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나와 그녀 - 3부 | 야설공작소

메이저 온라인 카지노
한국미녀
토토사이트 알파벳
1xbet
카지노 사이트
나와 그녀 - 3부
최고관리자 0 27,297 2023.02.02 01:39
6교시가 끝나고 역사실로 올라갔다. 내가 역사 부장이다 보니 역사실에는 자주 갔었고 해서 애들은 다른 생각을 하지 않았다. 그저 내일 보자는 인사를 할 뿐. 문을 열고 들어가니 미애는 내일 쓸 자료를 준비하고 있었다. “내일 쓸거야?” “응. 거의 다 했으니까 조금만 기다려.” 미애는 책상을 정리해가며 마무리를 해나갔다. 가만히 의자에 앉아 그녀에 대해 생각했다. 어째서 그녀는 별로 볼 것도 없는 나를 이렇게 좋아하는 것일까. 그녀가 모든 걸 가지고 있기 때문에 다른 건 원치 않는 것일까? 아니면 그저 자신의 상대를 해줄만한 남자가 필요한 것일 뿐일까? 그녀와 이런 관계를 만든지 이제 하루가 지났을 뿐이지만 궁금함이 드는 건 어쩔 수 없었다. 우리는 원래부터 선생과 학생 관계였으니까. 미애는 다 했다는 듯이 기지개를 켜며 자리에서 일어났다. “가자.” 미애는 차를 몰아 열쇠집 앞에서 멈췄다. “??” 내가 물음표를 띄우자 미애는 비밀이라는 듯이 웃으며 열쇠 집으로 들어갔다. 5분쯤 기다리자 그녀가 나왔다. 손에는 그녀 집의 현관 열쇠가 들려 있었다. “자. 아직 여벌 열쇠가 없어서 만들어야 했거든.” 난 잠시 그 열쇠를 쳐다보다가 주머니에 찔러 넣었다. “그럼 이제 새벽 중에도 쳐들어갈 수 있겠네.” 미애는 당연하다는 듯이 고개를 끄덕였다. “기다리고 있을게.” ...식은땀이 흘렀다. 미애는 차를 몰아 아파트 주차장에 세웠다. “후우... 덥다, 더워.” 차에서 내리며 뜨거워진 날씨에 불만을 터트렸다. 미애도 손으로 부채질을 해가며 가슴에 찬 땀을 식혔다. “얼른 들어가서 샤워 하자.” 엘리베이터가 7층에서 멈추고 집에 가방을 던져 놓은 뒤 미애 집에 들어갔다. “동생은 언제 와?” 미애는 구두를 벗으며 물었다. “음... 9시쯤? 내 동생은 아예 그 쪽으로 가려는지 공부만 해.” “현진이하곤 많이 다르네? 히히.” 미애는 귀여운 미소를 지으며 핸드백을 던졌다. 그리곤 에어컨을 틀었다. “후아... 살겠다.” 미애는 에어컨 앞에 서서 찬 공기를 맞으며 섰다. 난 보일러를 틀고 옷을 벗었다. “나 먼저 샤워한다.” “싫어. 같이 할래.” 휙휙 옷을 벗어 던지며 다가왔다. “너 브라 안 했던거야?” 웃옷을 벗으니 바로 탱탱한 가슴이 보였다. “답답하잖아. 여자는 가끔 이런 짓, 저런 짓 하는거라구.” 그러더니 먼저 화장실에 들어가서 물을 받았다. 난 고개를 흔들며 마저 옷을 벗고 안으로 들어갔다. 화장실에는 두 명은 충분히 들어갈만한 크기의 욕조가 설치되어 있다. 미애는 욕조에 몸을 숙이고 있는지라 그녀의 하반신이 내 눈에 몽땅 들어왔다. 그리고 그녀의 보지에 찔려 있는 손수건의 끝자락도 보였다. 또 다시 장난기가 생겼다. 살금살금 다가가 손수건을 팍, 빼버렸다. “히익!” 미애는 깜짝 놀라며 날 쳐다봤다. 손에 들려있는 축축하게 젖어있는 손수건을 보며 아, 하더니 배에 힘을 주며 딜도를 빼냈다. 그와 함께 오줌줄기가 주르르 흘러나왔다. “휴... 뭔가 텅 빈 것 같아.” 그러면서 손을 뻗어 내 페니스를 잡아갔다. “뒤에 있는 것도 빼야지.” 미애는 그렇구나, 표정을 지으며 뒤로 손을 돌렸다. 끄응, 힘을 주며 천천히 빼냈다. 미애는 다른 손으로 코를 쥐며 얼굴을 찌푸렸다. “윽, 역시 냄새난다.” 미애는 그걸 한 쪽에 던져버리고 수도꼭지를 잠궜다. 물에 손을 담궈보니 따뜻하니 딱 맞았다. “아... 따뜻하다...” 따뜻한 물에 푸욱 몸을 담그니 정말 하늘로 날아가는 듯한 기분이었다. 첨벙, 미애도 들어와 내 앞에 안겼다. 그녀의 부드러운 가슴이 부비거리며 뭉개졌다. “나 이대로 넣어 버릴래.” 미애는 페니스를 세우더니 보지 속으로 밀어 넣었다. “아앙...” 달콤한 목소리를 뽐내며 허리를 흔들기 시작했다. “하앙, 하아, 아아, 흐으으.” 거기에 가세해 손으로 그녀의 펌프질을 도와주자 그녀의 신음은 절정에 다다르기 시작했다. 그러다가 내가 손을 멈추자 그녀가 의아하게 쳐다봤다. 난 그녀의 몸을 들어올려 항문에 맞췄다. 그녀는 손으로 최대한 항문을 벌렸다. 안 그래도 하루종일 기구를 꽂아 넣고 있어서인지 넓어져 있었다. 손에 힘을 줘 천천히 몸을 내렸다. “흐으윽... 아윽...” 미애는 얼굴을 찡그리면서도 넣는 걸 멈추지 않았다. 드디어 페니스의 뿌리까지 들어갔다. 미애는 한숨을 크게 쉬며 살짜쿵 펌프질을 시작했다. “아윽, 하악, 하악, 하윽.” 그녀의 보지에 손가락을 집어 넣고 움직이자 못 참겠는지 눈이 점점 풀어졌다. “나, 나, 갈 거 같아. 갈 거 같아-!!” 그러더니 푸욱, 몸을 눌렀다. 몸이 부르르 떨리더니 힘없이 내게 몸을 기댔다. 이런, 난 아직인데... 난 항문에서 페니스를 빼고 딜도를 들어 그 자리에 찔러 넣었다. “히이익!” 미애는 전기 맞은 듯 활처럼 몸을 휘며 쓰러지려고 했다. 재빨리 붙잡고 딜도의 스위치를 최대로 올렸다. “하아아악!” 그녀의 입을 키스로 막으며 보지에 페니스를 꽂아 넣었다. 그녀의 두 눈이 부릅 떠지는게 보였다. 그리고는 몸을 돌려 내가 직접 힘을 쓸 수 있는 자세를 만들었다. 내가 한 번 펌프질 할 때마다 항문 속의 딜도까지 건드려 그녀는 몇 번씩이나 절정을 맞이해 버렸다. “간다!” 드디어 나도 끝까지 간지라 뿌리까지 힘껏 박아 넣으며 정액을 쏟아줬다. “아아... 아아아...” 내 페니스는 빠졌지만 딜도는 여전히 온몸으로 요동치고 있었다. ---

Comments

  • 현재 접속자 3,367 명
  • 오늘 방문자 3,892 명
  • 어제 방문자 10,731 명
  • 최대 방문자 56,854 명
  • 전체 방문자 6,400,660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