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나와 그녀 - 프롤로그 | 야설공작소

나와 그녀 - 프롤로그
최고관리자 0 56,645 2023.01.17 05:43
나와 그녀“현진아.” “네?” 역사 선생님의 부름에 대답했다. 때는 방과 후, 가방을 싸서 집에 가려는 중이었다. 역사 선생님은 부임한지 다섯 달 정도 된 사람이었다. 갸름한 얼굴에 생머리가 잘 어울리는, 충분히 예쁘다는 소리가 어울리는 사람이었다. “할 말이 좀 있는데, 괜찮을까?” “네, 괜찮은데요. 무슨 일이세요?” 역사 부장인 난 선생님이 자신의 작업을 도와달라는 부탁을 하려는 줄 알았다. 지금까지 몇 번 정도 그런 적이 있었으니 말이다. 나도 그런 일은 환영하는 편이었다. 자료를 정리하다 보면 몰랐던 사실도 알게 되는데다가 선생님께 물어보면 더욱 자세한 내용을 알 수 있었다. 선생님은 열쇠 담당이어서 나만 남아있는 휑한 교실을 둘러보며 다가왔다. “저기... 내가 이런 말 하면 안 되는 줄 알지만... 그래도 이제 더 이상 견디기 힘들어서...” “무슨... 말씀이세요?” 난 뭔가 심상치 않은 분위기에 앞 일을 예상할 수 없었다. 무슨 말이 하고 싶은거지? “날... 받아줄 수 있겠니?” 그녀의 눈가가 반짝거리는 것 같았다. 눈물...? 선생님은 내 앞에 서서 치마를 들췄다. 축축하게 젖은 팬티. 그리고 허벅지를 타고 흐르는... “서, 선생님...” 커지는 눈을 막을 수가 없었다. 심장의 두근거림이 빨라지고 엔돌핀이 넘쳐 흐르는 것만 같았다. “너, 널 보고 있으면... 내 안에서 속삭임이 들려와. 너의 물건이 되라고...” 그러며 선생님은 내 품에 안겨왔다. 이, 이럴 땐 대체 어떻게 해야되는거지? 망가에서나 봤던 일을 실제 겪으니까 이거 어떻게 해야될지를 모르겠네. “날마다... 학교에서건 집에서건 네 생각만 하면...” 선생님은 치마 속으로 손을 집어 넣었다가 뺐다. 손은 햇빛에 빛나 반들거렸다. “이렇게... 보지물이 흘러 넘쳐. 그러니까 현진아, 내가 별로 안 이쁘더라도 제발 날 가져 줘. 응?” 선생님은 울 듯한 표정을 지으며 내 눈을 쳐다봤다. “...알았어요, 선생님. 저를 그렇게까지 좋아하실 줄은... 꿈에서도 몰랐지만... 솔직히 선생님 같은 미인이 이런 말을 하니까... 믿기지 않네요.” 하하, 정말 약하구나, 나는. 선생님은 내 말에 웃음을 지으며 키스를 했다. 처음으로 해보는 키스는... 글쎄... 뭔가 달콤한? 향긋한? 그런 맛이 났다. 그녀의 혀가 들어와 내 것과 엉키고 설키며 몸부림을 치더니 물러갔다. “역사실... 갈래?” 난 고개를 끄덕이며 가방을 집었다. “하아... 하으윽...” 선생님은 내 몸에 찰싹 달라붙어 떨어질 줄 몰랐다. 난 폭발하려는 페니스를 간신히 부여잡으며 허리를 흔들었다. “아앙, 아앙, 아으응, 조, 좀 더!” 그녀의 다리가 허리를 조이며 내 페니스는 그녀의 보지 속에 좀 더 깊이 들어갔다. “아으윽!” “서, 선생님, 싸, 쌀 것 같아요!” 선생님은 고개를 흔들며 마음껏 싸라고 소리쳤다. 푸욱, 한껏 꽂아 넣은 페니스에서 분출이 일어나며 온 몸의 힘이 빠졌다. “하아, 하아...” 둘 다 힘이 빠져 한참 동안 숨을 헐떡였다. 그나마 먼저 정신 차린 내가 그녀에게서 떨어지자 하얀 정액과 투명한 보지물로 범벅이 된 페니스를 빠져 나왔다. 투두둑, 바닥에 떨어지며 시끄러운 소리를 냈다. 선생님도 몸을 일으키더니 내 페니스를 입에 앙 물고는 쭉쭉 빨았다. “으윽...” 그러자 정신 차린 페니스는 벌떡 일어났고 선생님은 기쁜 표정을 지었다. “선생님, 아까 제 물건이 되고 싶다고 했었죠?” 선생님은 날 올려다보며 고개를 끄덕였다. “그럼 이제 반말할게요. 이런 사이에 선생님이라고 하기엔 뭔가 닭살 돋네요.” “응, 난 네 선생 같은 게 아냐.” 선생, 미애는 깨끗한 미소를 지으며 페니스를 다시 물었다. 어설프다는 느낌은 들었지만 지금의 내겐 그것만으로도 충분했다.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소라넷야설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