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어느 여름에 있었던 좋은 추억 --하편 | 야설공작소

틴더
한국미녀
노빠꾸
1xbet
카지노 사이트
어느 여름에 있었던 좋은 추억 --하편
소라넷 0 6,541 05.25 11:40

야설:(계속 이어서 쓰겠습니다.)


으스러져라 안았던 그녀가 오히려 나에게 더욱 안기더군요...


오빠....



오빠 우리 맥주한잔 할까?


좋치... (그날 술한잔하고 대리운전하고 가기로 생각했지요.)


어디가 좋을까?


여기는 우리동네니깐.조금 걸어서 나가면 조용하고 작은곳이 있어요.


그렇게 우리는 서로의 눈빛을 보면서 맥주4병을 시켜놓고 그녀의 손을 만지작 거리면서


시간을 보냈습니다.


이런이야기 저런 이야기 하다보니.


어느덧 시간은 11시반이 되었고...


집에서 걱정하겠다.저녁에 나간 여자가 안오면..


지금 부모님 시골 잔치에 가셨어요.


동생은?


남동생은 오늘 숙직이래요.


그래?


그럼 술도 깰겸 너가 타주는 커피한잔 마시고 싶은데........


..............


.............


어려우면 그만두고....그냥 갈께.그럼.........


아네요......


나 커피잘타요...한잔 주고싶어....


지금 가도 괜찮아.?


대신...집에가서도 이상한 행동하지마세요. 호호..


알았어...


처음으로 그녀가 사는집을 들어갔습니다.


부모님과 남동생과 이렇게 넷이서 사는곳인데...아담한 집이었습니다.


흠흠....냄새를 맡아보니.그녀의 냄새가 배인듯....좋은 냄새가 나더군요.


수선스럽게 가서 물을 올려놓더군요.


싱크대에 가만히 서있는 그녀의 뒤로가서 조용하게 그녀를 안았습니다.


그녀의 하얀 뒤목덜미에 뜨거운 입술을 비비면서....


내 행동에 그녀도 가만히 나에게 안기더군요.


다시 그녀의 맛있는 입술을 빨았습니다.


그녀의 숨소리가 거칠어가는것을 느끼면서....


물이 삐..삐거리면서 끓기 시작하더군요.


그소리에 내몸에서 빠져나와 커피를 탑니다.


쇼파에 가서 우리 둘이 옆에 앉아서 그녀가 탄 커피를 음미해봅니다.


헤이질럿 커피인지.향기가 부드럽더군요.


너처럼 커피맛이 참 부드럽네....


그래요?


너를 만지면 내 마음까지 부드러워지고 아늑해진다.


후.........


그녀의 허리에 손을 얹히고 다시 그녀를 안습니다.


그녀도 자연스레 내품에 안깁니다.


쨟게 자른 머리냄새가 좋습니다.


그녀 냄새를 음미하면서..다시 그녀의 입술을 찾습니다.


그녀의 혀가 자연스레 내입속으로 빨려들어옵니다.


맛있게 쪽쪽 빨아 먹습니다.


서로의 숨이 가빠지면서 내손을 그녀의 몽긋한 가슴에 얹혀서 부드럽게 쓰다듬습니다..


이미 그녀의 몸은 내 행동에 자연스레 따라갑니다.


회색의 가디간티의 단추를 하나씩 천천히 풀렸습니다.


그녀 또한 내얼굴을 만지면서 나의 머리를 가슴에 안습니다.


부드러운 젖가슴의 느낌이 좋더군요.


하얀 티가 보이면서 앙증맞게 티어나온 젖가슴이 내눈앞에서 아른거립니다.


도저히 나를 제어할수 없습니다.


다시 하얀티를 위로 올리면서 그녀의 하얀색의 부라자가 알맞게 부풀어오른 젖가슴을 


가리고 있더군요.크지도 작지도 않은 젖가슴이 나를 더욱 유혹하는듯 합니다.


머무거리다가.하얀색의 부라를 조심스럽게 위로 올립니다..


훅.하면서 그녀의 향기로운 냄새가 내코를 자극하더군요.


그녀가 조금 멈칫하면서 나를 막는듯하더니.내 행동에 가만히 맡겨놓더군요.


뽀얗고 하얀피부의 젖가슴이 내눈에 비추더니 연분홍색의 젖꼭지가 창피한듯 고개를 내밀더군요


한번도 어떤 그누구에게도 보이지도않고.빨아본적 없는 앙증맞은 젖꼭지가 내눈앞에서 아른거립니다


아무생각없이.한쪽 젖꼭지를 입에 조심스럽게 물면서 조금씩 흡입했습니다.


그녀의 좋은 냄새가 나는 원천이 바로 젖꼭지란걸 알았습니다.


엄마젖을 먹듯이 힘차게 빨아봅니다.


그녀가 몸을 심하게 떨면서 나를 자기 가슴으로 더욱 안더군요.


나머지 가슴의 젖꼭지로 가서 다시 빨면서 한쪽의 젖꼭지는 콕콕찍으면서 만졌보았습니다.


샘을내듯.젖꼭지가 내앞에서 탄력을 받고 튀면서 나를 더욱 유혹합니다.


도저히 내스스로도 나를 제어하기 힘듭니다.


가슴을 빨다가 입술을 배꼽으로 옮겨와서 배꼽주위를 다시 애무합니다.


그리면서 자연스레 오른손으로 그녀의 얇은 치마속으로 들어가서 부드러운 허벅지를 만져봅니다.


정말 우무처럼 부드럽게 티하나 없는 그녀의 허벅지는 그누구의 피부보다 부드럽게 내손을


자극해줍니다 원을 그리듯하면서 그녀의 꽃잎쪽으로 손을 접근합니다.


헉......


그녀가 음칙 놀랍니다. 다리를 오무리더군요. 그래도 부드러운 살이 내 손을 더욱 자극해줍니다.


여기에 멈추면 안되어서 그녀 팬티속으로 손을 조심스레 넣었습니다.


그녀의 꽃잎도 이미 축축해 져 있군요.


치마를 내리고 빠르게 그녀의 팬티를 벗겼습니다.


이미 각오했듯이.나의 행동에 멈칫 멈칫하면서도...가만히 있더군요.


가디간과 희색의 부라도 자연스레 벗기면서 그녀의 나신을 보았습니다.


하얀 형광등밑의 쇼파에 누워있는 한떨기 비너스였습니다.


분홍색의 젖꼭지에 역삼각형의 꽃잎과 부드러운 Y자형의 곡선미......


이미 나는 내정신이 아니였습니다.


처녀를 건드려도 되는지의 갈등도 이미 잊은듯....


그녀를 안았습니다.나도 자연스레 내 윗도리와 바지를 벗었습니다.


이미 내물건은 딱딱하게 굳어서 도저히 자리를 못잡고 휘청되더군요.


그녀를 번쩍안고 그녀방으로 갔습니다.보기보다 가볍습니다. 가면서 자연스레


그녀의 입술을 다시 빱니다.그녀도 내혀를 찾아 고개를 듭니다.


그녀 침대에 그녀를 내동댕이 치듯 놓으면서 그녀위로 올라갑니다.


부드러운 젖가슴과 허벅지가 내몸을 녹이는듯 합니다.


오빠.....나....사랑하지?


말하지마... 지금 나는 너만 생각하고 있어.....


나 무서우면서도 너무 좋아... 사랑해....


오빠 나 오빠 놓치기 싫어...너무 너무 사랑해.오빠가 너무 너무 보고싶었어.


너 가져도 되? 후회안해?


...........


...........


아프지만 않게해줘.


첨이라 아플꺼야....드디어 너가 여자가 되나보다.


그러면서 꽃잎으로 손을 가져갑니다.


이미 애액이 나와서 미끌거러더군요.


입을 그녀의 꽃잎으로 갑니다.


약간 시큼한 냄새가 나지만.애액을 빨았습니다.


그녀의 몸이 활처럼 휩니다.


아....악.........오~~빠.~~


몸을 부르르 떱니다.


이런 행동에 내 물건은 빨리 들어가고 싶은가 봅니다.


더욱 껄쩍되면서 휘청하더군요.


도저히 더이상 애무도 못하고 자연스레 그녀 속으로 내 몸을 넣습니다.


작은 몸이라 구멍도 작은듯...쉽게 삽입이 안되더군요. 


부드럽게 살살돌리면서 그녀의 몸속으로 차츰 들어갑니다..


천천히 천천히 해서 그녀와 씨름끝에 드디어 그녀의 깊은곳까지 다 들어갑니다.


정말 따뜻하고 아늑하더군요.아프면서도 이를 참기위해 애쓰는 그녀를 보니.더욱 사랑스럽더군요


아픈지 그녀 코끝에서 땀이 송송히 배어있더군요.


그러는 그녀가 이뻐서 다시 입술을 빨아봅니다.


자연스레 그녀의 혀가 내입속으로 다시들어와서 활개칩니다.


피스톤 운동을 천천히 하면서 그녀의 젖가슴의 한쪽을 다시 한입 물었습니다.


부드럽게 내입속에 변형되는 젖꼭지와 젖무덤이 나를 행복하게 해줍니다.


첨이지만 아픔을 참고 나의 물건을 받아주는 그녀가 너무 너무 이쁘더군요.


이렇게 해서 우리의 첫 관계가 시작되었습니다.


나는 기쁨을 갖고 그녀 몸속에 나의 분신들을 사정했습니다.


오랜만에 하는 섹스라 많은 양이 그녀 몸속에 들어갔습니다.


음칙 음칙하면서 나의 분신을 받아들이는 그녀에게 너무 감사했습니다.


마누라보다 먼저 만났으면 어떠했을까라고도 생각해 봅니다.


조강지처라도 잘해주었으리라 생각합니다.


자기의 아픔을 참으면서까지 나에게 기쁨을 안겨주는 그 마음이 너무 따뜻했습니다.


아프지?


응.많이 아퍼.


괜찮아? 후회되니?


(도리 도리) 아니.. 좋아하는 사람에게 주고 싶었어.나를.


사랑한다..아주 많이.많이..


나도 오빠 너무 사랑해.이렇게 쨟은시간에 오빠에게 빠질줄 몰랐어.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소라넷야설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