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병원에서 보험아줌마와 섹스 (단편) | 야설공작소

병원에서 보험아줌마와 섹스 (단편)
소라넷 0 37,686 2023.11.23 14:46

0야설:

첫번 작품인 분식집 아줌마가 너무 단초로와서 워낙 글재주가 없는터라 그래도 매일 다른 님들 작품만 읽다가 저도 글을 올려보고 싶어서 부족하더라도 많이 읽어 주세요. 격려멜 보내주시면 용기를 내서 더 많이 올려보겠습니다. 내가 자동차 사고를 내서 한달간 병원에 입원했었을때 일이다. 병원이 워낙 작아서 사람들도 별로 없었다. 그래서 난 혼자서 2인 병실을 혼자서 썼었다. 점심을 병원에서 먹고 약을 먹고 누워서 텔레비젼을 보고 있을때 동전이 다 되어서 돈을 더 너으려고 일어나려고 했을때이다. "똑똑 " 한 평범한 아줌마가 정장 차림에 고개를 빼꼼히 내 밀었다. 00생명에서 나왔습니다. 아줌마는 내게 인사를 하더니 시간 괜찮으시냐고 물었다. 난 그냥 심심하기도 하고 괜찮다고 했더니 아줌마는 내 침대에 가방을 노코는 홍보물 몇장과 사탕이 2개든 비닐포장지에 명함이 든 것을 내게 주었다.

 


 

 


난 저는 아직 보험들 생각이 없는데요 그랬더니 괜찮으니까 좀 얘기나 들어 달란다. 그아줌마랑 한 20분 웃으면서 얘기를 하다가 아줌마가 자기 남편도 자동차 사고로 세상을 떠났다고 말하더니 나도 나가면 운전조심하라고 당부를 했다. 그리고 아줌마는 담에 또 들릴게요 몸조리 잘해요 하더니 나갔다. 그리고 몇일 후 에 그 아줌마는 다시 내 병실에 들 렸다. 어머 총각 아직도 있네 많이 아픈가봐. 그때 난 다리하고 허리쪽에 타박상을 많이 받아서 좀 오래 치료를 받았다. 아줌마는 젊은 사람이 이렇게 누워만 있으면 얼마나 힘들까하고 내 다리를 주물러 주었다. 아줌마에 손이 다리를 타고 점점 위로 올라왔다. 난 아줌마가 그만 멈출줄 알았다. 그런데 아줌마는 멈출생각을 안하면서 점점 내 자지 쪽으로 손을 올렸다. 감자기 환자복속에 있던 내 자지가 불뚝 일어 섰다. 아 쪽팔려라 난 눈을 감아버렸다. 그런데 손이 갑자기 멈췄다.

 


 

 


난 눈을 살며시 떴다. 그런데 아줌마는 내 자지만 뚤어져라 쳐다 보고 있었다. 그러더니 저기 총각 내가 어떻게좀 해줄까 젊은이가 누어만 있어서 여자 맛을 못본모양이네 난 그냥 웃어버렸다. 아줌마는 내 환자복을 바지만 벗기더니 환자복에는 팬티를 안입었다. 자지를 입에 너어버렸다. 난 윽 하는 소리만 내고 천장만 바라 보고 있었다. 아줌마는 한손으로 자지를 아래위로 훌더니 입으로 빨아 먹어 있었다. "춥 추~웁 춥춥 푹푹푹" 난 아줌마한테 나 쌀거 같아요 했더니 그냥 싸라는 듯이 눈을 깜빡거렸다. 난 울컥울컥 그동안 참았던 좃물을 아줌마 목구멍에 쳐 너었다. 아줌마는 좃물을 남김없이 다 ?타 먹고는 바지를 올려주었다. 난 아줌마에게 매일 놀러 오라고 했더니 알았다고 담에는 보지로 해준다고 했다. 아줌마는 그냥 아담한 키에 얼굴도 그냥 그렇게 생겼지만 입이 앵두같이 예뻤다. 지금도 그 앵두만 생각하면 자지가 벌떡 서곤한다. 그후로 퇴원하고 가끔씩 그녀와 씹질을 했다.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소라넷야설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