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그때의 추억 - 1부3장 | 야설공작소

틴더
한국미녀
노빠꾸
1xbet
카지노 사이트
그때의 추억 - 1부3장
최고관리자 0 33,697 2023.01.17 05:43

춥지만 상쾌한 겨울의 아침이었다. 그녀의 집은 우리 집에서 걸어서 20분이 약간 안걸리는 지점에 있었는데, 전 날 미리 약속했던 터라 나는 그녀의 집으로 천천히 걸어가고 있었다. 햇살이 조금씩 내리기 시작한 와중에도 약간씩 움츠러드는 몸을 어쩌지는 못했는데, 그런 날씨조차도 그녀와 만나러 가는 즐거운 기분을 망치지는 못했다. 나는 눈으로 덮인 길가를 걸으며 눈이 쌓인 채 줄을 길게 늘어선 나무를 바라보았다. '벌써 겨울이구나. 곧 2학년이 되겠지. 조금은 바빠지려나.' 나의 눈에 지난 가을, 그녀와 함께 첫경험을 했던 기억이 스쳐 지나갔다. 그날도 그녀와 함께 우리 집에서 뜨거운 스킨쉽을 즐기던 나는, 그녀의 손에 절정을 맞이하고 그녀와 함께 침대에 누워있었다. 언제 해도 너무나 두근거리고, 설레고, 행복한 일이다. 비록 삽입을 하지 않더라도 우리는 체온을 나누었고, 뜨겁게 입을 맞췄으며, 서로의 기분이 가장 좋을 수 있는 방법을 찾아 최선을 다했다. 그리고 서로 상대의 기분이 가장 좋다고 느낄 때, 자신의 기분도 좋아진다는 것에 대해 일말의 여지도 갖지 않았다. 나의 절정이 곧 그녀의 즐거움이었고, 그녀의 신음소리가 곧 나의 흥분이었다. 나는 이런 행복감에 흠뻑 젖어, 옆에 누운 그녀의 머리를 쓰다듬었다. 가만히 나와 나란히 누워있던 그녀는, 갑자기 나의 위로 올라 앉았다. 그것은 나의 흥분이 채 가라앉기도 전이었다. 그녀는 자신의 다리로 나의 하체를 모아 고정시키고는, 다시 나의 물건을 부드럽게 만지기 시작했다. 나는 이미 한차례 사정을 한 터라 물건에 완전히 힘이 들어가지는 않았지만, 그래도 피가 몰려 어느정도 단단해지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왜, 나 이제 괜찮은데." 나는 충분히 짜릿한 절정을 맞이하기도 했고, 그녀가 항상 자신의 손으로 나에게 절정을 선사하며 팔을 무리하게 사용하는 것을 알고 있었으므로 그녀가 쉬도록 배려해야한다고 생각했다. 그녀는 나의 위에서 배시시 웃으며, 나의 중심부를 자신의 가운데에 가져다대었다. 나는 그런 그녀의 행동을 보고도 삽입하지 않을 것을 알고 있었고, 이미 그녀가 그런 장난을 했던 적이 있으므로 그저 웃었다. 그녀는 완전히 단단해지지는 않은 나의 물건을 자신의 중심에 비비며 허리를 움직였고, 처음에는 마냥 장난으로 여겼던 그녀의 행동에 나도 다시 몸이 달아오르기 시작했다. 그녀는 잠시 나의 물건을 놓고는, 나의 위에 엎드려 귀에 대고 속삭였다. "아.. 나 좋은데.. 넣어보면.. 어떨까..?" 나는 뜨거운 흥분에 휩싸이긴 했지만, 그녀가 아파서 그만둘 것이라 생각하고 그저 웃을 뿐이었다. 그녀는 나의 표정을 보더니 다시 나의 물건을 잡고, 자신의 중심에 대고 비벼댔다. 나는 그 부드러운 느낌에 슬며시 눈을 감고 충분히 음미하기로 했다. 그 때였다. 갑자기 귀두의 끝부분부터 알 수 없는 따뜻함, 그리고 입과는 다른 어떤 부드러움이 느껴지기 시작했다. "아.. 아아.." 그녀의 신음소리가 조금씩 커졌고, 그럴 수록 그녀의 허리가 조금씩 위 아래로 천천히 움직였고, 그리고 나의 물건에 느껴지는 따스함도 점차 아래로 번져내려갔다. 나는 생전 처음 느껴보는 조임과, 따뜻함을 넘어선 뜨거움으로 미칠듯한 쾌감이 중심부를 중심으로 느껴지는 것을 알 수 있었다. 그녀는 살짝 자세를 고쳐 앉아 쪼그려 앉은 자세처럼 앉았고, 살짝 위 아래로 몸을 움직였다. 오래지않아 나는 사정을 할 수 밖에 없을 정도로 미칠듯한 쾌감에 이르렀고, 그대로 그녀의 안에 사정하고 말았다. 첫경험인지라 금세 다시 사정하고 말았던 것이다. 그녀는 그대로 자신의 안에서 나의 물건이 수그러드는 것을 느꼈는지, 나의 위에 주저앉은 자세로 앉았다가 나의 위로 풀썩 엎어졌다. 나는 특별한 날도 아니고, 하기로 한 것도 아닌데 갑작스럽게 첫경험을 한 것이 아직도 믿겨지지 않아 바보 같이 그녀를 끌어안은 채 말했다. "우리.. 한거야..?" 그녀는 그대로 나의 품에 안긴 채 대답했다. "바보.." 그렇게 한참을 서로를 품에 안고 있던 나와 그녀가 떨어져, 그녀가 몸을 일으켰을 때 나의 물건과 배에는 혈흔이 남아있었다. 그렇게 거사를 치른 우리는 처음으로 함께 욕실에 들어가 샤워를 했고, 나는 그녀의 중심부를 조심스럽게 닦아주었다. 그녀의 중심부에도 혈흔이 남아있었는데, 너무나 고맙고 사랑스러운 한편, 미안하고 죄스러운 마음이 들기도 했다. 옷을 입고 잠시 소파에서 숨을 돌린 우리는 집에서 나와 그녀의 집쪽으로 향했고, 그녀는 그동안 계속 통증이 느껴지는지 제대로 걷지 못하고, 자꾸만 벤치쪽에서 쉬어가자고 말했다. 평소같으면 20분 이내로 갈 수 있던 거리를, 그날은 거의 한시간이 되어서야 그녀를 집에 데려다주었던 것 같다. 집에 와서, 그녀에게 하고 싶었던 말을 이메일로 보내기 위해 홈페이지에 접속했을 때, 그녀가 미리 보내놓은 이메일이 있었다. '이렇게 너와 첫경험을 할 수 있다니. 너무너무 놀랍고도 행복해...! 우리 이렇게 계속 사랑할 수 있었으면 좋겠어.. 고마워..' 나는 그녀의 이메일에 눈시울이 뜨거워지는 것을 느껴 차마 답장을 누르지 못하고, 한동안 감정을 추스리기 위해 노력하며 그 추억을 다시 한번 되새겼다. '첫사랑인 그녀와의 첫경험. 아마 영영 잊을 수 없겠지.' 그 때의 추억을 회상하다보니 어느새 그녀의 집 앞에 도착했고, 나는 그녀가 나오기를 기다리고 있었다. 얼마 기다리기도 전에, 그녀는 금세 나와 나를 향해 손을 흔들었다. 나는 그녀와 팔짱을 끼고 함께 지하철역을 향해 걸었다. 걸으면서 그녀는 나의 앞에 불쑥 얼굴을 내밀고는 말했다. "보고 싶었지?" 나는 그런 그녀의 모습이 귀여워 "응, 엄청 많이."하고 대답했다. "어디 갈거야?" 하고 그녀가 묻자, 나는 일단 지하철을 타고 정하자고 말하고는, 함께 지하철역으로 걸었다. 팔짱을 끼고 그녀와 걷는 길은 자전거로가 길게 뻗은 공원가 같은 곳이었는데, 양 옆으로 길게 늘어선 나무 위에 눈이 쌓여 하얗게 변해 아름다운 모양을 갖추고 있었고, 그렇게 아름답고 하얀 세상에서도, 추운 날씨 탓인지 불그스름하게 물든 그녀의 얼굴은 너무나 돋보였다. 함께 지하철역에 도착한 우리는 곧 지하철에 올라 탔고, 함께 몇 정거장을 간 우리는 아무 정거장에서나 내리기로 하고는 불광역에서 내렸다. 불광동에 도착했을 때는 이미 점심무렵이었고, 우리는 한 분식점에 들어가 함께 떡볶이를 먹었다. 서로 한입씩을 먹여주고, 맵다고 물도 마시고 하며 함께 즐거운 식사를 마친 우리는 종이컵에 어묵 국물을 담아 나와 홀짝거리며 돌아다니다가, 영화관에 들러 영화를 한 편 보고는 노래방으로 향했다. 노래방에서는 노래를 제대로 부르지도 않고 입을 맞춰대던 우리는, 어느덧 저녁무렵에 되어서야 다시 역 부근으로 향하게 되었다. "벌써 시간이 이렇게 됐나.." 밤이 되기 전, 저녁무렵에는 세상이 파랗게 보인다. 쌓인 눈은 하얀색인지라 더욱 파랗게 보인다. 파랗게 보이는 풍경은 사람을 더욱 감정적으로 만들고, 슬프게 만들고, 안타깝게 만든다. 모두 파랗게 변해버린 세상에서 나는 아쉬움을 달래고자 그녀를 데리고 아이스크림 집으로 향했다. "추운데 아이스크림 먹을거야?" 그녀는 약간 놀란 듯이 말했지만, "응."하고 단호하게 대답하는 나의 말에 얌전히 따라나섰다. 무엇이 그리 속상했을까. 나는 차가운 아이스크림을 한입에 덥썩 베어물고는, 지끈거리는 머리를 움켜쥐었다. 차가운 아이스크림때문에 지끈거린건지, 벌써 하루가 지나가버렸다는 점에서 지끈거린건지. 그것은 정확히 어느쪽이다, 라고 할 수는 없는 문제였던 것 같다. "에이, 너무 급하게 먹었나?"하고 그녀를 향해 웃어보이자, 그녀도 바보같다며 나를 보고 웃었다. 그녀의 그 웃는 모습을 영영 눈에 새기고 싶다는 것처럼, 나는 그녀의 웃는 모습을 유심히 바라보았다. 아이스크림을 모두 먹은 우리는 다시 불광역에서 지하철을 탔고, 다시 그녀의 집 앞 지하철 역에서 내려 함께 걷는 그녀의 집까지는 시간이 걸렸다고 하기엔 지나칠 정도로 너무 금방 시간이 흘렀다. 아니, 그렇게 느껴졌다. 이제 까맣게 변해버린 하늘과 가로등 아래 서있는 그녀의 얼굴은 너무나 짧았던 하루가 어떻게 지났는지까지도 잊게 만들었고, 뭔지 모를 슬픔이 나를 감싸고 돌았다. 뭔가 우울해 하는 것 같은 나를 가만히 보던 그녀는 나의 볼에 입을 맞추고는 말했다. "바보야. 내일도 볼거야. 모레도 볼거고. 그 다음날에도. 그리고 그 다음날에도야!" 그리고는 나를 끌어안았다. 이상하게도 나는 나보다 작은 그녀의 품에 안겨, 포근함을 느끼고 있었다. "얼른 들어와!" 욕실 안에서 그녀의 목소리가 들려왔다. 잠시 재작년의 추억에 빠져들었던 나는 욕실 문을 열었고, 그곳에는 나체차림의 아름다운 곡선을 가진 그녀가 방긋 나를 향해 미소지으며 손을 흔들고 있었다. 나는 얼른 욕실로 뛰어들어가, 그녀를 와락 끌어안았다. "힛. 간지러워, 간지러워!" 그녀는 나를 밀쳐내고는 갑작스레 나의 앞에 쪼그리고 앉아 나의 중심부에 달려들어 그것을 자신의 입속에 밀어넣었다. 나는 갑자기 전해지는 온기에 잠시 놀랐으나, 이내 그녀의 입놀림에 몸을 맡겼다. 그녀는 자신의 앞에 서 있는 나의 허벅지 옆에 나의 손을 잡아 얹고는, 귀두 끝을 핥았다가 한번에 뿌리까지 입에 넣기도 하고, 머리를 앞뒤로 흔들기도 하며 나의 정신을 빼놓았다. 나는 미칠 것 같은 쾌감에 그녀의 손을 떼어내려고 했으나, 그녀는 나의 손을 더 강하게 쥐어 허벅지에 고정시키며 애무를 이어나갔다. '사정하고 싶다.' 내가 느꼈을 때, 그녀는 애무를 멈추었다. 그녀는 당황한 나의 표정을 보고 싱긋 웃으며 말했다. "아직 할 일 남아있잖아. 이따가 방에서." 나는 당해낼 수 없다는 듯 그녀를 보고 마주 웃으며 "응."하고 대답하였다. 서로의 몸을 닦으며, 애무하며 샤워를 마친 우리는 함께 욕실에서 나와 서로의 몸에 남은 물기를 닦아주고는, 그대로 방으로 향했다.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소라넷야설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