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유학생 - 3부 | 야설공작소

틴더
한국미녀
노빠꾸
1xbet
카지노 사이트
유학생 - 3부
최고관리자 0 35,674 2023.08.05 14:27
3부-좆박기 전야! 한참을 자고있던 지나는 온몸을 죄고 있는 느낌에 잠을깼다. 그런데 이게 웬 일인가 지나의 팔과 다리가 침대에 꽁꽁 묶여져 있는것이 아닌가 거기다 지 나의 옷은 모두 벗겨져 있었던 것이다. 정신을 차리고 상황을 보니 자신의 처지가 황당했다. 그때 방문을 열며 창석이 들어왔다. "오.. 드디어 일어났구나" 창석이 묘한 웃음을 지며 방으로 들어왔다. " 창석오빠 이게 무슨짓이에요! 풀어주세요" "훗훗 그래? 내말만 잘들어준다면... 난 네가 그런 아인줄은 몰랐거든..... 겉으로는 요조숙녀처럼 생겨가지고.... 흐흐흐" "오빠 이러면 소리칠꺼에요! 빨리 풀어주세요" "소리치겠다고? 그럼 그래보지! 아마도 넌 정학을 당하고 너의 벗은모습과 생리하는 보지는 학교에 쫙 뿌려질텐데" 지나는 그때야 모든 상황을 파악했다 "흑흑.... 오빠 제발 이러지 마세요! 제발! 도데체 원하는게 뭐에요?" "그걸 몰라서 물어? 어짜피 너도 꽤 밝히는것 같은데 같이 즐겁게 보내 보자 고" " 흑흑 ... 오빠 전 아직 처녀에요!오빠가 생각하는 그런애가 아니라고요" "처녀라고? 웃기는 소리... 그렇다면 아깐도데체 뭐한짓이지?" ".............." "대답을 왜 못하는거지" " 그.... 그...그게..." "말을 안한다면 할수 없지! 사진을 학교에 뿌리는 수 밖에.." "제발 그것만은......" "그렇다면 아까 무슨일이 있었는지 애길해! 도데체 무슨짓을 한거지?" 할수 없이 지나는 아까의 상황을 애기할수 밖에 없었다. 죽기보다 싫었지만 사진이 돌아다니는 것보다는 나을 것같아서였다. 그리고 자신이 처녀라면 혹 시 봐줄지도 모른다는 희망감도 있었다. 그러나 그것은 지나의 너무 순진한 생각이였다. 창석은 지나의 애기를 듣고 더욱 호기심이 발동했던 것이다. "음.... 그랬었군 그렇다면 내가 너의 처녀성을 확인해 주겠어.... 만약 아 니라면 너의 사진은 온 학교에 뿌려지게 될거다" "오빠! 제발 ... 그것만은" "아..... 걱정말어 오늘은 안따먹을테니까.... 생리하는 보지는 처년지 아닌 지 구분하기 힘들거든" "이번 토요일쯤 어때? 그때쯤이면 생리가 끝나나? 그때 네 어여쁜 보지를 따 먹지... 나의 좇이 너의 오줌싸는 보지에 들어가는걸 영광으로 알아라!" "흑흑.. 오빠 제발 그것만은.." "흐흐흐 지나가 포로노 스타가 되고 싶은가 보군...... 사진이 나돌아 다니 는 편이 났겠다? 이말인가?" "................" 지나는 아무말도 못했다 이젠 돌이킬수 없는 상황이 되버린걸 알기 때문이다 . 좌절하며 모든걸 포기하는지나를 보며 창석은 다시한번 묘한 웃음을 지어 보였다. "자 이제 너의 그 우는 보지를 보자! 한번 시원하게 싸봐라!" 지나는 황당했다. 설마 그것까지 시킬줄이야. "오빠 그.... 그.... 그게.." "아직도 못알아 들었군.... 포로노 스타가 되고싶다고?" 지나는 수치심과 모욕감에 두눈을 꼭감았다. 이렇게 된이상 오줌을 싸는수 밖에 없다. 지나는 빨리 이 악몽에서 벗어나야 했다. 굳었던 보지의 근육을 서서히 풀고 아랫배에 힘을 주기 시작했다. 그러나 생전처음 남자앞에서 오 줌이 평상시처럼 잘나올리 만무했다. "도데체 뭐하는거야!" 창석이 다그치며 지나의 엉덩이를 때렸다. "빨리 싸란 말이야! " 창석이 지나의 엉덩이를 때리자 지나의 엉덩이로 묘한 쾌감이 전해진다. 역 시 지나는 타고난 메저키스트였던것이다 숨겨졌던 지나의 끼가 발동한 것이 다. 지나스스로도 놀라며 맞고 있는 자신의 모습과 벗겨져있는 자신의 보지 가 수치심과 모욕감을 유발시키며 곧 그것을 전율의 흥분으로 승화 시키는 자신의 육체에 이젠 이성마저 흐려진다. 솟구치는 질속에서의 쾌감이 곧 자 궁을 휘젓고 한줄기 오줌으로 강렬하게 천정을 향해 솟구친다. 그때를 놓칠 세라 창석은 지나의 오줌줄기를 향해 얼굴을 가져댄다. "후룩후룩...쩝쩝! 우...... 역시 ...... 내가 상상하던 바로 그맛이야...." 지나는 자신의 벌려진 보지 사이로 얼굴을 파묻고 열심히 오줌을 마시는 창 석을 보며 또 한번의 쾌감을 느끼고있다. "오빠.....헉..... 제발....... 그....그..... 그건 너무 .... 더러워요 ....." 입으론 그렇게 말하지만 지나의 몸은 창석의 행위을 더욱 갈망하고 있는것이 다. "지...지나야 ......너... 너도 좋지? 후룩...후루룩...쩝쩝" "헉....흐....... 오빠........더..... 더욱더........ 깊게...." "헉헉 ......드디어 지나의 본색을 드러내는 구나.......후룩후룩쩝쩝" "아~잉.......오빠...... 제발 ....... 그런말은" "내가 오늘 너의 보지를 마음껏 즐겁게 해주지!" "헉....오빠... 헉헉.... 제..... 보지는.......이제... 헉 ......오빠꺼에 요..." "자.... 이제 내 좇을 빨어!" "오빠 그... 그건 너무커..헉!" 지나의 말이 끝나기 전에 창석의 좇이 지나의 입에 들어왔다 "읍...읍....헉....오빠 .....쩝쩝" "헉헉.....지...지나야... 쌀것같아!" "헉헉...오...오빠.... 제 보지에 넣고 싸주세요....헉헉" " 헉헉... 안돼 이번 토요일 까지 참아.....윽!" 순간 창석의 좇이 움찔하는가 싶더니 이내 지나의 입속으로 진한 밤나무꽃 향기의 좇물이 퍼져 나왔다. "헉! 캑캑!" 순간적으로 들어온 많은 양의 좇물에 지나가 정신을 못차렸지만 이내 지나는 입안가득 넘치는 좇물 을 빨고 또 빨았다. "지...지나야!..좋아?" "응.......쩝쩝....오...오빠... 더.... 더 싸줘! .. 쩝쩝" "헉헉....으..응....잠깐만!....." 둘은 그렇게 쾌락의 구렁으로 빠져 들어갔다. 정상적인 좇박기도 하기전에 변태적인 성행위 부터 둘은 맛을 들인 것이다. 밤새 애무하던 둘은 새벽이 될때까지 지나의 침대에서 빨고 싸고 를 거듭하며 쾌락의 절정을 수없이 맛 보았다. 지나의 보지는 창석의 좇을 원했으나 창석은 지나의 처녀성을 알아 보고 싶었다. 그래서 창석은 꼴리는 좇을 부여잡고 참고 또참으며 둘은 날밤 을 깠다. 이제 돌아오는 토요일은 창석이 지나의 처녀성을 확인하는 날이 될 것이다. 둘은 돌아오는 토요일을 기대하며 창석의 좇을 빨어서 싼 좇물을 지 나가 먹는 것으로만 만족해야 했다.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소라넷야설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