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두남자의 아내 - 2부2장 | 야설공작소

두남자의 아내 - 2부2장
최고관리자 0 56,076 2022.11.30 01:25
두남자의 아내 두남자의 아내 이제서야 들렸네요.. 다람쥐 바퀴 돌리는 듯한.. 일상.. 그속에서 이탈한다는게 싶지가 않군요.. 처음 글 내려놓고 갑자기 부끄러움에 지워 버릴까 하고 들렸더니…… 참으로 많은 분들이 머물다 가시고 따뜻한 마음들을 듬뿍 내려놓고 가심에 두손모아 감사 드리옵니다.. 부끄러웠던 마음이 부쩍 용기로 변하는군요.. 또.. 쪽지로 조언과 함께 “치어..” 해주신 분께 진심으로 감사 드려요…… 머물다 가시는 한 분 한 분께 저의 소중한 인연이라 생각하며 열심히 해볼게요…… 추워진 날씨에 건강들 챙기시고요 마음이 따뜻해지는 주말 되세요…… 주말아침에…… 민희 올림 . . . . 그 후…… 그는 매일처럼 커피 삽에 들렸다 분주하게 움직이는 나에 모습을 천천히 음미 라도 하듯 바라 보면서 가끔씩 그와 눈이 마주 칠 때면.. 난……무언가 몰래하다 들킨 사람처럼 내 얼굴은 빨개지며 화끈거린다 짬짬이 그가 앉아 있는 곳을 지나면서 한두 마디씩 애기도 나누고.. 신문에 난 크고 작은 뉴스 꺼리를 들려 주기도…… 덕분에.. 난 신문을 읽지 않아도 그날 그날의 크고 작은 뉴스를 쉽게 알수가 있었어. 그냥 바라만 보아도 마음이 편해지고 ……좋은 사람…… 시간이 지나면서 우린 많이 가까워짐을 느낄 수 있다 가끔은.. 그가 늦게라도 나타나는 날이면 …… 나도 모르게 ……마음이 안 절 부절 불안 한 거야…… 그러다 불쑥 내앞에 그의 모습이 보이면.. 어느 사이……불안한 마음은 사라지고.. “반가움에..” 내 입가엔…… 미소가…… “좋은 사람은 가슴에 담아놓기만 해도 좋다 하던데..” 분명 제리님은 나에게 좋은 사람인가 보다…… 얼마 전엔.. 남편 취업 문제를 의논 했더니 그는 자신에 일처럼 이리저리 뛰면서…… 쉽게..남편의 일자리를 찾아 주었다.. 남편도 자신이 전공한 일이라 그런지.. 하고있는 일에 상당히 만족하고 좋아하는 거야…… 한주일은 낮에 일하고 한주일은 밤에 일하지만 그 또한 남편은 즐겁게 받아 드리고 있는 듯 싶 다 요즈음은 제리님이 카페에 들릴때 마다 가벼운 스킨쉽을 자주 하는데 볼에다 아님 이마에 키스도 해주고. 아니면 가볍게 껴안아 주기도하고. 이곳사람들이 다들 그렇게 하듯 난 쉽게 그를 받아 주 곤했지…… 그런데…… 오늘 아침엔 가볍게 껴안더니 그의 입술이 나의 입술을 더듬는거야 “휴……” 순간 놀래서 주위를 돌아보며 그를 처다보자 나의 당황스러움에 그도 놀란 듯 멋쩍게 웃는다 다행 스레 가게 안에는 아무도 없었구 함께 일하는 사람들도 안에 있어 우리의 모습들을 보지못했나 보다 가슴을 쓰러 내리듯 안도의 숨을 내리 쉬며 손가락 으로 그의 배을 꾸욱 누르자 그가 “욱..” 하면서 엄살을 부리며 뒤로 물러서네.. 제리님.. 당황스럽게 그렇게 갑자기 키스를 하면 어떻게 해요…… 눈을 곱게 흘키자.. 금새 어색한 표정을 지으며.. “ 미니야…… 미안해……” 나는 수줍게 그를 바라보며.. 미안하면…… “다시 키스 해주세요……” 미니……”정말…… 그는 강하게 껴안으며 그의 두툼한 입술을 나의 입술에 포개져온다 그리고는 힘있게 나의 입술을 흠 치듯 빨아대면서 그의 두 손으로 나의 어깨와 엉덩이를 감싸며 끌어당기자 내몸이 바싹 그의 몸에 밀착 되면서 처음으로 느껴보는 짜릿함…… “순간 이었지만……” 온몸이 후끈 달아오는 느낌이었어 갑자기 부끄러움에 고개를 숙이자 나에게로 가까이 닥아와 … 나의 귓불 가까이 입을 갖다 대고.. 소근거리듯 우리 언제 …… 디너한번 함께 할까? 그말을 내받고는 멋 적은 듯 나의 표정을 살핀다…… “으응..” 그러잖아도 남편취직 도와줌에 감사 한다고 남편과 함께 디너 약속 할려 했어요.. “오 노우……” 그런 디너말구.. 그냥 미니와 둘 이만 안될까? 그의 표정을 보자 너무 진지 한듯해.. 우물쭈물 어떤 대답도 할수가 없었다 생각해 볼께요.. 이곳 생활이 뻔하지 않은가? 일 끝나면 뒤돌아 볼 사이도 없이 데이케어 센터에서 예쁜 두 딸 픽업해 쪼르르 집으로 가서 가족과 함께 해야 하는 반복되는 생활…… 나 혼자의 시간이라 해야 잠깐 마켓 다녀오는 일 밖엔…… 그렇다고 마켓 가는 시간에 만 날수 있는 일도 아니고…… 가족 모르게 데이트 한다는것은 불가능 한일.. 남편과 함께 식사 대접을 하려 계획은 하고 있었는데…… 그것은 사양 하겠다 하니……흠……. “그날 저녁……” 남편이 일 갔다 오면서…… 무엇이 그리 급한지 숨 넘어 가는 소리로…… “여보야..” 오늘 그 사람 만났다…… 아니 뜬금없이 그 사람 이라니…… 웅.. 당신이 홀딱 반했다던.. 제리 아저씨. 아니. 당신이 그사람을 어떻게 알어? 웅.. 오늘 우리 연구소(Lab)에서 중요한 미팅이 있었는데…… 제리 그사람이 스피치를 했거든 말도 잘하구.. 허우대도 좋구. 잘 생겼더라 남자가 바라 보아도 반하게 더라구…… 회의가 다끝나고 커피 타임이 있었는데.. 우리 팀장이 나를 그사람에게 소개를 해줬지 그런데 그사람이 먼저 미스터 박, 하면서 부르잖아 “어떻게 나를……” 어리둥절 한 모습을 짓자.. 그는 빙그레 웃으며 미니 때문에 알게 됐지…… 미스터 박이 이곳에 들어올 때 부 터 알게 된 셈이지 하하 그러면서 우리 팀장에게 특별히 잘 해주라고 부탁도 하더라고…… “어머머……” 그랬어? 웅..!! 팀장이 나를 소개 할려하다.. 갑자기 내손을 잡으면서 “ 미니가 머야..? “ 미니 땜에 미스터 박을 안다니…… 나두 좀 잘 봐주세요 하네……하하 자기야.. 그사람 그곳에서 일해..? 난 그가 어디서 일하는지 어떤 사람 인지도 몰랐지.. 여보 그 사람이 그곳에서 제일 높은 사람 이더라고…… 그렇구나…… 그나 저나 당신 넋이 쏘옥 빠지도록 멋있는 아저씨라 하더니 정말 남자가 보아도 멋있더라 당신이 연애 한번 해보고 싶었겠어…… 웅.. 내가 허락했다.. 그 정도의 남자라면 서방질 해도 되…… “어머머..” 이 남자 망 말 하는 거 봐라…… 내보지 남자들이 맛보면 큰일 난다며…… “개보지 같다고………”…ㅋㅋ “오잉……” 그렇긴 하지…… 그런데 그 사람 한 테는 당신을 빌려주고 싶네…… “나도 그 사람에게 홀딱 반했거든..” 당신이 처음 제리를 보았을 때 이런 느낌 이었을까…… 느낌이…… 아빠 같기도 하구.. 아님, 큰형님 같기도 하구…… 어떻게 보면 친구 같은……그런 느낌 이었어 “여보야..” 당신 덕분이긴 하지만 오늘 기분 좋더라…… 든든한 빽이 있는 듯 한게 말이야…… 물론 시험 보고 인터뷰까지 했지만 그래도…… 그 사람이 취직 시켜준 거나 다름이 없는데…… 언제 가까운 시일에 우리가 디너한번 사야지 않겠어? 웅…… 나두 생각하고 있었어.. 여보야 그런데 말야.. 당신 혼자 나가서 접대하고 오면 안돨까? 어머머.. 그런 것은 당연히 당신이 해야지 왜…??…내가 해….. 치…… 그러지 말고…… 내가 언제 주말에 시간이 있는지 알아볼께.. 우리 함께 나가 예의을 지키자.. 웅…?? 여 봉….!! 난, 그냥 집에서 아이들 보고 있을께.. 당신 혼자 다녀와라……응.. 여보.. 성공은 아무나 하는게 아니야.. 철저하게 자신을 관리 해야 하고 대인관계가 좋아야 하는 거 몰라…?? 미래에 투자하는 사람은 현실에 충실 하다 하잖아 제리님 만나서 좋은 대화로 미래를 투자 해보자구…. “이그….!!” 당신 말은 맞는데….나는 못났나 봐…… 여보야 난 정말 그런 자리는 긴장이 되서 싫어.. 당신 혼자 나가 디너도 함께 하면서 데이트도 하구 그래.. 응..?? “어머머..” 그러다 나 바람 나면 어떻게 할려구? “오잉……” 당신이 바람이 나도 그 정도의 남자 라면 얼마던지 나 세요.. 당신이 나보고 남자들을 끄는 힘이 있다면서…… “그렇지……” 당신은 남자들을 끌어 드리는 힘이있지. 그런 사람 우리 곁으로 끌어 올 수만 있다면 든든한 후원자가 될수 있을텐데…… 당신은 끼도 있으면서 몸매도 따라주니 당신이 이 기회에 그 사람을 확실하게 우리들의 후원자로 만들수 없을까? 자기야.. 그렇게 함부로 말하는 게 아냐 “큰일 날려구……” 후원자로 만들려고 끌어 들였다가…… 진짜.. 바람 이라도 나면 당신이 나와함께 살겠어? 웅.. “그렇긴 한데…..” 여보야.. 사실 그렇지 그런 사람 우리 주위에 있으면 많은 도움이 안되겠어? 그리고 나도 모르게 그사람에게 끌리는 이마음 나도 모르겠네 “그냥 친해 지고 싶어……” 그렇지? 친해 지려면……어떻게 해야 하는데……?? 함께 밥도 먹고.. 또 골프 같은 스포츠 도 함께 줄기고 살아가는 애기 나누다 보면 좋은 관계가 되지 않겠어? 못나게 시리 와이프 치마폭에 매달려 대롱 거리는 모습을…… “ 나...싫어 하는 거 몰라..??” 그리고 생각을 해봐.. 여자 혼자 나가서 식사 대접하고 하는 거…… 그게 말이 되냐고…… 그런일은. 나두 좋아하지 않거든요.. 괜스레 당신에게 오해의 소지를 만들 수 있을 것 같기도 하구…… 또.. 그렇게 멋 있는 남자 에게 홀려서 정신 못차리면 어떻하라구.. 당신 아내가 바람 피우면 우린 끝이라는거 몰라? 그러니깐 자기야.. 못난 소리 그만하고……함께 나가던가 아님 당신 혼자 다녀와 내가 약속은 만들어 줄께……알았지? “이그..” 난 당신을 믿잖아. 여보. 그럼 주말에 날 잡아봐 함께 나가자 웅 내일 만나면 애기 해볼께.. 여보 조그만 선물이라도 갖고가야지 않겠어? 웅.. 그렇잖아도 지난 번에 타이 한개 사다 놓은게 있어 그렇구나…… 그럼 됐네…… 남편에게 혼자는 못나간다 펄쩍 뛰는 시늉은 했지만 마음속으론 혼자 살짝 만나고 왔으면 하는 생각도 있었는데…… 나 ……이러면 안 되는데…… “정신 차려 ……민희……” 그 후…… 열흘쯤 지난 어느 날.. 제리가 찾아와 잠시 할애기가 있다해서 나도 마시던 커피잔을 들고 그의 앞 자리에 앉았다 그는 이커피삽을 어느 정도 운영했나 물어보곤 아주 큰 비지네스가 하나 있는데.. 혹.. 매니져멘트를 해보고 싶지 않냐구? 그는 나에게 기회를 주겠다는 거야 난 경험도 많지 않지만 많은 돈도 없고 …… 그냥 우물 쭈물 거리자 그는 모든 일엔 의욕이 있으면 길은 있다는 거야…… 남편하고 의논해서 흥미가 있으면 연락 하라며 비지네스 카드를 남기곤 갔다.. 갑작스런 제안이고 보니 그냥 머~~엉 해지는 그런 기분…… 그날밤 남편과 함께 저녁을 먹으면서 낮에 있었던 일을 남편에게 애기를 하니.. 내이야기를 다 듣고는.. 남편은 상당히 흥미 있는 눈치였다 이튼날 우린 그에게 연락를 했고 주말에 만나기로 약속까지 했다 오늘 낮에도 그사람의 입술이 스쳐간 곳을 나의 혀로 다시 더듬어본다…… 언제 부터인지는 몰라도 가끔 마음이 비어 있을 땐 내 머릿속으로 그가 찾아 들곤 하는 데… 나에게 새로운 남자가 생겨 난다면 이사람 같은 남자를 하면서…… 아니 새로운 남자로 지금 내 가슴 속으로 깊이 파고 드는 것 같아.. 이런 생각이 들때마다 정신이 번쩍 나면서 고개를 설레설레.. 결혼해서 남편과 아이가 둘씩이나 있는데……방정스레…… 그런데 말야 고개를 설레설레 흔들 면 서도 내면 속엔…… 내가 그 사람한테 무언가 모르게 단단히 홀린듯한 기분이야…… 이런 기분은 처음 이거든 참말로 기분이 참 묘하네.. 머리속 한 구석엔 늘 그 사람 생각이 자리를 하고 있으니 말야 요즈음은 하루에도 몆번씩 그 사람 생각에 머~~엉 해지도기도 하구 가끔씩 자위를 할 땐 언제나 그 사람이 파트너로 등장 하는 거야.. 남편과 잠자리를 할때도 남편이 그사람으로 착각 할때도 있고 그럴때마다 온몸은 주체 할수 없으리만큼 뜨겁게 달아 오르는거야 내가 이러는 게 정상인지 아니면 중증 인지…… 박미니 정신차려…… . . . 주말아침.. 남편과 함께 그를 만났다 런치를 하면서 비지네스 애기를 나누웠지 그는 우리도 잘아는 아일랜드 골프장을 재개발 시켜 월드 토너먼트를 할수 있는 정상으로 만들고 크럽하우스에 레스토랑 그리고 각종 행사를 할수 있는 뱅커룸에 리조트 스타일의 호텔도 들어 선다는 거야 그리고는 공매 입찰해서 운영자를 찾겠다는 것이다 민희……” 의욕과 경험 그리고 자금의 3박자가 이루어져야겠지만 제일먼저 의욕이 문제 아니겠어? 제리님…… 의욕이 있다 해도 경험도 없고…… 또 자본금도 없고…… 미니.. 우리 와이프가 사진 작가 지만 재력가이기도 해요 도움을 요청해보면 자금은 해결 될 수도…… 아참 미스터 박하고 미니도 사진작가 였다 했지요? 호호 그냥 학교에서 공부는 했지만 경험은 없어요 그럼 생각이 있으면 다음주에 먼저 우리 와이프를 만나봐요 길이 있을지도…… 정중히 감사하다는 말을 남기고 집으로 돌아와 무언가 모르게 가슴이 들뜬 그런 기분…… 가능성은 희박해도.. 로또가 터질듯한 그런 느낌이라 할까? 그 사람 이야기로는 시정 부에서 관할 하는 거라 할 수만 있다면 성공은 확실 하다는 것이다 우린 무조건 제리님 와이프를 만나보고 결정하자 했다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소라넷야설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