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가로수 그늘 아래에서 - 5부 | 야설공작소

틴더
한국미녀
노빠꾸
1xbet
카지노 사이트
가로수 그늘 아래에서 - 5부
최고관리자 0 42,207 2022.12.02 01:35
가로수 그늘 아래에서 가로수 그늘 아래에서먼저 저의 글을 읽어주심을 다시한번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먼저 몇가지 말씀을 드리고자 합니다. '가로수 그늘아래서면'이라는 이 글의 쟝르를 굳이 독자님들이 말해달라고하면 저는 ...."글쌔요" 라는 말밖에 못하겠습니다 . 그것을 판단하는 몫도 독자님들일 것입니다.일단 유부녀라는 쟝르라고는 하지만... 물론 독자님들이 보시기에 조금의 네토라레적인 요소가 있을지 모르지만 그것은 내용상의 전개일뿐...다른 의도는 없습니다. 그리고 2부에서 동영과 영애의 섹스씬(Sex-scene)은 '여름이야기'의 3부에서 동우가 베란다에서 보던 자동차의 흔들림... 그것을 동영이 회상(回想)하는 것입니다. 또한 3부에서의 현수와의 섹스씬(Sex-scene)도 '여름이야기' 마지막편 '민서'라는 제목의 외전에서 나오는 모습입니다. 휴가 이후의 영애의 외도는 자의던 타의던 승희와의 한번뿐이었다는 것을 알려드립니다. 그리고 여러분들이 글을 읽기가 산만하다는 말씀들을 해주시는데.... 정말 죄송스럽지만... 조금만 더 관심을 가지고 읽어봐 주시길 부탁드릴수밖에 없다고 생각됩니다. 앞으로 4~5회의 분량이면 독자님들이 결말을 대충 예상될거라 생각됩니다. 여러분의 관심과 격려에 항상 감사하고 있습니다. 이상 미천한 작가의 변명이었습니다. 다시한번 한결같은 응원과 격려 그리고, 질책 부탁드립니다. 항상 건강하시길 바랍니다. ---------------------------------------------------------------------------------------- [ 영 애 (影 愛) - 2 ] 머리에 번개와 천둥이 치는줄 알았다. 방안에 다시 어떻게 돌아온지도 모르겠다. 설마 영주와 남편이 그런짓을 자신과 민서가 있는 바로 이 집에서 할줄이야.... 너무 마음이 아팠다. 그리고 동생과 남편의 몸짓이 어느순간 질투심과 흥분을 일으키는것을 느꼈다. 눈을 감고 잠을 자려고 노력했지만 그들의 몸짓이 계속하여 자신을 괴롭혔다. 결국 날이 밝은것을 알게되었다. 하루종일 간밤의 생각에 고민에 빠졌다. 그리고 결심했다. 더욱더 이뻐지기로 그리고, 남편에게 적극적인 애정된 모습을 보이기로.... 그리고... 절대 질투심을 보이지 않기로... 나 혼자만 간직하기로... * * * 민서를 데리러 유치원에 가려고 나가려고 하는데 동우씨의 간만에 외식을 하자는 전화를 받았다. 민서를 친정집에 맡겨놓고 집에 돌아와 샤워를 하고 화장을 시작했다. 그날의 영주를 생각하며 정성스럽게 화장을 하고 머리를 했다. 평소에는 잘 하진 않지만 과감한 색조화장품과 평소보다 긴 인조눈썹을 붙이고 립스틱도 야하게 칠했다. 매니큐어까지... 그리고 야한 속옷도 입었다. 남편 동우가 사주기는 했지만 부끄럽기도 하고 민망하기도 해서 입지도 않고 서랍 한구석에 곱게 보관하던 망사팬티와 망사브라... 그리고 은은한 검은색 스타킹을 신고 가터벨트도 하였다. 전신거울을 바라보며 적어도 영주보다 빠지진않겠구나라며 스스로 기운을 북돋았다. 검은색 짧은 미니 원피스를 입고 기다란 굽높은 부츠를 신었다.그리고 짧은 외투... 색깔을 맞춘 자그마한 핸드백을 어깨에 집어 매고, 나가기전에 다시한번 거울을 바라보았다. 그리고 그의 얼굴을 생각하며 웃는 표정까지 다시한번 연습하였다. * * * 다른 사람들이 쳐다보든 말든....신경이 전혀 쓰이질 않는다. 머릿속엔 단 한가지... 어떻게하면 다시 동우의 마음을 돌릴수 있을까라는 생각뿐... 그런 생각을 할때였다. 앞자리에 그가 와서 내얼굴을 빤히 쳐다보며 눈을 크게 떴다. 그리고, 오래간만에 시원스럽게 미소를 짓는다. 아마도 휴가를 다녀와서 처음보는듯 하다. "와아~ 민서엄마 오늘 정말 예쁘네...." "에이...이제 나이도 먹고해서 예전같지 않을텐데..." "아니야...정말 이쁘다...사람들좀 봐바. 한번씩 다~ 쳐다보고 지나가잖아... 나도 저쪽에서 올때 웬 모델이 앉아있는줄 알았다니깐." "정말 이뻐요? 정말 괜찮아 보여요?" "그래..정말 이뻐. 밥먹게 나가자." 그의 손이 나의 손을 잡아끈다. 그의 품속에 내 몸을 바짝 기대며 수줍은듯 미소를 지었다. * * * 간만의 그와의 식사는 너무나 즐거웠고 행복했다. 그리고 동생 영주와의 일도 잠깐은 잊을수 있었다. 그와의 간만의 둘만의 대화도 즐거웠다. 창밖의 네온싸인과 은은한 음악 소리가 잔을 부딪히며 건배하는 그의 얼굴을 더욱 빛나게 했다. 그의 핸드폰이 울리고 잠시 전화를 받으러 나간 사이 손거울을 펼치며 화장을 정리하려 다시 한번 내 얼굴을 바라보았다. 눈옆에 살짝 보이는 주름과 입가에 보이는 웃음기가 웬지 나를 서글프게 만든다. 그가 돌아오는 것을 느끼며 거울을 핸드백에 넣었다. 그리고 최대한 사랑스런 미소를 지어 보이려 노력했다. [ 승 희(丞 希) - 2 ] 얼마전 그녀와의 정사(精事)가 생각난다. 그녀의 가느다란 손가락 그리고 입에 넣고 빨아대던 그녀의 귀여운 젖꼭지... 그녀의 살짝 벌어진 입술...환하게 빛이나던 그녀의 다리와 가느다란 허리... 살짝 찌푸리며 자신을 향해 조소(嘲笑)를 날리던 그녀의 눈과 얼굴... 시간이 지나면 잊혀질것 같았는데.... 점점 더 그녀의 모습이 머리에 선명하게 떠오른다. 그녀에 대한 내 감정이 확실하게 뭔지 모르겠다. 그리고 책상위에 있는 가족사진을 바라보았다. * * * 그 일 이후 처음 후배 동우에게 전화를 했다. 병원에서 차를 끌고가면 15분 정도면 도착하는 와인바에서 그녀와 와인 한잔 한다며 같이 한잔 하자고 한다. 어느새 부푼 마음에 차를 끌고 나가는 스스로의 모습에 깜짝 놀랬다. * * * 주차를 하고 입구에 가는동안 가슴이 미친듯 뛰는것을 느낀다. 옆의 편의점에서 생수를 사서 마시며 진정을 시키고 숨을 크게 몇번을 쉬었다. 그리고 '딸랑'소리가 나는 입구를 열고 그들을 ?았다. 조명이 어두운 와인바에서도 그녀의 환한 미모가 내 눈을 눈부시게 만든다. 평소에도 예쁘고 미인인줄은 알고는 있었지만... 혹시...그녀에겐 어쩔수 없었던, 그녀와의 정사(精事)가 내 눈을 멀게 한것은 아닐까.... 가까이 가면 갈수록 더욱 쌔게 뛰는 심장소리가 그들에게 들킬까 두렵다. 그들에게 인사를 할때 깜짝 놀라며 동우를 바라보는 그녀의 모습에 한편으론 잘못 왔다는 생각이 들기도 했다. 그런 생각은 잠시뿐... 동우의 손에 이끌려 앉은 자리에서 그와 이야기를 나누며 그녀의 모습을 보는 나는 무엇인지 모를 갈증을 느꼈다. 동우와 영애, 그들과 잔을 부딪히며 내 감정을 속였다. 그리고 그런 그들의 속에서 헛웃음을 터뜨리는 내 모습이 가증스럽다. 그러면서도 그녀의 눈에 사로잡혀있는 내 모습을 발견했다.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소라넷야설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