생각이 되었고 나중에 어른이 되서 결혼을 하게 되면 꼭 당신과 같은 사람을 만나서 해야 겠다고 생각했다. 학년이 올라가면 갈수록 어머니에 대해 육체적인 사랑을 느끼게 되었고, 여자를 그리워하거나 시도때도 없이 발기되는 내 욕망의 분신을 어머니를 생각하며 해소(解消) 하였다. 어머니의 눈물을 뒤로하고 군대를 가게 되었다. 그리고 첫 휴가, 어머니를 다시 만나게 된다는 기쁨으로 한달음에 집에 도착했다. 어머니를 놀래주기 위해 살짝 열쇠를 열고 집에 들어갔다. 그리고 안방문을 열었을때 내 눈에 보인 어머니와 그 남자의 정사(精事). 어머니는 그 남자의 허리를 다리로 꼭 잡아죄고 숨이 막힌듯한 숨소리를 내며 나와 눈이 마주쳤다. 한참을 눈만 마주치고 가만히 있던 그녀는 뒤늦게야 정신을 차리며 달려나가는 나를 불러댔다. 그리고 한달 후 그 남자와 면회를 ?아온 어머니. 미안하다고, 사랑한다며 옆의 남자가 내 새아버지가 될거라며 소개를 시켜주었다. 그때부터 삐뚤어진 나는... 좋지않은 친구들과 사귀며 온갖 쾌락을 ?아다녔다. 새 아버지의 많은 재산은 나에게 많은 힘을 주었고 아무리 나쁜일을 하여도 그 죗값은 유야무야有耶無耶) 사라져만 갔다. 그런 나의 행동에 어머니는 눈물로써 나를 꾸짖었고 그런 어머니를 몇일 동안이라도 피하자고 생각해서 친구와 보라카이로 떠났다. * * * 빗물이 부딪히는 소릴 들으며 눈을 뜨고 창밖의 하늘을 쳐다보았다. 뭔가 좋은일이 생길것 같은 예감이 든다. 샤워를 하고 옷장에서 제일 좋다고 생각되는 슈트를 꺼내 입었다. 향수를 뿌리고 머리를 정돈 하였다. 차 뒷자리에 앉아 신문을 보며 출근하는데, 그녀에게 연락이 왔다. 당장 만나자며... 부탁이 있다며, 아이가 유치원에 간 이 시간밖에 시간이 안된다며... 일정이 바쁘다는 이비서(李秘書)의 말을 무시한채 차를 돌리라고 얘기하였다. [ 동 영 (冬 影) - 3 ] 설마 설마 하고는 있었다. 그녀와 그가 연락도 가끔 하는걸 대충 눈치는 채고 있었다. 뭐 별일이야 있겠어...라는 나의 생각에 뒤통수를 때린 것이다. 그날 밤인지,새벽인지는 잘 모르겠지만... 문틈으로 보이는 그와 그녀의 몸짓은 지금도 내 눈앞에 어른 거린다. 그래서 그녀가 한동안 나에게 연락도 잘 안하고 시간이 안난다며 피했던 것이 아니었을까.... 그렇다고 따질수도 없는 일인것 같고, 가만히 있자니 속만 터질것 같고... 영애에게 연락을 한번 해보기로 했다. 혹시나... 기대를 하며.... * * * 그녀를 만나기 위해 도착했을때 웬 고급 외제차가 빗물을 튀기며 내 앞을 급하게 지나간다. 하마터면 치일뻔 했는데... 바지에 잔뜩 묻은 물기를 털어 내며 어떤 사람들인가 싶어 한참을 쳐다보았다. * * * 영애에게 그들의 이야기를 하며 그녀의 반응을 보았다. 그녀는 오히려 나에게 그런 말할 자격이나 있느냐며 되물었고 나는 아무말도 하지 못했다. 자신과 나의 휴가때의 일은 그것보다 더 큰 일이라며 입 다물고 가만히 있으라며.... 처음보는 표정과 눈빛으로 나를 노려보았다. 그리고 금방이라도 울듯한 눈망울로 한참동안 생각했다. 그리고 어느순간 고개를 들고 나와의 휴가때의 일만 없었더라면 지금쯤 아무런 일 없이 그와 행복하게 살고 있을 거라며.... 그렇게 얘기하는 그녀를 보면서도 마음속의 큰 한쪽을 그녀의 자리로 비워둔 내가 어리석게 느껴졌다. [ 영 애 (英 崖) - 3 ] 점점 엉망진창이 되어간다. 모든 일이... 영주도 그렇고 이 사람도 그렇고... 어디 조용한곳을 ?아가 소리라도 지르고 싶다. 아무리 동우씨가 만나자고 하여도 부부가 외식을 하고 있다면 다음에 보자며 자리를 피해주는것이 예의 일텐데... 와인바에서 만난 그는 이리저리 나의 모습을 욕심 어린 눈으로 훔쳐본다. 동우씨의 옆이라 말도 못하고 까맣게 속만 태웠다. 너무 속상하다. 동우씨가 조금은 원망스럽기까지 하다.하필 이 사람을 왜 이 자리에 불러서는... 이 사람에게 이뻐보이려 화장을 하고 정성스럽게 옷을 입은게 아닌데... 동우씨가 화장실에 갔을때 그는 나에게 한번만 더 기회를 달라고 조그마한 목소리로 요구를 했다. 속에서 불이 올라온다. 영주와의 일로 겨우 참고 있는데 그런 요구를 하는 그를 노려 보았다. 그는 미소를 지으며 화내는 모습도 예쁘다며 어떻게 할건지 대답을 요구했다. 일단 이자리는 모면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나중에 연락하겠다고 이야기를 할때 동우씨가 자리로 돌아오는게 보였다. * * * 집에 돌아온 동우씨와 나.... 어쨋든 간만의 외식이었고, 와인바를 가기전의 그래도 행복했던 오늘의 순간을 기억하며 집으로 돌아오자마자 나에게 이쁘고 섹시하다며 키스를 해주는 그에게 나도 뜨거운 키스로 그에게 보답을 해주었다. 그의 품속에서 미소를 지으며 그를 안고 있는 나에게 오늘 진짜 이쁘고 섹시하다며 칭찬을 하며 원피스를 걷어올리고 내 엉덩이를 어루만져 주었다. 그런 그의 외투를 벗기고 그의 넥타이와 남방의 단추를 풀어나가며 키스를 했다. 치맛속에 입고 있는 스타킹과 가터벨트를 그때서야 느낀 그의 흥분이 그의 뜨거운 숨결에서 느껴진다. 바지를 벗기고 그의 뜨거운 흥분덩어리를 입에 넣고 정성스럽게 빨라주었다. 그의 숨소리가 점점 커지는것을 느꼈을때 그는 쇼파에 나를 뒤로 돌려 눕히고 팬티만 살짝 내린채 그것을 내 몸안에 넣어주었다. 그리고 뜨거운 그의 움직임... 그가 힘들었을까....잠시 숨을 들이쉬며 가만히 있는것을 느끼며 엉덩이를 움직였다. 큰 동그라미를 그리며 온몸의 힘을 그곳에 집중시켜 내 몸에 들어온 그의 몸을 움켜쥐었다. 그리고 터져나오는 뜨거운 그의 기운을 느끼며 나도 머리가 하얘짐을 느꼈다. 그리고, 간만에 편안하게 느껴지는 그와의 숙면(熟眠).... 키스를 하고 출근하는 그를 느끼며 잠에서 깨었다. 커피를 마시며 영주와 승희에 대해 생각했다.그리고 나 자신과 동우씨....

Comments

  • 현재 접속자 2,793 명
  • 오늘 방문자 10,997 명
  • 어제 방문자 13,097 명
  • 최대 방문자 56,854 명
  • 전체 방문자 6,420,862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