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사은회(師恩會)-단편 | 야설공작소

메이저 온라인 카지노
한국미녀
토토사이트 알파벳
1xbet
카지노 사이트
사은회(師恩會)-단편
최고관리자 0 28,766 2023.08.03 15:13
오늘은 15일 선생님과 우리는 어김없이 오늘도 사은회(師恩會)를 시작하였다. " 선생님 오늘은 꿀을 좀 발라봤어요. 선생님 연세도 있고 해서 몸에 좋으라고..." " 아이고 우리 철수는 자상하기도 하구나. " 그러시면서 선생님은 내 조지에 묻힌 꿀을 맛있게 빨아 드신다. 전에와 다르게 더욱 정성스럽게 빠신다. 참 우리 선생님 좆 빠는 솜씨는 일품이란말야. 꿀을 몇번 발라서 계속 빨아 먹게 하고선 드디어 선생님 입에 내 정자를 쏟아냈다. " 아이구 너두 많이 늙었구나. 전에보다 양이 좀 적은것 같은데..." " 그럼요 선생님 저도 어느새 40대 후반인걸요. " " 쯧쯧 세월이 무상하다더니... 자 다음엔 누구냐? " 선생님은 내 정자를 맛있게 드시고는 다음 사람을 물으셨다. " 선생님 이번에 제 차례에요. " " 어 그래 영수구나. 어서 오렴." " 선생님 저도 특별히 준비한게 있어요. " " 뭔데? 오늘은 내가 호강인걸? 그래 뭐야? " " 선생님 저는 오늘 선생님 생일이라 케잌을 준비했거든요. " " 가만 그러고보니 오늘이 내 생일이었구나. 녀석 기특하긴..." " 그래서 그걸요 제 조지에 발라서 드리려고요." " 아주 좋은 생각이다. 어서 오렴." 영수는 케잌에 있는 크림을 잔뜩 발라가지고는 빳빳하게 선 조지를 선생님 입가로 가져갔다. 선생님은 이게 왠 호사냐는 식으로 씩 웃으시며 조금씩 조금씩 영수 자지를 입속으로 담아간다. 선생님은 오랫동안 영수 자지를 아주 부드럽게 빨았고 , 케익의 크림이 다 없어질때쯤 또 한번 영수의 좃물을 받아 드셨다. " 정말 맛있구나. 고맙다 영수야." " 헤헤 선생님 당연한걸 했는데요. 뭘 " 하면서 영수도 흐뭇해한다. " 이제 금동이 차례구나. 그래 금동이 넌 무얼 준비했니? " " 저 선생님 전 돈이 없어서요..." 미안해하는 금동이를 보며 선생님은 얼른 수습하신다. " 괜찮다 이녀석아. 그냥 오면 어떠냐. 이렇게 선생님에게 와준것만 해도 고맙다." " 선생님 그래도 조금 준비해봤어요." " 그래 뭔데? " 금동이 기를 살려주시느라 선생님은 제일 반갑다는듯이 말씀하신다. " 저 선생님 여자들은 나이가 들면 골다공증에 걸려 뼈가 부러지기 쉽다면서요. " " 그렇지." " 그래서 정말 약소하지만 그냥 요구르트랑 우유만... " 하면서 금동이는 말을 끝까지 잇지못한다. 그러는 금동이를 다독이면서 선생님은 이렇게 말씀하신다. " 아이구 우리 금동이가 이 선생님을 제일 많이 생각해주는구나. 어서 맛좀 보여다오." 미안했던 마음에 선생님의 독려의 말을 들은 금동이는 좀 기가 사는지 얼른 요구르트와 우유를 제 조지에 바르고선 선생님께 내밀었다. 물론 선생님은 그 누구것보다도 맛있게 금동이 조지를 빨았고 그런 금동이는 쾌감뿐만이 아니고 마음마저도 행복해지는 느낌이다. 그렇게 해서 우리는 선생님께 우리의 좃물을 바치고 쾌감이란 선물을 받았다. " 자 이번엔 너희들 차례다." 그 말이 떨어지면서 우리는 각자 위치로 갔다. 나는 왼쪽 가슴에, 영수는 오른쪽 가슴에, 금동이는 선생님 보지쪽에 입을 가져갔다 평소에는 내가 보지를 맡았었는데 오늘 일도 있고 해서 오늘은 선생님 보지를 금동이에게 양보한것이다. " 얘들아 미안하다. 난 오늘 특별히 준비한게 없단다." "괜찮아요 선생님, 선생님은 그냥도 너무 맛있어요." 하하 우리는 합창이라도 하듯 , 이구동성으로 그렇게 외쳤다. 그리고는 각자 열심히 빨았다. 아 선생님이 갓 시집가서 아기를 낳았을때는 진짜 선생님 젖도 얻어 먹었었는데.. 그때가 그립다. 그 생각이 나서 슬쩍 선생님에게 농담을 던졌다. " 선생님 이제 여기서 아무것도 안나오네요." " 뭐 이녀석아? 그럼 이나이에 내가 다시 아기를 가지리?" " 에이 그래도 그때가 너무 그립단말에요." " 쯧쯧 이녀석아 이 선생님 그만 약올리고 어서 빨기나 해." " 네 선생님 그래도 그때가 그리운데..." 그러는 내 머리를 선생님은 부드럽게 쓰다듬어주신다. " 선생님" " 넌 또 왜?" 이번에 보지를 빨던 금동이가 불러 제낀다. " 선생님 보지털이 하얀데요? " " 얘들이 오늘 선생님 염장지르려고 작정을 했나? 임마 늙어서 그런다 왜? " " 히히 전에는 검기만 해서 난 이런것 안나는줄 알았어요." " 신기해서 그러냐? 이녀석아 너두 곧 있으면 고추옆에 흰눈이 내릴거다. " " 그런가? 그래두 난 선생님 보지가 맛있어요." 그말에 답은 안하셨지만 그래도 기분이 좋으신가보다. " 얘 영수야 왜 넌 아무말도 없니? " " 말시키지 말아요. 저 지금 바빠요." 정말 영수는 선생님 젖꽂지 빠져라는 식으로 열심히 빨고 있다. " 이 녀석 마누라 잃고 나서 많이 굶었나보구나. " " 선생님 사은회 매일 하면 안돼요? 나 선생님 젖 너무 맛있단 말야." " 이그 이녀석아 젊은앨 찾아야지. 이늙은이 젖 빨아서 뭐하게?" " 에이 그래도 선생님이 저희들 마음을 제일 잘 알아주시잖아요." " 그래도 탱탱한 애들이 낫지 않어? " " 아니에요 선생님. 젊은애들하고 하면 걸리는 것두 많고 또 이렇게 맘 놓고 어린양도 못해요. " 하하하 우리는 모두 웃었다. 하긴 영수 말이 맞어. 그것때문에 우리가 사은회때 사죽을 못쓰고 선생님을 빨아먹는건데. 이제 선생님이 좀 달아올랐다 싶어 우리는 뻘개진 좆을 가지고 선생님 구멍을 메워 나가기 시작했다. 영수는 선생님 항문에, 금동이는 역시 선생님 보지에, 난 그러면 할수 없지. 또 다시 선생님 입에. 그러면서 난 슬쩍 요구르트를 발랐다. 그걸 본 선생님 " 철수 이녀석이 샘은 많아가지고 쯧쯧쯧." 히 나는 멋적어서 아무말도 못하고 그냥 선생님 입에 박기 시작했다. 사실 아까 선생님이 금동이 칭찬할때 나도 모르게 심술이 났었거든. 우리는 열심히 박았다. 밑에서 하던 금동이나 영수는 말할나위 없고 나도 선생님 입에 박았다. 선생님이 내가 좀더 흥분하라고 빨지 않고 머리를 가만히 하고 계셨던것이다. 그래서 내가 움직였지. 기분이 더 좋은데? 그렇게 해서 우리는 선생님과 함께 즐기고 사은회를 마감하였다. 그러고보니 벌써 30여년이 다되가네. 그땐 우리도 우리였지만 혈기가 왕성하던 선생님이 더 우리를 자주 불러내셨었다. 참 이쁘던 선생님이었는데, 지금도 이쁘지만. 여하튼 우리는 선생님 잘 만나서 좋은 시절 보낸거다. " 저 선생님" 우리는 우리도 모르게 선생님을 부르며 하나같이 무언가를 선생님 앞에 내어 놓았다. " 아니 이것들이 뭐냐?" 하하 참 웃음나서 혼났네. 아 다들 하나같이 선생님 생각한답시고 인공좆을 준비한게 아닌가? " 이녀석들 고맙구나. 이 선생님 심심하지 말라고 다들 이렇게 준비하거야?" " 하하 내가 제자녀석들 하나는 잘 두었단 말야." " 선생님 그럼 다음달에 뵈요." " 그래 덕분에 또 좆맛 잘 봤다. 그리고 이것들은 집에 두고 잘 쓰마." " 조심히 들어가세요." 하이고 또 다음달까지 언제 기다리누.
 

Comments

  • 현재 접속자 3,724 명
  • 오늘 방문자 1,995 명
  • 어제 방문자 13,097 명
  • 최대 방문자 56,854 명
  • 전체 방문자 6,411,860 명